더 쿨한 선언
평가: 0+x

“'비평가'는 좆이나 까라 그래요.”
“Fuck The Critic.”

루이즈는 망가진 베타맥스 녹화기를 손에 들고 흑백의 복도에서 달려갔다.
Ruiz paced in a monochrome hallway, holding a banged-up Betamax recorder in his hand.

“이 개자식은 남의 집에 쳐들어 오더니, 엿같은 벽지를 비평하기 시작합니다, 아뇨 선생님, 안됩니다, 선생님, 카펫이 휘장과 안 어울리잖습니까, 선생님. 내 집에서 꺼지시죠, 선생님. 신사 숙녀 여러분 그리고 뭐냐, 초지능 생물과 외계인이던지 뭐든지 간에, 우리는 실수를 했습니다. 이 남자는 존나 미친놈입니다. 게다가 절대로 곱게 미친놈은 아니에요.”
“This asshole comes into my house, starts critiquing the fucking wallpaper, no sir, no sir, the carpet does not match the drapes sir, get the fuck out of my house, SIR. Ladies and gentlemen and, I dunno, hyperintelligent animals, or aliens or whatever the fuck you are, we’ve made a mistake. This man is a fucking maniac, and I don’t mean that in the good way.”

루이즈는 펜로즈 계단을 걸어 올라가기 시작했다.
Ruiz started walking up his Penrose staircase.

“우리는 어째선지 자체적으로 하나의 단체가 되어버렸습니다. 이건 아주, 아주 병신같은 실수입니다. 당신네 병신 머저리 중 한 명이 정신자적 그래피티 싸인을 남길 때마다, 뭔가를 정말로 말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그'가 뭉개며 오죠. 당신네 중 가장 멍청한 종자들은 유치한 실수를 하기 시작했어요. '그'는 이제 우리의 이름을 압니다. 우린 구식이고, 감동도 없으며, 좆같을 정도로 단조로워요. 사람들이 작품을 보고는 한숨이나 내쉰단 말입니다. 전혀 말도 안 되는 똥찌끄레기나 만들고 있으니까 눈곱만큼이나 신경 쓰는 사람이 없죠.”
“We have somehow become an institution in and of ourselves, and this is a huge, HUGE fucking mistake. Every time one of you fucking morons makes a memetic graffiti tag, the man comes crashing down on those of us who are actually trying to say something. The stupidest among you have started making childish mistakes. The Man knows our name now. We’re old hat, we’re blasé, we’re fucking bland. People look at our stuff and they sigh. Nobody gives a fuck about us because we’re doing shit that makes no sense.”

루이즈는 거울 한 쌍에 뛰어들더니 자유 낙하에 돌입했다.
Ruiz jumped into a pair of mirrors and entered freefall.

“그렇기에 저는 한발 앞서가서 조금…. 급진적인 일을 하려 합니다. 무작위성도, 다다이즘도, 전부 다 좆까라 그래요. 더는 쿨하지 않아요. 그러니까 아무도 우리 얘기를 하지 않죠. 우린 한 때 충격을, 도전을, 진짜로 '그'의 빌어쳐먹을 불알을 잡아다가 그 목구녕에다가 쑤셔 넣어주기 위해 존재했었습니다. 그렇지만 지금은 똑같은 구식 쓰레기나 두들기고 있어요. 당신네 전부를 합친 것보다 더 많은 창의성이 그 장난감 상인의 왼쪽 발가락에 들어있을 겁니다. 이제 이걸 바로잡을 때입니다. 이 영상은 모두에게 보내는 겁니다. 여기서 선언합니다.”
“So I’m going to go ahead and do something a little… radical. Fuck randomness, fuck Dada, fuck all of it. It isn’t cool any more, that’s why nobody talks about us. We used to exist to shock, to challenge, to actually grab The Man by the fucking balls and shove them down his throat. Now we’re just hammering out the same old shit. The toyman has more creativity in his left toe than all of you put together, and it’s time to remedy that. I’m sending this to everyone. Here is our manifesto.”

루이즈는 커다란 볼 풀장에 착지했다.
Ruiz landed into a giant ballpit.

“하나. 비평가들은 좆까라 그래요.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비평가' 말입니다. '비평가'는 아무도 아니에요Nobody. 자기 명칭 앞뒤에 작은따옴표가 붙는 인간들은 엄청나게 가식적이죠. 이 머저리들에게서 거리를 두세요. 병신같고 재활용된 ‘창의성’ 찌끄레기로 말다툼이나 하게 내버려 둬요. 자신을 위한 예술을 하세요. 비평가들에게 맞춘 예술이나 하면 자신을 잃고 그들의 개가 되니까요. 그러니까 '비평가' 똥꼬는 그만 좀 빨고 딱 한 번이라도 자기 걸 빨아봐요.”
“Number One. Fuck the critics. More specifically, fuck The Critic. The Critic is Nobody. Anyone who’s got a ‘The’ at the beginning of their name is pretentious in all the wrong ways. Distance yourself from those assholes, let them squabble over their scraps of shat-out and recycled ‘creativity’. Make art for yourself, because trust me, if you make art tailored for the critics you’re their bitch, not your own. So yank The Critic’s cock out of your mouths. Start sucking your own cock for once.”

루이즈는 루빅 큐브를 집어 들고는 만지작거렸다.
Ruiz picked up a Rubik’s cube and started fiddling with it.

“둘째. '그'도 좆까라 그래요. 그게 바로 우리가 하던 짓이었어요. 막 ‘히읗히읗히읗 올크 쩌네 부왘’ 거리기 전에 말이에요. 조언 하나 하죠. 골치 좀 아파보라고 하는 거예요. 만약 당신의 예술을 이해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면Nobody, 존나 가치가 없는 겁니다.”
“Number Two. Fuck The Man. That’s what we used to be about, before ‘hahaha lol so random XD’ happened. Here’s a fucking tip, and just the tip, just to see how it feels fucking your brains out: if Nobody understands your art, it’s fucking worthless.”

루이즈가 종이 한 장을 달의 뒷면에 두었다.
Ruiz placed the scrap of paper back on the moon.

“셋째. 당신네도 좆까요. 우리가 나쁜 농담으로 치부되어 이 바닥에서 쫓겨난게 당신네 때문이에요. 땅바닥에 쳐박은 것도 당신네인 데다가 마리화나인지 뭔지 모를 거나 빨면서 도대체 왜 아무도Nobody ‘그러니까, 우릴 이해해주지 않는 걸까’ 같은 지랄이나 떨고 있죠. 그 이유는 당신네가 말도 안 되는 짓이나 하고 다니니까 그런 겁니다. 모두 전혀, 결코 새롭지 않아요. 반복에 또 반복이에요. 누군가 딱 한 번이라도 정말 독창적인 걸 만들기까지 도대체 얼마나 걸리는 겁니까?”
“Number Three. Fuck you. You’re what ran us out of town like a bad joke, you smashed us into the ground, and you sit around smoking your weed or whatever and wonder why Nobody ‘like, understands us, man’. That’s because you’re not making a point. We’re all so utterly, profoundly derivative. Rehash after rehash. How long until one of us actually does something original for once?”

루이즈는 혼잡한 무기물 덩어리 사이를 짐승처럼 옮겨 다녔다.
Ruiz transmigrated ungulaterally betwixt chaotic inorganic multitudes of.

“전 르네상스를 요구하고 있는 겁니다. 변화를 요구하는 것이며, 기껏해야 현실의 규칙을 재조정하는 것 가지고 쿨한 척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그놈의 멍청한 헛소리 좀 그만하라는 것이며, 10분 안에 피자가 배달되지 않으면 전액 환불해줄 것을 요구하는 것입니다. 앉아서 당신이 해온 모든 것을 보고, 정말로 자랑스러운지를 자문할 것을 요구하는 겁니다. 그리고는 그렇지 않음을 깨달을 것을 요구하는 겁니다. 지금까지 해오던 모든 걸 멈출 것을 요구하는 바이며, 당신네가 우리를 다시 한 번 쿨하게 만들 것을 요구하는 겁니다.”
“I’m calling for a renaissance. I’m calling for change. I’m calling for everyone to stop acting like they’re cool just for rearranging the rules of reality. I’m calling for you to stop flooding us with your stupid, stupid bullshit. I’m calling for a pizza delivered in ten minutes or your money back. I’m calling for you to actually sit down and look at everything you’ve done, and ask if you’re actually proud of it. I’m calling for you to realise that you aren’t. I’m calling for you to all stop with the stuff we’ve been doing before. I’m calling for you to make us cool again.”

루이즈는 바퀴벌레 내장으로 만들어진 전화를 끊었다.
Ruiz hung up the phone made of cockroach innards.

“능력이 되니까 만드는 짓 좀 그만해요. 다른 사람들과 같은 걸 만들고 싶어서 만든다든가, 같은 걸 이미 봤고 그걸 또 해보고 싶어서 만든다든가, 자기 것이 아닌 걸 만드는 짓이나 쿨하지 않은 걸 만드는 것도 그만둬요. 그딴 짓은 쿨하지 않고, 유치하며 존나 멍청해요. 우리가 왜 아직 쿨하지 않은지 궁금하세요? 왜냐면 ‘우리’라는 단어에는 모두가 포함되고, 슬프게도 당신 또한 그 범주에 속하기 때문이죠. 그리고 당신은 쿨하지 않아요.”
“Stop making things because you can, stop making things because you want to make things like everyone else, stop making things because you already saw the same thing and wanted to do it again, stop making things that aren’t yours, stop making things that aren’t cool. Because this shit isn’t cool, it’s infantile, it’s fucking stupid. You want to know why we aren’t cool yet? It’s because ‘we’ includes all of us, and sadly, you are one of us. And you just aren’t cool.”

루이즈는 베타맥스 녹화기를 향해 웃어 보였다.
Ruiz smiled into the Betamax recorder.

“아직은요.”
“Yet.”


'편집자'와 '조각사'는 자리에 앉아 영상을 보았다.
The Clipper and The Sculptor sat and watched the video.

“어떻게 저런걸 만든 거지? 지금…어떻게 달에 있는 거야? 저게 다 뭐야?”
“How did he build that stuff? Is he… how is he on the moon? What the hell ARE those things?”

“맘에 안 들어.”
“I don’t like it.”

“어련하시겠어. 네가 처음으로 조각하지 못한 것들이라 그렇겠지.”
“Well of course you don’t like it, you’re mad you didn’t sculpt this stuff first.”

“아냐. 내 말은 저 녀석이 하려는 것들이 마음에 안 든다는 거야. 목적이 없어 보이잖아. 저 녀석은 우릴 갈라놓으려는 속셈이라고.”
“No, I mean, I don’t like what he’s trying to do. It seems aimless. He’s trying to break us apart.”

“예전에는 ‘우리’ 따위는 없었어. 저마다 하고 싶은 것들을 하면서 살았지.”
“Back in the day there was no ‘us’. We just did whatever we wanted.”

“지금이 더 낫잖아. 우린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어. '미술 현실'을 만들고 있잖아.”
“It’s better now. We’re working towards a goal. We’re making Art Reality.”

“그래. 그렇지만…. 모르겠다. 마음이 더는 거기에 가 있지 않아. 난 '편집자'야. 내가 하는 일이라고는 잡지를 오리거나 옛것을 재맥락화하는 것뿐이야. 너희랑은 달라. 난 내가 원하는 것을 만들 기회가 없어. 뭔가를 창조하는 게 아니라 수정할 뿐이야. 그리고 그게 다 이 빌어먹을 칭호 때문이지.”
“Yeah, but… I dunno. My heart’s not really in it any more. I’m ‘The Clipper’, all I do is cut up magazines, or recontextualise old stuff. I’m not like the rest of you. I don’t get to make the things I want to. I don’t get to create, just modify. And it’s because of these fucking names.”

“네가 원한 것이었어.”
“You’re the one who wanted it.”

“맞아. 그렇지만 한평생을 원한건 아니라고! 뒤샹의 말도 일리는 있어. 우린 단순히 ‘작은따옴표 어쩌고저쩌고 작은따옴표’야. 이젠 신물이 나! 빌어먹을 작품에 내 진짜 이름을 붙이고 싶다고!”
“Yeah, but not for the rest of my life! Duchamp’s got a point, we’re all just ‘The Whatever’, and I’m sick of it! I want to put my real name on my damn work!”

“하, ‘뒤샹’이라. 저 녀석은 그 필명을 쓸 자격이 없어.”
“Ha, ‘Duchamp’. He doesn’t deserve that pseudonym.”

“없나?”
“Doesn’t he?”

'편집자'는 자리에서 일어나 부엌으로 향했다.
The Clipper stood up and walked to the kitchen.

“뭐 먹을래? 피자 시킬 건데.”
“You want something? I’m ordering pizza.”

“어, 베지테리안으로 줘. 어쨌든 간에, 쟤는 그냥…어휴. 있지, 그냥 미트 러버즈로 시켜줘. 지금은 고기가 좀 필요해.”
“Yeah, get me a vegetarian. Anyway, he’s just… ugh. Actually, get me a meat lovers. I need some meat right now.”

“그래, 알았어.”
“Sure, no problem.”

“어쨌든 간에, 쟤는 그냥…쿨하지 않아. 베타맥스? 흐리게 보인다는 걸 빼면 그게 뭔 소용이래? 내가 아는 사람 중에 그걸 재생할 수 있는 플레이어를 가진 사람은 네가 유일해. 이걸 보고 있는 것도 아마 우리밖에는 없을 거라고.”
“Anyway, he’s just… not cool. I mean, Betamax? What’s even the point of that, beyond it just being obscure? You’re the only person I know who actually has a player for these things. We’re probably the only ones even looking at this.”

'편집자'는 주문을 끝내고 다시 '조각사' 옆에 앉았다.
The Clipper finished ordering, and sat down with The Sculptor again.

“'비평가'는 한 열 개 정도는 가지고 있어. 나도 그 사람한테서 가져온 거야. 보고 빡칠거 같은데.”
“I know The Critic has like ten of them, I got mine from him. He’s gonna be pissed.”

“그럼, 당연히 빡쳤겠지. 뒤샹의 목을 접시에다가 가져오라고 할걸.”
“Oh yeah, he’ll be pissed alright. He’s gonna be calling for Duchamp’s head on a platter.”

“그렇지만 왜?”
“Why, though?”

“녀석은 우리를 비평하고 있잖아. 게다가 '비평가'의 비평도 비평하고 있다고.”
“He’s criticising us, and he’s criticising The Critic’s critique.”

“뭐, 누구나 비평가잖아. 도대체 뭣 때문에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거라고 생각하는 거야?”
“Well, everyone’s a critic. What makes you think people are going to pay him any attention?”

“화려하니까. 우리의 반문화적 혁명을 논박하고, 훔치고, 출처를 유용해서는 진흙탕 속을 활개 치는데 우리 이름을 갖다 쓰고 있어. 얘 때문에 정말로 화가 나. 저 영상은 취약점을 만들려는 것도 아니야. 그냥 우릴 비웃고 있는 거지. 불가능한 것들로 만든 평범한 영상을 가지고, 조금이라도 취약점을 이용하는 행위를 까는 거라고.”
“He’s showy. He’s countering our countercultural revolution, he’s stealing it, he’s misappropriating the source and taking our name for a joyride through the mud. He’s making me really, really mad. I don’t even think the video was an exploit. He’s laughing at us. It’s a normal video of impossible things, he’s calling bullshit on using exploits at all.”

“난 취약점을 이용할 기회도 없었어. 내가 하는 일이라고는 편집하는 것뿐이었지. 기억 안 나?”
“I don’t get to use exploits, man. All I do is clip things, remember?”

“그래, 그래. 그건 네 선택이었잖아.”
“Yeah, yeah. That was your decision.”

“이봐, '이었다'라는 게 중요한 부분이야. 이젠 질렸어.”
“Was is the operative word, here. I think I’m done with it.”

“젠장.”
“Fuck.”

'조각사'는 플레이어로 몸을 날려, 거칠게 테이프를 뽑아 빛 아래에다가 놓고는 그 비스듬한 모서리에서 비존재의 감각을 느끼고자 했다.
The Sculptor leapt to the player, fervently removing the tape, putting it to the light, trying to sense the feel of the non-existent on its bevelled edge.

“너한테는 제대로 먹힌 것 같네. 결국 이것도 취약점을 만들기 위한 것이었어. 이건 –"
“He’s got you, man, this thing’s an exploit after all, it’s –"

“아냐. 나…. 난 이제 지쳤어. 꽤 전부터 말이야. 나만의 것을 해보지 않은 지도 꽤 돼지. 그래도 떠나지 않고 있던 유일한 이유가 너희들이었어. 그렇지만…. 나쁘게 받아들이지는 말아줘. 다른 걸 만들고 싶어졌어. 네 첫 작품 기억해? 그 이상한 철근 콘크리트 말이야. 뭐라고 불렀었지?”
“It’s not. I… I’m just sick of it. I’ve been sick of it for a while. I’ve not been doing anything of my own, and the only reason I’ve been sticking around is because of you guys. But… don’t take this the wrong way, man, but… I want to make other stuff. Don’t you remember your first piece? That weird rebar thing, what did you call it?”

포옹Uścisk. 기억하고 있어.”
Uścisk. I remember.”

“사람들이 그거 되게 좋아했잖아. 네 이름을 거기다가 붙였어야 했어. 네가 마지막으로 했던 건 뭐였지? 사람들은 나를 신문 스크랩한 걸 발송한 인간으로 밖에는 기억하지 않을 거야. 우린 침체되고 있어.”
“People loved that shit. Should have put your name on it. What was the last thing you did? All people remember me for is mailing out some newspaper clippings. We’re stagnating.”

루이즈가 문을 열었다.
Ruiz opened the door.

“그럼요. 하와이안 하나, 미트 러버즈 하나. 맞죠, 여러분? 자, 팁은 적당히 주시고요.”
“That you are. One Hawaiian, one meat lovers, is that right, gentlemen? Please, tip generously.”

'조각사'와 '편집자'는 루이즈 뒤샹을 응시했다. 루이즈는 낡아빠진 배달부 유니폼을 뽐내며 상자를 건네고 있었다. '편집자'가 침묵을 깼다.
The Sculptor and The Clipper stared at Ruiz Duchamp, sporting a tattered delivery man uniform, who continued offering them the pair of boxes. The Clipper broke the silence.

"…씨발, 알게 뭐야. 여기 20달러 있어. 잔돈은 가져."
"…fuck it, whatever. Here's twenty bucks. Keep the change."

"감사합니다. 피자 맛있게 드세요!"
"Thanks. Enjoy your pizza!"

뒤샹이 문밖으로 걸어나갈 때, '조각사'는 시선을 '편집자'에게로 옮겼다.
The Sculptor switched his gaze to The Clipper as Duchamp walked back out the door.

"씨발 너 뭐 하는 거야?"
"What the fuck is wrong with you?"

"야, 나 배고파. 그리고 걔한테 우리 피자가 있었다고. 그 녀석도 병신은 아니니까 독을 넣거나 하지는 않을 거란 말이야. 만약 우릴 죽이려고 했다면, 영상이 이미 했겠지. 우린 걔 손에 들린 찰흙이나 마찬가지야. 녀석도 이미 알고. 걔가 상황을 주도하고 있어. 내가 이런 말 하면 싫어하겠지만…. 녀석이 우리보다 쿨해."
"Dude, I'm hungry, and he had our pizza. He's not an asshole, it's not going to be poisoned or anything. If he was going to kill us, the video would have done it. We're putty in his hands, and he knows it. He's the one in control here. You're going to hate me for saying this, but… he's cooler than us."

"너…. 알게 뭐야. 빌어먹을 피자나 내놔."
"You… whatever. Just give me my damn meat."

"여기."
"Here."

"…이거 베지테리안이잖아."
"…this is vegetari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