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갈나무 서식

'윈드 플루트' 소개 및 공식 작품 등록 평가 의뢰서

 
한낮의 떡갈나무 유랑극단 예술감독님과 기술감독님께
 

안녕하세요?
다름이 아니라 줄기 여러분에게 제가 만든 악기를 소개해드리기 위해 이렇게 편지를 보냅니다.

제가 ‘윈드 플루트’라고 이름 붙힌 이 악기는 저희 잎에서 사막 지역의 마을을 돌아다니며 봉사 활동을 하던 도중 아이들에게 음악을 선물하기 위해 주변 재료로 즉석에서 만든 것입니다. 그렇기에 본래는 바람이 불면 그 바람이 가지고 있는 소리를 연주해주는 그런 악기 였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피로에 쌓인 채로 악기를 만들다 옥타브홀과 더블홀을 위치를 바꿔서 파고 라비움을 너무 작게 뚫어 버리는 등 엄청난 불량품을 만든 적이 있죠. 저는 그것도 모르고 아노말리아웨이를 그대로 뚫고 입김을 불어 넣은 순간… 바람이 불어왔어요. 뜨거운 열기에 달궈진 그런 후끈한 바람이 아닌 강에서 몸을 적시고 나무를 막 어루만지고 온 그런 바람이였어요. 저는 깜짝 놀랐지만 이미 불어오는 바람은 다시 악기의 구멍을 통해서 노래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람의 노래는 구름이 햇빛을 가려주게 하고 다른 바람들이 노래를 부르게 해줬습니다. 날이 지나니 땅에서는 물이 샘솟고 생명이 피어나기 시작한걸 보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두려웠습니다. 제가 원하던 그런 물건이 아니였으니깐요. 하지만 그 날 불 볕에서 일하던 사람들이 저희에게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집을 고쳐주고, 아이들과 놀아주고, 일손을 도와줘도 마음 한 구석에 빗장을 걸어뒀던 사람들이 저희에게 문을 활짝 열고 웃는 얼굴을 보여주셨습니다. 저희는 바로 즉시 그들에게 저희의 연주를, 저희의 음악을 들려주었습니다. 저희의 음악은 그들의 심금을 울리고, 더 나아가서 그들의 심금을 직접 보듬어 줬습니다.

그 후에는 다른 작은 마을을 돌아 다녔습니다. 본래 악기의 목적이 주변의 재료로 쉽게 만들어 내는 것이 목적이였기에 재료도 충분하겠다 이왕이면 마을의 중심이나 여러 곳에 기존보다 커다랗게 세우기로 마음 먹었죠. 결과는 성공적이였습니다. 마을에서 불어오는 바람은 햇빛을 가리고 바람을 불어줬으며 이내 싹을 틔우고 초목이 자라게 했습니다. 사람들은 시원한 그늘에서 웃음 지었고 그 웃음으로 저희의 음악을 들어주었습니다. 저는 그 웃음이 너무나 기쁘고 한편으로는 감사하기까지 했습니다. 뭐 시원한 바람에 너무 들뜬 나머지 오랫동안 바람을 쐬다가 감기걸리는 사람이 나왔을땐 조금 걱정스러운 마음도 있긴 했습니다. 그렇게 한곳, 두곳을 다니다가 사람들의 웃음이라는 감사한 선물을 가득 받은 지금, 이제는 이것을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나눠줘야 할 때라고 느껴서 이 ‘윈드 플루트’를 한낮의 떡갈나무 유랑극단의 공식 작품으로 올리기 위한 심사를 요청하는 바입니다.

제가 알고 있는게 맞다면 감독님들이 계신 대만도 점점 더워 질 때가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같은 불볕 더위의 괴로움을 느껴보신 두 분께서는 그 괴로움이 소리가 귀를 향해 다가가는 것을 얼마나 방해하는지, 그리고 이 악기가 저희의 음악을 받아들이는데 얼마나 도움이 될지 알아주실거라 믿습니다.
 

한낮의 떡갈나무 유랑극단 가지 ‘니 드웨쥬’, 잎 ‘모래의 숲’ 소속 단원
김민영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예술감독님?"

"흠…자연의 소리는 항상 실패한적이 없죠. 일단 그 자체로 편안하잖아요."

"다른 말로 하면… 그거 무난하다는거 아닙니까?"

"무난하다는 뜻은 싫어하는 사람도 없다는 뜻이죠. 그것 만으로도 상당히 대단한겁니다. 거기에 응용 조금만 한다면… 뭐 끌어올릴 방법이야 무궁무진합니다… 그러면 기술쪽에선…"

"아… 이거 조금….그렇죠? 우연히 만들어져서 이게 어떻게 될지 모르는게…"

"예… 제가 보기에도 조금 그래보이긴 하는데… 전문가의 자세한 의견은?"

"사실 구성 요소가 기본적인 아노말리아 목관악기의 응용에서 출발하는 거여서 제가 보기에는 크게 문제될 부분은 없습니다만…근데 이거 아무리 그렇다 해도 신기술인데 안정성 검사나 이런게 다 생략됬어요. 아무리 우연에서 출발했다 하지만 이 뭐… 근데 포기하기에도 아깝긴 해요… 어떤 방식이 적용된건지 한번 파고 들어보고 싶긴 한데…"

"뭐… 그러면… 위험성 때문에 기각으로 가나요? 아무래도 이걸 허가를 주면 앞으로 공식적인 공연에서도 쓸 수 있다는 건데… 그건 역시 불안하겠죠?"

"아뇨, 보류로 합시다."

"네, 뭐 그럽시다. 근데 이거 단장님이 직접 보고 오실 예정인데 괜찮겠죠?"

"뭐 설마 무슨 일 나겠습니까."

 

 


아노말리아를 가진 윈드플루터 악기와 기술에 대한 평가를 신청합니다.

떡갈나무의 니 드웨쥬 가지의 이름을 빌린 모래의 숲 잎에서 김민경이 만들었고
떡갈나무의 니 드웨쥬 가지의 이름을 빌린 모래의 숲 잎에서 김민경이 평가를 신청합니다.

다양한 크기의 윈드웨이를 일정한 규칙으로 뚫어 음율을 발생시키고 동시에 초위상기하학을 접목시켜 발생한 음과 자연을 교감 시키는 악기 및 그런 악기를 만드는 기술입니다.

저희 잎의 리더 분의 도움으로 단장님이 따로 주최하시는 순회공연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혹시 평가에 도움이 될까 리더의 추천서와 단장님 주최 순회공연의 참가확인서를 동봉합니다.


평가란
단원들은 신청시 밑 부분을 공란으로 하여 제출하세요

위험성
우연하게 탄생해서 그런지 안전성 검사 등을 통해 위험성이 완벽히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현재까지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그것 만으로는 이 악기가 안전하다고 할수는 없습니다.

예술성
자연의 바람을 이끌어 내고, 그 바람이 가지고 있는 고유한 소리를 독창적인 음색으로 풀어낸것에 대해 정말 감탄했습니다. 후에 여러 대의 이 악기로 합창을 하게 된다면 어떻게 될지 기대가 됩니다.

기술성
주변 지역에 산초목과 개천도 같이 이끌어 내는 기술을 통해 어디서든지 좋은 공연환경을 조성할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입니다. 그외에 재료와 크기에 큰 제약을 받지 않는 다는 것 또한 장점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총평
예술적인 요소도 마음에 들지만 기술적인 부분에서 감탄을 자아낼 만했습니다. 예술이란 마음의 여유가 있을때 그 여유 속에 자리를 잡을수 있으니 마음의 여유를 늘려주는 이번 작품은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그러나 저희가 다루는 요소가 언제, 어디서 튈지 모르기 때문에 위험성이 완벽히 입증이 안된 해당 작품을 공식작품으로 올리기에는 부족할 듯 합니다.

결과
보류

한낮의 떡갈나무 유랑극단 예술감독 니키타 일리치 예조프
한낮의 떡갈나무 유랑극단 기술감독 진혜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