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난 괜찮아
평가: 0+x

Dr. Margaret Reese was awakened by the sound of Joey Tempest's voice. Rubbing her face and standing up from her desk, she sighed at the loudspeaker outside of her office. Someone had decided to blast "The Final Countdown" by Europe on a loop, and it looked like administration either was having trouble shutting down the system, or just didn't care. "At least it isn't R.E.M.," she sighed. She looked at her clock and sighed; 9:00 on 12/20/12.
마가렛 리스(Margaret Reese) 박사는 조이 템페스트(Joey Tempest)의 목소리 때문에 잠에서 깨어났다. 얼굴을 비비며 책상에서 일어난 뒤, 그녀는 사무실 밖의 확성기 소리에 한숨을 쉬었다. 누가 "유럽"의 "더 파이널 카운트다운"을 반복재생으로 크게 들어대고 있었고, 행정부는 시스템을 종료하는데 애를 먹고 있거나, 그냥 신경을 끈 모양이었다. "그래도 R.E.M.은 아니네." 리스는 한숨을 쉬었다. 리스는 시계를 보고 한숨을 쉬었다. 12년 12월 20일의 9:00이었다.

She got up and shut her door, before settling back in her chair and looking outside; still no snow, despite being only five days to Christmas. That was weather in a nexus for you. In the spring it would rain Komodo dragon blood, in the summer the little league field would spontaneously combust, and in the fall… you got eggs. But come winter, not a damn snowflake in sight.
그녀는 일어나 문을 닫고, 다시 의자에 앉아 밖을 내다보았다. 여전히 눈은 오지 않았다. 크리스마스까지 5일 밖에 안 남았는데도. 그게 당신을 위한 넥서스의 날씨였다. 봄에는 코모도왕도마뱀의 피가 내리고, 여름엔 조그만 경기장이 갑자기 연소하고, 가을엔… 계란 좀 맞았을거다. 그런데 겨울이 오니, 망할 눈송이 하나도 안 보인다.

There was a knock at her door. "Come in."
누군가 문을 두들겼다. "들어오세요."

Dr. Johnathan West entered the room, carrying a pair of foam coffee cups; the smell of hot chocolate wafted from them. He gave Dr. Reese a soft smile. "I thought you might like something to drink; you've been working non-stop. Everything all right?"
조나단 웨스트(Johnathan West) 박사가 폴리스티렌 컵 두개를 들고 방으로 들어왔다. 컵에선 핫초코의 향이 풍겼다. 그는 리스 박사에 부드러운 미소를 지어보였다. "뭔가 마실게 필요할거라 생각했는데, 계속 일하고 있었으니까. 별 문제 없어?"

Margaret Reese shrugged, rubbing her face and taking one of the cocoas. "One of the O5's is being paranoid about the 2012 thing. You know which one, I'd assume."
마가렛 리스는 어깨를 으쓱하고, 얼굴을 비비곤 코코아 하나를 가져갔다. "O5 중 한 명이 2012년 일로 편집증적으로 굴고 있어. 뭔지 알겠지, 아마."

West nodded, rubbing his head. "Anomalous Objects has been working on 120 potential XK-Class scenarios involving E-Class objects for the past three months; the thing back in October was just a nice distraction."
웨스트는 끄덕이며, 머리를 비볐다. "변칙개체쪽에서는 지난 3개월간 E등급 개체가 포함된 120개의 XK급 시나리오에 대해서 일했어. 10월에 있던 일은 그냥 멋진 휴식 시간 정도라니까."

Reese snorted. "Biology and its various subdepartments are tackling at least 400, and that's just at this site… theology's got the biggest workload, though, poor bastards. I heard Father Reynolds joke about joining the Horizon Initiative if he has to look at another false apocalypse thing."
리스는 코웃음쳤다. "생물학이랑 그쪽 하위부서 무더기가 씨름하고 있는게 적어도 400개고, 그것도 이 기지만 따진 거야… 신학쪽 업무량이 제일 많지만, 불쌍한 새끼들. 레이놀즈 신부가 하나만 더 가짜 종말론을 가져오면 지평선 구상으로 이직할거라고 농담하는 것도 들었어."

West looked incredulously at Margaret. "I no longer feel bad for Tristan Bailey. He was whining about having to visit fifteen universes to negotiate evacuation plans."
웨스트는 믿을 수 없다는 듯이 마가렛을 쳐다보았다. 웨스트는 믿을 수 없다는 듯이 마가렛을 쳐다보았다. "난 더 이상 트리스탄 베일리에 나쁜 감정 없어. 걘 대피 계획 협상 때문에 15개의 우주에 방문해야한다고 투덜대던데."

"Meanwhile," Dr. Reese said, "Theology's got to deal with cross-referencing Meso-American calendars with Biblical visions of the apocalypse, as well as the works of Nostradamus, various prophecies of dubious content… oh, and they also have to forget how to speak Hebrew, apparently. Just in case."
"그 사이에," 리스 박사가 말했다. "신학쪽은 종말론적 성경 예측이 있긴 중앙아메리카 달력이랑 노스트라다무스 짓이랑 다양한 의심스러운 내용의 예언을 처리하고… 아, 그리고 히브리어를 말하는 법을 잊어버려야 하나봐, 확실하게. 혹시나 해서."

West rolled his eyes and sighed. "Well, regardless, Happy Solstice… if we live to see it."
웨스트는 눈을 굴리머 한숨을 쉬었다. "뭐, 어쨌든, 좋은 동짓날되고… 살아서 볼 수 있으면."

"Same to you, John."
"그쪽도, 존."


"Dawn of Second Day… 48 hours remain…" Researcher Chris Hastings snickered under his breath, and drew odd looks from the rest of the staff in the break room. "What? The world's supposed end tomorrow. It seemed pertinent…" Hastings brushed his black, disorderly hair out of his eyes, while Agent Nicholas Ewell simply shook his head.
"이틀째 새벽… 48시간 남았어…" 크리스 헤이스팅스(Chris Hastings) 연구원은 조용히 실실대며 웃으며, 휴게실에 있는 다른 직원들에게 이상한 표정을 지었다. "뭐? 세계가 내일 끝장나기로 되어있어. 타당하다고…" 헤이스팅스는 검은, 헝클어진 머리를 눈에서 쓸어냈고, 반면 니콜라스 이웰(Nicholas Ewell) 요원은 그냥 머리를 흔들었다.

"Get real, Hastings. Just because the Foundation's scrambling all of its resources trying to find an XK-Class scenario doesn't mean it's gonna happen." Ewell slathered some cream cheese on his bagel, wondering if he should try some of the fat-free stuff instead; he was starting to get, as Jackie from humanoid studies put it, "love handles".
"현실적으로 생각해, 헤이스팅스. 그저 재단이 모든 자료를 전부 뒤집어놓으면서 XK급 시나리오를 찾으려고 하고 있다고해서 그게 일어난다는 뜻이 아니라고." 이웰은 자기 베이글에 크림치즈를 잔뜩 바르고, 무지방을 대신 먹어야할지 고민하고 있었다. 그는 인간형 연구학쪽의 재키가 말하길 "love handles"이라고 하는 게 붙기 시작했다.

"I know, Nick. I'm jokin'- the stuff that's supposed to happen is way too far-fetched for this or any universe." Hastings put several packets of sugar in his coffee; he always thought the artificial sweetener was worse for you than the real stuff. "You hear about the one with the raspberry jam covering the western hemisphere?"
"알아, 닉. 농담이야- 일어나야 될 일은 이 우주나 다른 우주에겐 너무 말도 안되는 소리라니까. 헤이스팅스는 자기 커피에 설탕을 몇 봉지 넣었다. 그는 항상 인공 감미료가 진짜보다 안 좋다고 생각했다. "너 서반구를 덮고 있는 라즈베리 잼이 있다는 이야기 들어봤어?"

"I thought it was boysenberry… whatever the hell that is." Ewell looked at his watch. "Speaking of berries, isn't the botany department starting those tests on E-672?"
Hastings blinked. "That's today?" He slapped his forehead. "Crap, Partridge is gonna have my ass!" Hastings quickly chugged his coffee, wiped his mouth on his sleeve, picked up his briefcase, and ran for the door.
"보이즌베리라고 알고 있었는데… 뭔 상관이겠어." 이웰은 자기 시계를 보았다. "딸기 얘기하니, 식물학 부서 E-672에 실험을 시작하지 않았던가?"
헤이스팅스가 눈을 꿈뻑였다. "그게 오늘이었나?" 헤이스팅스는 이마를 탁 쳤다. "망할, Partridge가 가만 안둘텐데!" 헤이스팅스는 커피를 단숨에 들이키곤, 소매로 입을 훔치고, 서류가방을 들고 문으로 뛰어갔다.


"Well, it's official. The world is going to end because of Gangnam Style!"
"뭐, 공식이야. 세계는 강남스타일 때문에 끝납니다!"

Akio Naguri blinked at Ryan Melbourne's outburst, looking up from his guide to memetic hazards and a book on the Aztec Calendar. "What are you talking about?" Ryan beckoned Naguri over to his cubicle across the aisle from him; on his computer screen was a rather disturbing image.
아키오 나구리(Akio Naguri)은 라이언 멜버른(Ryan Melbourne)이 폭발하는 모습을 보며 눈을 깜빡이며, 그의 안내서에서 밈적 재해와 아즈텍 달력에 관한 책을 올려다보았다. "그건 또 무슨 소리야?" 라이언은 나구리에게 이쪽 칸막이로 오라고 통로 맞은편에서 손짓했다. 라이언의 컴퓨터 화면에는 꽤 거슬리는 이미지가 있었다.

"…the hell is this?"
"…미친 이건 또 뭐야?"

"Nostradamus meets PSY, apparently." Melbourne frowned. "Some people on the internet have been joking that Gangnam Style is a sign of the apocalypse, but this…"
"노스트라다무스와 싸이가 연관된다, 명백하기도 하지." 멜버른은 얼굴을 찌푸렸다. "인터넷의 인간들 몇 명이 강남스타일이 종말의 징조라고 농담을 했고, 그런데 이건…"

Naguri rubbed his face and sighed. "Is it bad that, compared to the other shit we're seeing today, this almost makes sense?"
나구리는 얼굴을 비비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거의 문제점은, 우리가 오늘 본 쓰레기들과 비교하면 이건 사실상 말이 되지 않아?"


S & C Plastics went to sleep.
S & C 플라스틱스는 잠에 들었다.

At least, most of the site did. A few were still up, trying to figure out what, if any, potential XK-Class scenarios would play out tomorrow. Over 6000 had already been ruled out by the Foundation as a whole, most of them religious; all procedures were still in effect, and not a single Keter skip was out of place.
적어도, 기지 대부분은 그랬다. 몇몇은 아직 깨어있었고, 만약 있기나 할지 모를, 잠재적 XK급 시나리오가 내일 일어날지 확인하려고 노력하고 있었다. 6000개 이상이 이미 재단에 의해서 배제됐고 대부분은 종교적인 것들이었다. 모든 절차가 여전히 시행 중이었고, 모든 케테르 개체가 제자리에 있었다.

At 23:50, Chris Hastings was observing E-672, a cluster of mistletoe growing on a yew tree within Greenhouse 3, in back of the S & C Plastics building. He yawned broadly, and looked at his watch. "10 minutes to the end of the world…" He touched the bark of the tree, looking up at the mistletoe. "You aren't going to force me to kiss anyone, are you?" E-672 didn't respond because, of course, it was a plant. He looked at the placard on the tree underneath, essentially a tl;dr of its file.
23:50, 크리스 헤이스팅스는 S & C 플라스틱스 빌딩 뒤, 온실 3의 주목 나무에서 자라는 겨우살이, E-672를 관찰하고 있었다. 헤이스팅스는 크게 하품하고 시계를 보았다. "세계의 종말까지 10분…" 헤이스팅스는 나무껍질을 만지며 겨우살이를 올려다 보았다. "너 나를 아무나 잡고 키스하게 만들진 않겠지?" E-672는 대답하지 않았고 그 이유는 당연히 식물이었기 때문이다. 헤이스팅스는 나무 아래에 있는 명판을 보았다. 명판은 사실상 이 겨우살이 파일의 세줄요약 같은 것이었다.

E-672

  • Specimen of Viscum album
  • Anomalous behavior first exhibited in 1632
  • Long-living- single strand has survived for over 350 years
  • Shows physical activity only on winter solstice
  • Berries can be consumed safely, despite the toxicity of a normal Viscum album specimen.
  • Viscum album 표본
  • 1632년 처음 변칙적 행동을 나타냄
  • 장수 - 단일 가닥이 350년 이상 생존함
  • 동지에만 물리적 움직임을 보임
  • 일반 Viscum album 표본은 독성을 보임에도 열매는 안전하게 섭취 가능

Chris had never tried the berries. They were supposed to be very good.
크리스는 한 번도 열매를 먹어본 적 없었다. 아마 굉장히 좋을테지.

The day's battery of tests had revealed nothing out of the ordinary, other than a resistance to fire. The whole of the site was too focused on potential XK-Class disasters to be worried about a simple bit of mistletoe. "You don't care about the Mayan calendar. About any of this. Tomorrow will just be another day for you." He looked at his watch. Five minutes to go. "Nothing's gonna happen."
낮에 있었던 수많은 실험은 불에 대한 저항력 빼고는 별다른 것을 밝혀내지 못했다. 기지 전체가 잠재적 XK급 재앙에 집중하고 있으니 단순한 겨우살이를 걱정할 틈이 없었다. "너는 마야 달력에 대해서 걱정하지 않겠지. 다른 것들도 전부. 내일은 너에게 어제와 같은 날이 될 거야." 시계를 보았다. 5분 남았다. "아무 일도 없을 거야."

Midnight came, and as it turns out, Christopher Hastings was right. E-672 showed no anomalous activity, other than a slight rustling of the leaves and low-level luminescence. Shaking his head, Researcher Hastings took some notes, stepped out of the hothouse…
자정이 오고, 진실이 밝혀졌다. 크리스토퍼 헤이스팅스가 맞았다. E-672는 약간 바스락거리는 나뭇잎과 낮은 수준의 발광을 제외하곤 아무런 변칙 활동을 보이지 않았다. 머리를 휘젓고, 헤이스팅스 연구원은 메모를 한 다음, 온실에서 나와…

…and into the first snowfall of the year.
…올해의 첫눈 사이를 걸어나갔다.

|허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