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d Then What Happened
평가: 0+x

Agent Tangerine sat listening avidly to Agent Green’s tale.
탠저린 요원Agent Tangerine은 자리에 앉은 채로 그린 요원의 이야기를 열광적으로 듣고 있었다.

“And then what happened?”
“그래서 어떻게 됐나요?”

“Well, apparently she went to school with Duchamp.”
“뭐, 보아하니 뒤샹이랑 같은 학교를 다녔나봐.”

“Seriously?”
“진짜요?”

“Yup. Hell of a coincidence. The boys drugged her and verified it all.”
“그래. 엄청난 우연이지. 약 먹여서 확인도 했어.”

“Huh.”
“허.”

Tangerine sat and sipped his mango juice. His Hawaiian T-shirt and sandals matched his vibrant red hair, as though he were a living explosion. Agent Green was wearing his customary black-tie suit. While neither of them should have attracted much notice in the busy city, as a pair sitting at the same table they were drawing more odd looks than Green was comfortable with.
탠저린은 앉아서 망고 주스를 홀짝였다. 하와이안 티셔츠와 샌들은 그의 선명한 붉은 머리와 잘 어울렸다. 마치 살아있는 폭발 같았다. 그린 요원은 언제나 입는 검은 넥타이와 정장을 입고 있었다. 둘 다 이 바쁜 도시에서 이목을 끌어서는 안되는 사람들이었지만, 한 탁자에 함께 앉아있으니 그린은 사람들이 희한한 눈으로 쳐다보는 것을 감당할 수 없게 되었다.

“So how are things on your end?”
“그래서 네 쪽은 어때?”

“Well, I’m busy working on something for the exhibition on Friday.”
“뭐, 금요일에 있을 전시회 일로 바쁘죠.”

“Keep it smaller than last time.”
“지난번 보다는 작은 규모로 하라고.”

“Of course, of course. Most people are keeping it pretty small this time around, as far as I can tell. The age of explosions and fireworks is winding down. ‘Loud and in your face’ has been done a billion times.”
“네이, 네이. 제가 알기로는 대부분이 이번에는 소규모로 하고 있어요. 폭발과 폭죽의 시대는 이제 가고 있다는 거죠. ‘시끄럽고 대담한’ 것들은 이미 백만번도 넘게 했던 것들이니까요.”

“I doubt there won’t be a billion and first.”
“백만 일번째가 있을지도 모르지.”

A waitress walked over and placed a tea tray on their table. Green pulled it to his side, pouring hot water into a clinking china cup.
종업원이 오더니 탁자 위에 찻쟁반을 올려놓았다. 그린은 쟁반을 끌고 가서는 딸그락거리며 찻잔에 뜨거운 물을 부었다.

“Gotta admit, I’m enjoying playing the artist here. Bumming around all day and getting paid for it. Much better than having giant monsters trying to eat your brains, glad to be out of there.”
“예술가 놀이하는걸 즐기고 있다는건 인정해야 겠어요. 하루종일 빈둥거리면서 월급은 받잖아요. 뇌를 파먹으려는 거대 괴물들 상대하는것 보다는 났죠. 그런 일에서 벗어나니 좋아요.”

“I’ll drink to that.”
“동감이야.”

They tapped their glasses together, Tangerine downing the last of his juice as Green took a careful sip of hot milk tea.
둘은 잔을 마주쳤다. 탠저린은 주스의 마지막 한 모금을 삼켰고 그린은 따뜻한 밀크 티를 조심스레 한 모금 마셨다.

“So what did you do with this girl afterwards?”
“그래서 그 여자는 어떻게 했나요?”

“Full course of amnestics, induced coma, stuck her in the hospital. Should be out of the picture for a month or two and no one knows we did a thing. Didn’t really need her for much else, and we’ve gotten rid of one of The Critic’s big ones.”
“기억소거제에 혼수상태 유도까지 풀코스로 한 다음에 병원에 쳐박아뒀지. 한 두달 정도는 판에서 빠지고 우리가 뭔가 했다는건 아무도 모를거야. 그다지 필요한 사람도 아녀도, '비평가' 직속을 한 명 없앤거야.”

“Yeah. Makes things complicated for us, of course.”
“그렇네요. 물론, 이쪽에서는 그 때문에 일이 복잡해졌어요.”

“Hm?”
“뭐?”

“Friday’s thing was her exhibition. Whatever it was she had planned, she’d hyped up a lot of people about it. If she’s out of the picture, then the exhibition’s got nothing from The Critic’s clique.”
“금요일의 전시회가 그녀의 주도하에 있었거든요. 무슨 계획을 세웠었는지는 몰라도,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고 있었죠. 만약 그녀가 이 판에서 나가게 된다면, 이번 전시회는 '비평가' 패거리와는 상관이 없게 되는거에요.”

“Surely that’s good for us though, right?”
“그건 우리에게 좋은 일 아닌가?”

“No. Definitely not. See, it was just going to be The Director’s little dance number or whatever she had planned, but they aren’t just going to cancel it. That would make them look like they only had the one idea, they’d seem imaginatively sterile. They’ll be pulling in something else to make up for it, and whatever they do will almost certainly make a bigger bang.”
“아뇨. 분명히 아니에요. 분명 전시회는 '연출자'가 무슨 계획을 세웠든지 그대로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취소해버리지는 않을거에요. 취소하면 생각해놓은게 하나밖에 없는것 같아 창의성이 떨어지는 것처럼 보일테니까요. 그 자리를 대신할 다른 무언가를 가져올거에요. 그게 뭐가 되든지 분명 예정보다 훨씬 큰 소동이 될테고요.”

“Shit. Planning crowd control for these things is hard enough as it is.”
“썅. 그런 종류의 군중 통제를 계획하는건 존나게 어렵단 말이야.”

“Indeed. Glad that’s not my problem.”
“그렇죠. 제 일이 아니라 다행이네요.”

“Any chance we could block the venue?”
“전시회 장소를 막아버리는건?”

“Do it in advance and they’ll move it, and once they’re there they won’t budge.”
“먼저 막아버리면 다른 곳으로 옮겨버릴 인간들이에요. 게다가 일단 자리잡으면 움직이지 않을거고요.”

“What kind of turnout are you expecting?”
“몇 명이나 올것 같아?”

“No idea.”
“저야 모르죠.”

“Ballpark it for me.”
“어림잡아 말해봐.”

“Pfffff… a thousand or so? Maybe two?”
“뭐…. 한 천명 정도? 그 앞에 숫자 2가 붙을지도 모르죠.”

“Shit. We can’t bar that many people without creating more problems.”
“젠장. 문제가 더 많아지게 하지 않고서는 그 많은 사람들을 막을 수는 없는데.”

“Could get lucky, might not be that bad.”
“행운이 올지도 모르죠. 그렇게 나쁘지는 않을지도 몰라요.”

Green downed the rest of his tea.
그린은 찻잔을 비웠다.

“Could we try and split the group? Set up another exhibition at the same time?”
“사람을 분산시킬 수는 없을까? 같은 시간대에 다른 전시회를 연다던가?”

“If you’d asked me a week ago. Your only real option’s to ride it out, I think. Have some guys attend as casuals in case someone pulls something stupid.”
“일주일 전에 말하셨으면 가능했을지도 모르죠. 유일한 방법은 어떻게 잘 넘기는 것뿐인것 같네요. 누가 바보같은 짓을 저지를지도 모르니까 사복 입혀서 몇 명 보내요.”

“And how likely is it someone will pull something stupid?”
“그래서 누가 바보같은 짓을 저지를 확률은 얼마나 되나?”

“I’d put odds at fifty-fifty, but everyone I know’s playing it safe. Basic stuff all around. The only real unknown here is Critic’s lot, but they don’t normally leave stuff lying around. Shouldn’t be any problems, don’t worry about it. If we make it through, cleanup should be trivial.”
“반반 정도라고 말하고 싶은데, 제가 아는 사람들은 전부 안전한 작품을 들고 나올거에요. 기초적인 것들을 갖고 나오겠죠. 유일하게 모르는 쪽이 비평가넨데, 보통 작품을 아무데나 두고 다니지는 않아요. 별 문제 안될테니까 걱정하지는 마세요. 철저하게만 하면 치우는건 간단할거에요.”

“That’s a big if.”
“그 말대로 되면 얼마나 좋아.”

“Don’t worry, seriously. Nobody’s going to start anything in the middle of an exhibition this big.”
“걱정하실 필요 없다니까요. 이렇게 큰 전시회 한복판에서 뭔가 할 사람은 없을거에요.”

They stood up, tossing change into a tip jar as they left.
둘은 자리에서 일어나, 나가면서 팁 병에 잔돈을 던져넣었다.

“Hope you’re right, Tan. Good luck on your end.”
“네 말이 맞으면 좋겠네, 탠. 행운을 빌어.”

“Good luck yourself, Green. You gonna be there yourself? Take a gander at the impossible made real?”
“당신도요, 그린. 직접 오실거에요? 불가능이 현실로 되는 순간을 보러요?”

“Of course. Wouldn’t miss it for the world.”
“당연하지. 그런걸 어떻게 놓치겠어.”

“Brilliant, I love seeing you in plainclothes. You always look so uncomfortable.”
“좋아요. 당신이 사복 입은 모습 정말 좋아하거든요. 항상 불편해 보이잖아요.”


The Sculptor sat listening avidly to The Painter’s tale.
'조각사'는 자리에 앉은 채로 '화가'의 이야기를 열정적으로 듣고 있었다.

“And then what happened?”
“그래서 어떻게 되었어?”

“Well, that’s what we don’t know, since the cameras were cut. Looks like the play itself might have been an exploit.”
“그게 우리가 모르는 부분이야. 카메라가 전부 나가있었어. 연극 자체가 취약점으로 작용한 것일지도 몰라.”

“Seriously?”
“진심?”

“Yup. Made by a genuine anartist from the 17th century. That’s my guess, anyway.”
“그래. 17세기의 진짜배기 안예술가가 만들었지. 어쨌든 난 그렇게 추측하고 있어.”

“Huh.”
“허.”

The Sculptor sat and sipped his banana milkshake. Unfortunately, the hospital cafeteria didn’t have a particularly wide variety of beverages, and even then the banana was the off kind of false, artificial banana flavouring, too sweet to be genuinely palatable, not to mention that the milk was skim. The Painter took a pause to swig his pocket flask of whiskey.
'조각사'는 자리에 앉아 바나나 밀크쉐이크를 홀짝였다. 안타깝게도 병원 구내식당에 있는 음료는 그다지 폭이 넓지 않았다. 심지어 이 바나나는 가짜 중에서도 독보적인 가짜라고 할 수 있었다. 인공 바나나향인데다가 맛이 좋다고 하기에는 너무 달고, 탈지 우유를 썼다. '화가'는 주머니병에 든 위스키를 꿀꺽꿀꺽 들이켰다.

“So what are we doing about the exhibition?”
“그래서 전시회는 어떻게 해?”

“No idea. Worst case scenario we just pull what she was working on.”
“글쎄다. 최악의 상황은 그녀가 계획하던걸 그대로 실행시키는 거겠지.”

“What was she working on, anyway?”
“뭘 계획하고 있었는데?”

“Well, it was a pretty standard exploit acrobatics show, from what she told me. You know the stuff, leaping tall buildings in a single bound, trapeze stuff, doing flips and shit. Not really what I’m into, but I can appreciate it at least.”
“음, 나한테 말해준 걸로만 봐서는 꽤나 일반적인 취약점 곡예 공연이더라고. 그런거 있잖아, 한번 뛴걸로 고층 빌등을 뛰어넘는다던가, 공중 그네를 타고 공중제비를 넘는다던가 하는 것들. 내 취향은 아니지만 괜찮아보이더라고.”

“Sounds decent.”
“그렇네.”

The Sculptor continued drinking. Seeing The Director’s body lying comatose with an oxygen mask had not been enjoyable.
'조각사'는 계속해서 마셨다. '연출자'가 혼수상태에 빠져 산소 마스크를 낀 채로 누워있는 모습을 보고 있는 일은 즐거운 것이 아니었다.

“So. The Director turns up to her play that she’s been working on for two months, talks to all her actors, and then five minutes before showtime that asshole turns up and asks her to stop the performance. Then this. The question, then, is who actually made it happen.”
“좋아. '연출자'는 본인이 두 달동안 작업한 연극에 나타났고, 모든 배우와 대화를 나누었는데, 공연 시작 5분 전에 그 개자식이 나타나서는 공연을 중지하라고 말했지. 그리고 나서는 이렇게 되었고. 그렇다면 여기서 문제는, 이 모든 것을 계획한게 누구냐 이거야.”

“You know as well as I do it was Duchamp.”
“그게 뒤샹 짓이라는건 너도 나만큼이나 잘 알고 있잖아.”

The Painter pensively considered the thought. He had previously dismissed it as being too obvious, then reconsidered it as being deceptively obvious on purpose.
'화가'는 그 생각에 대해 깊이 고려해보았다. 이전에는 너무 당연한 소리인지라 묻어두었었지만, 일부러 당연한 소리가 된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Well, he’s certainly the only lead we have.”
“뭐, 분명 유일한 실마리이긴 하지.”

“The only lead we have? This is the same fucker who nicked Felix, you know! This is the stupid asshat who mailed you a painting that makes you shit yourself, this is the idiot who outright declared war on us, and this is his pre-emptive strike!”
“유일한 실마리? 펠릭스를 빼내간 바로 그 새끼야! 똥을 지리게 만드는 그림을 너한테 보낸 머저리이자 우리한테 전먼적으로 전쟁을 선포한 등신이야. 이게 그 자식의 선제공격이라니까!”

“Could be. But probably not.”
“그럴지도. 그치만 아마 아닐거야.”

“Hm?”
“뭐?”

“Think about it. Everything Duchamp’s done until now has been absolutely safe. Sure, he made me shit my pants, he sent stuff to everyone, but none of it was harmful. Duchamp might be an arrogant asshat, but this hurt the audience. People died. If I’ve got this right, and I reckon I do, Duchamp wouldn’t so much as hurt a fly. He’d harass us, yeah, but he wouldn’t pull something like this. It’s too much escalation, it doesn’t mesh with what he’s been doing. I really don’t think it was him.”
“한번 생각해봐. 뒤샹이 이제까지 해온 것들은 완전히 안전한 것들이었어. 물론 내가 똥을 지리게 만들고, 이것저것 막 보내댔지만 그 중 위험한건 하나도 없었어. 뒤샹이 오만한 개자식일지는 모르지만, 이번 일에서는 관중이 다쳤다고. 사람들이 죽었어. 내가 맞다면, 아마 맞을텐데, 뒤샹은 파리 한마리 다치게 하지 않을거야. 뭐, 우릴 괴롭힐지는 몰라도, 이런걸 들고 나오지는 않을거라고. 너무 뜬금없이 스케일이 커졌잖아. 지금껏 해오던 것과 맞지않아. 그 녀석이 한게 아닐거라 생각해.”

“But that’s surely exactly what he’d want you to think.”
“그렇지만 녀석은 우리가 바로 그렇게 생각하기를 바라고 있는거야.”

“No. He wants to enact a cultural change, and as childishly as he behaves, he knows that something like this just gets him nowhere. What incentive would he have?”
“아냐. 녀석은 문화적 변화를 가져오려고 해. 겁나 애처럼 굴기는 하지만, 지금과 같은 일을 벌인다고 뭔갈 이뤄낼 수 있지는 않다는 것도 알고 있을거라고. 여기서 무슨 이득을 얻겠어?”

“To weaken us.”
“우리가 약해지지.”

“If he’d wanted to kill us he would have done a cleaner job.”
“우릴 죽이려 했다면 훨씬 더 깔끔하게 했을거야.”

“But that’s not what he was trying to do. He made it look as though Sandy did this on purpose, and the only thing that can possibly do is bring up our visibility in a bad way. The Man’s going to crack down on us if this goes on, and they will crack down hard. He’s poking a lion and a tiger with a pair of sticks to make them fight to the death.”
“하지만 그자식이 하려는건 그런게 아니야. 마치 샌디가 일부러 한것처럼 보이게 했잖아. 그리고 그렇게 해서 할 수 있는 것이라곤 우리 시선을 나쁜 쪽으로 돌리는거야. '남자'는 우릴 단속할거고, 만약 계속된다면 더더욱 엄중히 단속할테지. 그자식은 지금 사자랑 호랑이를 한 쌍의 막대로 찔러서 죽을 때까지 싸움을 붙이려는거야.”

The Painter considered the implications.
'화가'는 그 말에 숨은 뜻을 헤아려보았다.

“It’s certainly an interesting hypothesis, and if you’re right, it’s a clever strategy.”
“분명 흥미로운 가설이네. 그리고 네 말이 맞다면, 영리한 전략이야.”

“I’m right. It wouldn’t have been any of the Suits, weaponising exploits isn’t their style. He’s played it safe til now to get our attention, and pulling this is his way of letting us know he’s not messing around. We’ve got to do something.”
“내 말이 맞아. 양복네들은 아닐거야. 취약점을 무기로 사용하는건 그 녀석들 스타일이 아니야. 그자식은 우리 이목을 끌려고 지금까지 안전하게 행동하다가, 자기가 빈둥대고 있는건 아니라 말하려고 자기 방식으로 이렇게 알리는거지. 뭔가 해야해.”

“What do you suggest?”
“어떻게?”

“He targeted Sandy because she was showing on Friday. That’s our chance to go big and show everyone we’re cooler than them. He wanted to break us down, to distract us from the community, to tear us from the audience and destroy us as artists. Well fuck that. Come Friday, we throw out everything we’ve got.”
“녀석은 샌디가 금요일에 나타날 것이기에 목표로 한거야. 큰 건을 하나 터트려 모두에게 우리가 더 쿨하다는 것을 보여줄 기회였지. 녀석은 우릴 조각조각내고, 우릴 향한 사회의 이목을 돌리고, 관중에게서 떼어놔 예술가로써의 우릴 망가뜨리려는거야. 좆이나 까라지. 금요일에 가서, 있는대로 보여주자고.”

They stood up, walking to the lifts.
그들은 일어나서 엘리베이터로 향했다.

“I’m guessing you’ll be wanting to call the shots on this one?”
“이번에는 네가 통솔하고 싶은 거겠지?”

“We don’t need to concern Critic with something like this. We’re not children, we don’t need him to change our fucking diapers.”
“이런 일을 비평가에게 알릴 필요는 없어. 우린 애가 아니야. 그 사람이 뒷처리 해줄 필요는 없어.”

“No complaints here. I’ve been working on a piece that should suffice.”
“불만은 없어. 충분한 작품 하나를 작업하고 있었거든.”

“I’ll call the others, then. See you on Friday.”
“그럼 내가 다른 사람들을 부르지. 금요일에 보자고.”


Felix Cori sat listening avidly to Ruiz Duchamp’s tale.
펠릭스 코리는 자리에 앉은 채로 루이즈 뒤샹의 이야기를 열광적으로 듣고 있었다.

“And then what happened?”
“그래서 어떻게 되었나?”

“Well, after she tried to stab me I just left.”
“뭐, 그녀가 절 찌르려 한 다음에 그냥 나왔죠.”

“Seriously?”
“진짜로?”

“Yup. I knew she wasn’t going to listen, I’m good at picking up subtle hints like attempted homicide. Best I could do was get the hell out of there.”
“네. 제 말을 듣지 않을거란걸 알고 있었어요. 제가 살인 기도 같은 일들의 미묘한 징조는 기가막히게 잘 눈치채거든요.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이 그 자릴 뜨는 것이었죠.”

“Huh.”
“허.”

Felix sat and sipped his green tea. Ruiz was soldering a circuit board to some mechatronic actuators, occasionally flicking switches to check that all was well. He pulled a multimeter from his workbench and probed the currents. Satisfied with the results, he stood up, grabbed an apple-flavoured juice box, popped the straw in, and sat down next to Felix.
펠릭스는 앉아서 녹차를 입에 머금었다. 루이즈는 회로판을 기계장치 같은 것에 납땜하며, 이따금 제대로 하고 있는지 보려 스위치를 올렸다 내렸다. 그는 작업대에서 멀티미터를 가져와 전류를 측정하였다.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오자, 루이즈는 일어나서 사과 주스팩을 집어들고는, 빨대를 꽂은 뒤 펠릭스의 옆에 앉았다.

“So who do you think did it?”
“그럼 자넨 누가 한것 같나?”

“Well, it wasn’t an accident… I’d put money on the Suits. They’ve been pushing the bounds more and more lately.”
“글쎄요, 사고는 아니었고…. 양복네들에 걸죠. 점점 수사망을 좁혀오고 있었거든요.”

“What do you mean?”
“무슨 말이지?”

“You know how they used to charge in guns blazing? There’s none of that anymore, and it’s not because they’ve ‘given up’. I reckon it’s a shift in strategy, but I don’t have anything solid to back it up.”
“그치들이 전에는 총이나 쏴대던거 기억하시죠? 이제 그런 일은 없어요. 그렇다고 ‘포기’한 것은 아니죠. 제가 보기엔 전략을 바꾼것 같은데, 뒷받침할 증거가 없네요.”

“Well, maybe. Can’t see them using exploits as a weapon, though.”
“그럴지도 모르지. 그래도 그자들이 취약점을 무기로 사용하는 광경은 상상하기 힘들군.”

Ruiz sucked his juice box dry and started methodically unfolding it. Felix blew his tea, then took another tentative sip.
루이즈는 주스팩을 쪽 빨아 마시고는 팩을 체계적으로 펼쳐나갔다. 펠릭스는 차를 불어 식힌 뒤, 조심스럽게 한 모금 마셨다.

“So. What have you been up to, old man? Diving into the retirement fund?”
“그래서. 그동안 뭐하고 계셨어요? 퇴직금이라도 찾아보셨나?”

“Quite. I’m still working on things, just more traditional materials. Nothing out of the ordinary for a while at least. Time to eke out a bland and plain existence.”
“그렇다고 볼 수 있지. 작업하고 있는게 있어. 조금 전통적인 작품이긴 하지만. 적어도 당분간은 평범한 것에서 벗어나지 않을거야. 밋밋하고 평범한 존재로 버텨나가야지.”

“How profoundly boring.”
“거 참 확실하게 지루한 소리네요.”

Ruiz had folded his juice box into a small aeroplane shape. He threw it across the room, landing it neatly in a garbage bin near the door.
루이즈는 주스팩을 작은 비행기 모양으로 접었다. 그가 비행기를 날리자, 문 옆의 쓰레기통에 깔끔하게 들어갔다.

“Will you be taking time out of your busy schedule of bland and plain for Friday’s exhibition?”
“그 밋밋하고 평범하며 바쁜 일정에 금요일의 전시회에 갈 계획은 있나요?”

“I might, I might. What are you doing for it?”
“아마도. 뭐 하려고?”

“Oh, I won’t be going. Gotta finish all of this stuff. The last of my materials came in this morning, so it won’t be long before I send out the invitation.”
“아, 가지는 않을 거에요. 이걸 다 완성해야 해서요. 필요한 마지막 재료가 오늘 아침에 와서, 초대장을 보내기까지 얼마남지 않았거든요.”

“Well, you’ll be missing out, I think.”
“뭐, 그러면 놓치겠구만.”

“Hm?”
“네?”

“Sandra had a big show planned. The guys – well, whoever’s left – they won’t just cancel it. They’ll have to show the Suits that they mean business, that they aren’t intimidated by this. They’ll be going very, very big, pulling out all the stops. Yep, it should be quite a show, methinks.”
“샌드라가 큰걸 하나 준비하고 있었거든. 그 녀석들이 - 뭐, 누가 남았는지는 몰라도 - 그냥 취소해버리지는 않을 거란 말이야. 양복네들한테 자기들은 진지한 사업을 하고 있다고, 이런 일로 겁을 먹진 않을 거라는걸 보여줘야 하니까. 있는 힘을 다해서 무지, 무지하게 큰 일을 벌일거란 말이지. 내 생각에는 꽤나 볼만한 일일거야.”

“See, that’s the kind of childish bullshit that solves nothing.”
“봐요, 그거야말로 아무것도 해결하지 못하는 유치한 짓거리라니까요.”

“Yeah. Honestly, they’re a bunch of kids. No idea what they’re doing.”
“그래. 솔직히 말해서, 꼬꼬마 집단이나 다름없지. 뭘 하고 있는지 모르겠어.”

Felix sipped the last of his green tea and placed the cup at his feet.
펠릭스는 녹차의 마지막 한모금을 마셔버리고는 컵을 발 밑에 내려놓았다.

“Glad I don’t have to deal with it any more. Hell, glad I don’t have to deal with you.”
“더 이상 그짓거리를 안해도 되어서 다행이지. 젠장, 널 상대하지 않아도 되어서 다행이야.”

“I’m not that bad. I’m just riling them up, really. It’s like kicking a beehive, but all the bees are artists and the kick is mailing out butt jokes. Butt jokes and poop jokes.”
“저 그렇게 나쁜 놈은 아니에요. 그냥 겁나 짜증나게 굴고 있을 뿐이에요. 마치 벌집을 발로 차는것과 같죠. 다만 여기서 벌은 예술가들이고 발로 차는건 엉덩이 농담이나 보내는 것이라는 차이점일 뿐이에요. 엉덩이 농담이랑 똥 농담을 보내는 거죠.”

“The pinnacle of comedy.”
“희극의 절정이로군.”

“Quite. I just wish they’d lighten up, you know, not take everything so damn seriously. They’re not taking it the right way. Neither did you, to be honest. Retiring, bah. Scuppered all my plans, how dare you be unpredictable!”
“그런 셈이죠. 그걸로 좀 가벼워지면 좋겠어요. 뭐랄까, 모든걸 존나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게요. 올바른 방법으로 받아들이고 있지 않잖아요. 솔직히 말하자면 당신도 마찬가지였어요. 은퇴는 무슨. 내 계획이나 다 망치고 말이야. 어딜 감히 그렇게 예측불허로 행동하고 있어요!”

Felix chuckled at the faux outburst, taking his cup and standing to leave.
펠릭스는 그 가짜 분노에 킬킬대며 웃더니, 컵을 집어들고는 나가려 일어났다.

“Well, good luck with this stuff, at any rate.”
“뭐, 어쨌든 행운을 빌지.”

“Don’t need luck when you’ve got talent, Felix.”
“재능이 있다면 운은 필요치 않다고요, 펠릭스.”

“Quite right. That’s why I wished you luck.”
“맞는 말이군. 그래서 행운을 빌었던거야.”

“Hah. Get out of here, old man.”
“하. 썩 꺼져요, 이 늙은이.”

Snip. Snip. Snip.
싹둑. 싹둑. 싹둑.
« Quintessence Of Dust | Hub | The Cool Kid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