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제일 엿같냐

무진시 어느 폐가에, 비정기적 변칙 모임, 일명 GOI의 사람들이 모여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었다.

"자, 지금부터! 제1회 누가누가 제일 엿같냐 대회를 시작하겠습니다!" 마이크 대신 소주병을 든 재단 연구원 김완이 말했다.

"저부터 할께요. 우리 톱니장치 정통 교단은, 매주 일요일에 좆같은 설교를 4시간씩이나 들어야 합니다." 정통교단의 신도인 공학진이 말했다.

"에이, 뭐 그정도야. 니넨 상사 접대할 필요는 없잖아." 김완이 말했다.

"그리고..우린 인터넷이 없습니다."

"시발" 김완이 말했다.

"전 기권합니다. 이놈을 이길수 있을거 같지가 않아요. 어휴, 이 불쌍한 놈." 맥스웰파의 존 마이너웰이 말했다.

"이제 내 차례인거 같군. 우리 재단은, 생활관에서 숙식해야되고, 휴가가 1년에 며칠밖에 안된다!" 김완이 말했다.

"네? 근데 아저씨는 요원도 아니면서 틈만나면 여기 와서 죽치고 앉아 있잖아요." 존 마이너웰이 말했다.

"어..그건 내가 우리 기지 심리상담사하고 친해서, 주말마다 '심리적 이유'로 외출 가능하거든. 그리고 내 분야가 좀 많이 싸돌아다니는 분야기도 하고."

"그거였지? 우리 도서관 문 따는 일. 만년 해봐라, 어짜피 니넨 못해." 뱀의 손 소속 도사 신비선이 말했다.

"그으래? 두고봐라, 내가 1년내로 니네 도서관 문 따고 들어간다." 김완이 말했다.

"아저씨, 아저씨 그말 작년에도 하셨어요." 공학진이 말했다.

"아무튼, 학진아 니네 오빠 생각해봐, 재단에 위장취업하고 지금 3년 지났는데 휴가 한번을 안나왔다고. 이게 바로 재단이 제일 엿같다는 증거야." 김완이 말했다.

"이의 있다. 니넨 일하면 실적이라도 나오지, 우린 실적도 안나온다고." UIU소속 한무진 요원이 말했다.

"그러니까 우리 재단 오라니까, UIU는 망한지 오래됬어."

"야, 재단도 똥같아. 우리 뱀의 손 와라. 잘하면 도사 될수도 있어."

"저기요 아저씨들, 지금 홍보시간 아니거든요? 아무튼, 더는 사람 없죠? 그럼 제가 이긴거죠?" 공학진이 말했다.

"아니지, 아니지, 넌 야근을 안하잖아." 김완이 말했다.

"대신 입시가 있죠." 공학진이 맞받아쳤다.

"아무튼, 우린 야근도 하고 실적도 없고 맨날 쪼이는게 일상이다. 그럼 내가 이긴거지?"

"아뇨, 제가 이겼어요."

"재단이 제일 좆같아."

"UIU야."

"쾅!"
주황색 점퍼를 입은 사람이 문을 열고 들어와서 말했다.
"연합 시발, 어떤 미친놈들이 요원을 재단에 D계급으로 보내놓고선 첩보활동을 하라해? 내가 진짜 뱀의 손으로 이적하던지 해야지 원,"

그러자 방안의 모든 이들이 박수를 치며 말했다.
"니가 이겼다."

"…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