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ack Of The Keter Skeeters
평가: 0+x

The date is April 2nd, 2012. The place: the quaint town of Sloth's Pit, Wisconsin. Observe.
날짜는 2012년 4월 2일. 장소: 위스콘신주 슬로스스핏의 기묘한 마을. 한 번 봅시다.

Here, we have a member of the SCP Foundation driving to work from his apartment in town. Site 87 is big enough to have all staff quartered on-site, but some prefer to live in town. The apartments are cheap, the food is good, and the people are friendly.
여기, SCP 재단의 한 직원이 시내에 있는 자기 아파트에서 직장을 향해 운전하고 있습니다. 87기지는 모든 직원이 기지에서 머무를 수 있을 정도로 크지만, 몇몇은 시내에 살고 싶어합니다. 아파트는 싸고, 음식도 좋고, 사람들은 친절합니다.

The man in the car is Dr. Jason Hendricks. He is 38 years old, has greying brown hair, a birthmark on his left cheek in the shape of a trout, and is drinking a latte from Dunkin Donuts, despite the fact that he is lactose intolerant; he is unaware of that fact at the moment.
차 안에 있는 남자는 제이슨 헨드릭스(Jason Hendricks) 박사. 그는 38세, 머리는 회갈색, 날때부터 왼쪽 뼘에 송어 모양 점이 있고, 던킨 도너츠에서 산 라떼를 마시고 있지만 유당불내증입니다만 그는 아직 그 사실을 모르고 있습니다.

He is also deathly afraid of insects. The next few days are going to be the worst of his life.
그리고 곤충을 죽도록 무서워합니다. 앞으로의 며칠은 그의 인생 최악이 될 것입니다.


Site 87, Entomology Department:
Meet Dr. Mary Churchwell. She is 32 years old and one of the top entomologists in her field, but will never be head of the entomology department. She is a woman working in a male-dominated field, much like gynecology or women's studies. However, that might change today.
87기지, 곤충학 부서.
마리 처치웰(Mary Churchwell) 박사를 만나봅시다. 그녀는 32세이고 곤충학 분야 최고 중 한 명이지만, 곤충학 부서장은 절대 될 수 없습니다. 그녀는 부인과 의학이나 여성학과는 다른, 남성 주도 분야에서 일하는 여성이니까요. 하지만 오늘 그 사실은 바뀔지도 모릅니다.

On this particular day, Dr. Churchwell is carefully dissecting an instance of E-20053, a species of mayfly that is seemingly immortal, short of being squashed with a book. E-20053 can survive drowning, decapitation, fumigation, and even the cold of winter.
바로 이 날, 처치웰 박사는 한 E-20053 개체, 불멸인 것 같은, 책으로 뭉개지지만 않으면 그럴 하루살이 종을 조심스럽게 해부하고 있습니다. E-20053는 물에 담궈도, 목을 잘라도, 향을 피워도, 심지어 겨울날의 추위에도 죽지 않았습니다.

"Son of a bitch, this thing is hard to cut through." Her scalpel was being dulled by the armor-like carapace of the mayfly. "Am I going to have to get permission to use a cutting laser again?" No matter how much she attempted to cut, it wouldn't budge. Eventually, she got the idea to lift up the armored carapace of the still-squirming mayfly, and dissect it that way; in the process, however, she ended up accidentally crushing it with her hand. "Mother of a Fuck." She cradled her face in her hand and sighed.
"이 개같은 거, 잘리지가 않네." 처치웰 박사의 메스는 하루살이의 단단한 껍데기 때문에 무뎌져 있었습니다. "또 절단용 레이저 허가를 받으러 가야 되나?" 자르려고 몇 번이나 해봤지만 꼼짝도 안 합니다. 결국, 그녀는 이 아직도 꿈틀대는 하루살이의 단단한 껍데기를 들어올리고 그 상태로 해부해보자고 생각했고, 그러던 도중, 실수로 손으로 박살내게 됩니다. "이 개씨발 거." 그녀는 얼굴에 살짝 손을 대고 한숨을 쉽니다.

Upon its death, the mayfly released a pheromone, similar to what wasps do upon being attacked. This pheromone is undetectable to humans, but to this species of mayfly, it can be smelled over 5 miles away. It was a call to arms, to swarm wherever it was that one of their brethren was killed.
그 죽음과 함께, 하루살이는 말벌이 공격당할 때 방출하는 것과 비슷한 페로몬을 방출합니다. 이 페로몬은 인간이 감지할 수 없지만, 하루살이 종은 5마일 넘게 떨어져 있어도 감지할 수 있습니다. 이 페로몬은 무력 지원 요청입니다. 한 동족이 죽은 곳 어디든 그곳으로 무리를 부르는 것입니다.

Mary didn't know this as she cleaned up the crushed specimen and had it sent to the lab. In less than half an hour, she would get a report saying that this mayfly had been erroneously classified; it was, in fact, a rather large mosquito.
마리는 그 사실을 뭉게진 표본을 치우고 연구실로 보내는 내내 알지 못했습니다. 30분도 채 지나지 않아, 그녀는 이 하루살이가 잘못 분류된 것 같다는 보고를 듣게 됩니다. 사실, 좀 큰 모기였습니다.


The time is now 7:16 PM. It is almost sunset. And with sunset comes the mosquitoes. And with those mosquitoes comes…
현재 시각은 7:16 PM. 거의 해가 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몰과 함께 모기가 몰려옵니다. 그리고 모기와 함께 오는 것은 바로…

DEATH!

죽음!

Winged, immortal death swooped down on Site 87. The guards outside are sucked dry in a matter of seconds, their bullets useless against the oncoming swarm! The greenhouses offer little shelter from the winged death, but thankfully, none are in them.
날개 달린, 불멸의 죽음이 87기지를 습격했습니다. 실외의 경비들은 몇 초도 되지 않아 빨려 말아비틀어지고, 접근하는 무리에게 총알은 무쓸모합니다! 온실은 이 날개 달린 죽음을 피하기엔 부족하지만, 다행이도, 그 안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Site 87 goes into lockdown. It will remain this way indefinitely, until assistance arrives from one of the nearby sites.
87기지는 봉쇄됩니다. 인근 기지에서 지원이 도착할때까지 무기한 유지됩니다.


Morning dawns on April 3rd. Everything is calm and collected; the swarm outside cannot penetrate the shields. The buzzing is incessant. Spare earplugs from memetics are sold for 5 dollars a pair, and all normal site operations are shut down in light of the lockdown.
4월 3일 아침이 밝아옵니다. 모든 것이 고요하고 안정되어 있습니다. 바깥의 무리는 방어를 뚫지 못합니다. 윙윙거리는 소리는 끝이 없습니다. 밈학부가 가지고 있던 여분 귀마개는 한 쌍에 5달러에 팔리고 모든 정상 기지 운영은 봉쇄에 따라 중지됩니다.

MTF-Sigma-10, the on-site MTF, begins to gear up. Codenamed Sloth's Arm, they are equipped with specialized pesticide grenades developed by entomology. They are also equipped with hand-held flamethrowers.
MTF-시그마-10, 기지 내 MTF가 준비를 합니다. 암호명 나무늘보의 팔, MTF는 곤충학부가 개발한 특수 살충 수류탄을 장비합니다. 그리고 소형 화염방사기도 장비합니다.

The plan was to move out of the northern, eastern, and western entrances, equipped with full-body bite-proof armor and some livestock used for testing as bait. Once the swarm went for the livestock, they would let loose with their arsenal.
계획은 북, 동, 서 출구로 나가서 전신 물림 방지복를 입고 몇몇 실험용 가축을 미끼로 쓰는 것입니다. 무리가 가축으로 향하면, 무기고로 갈 수 있습니다.

They took the wrong bait. E-20053 only feeds on humans.
그들은 잘못된 미끼를 던졌습니다. E-20053는 오직 사람만 먹습니다.

Dr. Hendricks could only watch in horror from the monitors as the majority of the task force was… neutralized by what would come to be known as the Keter Skeeters.
헨드릭스 박사는 그저 공포에 찬 채로 모니터로 특무부대의 대다수가 케테르 모기라고 알려진 것들에게… 무력화되는 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On April 4th, tensions began to stir as the coffee ran out in the break room. Unable to go to the local doughnut shop for more, Site 87 was forced to drink decaf for the duration. This wasn't helped by the fact that the saltines had all been eaten, but at least the food in the cafeteria was plentiful.
4월 4일, 휴게실의 커피가 떨어지면서 긴장감이 돌기 시작합니다. 더이상 지역 도넛 가게에 갈 수 없으니, 87기지는 이제 디카페인을 마실 수 밖에 없습니다. 솔틴 크래커가 다 떨어졌다는 사실도 전혀 위안이 되지 않지만, 적어도 구내식당에 음식은 풍족합니다.

The first fistfight broke out between Dr. West and Dr. Matterson. West was theorizing that he could use a sonic pulse generated by E-5991 to kill the Keter Skeeters by liquefying their insides. Matterson pointed out that doing so would most likely destroy most of the site and kill everyone in it. There were words exchanged such as "You have no experience with it, I do!" and "It's unsafe to use around humans, look what it did to the test cat last week!"
첫 번째 주먹다짐은 웨스트 박사와 매터슨 박사입니다. 웨스트는 E-5991로 생성한 음 파동으로 체내를 액화시켜서 케테르 모기들을 죽일 수 있다는 가설을 세웠습니다. 매터슨은 그렇게 한다면 기지 대부분이 파괴되고 모두를 죽일거라고 지적합니다. 이런 말들이 오갑니다. "네가 해본 적이 없어서 그래, 난 해봤다고!" 그리고 "그건 인간 근처에서 사용하기에 위험해, 저번주 실험 고양이가 어떻게 됐는지 봐봐!"

Entomology, meanwhile, had barricaded themselves in a laboratory to prevent themselves from being lynched. Word had leaked that a dead specimen of E-20053 was most likely what had attracted the swarm to this site. "Think of it this way!" Dr. Churchwell yelled through the door. "If we die, you'll never get rid of these damn things!"
한편, 곤충학부는 린치당하지 않기 위해서 연구실 안에서 바리케이트를 치고 있습니다. E-20053의 죽은 표본이 무리를 기지로 끌어드렸다는 소문이 세어나왔습니다. "이렇게 생각해봐!" 처치웰 박사가 문 너머로 외칩니다. "우리가 죽으면, 너희는 저 망할 것들을 절대 못 없앴다니까!"

Dr. Hendricks had contented himself with staying locked in his quarters, constantly putting on bugspray and carrying a rather large flyswatter, just in case they got in. He only went out to fetch food and water, and to check security monitors for breaches. He hated bugs. He honestly did.
헨드릭스는 박사는 자기 숙소를 잠그고 숨어서, 계속 살충제를 뿌리면서 좀 큰 파리채를 든 채로 만족하고 있었습니다. 혹시 모르는 일이니까요. 그는 오직 음식과 물을 가지러 갈 때와 뚫리지는 않았는지 보안 모니터를 확인할 때만 나갔습니다. 그는 벌레를 진짜로 싫어했습니다. 진짜로 정말 싫어했습니다.


On April 5th, it came to light that The Keter Skeeters reproduced through mitosis. The screams of frustration and horror were deafening.
4월 5일, 케테르 모기가 체세포 분열로 번식한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좌절과 공포의 비명이 귀를 메웁니다.


On April 6th, the chemistry department decided to turn on its fume hood for an experiment. Their rationale was that if they wanted to live life as normally as possible, they would have to continue experimenting.
4월 6일, 화학 부서는 실험을 위해서 흄후드를 켜기로 결정합니다. 그 근거는 가능한한 정상적인 삶을 살고 싶기 때문에, 실험을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Unfortunately, turning on the fume hood meant opening ventilation to the outside. Letting toxic gas go out meant letting worse in. The last words of one of the poor souls in that lab were reported to be, "Argh, what a massive oversight, oh god my skin!"
불행히도, 흄후드를 켠다는 것은 외부로 환기구를 연다는 것이었습니다. 독성 기체를 내보내는 것은 더한 걸 들여보낸다는 것이었습니다. 연구실에 있던 한 불쌍한 영혼이 남긴 마지막 말은 이렇다고 합니다. "으악, 얼마나 큰 실수를 한 것이지, 세상에 내 피부!"

The Keter Skeeters spread throughout the site and were at the personnel quarters within 5 minutes. The swarm reached Hendrick's door, breaking it down through sheer pressure; in reaction, Hendricks flailed his flyswatter around madly. The carnage was legendary; not one inch of his room wasn't covered in insect intestines.
케테르 모기가 모든 기지에 퍼지고 인원 숙소에는 5분이 걸렸습니다. 무리가 헨드릭스의 문에 다다르고, 순수한 압력만으로 박살냅니다. 이에 헨드릭스는 미친듯이 파리채를 휘두릅니다. 학살은 전설적이었습니다. 1인치도 곤충의 내장으로 뒤덮히지 않은 곳이 없었습니다.

Lifting his fly swatter into the air, Hendricks let out a roar. "Enough is enough! I have had it with these motherfucking skeets in this motherfucking site!" He ran out of the room and…
파리채를 들어올리며, 헨드릭스는 외쳤습니다. "이제 그만! 난 이 좆같은 기지에서 좆같은 벌레는 질렸어!" 그는 방에서 뛰쳐나오고는…


Director Weiss, for the 8th time that meeting, smacked her forehead. She was starting to get a tender spot there. "Dr. Hendricks, enough. If you're going to describe your version of events, at least keep the genre consistent; you're moving into self-aware comedy territory."
바이스 이사관는 이번 대화 도중 8번째로 이마를 쳤다. 그녀는 이마 중 어디가 약한 곳이 알아차릴 정도였다. "헨드릭스 박사, 충분해요. 사건에 대해 자기 버전으로 설명할거면, 적어도 장르는 유지해요. 이제 자기 인식 코미디 영역으로 옮겨가고 있어요."

"B-but Director Weiss! I swear, they were all here! T-they were swarming all over the place, outside… there would have been a bloodbath if not for me! Or maybe a lack of one; I don't know which is worse!"
"ㅎ-하지만 바이스 이사관! 맹세컨데, 모두 여기 있었어요! ㄱ-그것들이 여기에 무리짓고 있었고, 바깥은… 제가 아니었으면 피바다가 됐을 겁니다! 아니면 한 마리 놓쳤을지도요. 뭐가 더 나쁜지는 모르지만요!"

"Dr. Hendricks, you ingested a hallucinogenic drug intended for one of the test mice in Laboratory 5. You locked yourself in your room for three days and ran around Site 87 with a giant novelty flyswatter, smacking the walls and the personnel at random. I have the right mind to demote you to researcher Level 2 for your actions." Director Weiss sighed, rubbing her face. "But I can't. You know why? Because god damn if the drug didn't work exactly as intended." She shook her head. "Consider this a warning, Dr. Hendricks. Be more careful when eating in the lab. In fact, don't eat in the lab at all in the future. Understood?"
"헨드릭스 박사, 당신은 실험실 5의 실험쥐를 대상으로 한 환각제를 섭취했어요. 3일간 방에 틀어박히고 거대한 새 파리채를 들고 87기지를 뛰어다니면서 마구잡이로 벽과 인원들을 때리고 다녔어요. 행동에 대해서 2등급 연구원으로 강등시킬 생각이에요." 바이스 이사관은 한숨을 쉬며, 얼굴을 비볐다. "하지만 못합니다. 왜일까요? 왜냐면 망할 Because god damn if the drug didn't work exactly as intended." 그녀는 고개를 저었다. "이걸 경고로 여기세요, 헨드릭스 박사. 실험실에서 먹을 때는 주의하고요. 아니, 다시는 실험실에서 뭐 먹지 마세요. 알겠어요?"

"Y-yes madam…" The timid doctor sunk in his seat, wondering why a gigantic fly was impersonating the director. "M-may I go now?"
"ㄴ-네, 알겠습니다…" 소심한 박사는 자리에 움츠려 들며, 왜 거대 파리가 이사관 흉내를 내고 있는지 의구심을 가졌다. "ㄱ-가도 되나요?"

"Yes. If the hallucinations persist, please give yourself unto the swarm."
"네. 환각이 계속된다면, 부디 스스로를 무리에 내주어라."

"Sorry?"
"네?"

"Please report to the trauma center."
"부디 트라우마 센터에 보고해주세요."

"Right, okay, I will." Dr. Hendricks rose from his seat and ran out of the door of the Director's office.
"네, 알겠습니다, 그럴게요." 헨드릭스 박사는 자리에서 일어나 이사관의 사무실 문을 뛰쳐나갔다.

Director Weiss reclined in her seat and sighed. It could be worse, she thought. At least I'm not working at Site 19.
바이스 이사관은 자리에 등을 기대고 한숨을 쉬었다. 최악은 아니네, 그녀는 생각했다. 그래도 나는 19기지에서 일하지는 않잖아.

|허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