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사실: 박스칠의 명과 암

What Hides Beneath: the Black and White of Blackboxing

#page-content .collapsible-block { 
    position: relative;
    padding: 0.5em;
    margin: 0.5em;
    box-shadow: 2px 1.5px 1px rgba(176,16,0,0.7), 0 0 0px 1px lightgrey;
    overflow-wrap: break-word;
}
 
.collapsible-block-unfolded{
    color: black;
    overflow-wrap: break-word;
 
}
 
.collapsible-block-unfolded-link {
    text-align:center;
}
 
.collapsible-block-folded {
    text-align: center;
    color: dimgrey;
}
 
.collapsible-block-link {
    font-weight: bold;
    color: dimgrey;
    text-align: center;
}
 
.addendumbox {
    padding: .01em 16px;
    margin-bottom: 16px;
    margin-top: 16px;
    padding-bottom: 1em;
    box-shadow:0 2px 5px 0 rgba(0,0,0,0.16),0 2px 10px 0 rgba(0,0,0,0.12);
}
 
.material-box {
    padding: .01em 16px;
    margin-bottom: 16px;
    margin-top: 16px;
    padding-bottom: 1em;
    border: 1px lightgrey solid;
    box-shadow: 1px 2px 2px 0 rgba(0,0,0,0.16);
}
 
.material-box blockquote {
    border: 1px double #999;
}
 
.wiki-content-table {
    width: 100%;
}
 
.addendumbox blockquote {
    border: 1px double #999;
}
 
.addendumtitle {
   opacity: 0.8;
   margin-bottom: 10px;
   color: #b01;
}
 
.maintitle {
   margin-bottom: 10px;
   color: black;
}
 
.scp-header {
    text-align: center;
    font-size:x-large;
    color:#b01;
}
 
.addenda-header {
    width: 100%;
    border-bottom: 2px black solid;
    color: black;
}
 
.scp-info {
    display:flex;
    justify-content:space-between;
    font-size:large;
}
 
.scp-info-box {
    display:flex; 
    justify-content:space-between;
}
 
.object-info {
    color:black;
    align-self: flex-end;
    font-size: large;
}
 
.title-style {
    opacity: 0.8;
    margin-bottom: 10px;
    color: #b01;
    font-size: large;
    text-decoration: underline;
    font-weight: bold;
}
 
.update-div-empty {
    text-align: right;
    font-size: x-small;
    color: lightgrey;
}
 
.update-div {
    text-align: right;
    font-size: x-small;
}
 
.computed {
    border: 1px black solid;
    width: 50%;
    display: inline-block;
text-align: left;
    padding: 3px;
}
.computed:before {
    content:"Computed Code";
    font-weight: bold;
border-bottom: solid 1px black;
width: 100%;
}
.rawcode {
    border: black solid 1px;
    width: 50%;
    display: inline-block;
text-align: left;
    padding: 3px;
}
.rawcode:before{
    content:"Raw Code";
    text-align: center;
    font-weight: bold;
border-bottom: solid 1px black;
width: 100%;
}
.codebox {
    display: inline-block;
    width: 100%;
    text-align: center;
}
.yui-navset .yui-nav .selected a em,  .yui-navset .yui-nav a em{
        padding: 0.25em .75em; 
        top: 0px;
        margin-bottom: 0px;
}
.yui-navset .yui-nav .selected a {
     background: gray;
}
.yui-navset .yui-nav .selected {
       margin: 0px;
}
.yui-navset .yui-nav .selected a, .yui-navset .yui-nav .selected a:focus, .yui-navset .yui-nav .selected a:hover, .yui-navset .yui-nav .selected a {
         background: gray;
}
.yui-navset .yui-nav a:hover,
.yui-navset .yui-nav a:focus {
    background: gainsboro;
    text-decoration: none;
}
.yui-navset .yui-nav a, .yui-navset .yui-navset-top .yui-nav a {
background-color: none;
background-image: none;
}
.yui-navset .yui-nav a {
background: none;
}
.yui-navset .yui-nav li{
margin: 0px;
}
 
#page-content .licensebox22 .collapsible-block {
    position: unset;
    padding: unset;
    margin: unset;
    box-shadow: unset;
}
 
.licensebox22 .collapsible-block-unfolded{
    color: inherit;
}
 
.licensebox22 .collapsible-block-unfolded-link {
    text-align: left;
}
 
.licensebox22 .collapsible-block-folded {
    text-align: left;
    color: inherit;
}
 
.licensebox22 .collapsible-block-link {
    color: inherit;
    text-align: left;
}

Introduction

소개

MalyceGravesMalyceGraves, SCP-Wiki Staff member, Author, and general all-around curmudgeon here to discuss with you today the joys and frustrations of the █.

SCP 재단 본사 스태프이자 작가이자 전방위적 괴팍함을 자랑하는 MalyceGravesMalyceGraves가 오늘 여러분과 함께 █의 즐거운 면과 뭣같은 면에 대해 이야기하러 왔습니다.

F.A.Q.

질의응답

1. Why are you qualified to write this guide?
I have spent the majority of my professional career working in the legal field and/or writing reports for the US Government. I have handled and processed lots of FOIA1 requests, thus I am distinctly familiar with what legal redaction actually entails. More importantly, I volunteered.

1. 님은 무슨 자격으로 이 가이드를 쓰는 거죠?
저는 제 직무 경력 대부분을 법조계에서 미 행정부 상대로 보고서를 쓰면서 보냈습니다. 정보자유법2 관련 의뢰를 엄청 많이 다루고 처리해왔으며, 고로 제가 법적 검열이 실제 의미하는 바에 친숙하다는 데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더 중요한 건, 제가 자원했다는 거죠.

2. Is there a TL;DR?
Yes. It will be at the end.

2. 세줄요약 없나요?
있습니다. 맨 끝에 적어두죠.

3. But I LOVE the █!!
I don't care.

3. 그치만 █가 좋은데요!
제 알 바 아닌데요.

4. But what about [DATA LOST]?
That is not redaction. While it serves a similar purpose to redaction, this is such a specific and niche thing that I will not be covering it, or any of the other wonky redaction-esque things used elsewhere (including the name-changing stuff in nominative magic, like in SCP-4000).

4. 그러면 [데이터 소실됨]은요?
그건 검열이 아니죠. 검열과 흡사한 목적으로 기능하기는 하지만, 이 구체적이고 편리한 친구는 제가 다루지 않을 겁니다. 여기저기 쓰인 다른 검열 비스무리한 것들도 마찬가지고요. (예컨데 SCP-4000에서 명명 마법으로 이름을 바꿔대는 것들 같은 거요.)

4. We already have a redaction guide, why is it being rewritten?
For several reasons, principally being that the site has largely moved on from the old way of redacting things and it was time to update and revise our redaction guide. Plus, see number 1.

4. 검열 안내는 이미 있잖아요. 왜 재작성한 거죠?
몇 가지 이유가 있는데, 우리 사이트가 검열을 다루던 옛 방식에서 많이 진보해왔다는 게 제일 큽니다. 검열이 바뀌었으니 검열 안내도 갱신할 때가 됐죠. 덤으로, 1번을 보세요.

Let us begin.
시작합시다.

Prologue: Wherein our author discusses official [Redacted].

프롤로그: 글쓴이가 공식적인 [검열]에 대해 논하는 대목.

As a US citizen, I am primarily going to be discussing things in terms of the US Government's policy on redaction. I realize that many other governments across the globe use different methods and follow different guidelines for what should and should not be redacted/expunged/omitted, but I am primarily going to speak on what I am familiar with.

미국 시민으로서, 저는 주로 미 행정부의 검열 정책 용어에 기반해 논의를 전개하고자 합니다. 저는 무엇을 검열/삭제/제외시키고 무엇을 그러지 않을지에 대해 지구상의 여러 다른 정부들이 각자 다른 방법과 지침을 따르고 있다는 걸 알지만, 제가 익숙한 쪽으로 주로 이야기하겠습니다.

In the United States, we have something called the Freedom of Information Act (FOIA). This is the vehicle by which the citizenry can request information that has become declassified by the US government, or to request information that is "freely available" but is obfuscated by an over-abundance of data, or is simply available only upon request. (For information about FOIA, FOIA Redaction, etc, please visit the Dept. of Justice Guide)

미국에는 정보자유법(Freedom of Information Act; FOIA)이라는 게 있습니다. 시민들이 정보를 요청할 수 있게 해주는 수단이죠. 미 정부에 의해 기밀해제된 정보나,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지만 데이터 과잉으로 알아보기 어렵게 된 정보나, 요청이 있을 때 이용 가능한 정보들 말입니다. (정보자유법에 대해 더 알아보고 싶다면 미 법무부 홈페이지를 참고하세요)

In the general context of the SCP wiki, if you are utilizing documentation that is meant for general dissemination and the Foundation is masquerading or operating on behalf of a specific government, including redaction beyond what I'm listing here is generally acceptable. This is because the information is being given to people that lack the qualifications to read the information listed there. This document is primarily focused on the other side of the issue.

SCP 위키의 일반적인 맥락으로 봤을 때, 재단이 검열을 한다는 건 흔하게 받아들여지는 사실입니다. 일반에 공개하기 위한 문서를 따로 활용하거나, 재단이 가면극 규약을 수행하거나, 특정 정부를 대신해 활동하거나, 그외 제가 여기 열거하지 않은 많은 검열들 말입니다. 왜냐하면, 이것은 이런 종류의 정보를 읽기에 권한이 부족한 사람들에게 제공할 정보이기 때문입니다. 제가 여기서 초점을 맞추려는 건 주로 그 반대편의 문제입니다.

I also want to make one thing very clear. There are instances of SCP articles, tales, and GoI-Formats that blatantly utilize many of these forms of redaction in ways I would not normally agree with. However, they use them in such an incredibly well-written way that it makes my arguments moot. Good writing will cover or erase entire multitudes of sins.

한가지 명확하게 해두고 싶은 게 있습니다. 많은 작품들, SCP, 이야기, 요주의 단체 서식들은 제가 보통이라면 동의하지 않을 방식의 이런저런 검열을 대놓고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작품들은 그걸 너무 기막히게 잘 써먹어서 제 논지를 망가뜨려버리죠. 잘 쓰는 건 언제나 최고의 면죄부가 됩니다.

On the matter of security clearances. If a reader can survive the memetic kill agent in SCP-001 to read the information posted there, then they have the security clearance to read whatever document you have created. There are certain examples (SCP-2317, specifically) of articles where this has been circumvented, but it requires work to place it outside of the implied security clearance of the casual reader.

보안 승인의 문제에 대해. 만약 독자가 SCP-001의 밈적 살해 인자로부터 살아남아 거기 등재된 정보를 읽고 있다면, 그들은 당신이 창작한 어느 문서라도 읽을 수 있는 보안 승인을 가졌다는 겁니다. 몇몇 특정 사례의 경우 이 점을 비껴나가는 작품도 있지만(SCP-2317이라든가요), 이럴 땐 통상 암암리에 받아들여지는 독자들의 보안 승인 밖으로 빠져나오는 밑작업이 필요합니다.

Act One: Wherein our author laments the use of ███████.

제1막: 글쓴이가 ███████의 사용을 두고 한탄하는 대목.

████ in the real world is used to indicate that something has been redacted or intentionally obfuscated to protect something that needs to remain secret. This could be operational language or titles for something that remains Top Secret (ie. The Manhattan Project), personally identifying information for people who are still on active duty (ie. law enforcement officers, undercover operatives), geographic information for secret installations/projects (ie. Cheyenne Mountain NORAD pre-declassification), and other similar things.

현실에서 ████는 무언가가 검열되었다, 비밀이 유지되어야 하는 무언가를 지키려고 고의로 가렸다는 걸 나타내는 데 쓰입니다. 그 무언가는 1급 비밀의 작전 용어나 제목일 수도 있고(예: 맨해튼 프로젝트), 현역 인원의 개인 식별 정보일 수도 있고(예: 법집행요원, 첩보원), 기밀 시설이나 프로젝트의 지리 정보일 수도 있고(예: 기밀 해제 이전의 샤이엔산, NORAD), 비슷한 다른 것들일 수도 있습니다.

Normally one would encounter this form of redaction in a document that has been printed out, marked over with a big black marker, then scanned or otherwise digitally reproduced. Occasionally one can come across this in a purely digital space to indicate information has been removed, but this is much more rare these days as there are much cleaner ways of redacting specific information. It is in this case that you most often come across something like [REDACTED] or [TOP SECRET EYES ONLY] or some other such. In the purest sense of the concept, █ and [REDACTED] are essentially the same thing.

이런 형태의 검열은 보통 인쇄해서, 큼직한 검정 마카로 죽 그어놓고, 다시 스캔하거나 디지털화한 문서에서 마주치게 됩니다. 간혹 완전히 디지털인 매체에서 정보가 삭제됐다는 걸 나타내려고 쓰는 경우도 볼 수 있지만, 더 확실한 검열 방법들이 있는 요즘 시대에는 훨씬 드문 일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편집됨]이나 [1급 기밀]같은 녀석들을 더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간단하게 봤을 때, █와 [편집됨]은 본질적으로 똑같은 것들입니다.

All too often I come across a new author and their draft and it is just full of little █ scattered throughout their draft like little distracting snowflakes. Occasionally I come across entire sections of ████████████████, and this is even more of a visual disturbance. And this comes to my first major point.

신입 작가들의 초안에서 너무 자주 마주치는 것입니다만, 보다보면 곳곳에 흩뿌려진 █ 조각으로 가득해서 초안이 무슨 눈송이 오려놓은 것처럼 산만하더군요. 가끔은 ████████████████로 가득 채워놓은 단락도 보이는데, 이건 한술 뜨는 시각적 교란입니다. 자, 이게 첫 번째 요지입니다.

The █ acts as a massive distraction within the visual field.

█는 시야에 엄청난 방해물로 작동한다.

In just about any document with a lot of text, anything that breaks that uniformity is going to draw the eye. In a macro sense, this can be utilized to focus the reading path, allow the eye to take "breaks" from reading big blocks of text. Sometimes it is important to break up large blocks of text in order to make the reading a more manageable task. Especially on the internet where we are reading this document on various sized screens.

텍스트가 많은 문서에서 균일성을 깨는 모든 요소는 독자의 시선을 끌게 되어 있습니다. 크게 봤을 때, 이 사실은 읽는 과정에 집중시키는 데 쓰일 수 있습니다. 눈으로 하여금 커다란 텍스트 덩어리를 읽는 도중에 "쉬어가게" 함으로써 말입니다. 어떨 때는 더 읽기 쉽게 만들기 위해 텍스트 덩어리들을 끊어주는 게 중요해지기도 합니다. 다양한 크기의 화면으로 문서를 읽게 되는 인터넷에서는 특히나 그렇습니다.

If you are going to use the █, it needs to be used in such a way that it justifies doing something that could seriously derail the flow one falls into while reading a document. Since most users headcanon that they have the highest security clearance possible, it would be manifestly ridiculous for someone to read a passage like this:

만약 █를 쓰려고 한다면, 문서를 읽는 흐름을 심각하게 해치는 게 용납될 수 있도록 사용해야만 할 겁니다. 대부분의 유저들은 자신이 최고 등급의 보안 승인을 가졌다는 헤드카논을 상정하므로, 다음과 같은 구절이 나오는 건 분명 말도 안 되는 일입니다.

Special Containment Procedures:
특수 격리 절차:

SCP-XXX-1 is contained in a ████████ object containment locker at Site-██. A Class-██ Scranton Reality Anchor has been permanently affixed to the ██████████, and should be checked monthly for ████████████.

SCP-XXX-1은 제██기지의 ████████ 물체 수용 보관함에 격리한다. ██████████에는 ██등급 스크랜턴 현실성 닻을 영구적으로 부착하고, 매달 ████████████한지 확인해야 한다.

Not only is it entirely implausible for me to see redacted things in this instance, it also completely defeats the purpose of listing special containment procedures in the first place. These are the specific instructions on how to contain this anomaly. How I am supposed to follow these instructions if I cannot even read them?

이 경우는 검열본을 제공하는 것부터가 전적으로 타당하지 않을 뿐 아니라, 특수 격리 절차를 나열한다는 목적을 초장부터 완전히 망쳐버리고 있습니다. 이것은 이 변칙성을 어떻게 격리할지에 대한 구체적인 지시사항입니다. 아예 읽을 수조차 없는 지시사항을 어떻게 따르라는 겁니까?

These uses of █s are not justified here in any way. They break up the text, distract the reader, and they absolutely do not fit in-universe.

여기에 █를 이렇게 쓰는 건 어떤 방식으로도 정당화가 안 됩니다. 이것들은 텍스트를 끊어먹고, 독자를 혼란스럽게 하고, 세계관에도 전혀 들어맞지 않습니다.

The other place that I see it used frequently is to unnecessarily disguise specific information.

자주 쓰이는 다른 상황은, 불필요하게 상세 정보를 가리는 겁니다.

SCP-XXXX was recovered on June 1, 19██ from ██████, AL by ██████ Smith.

SCP-XXXX는 19██년 6월 1일 앨라배마 ██████에서 ██████ 스미스에 의해 회수되었다.

In my opinion, this is just lazy worldcrafting. Using specific dates puts the events of the piece in context, it allows the reader to follow a timeline that is both useful and believable.

제가 보기에 이건 그냥 세계 구축을 게을리한 것에 불과합니다. 우리는 특정한 날짜를 사용함으로써 작품의 사건들을 맥락 위에 둘 수 있고, 유용하고 믿을 만한 타임라인을 독자들에게 지침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됩니다.

Removing proper names like this is also distracting and frustrating. If I have the clearance necessary to read that SCP-XXXX can potentially destroy the world, why the hell do I not have the clearance to know where it was found and who found it? It's frustrating and does not justify the distraction of the █ itself.

이처럼 적절한 이름을 없애버리는 것도 역시나 집중을 흐리고 당혹감을 주는 일입니다. 이 SCP-XXXX가 잠재적으로 세상을 부숴버릴 수도 있다는 걸 읽는데 필요한 권한이 제게 있다면, 도대체 이걸 누가 어디서 찾았는지를 읽을 권한은 왜 없다는 겁니까? 답답하기 짝이 없는 일이고, █ 자체가 갖는 산만함을 정당화시켜주지도 못합니다.

In the past, the █ has been used as a way to generate suspense, or to showcase that the reader just isn't cleared to know that information. In much more recent articles, this has largely gone out of favor because it generally looks sloppy and no longer really fits in-universe. Using █ to generate mystery is largely seen as sloppy and breaks immersion. I can read about SCP-001 and SCP-2000, but I cannot see where Agent MacGuffin found the anomalous toy car?

과거에 █는 긴장감을 부여하는 요소로 쓰이거나, 독자가 정보를 알도록 허가받지 못했다는 걸 보여주는 데 쓰였습니다. 보다 최신의 작품들을 보면 █가 더이상 선호되지 않는 알 수 있는데, 이는 일반적으로 보기에도 지저분하고 더이상 세계관에도 잘 맞지 않는다 여겨지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미스테리함을 주려고 █를 쓰다보면 글이 지저분해지고 몰입감을 해칩니다. SCP-001SCP-2000을 읽을 수 있는데, 맥거핀 요원이 변칙적인 장난감 자동차를 어디서 찾았는지는 못 읽는다니요?

There are times, however, when the █ is useful.

█가 유용할 때는 따로 있다.

Consider this:
이걸 보시죠.

O5-█: This one has already been voted on by Overwatch Command, and it has been designated as Essential.

O5-█: 상급감시사령부 표결은 이미 끝났고, 이건 필수적인 것으로 지정되었습니다.

DeCroix: Forgive me, sir, but are you saying that Command has already considered this, without advice from the Ethics Committee?

데크로이스: 무례인 줄은 압니다만, 방금 사령부가 이 안건을 이미 논의했다 하신 겁니까? 윤리위원회의 조언 없이요?

O5-█: That's exactly what I'm saying, Jonathon. This one is going to continue, whether you like it or not.

O5-█: 바로 그렇게 말한 겁니다, 조나단. 당신이 좋아하든 그렇지 않든, 이 사안은 계속 진행될 겁니다.


In this use we see the █ used specifically to redact which member of the O5 Council was involved this discussion. It is justified in-universe because of the long-standing practice of keeping the identities of the O5s completely secure.

이 용례에서 █는 O5 평의회 중 누가 이 대화에 참가한 건지 검열하는 데에 구체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O5의 신원을 철저하게 보호하는 것은 오랜 관행이므로 이는 세계관적으로 정당한 일입니다.

It is justified out-of-universe because this minor redaction draws attention to the dialogue of someone who has been granted authority to push the plot along a specific course. Their words are important, so drawing additional attention to their lines works.

이는 세계관을 떠나서 보아도 적절한 용례입니다. 이 조그만 검열은 줄거리를 특정 코스로 밀고나갈 권한을 부여받은 인물들의 대화문에 주의를 집중시킵니다. 그들이 말하는 건 중요한 내용이므로 그들의 대사에 추가적으로 주목을 끄는 건 효과가 있을 겁니다.

Additionally, it doesn't really matter (in this instance) which of the 13 was actually present here, so occluding their number with a █ does not remove any information that has any real impact on what was said.

또 13명 중 정확히 누가 저 자리에 들어가도 (이 경우에는) 상관이 없기 때문에, █로 숫자를 가리는 건 실질적으로 발화 내용 중에서 어떤 유효한 정보도 지우지 않는 것과 같습니다.

A review of the █ & suggested Reading:

█ 복습하기 & 추천 작품.

As a general rule, the █ should never be used to redact information that is essential to the piece. It should only be used when the distracting elements of its use can be justified, and should never be used simply because the author can't be arsed to come up with a name or date for something.

일반적 규칙으로 말씀드리자면, █는 작품에서 핵심적인 어떤 정보에도 사용되어선 안 됩니다. █는 그 산만함이 용인될 수 있을 때에만 사용되어야 하며, 단지 작가가 이름이나 날짜를 떠올려내기 귀찮다는 이유로 사용되어서는 절대 안 됩니다.

  • SCP-1459-J uses it to mock the over-use of the blackbox on the site as a whole.
  • SCP-1459-J는 사이트 전반에서 검은 상자를 남용하는 것을 비꼬는 데 █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 SCP-3597 uses the blackbox to suggest a linkage to another SCP article that we all know doesn't exist, but it might. It is one of the few uses of the box to build plausibility and suspense that still works, primarily for expediency.
  • SCP-3597는 없다는 걸 뻔히 알지만 있을 수도 있는 다른 SCP 문서로 크로스링킹을 제시하는 데 검은 상자를 사용합니다. 이는 그럴싸함과 긴장감을 구축하는 측면에서 상자를 편의주의적으로 여전히 잘 써먹고 있는 드문 용례 중 하나입니다.
  • SCP-2231 uses the blackbox to remove personally identifying data (SSN & address) of someone that exists in "real life". This data is not germane to the story being told, and the blackbox is not excessive.
  • SCP-2231은 검은 상자를 "작중 현실"에 존재하는 인물의 개인신원정보(사회보장번호와 주소)를 지우는 데 사용합니다. 이 데이터는 내용 전개에 큰 관련이 없고, 박스칠도 과도하지 않습니다.
  • SCP-4583 uses faux blackboxes to excellent effect, showcasing the concept that the data hidden may or may not be changing based upon perceived temporal reality.
  • SCP-4583은 가짜 박스를 이용해 훌륭한 효과를 줬습니다. 인식되는 현재의 현실에 따라 숨겨진 데이터가 바뀔 수도, 바뀌지 않을 수도 있다는 컨셉을 보여주죠.

Act Two: Wherein our author meets a thaumaturge, and they discuss [DATA EXPUNGED].

제2막: 글쓴이가 기적사를 만나 [데이터 말소]를 논하는 대목.

[DATA EXPUNGED] is not often used in the real world. "To Expunge" is defined by the American Bar Association like this: "To 'expunge' is to 'erase or remove completely.' In law, 'expungement' is the process by which a record of criminal conviction is destroyed or sealed from state or federal record."

[데이터 말소]는 현실에선 그닥 자주 사용되지 않습니다. 미국 변호사 협회에서 정의하는 바에 따르면 '말소하다''완전히 지우거나 제거하는 것'이며, 법적으로 '기록말소''유죄 판결 기록을 주 및 연방 기록에서 파기하거나 봉인하는 절차'입니다.

The only time I have ever seen this in the real world is when harmful scripts and/or intrusion attempts have been removed from a text log. Even then, it is almost immediately described as what it was.

제가 실제 현실에서 이걸 본 건 텍스트 로그에서 유해한 스크립트나 개입 시도를 제거했을 때 뿐입니다. 이러한 때에도 대개는 그 내용이 무엇이었는지의 묘사를 즉시 첨부합니다.

In-universe, this has come to mean that the information removed is dangerous. In a universe where info- and cognito-hazards exist, having a way to remove them without harming the reader is tremendously important.

세계관 내적으로 이것은 삭제된 정보가 위험하다는 의미를 갖게 되었습니다. 정보재해, 인식재해가 존재하는 세계관에서 그것들을 독자에게 해가 없도록 제거하는 수단을 갖추는 건 무척이나 중요합니다.

This should NEVER be used to remove important information unless it is (once again) justified within the narrative of the piece itself. Consider:

이 친구는 절대로 중요한 정보를 지우는 데 사용되어선 안 됩니다. 적어도 (다시 말하지만) 작중 서사가 이를 정당화해주는 게 아닌 한 말입니다. 함께 보시죠.

[Alpha-3 raises her rifle as SCP-XXXX can be seen turning the corner at the end of the hall.]

[복도 끝의 모퉁이를 돌던 알파-3이 SCP-XXXX를 발견하고 소총을 들어올린다.]

Alpha-3: Brace for encounter! Target is in view!

알파-3: 조우에 대비해라! 목표가 시야에 들어왔다!

[SCP-XXXX raises a forelimb and makes a series of gestures.]3

[SCP-XXXX가 앞다리를 들어 일련의 몸짓을 지어보인다.]4

SCP-XXXX: [DATA EXPUNGED]

SCP-XXXX: [데이터 말소]

Alpha-3: [screams in agony as her eardrums melt.]

알파-3: [고막이 녹아내리는 고통에 절규함.]

Alpha-2: Filters on, people! Target is using a form of auditory hazard.

알파-2: 전원, 필터를 작동해! 목표가 일종의 청각 재해를 사용하고 있다.

A review of [DATA EXPUNGED] & suggested Reading:

[데이터 말소] 복습하기 & 추천 작품.

Use [DATA EXPUNGED] when the information expunged would represent a danger to whoever sees/hears/reads it.

[데이터 말소]는 보는/듣는/읽는 이에게 위험을 야기하는 정보가 말소되었을 때 사용하세요.

  • SCP-5790 uses [DATA EXPUNGED] in a wholly unique and fairly exciting way, even if whole swathes of information are removed, it still manages to tell an incredible story.
  • SCP-5790는 [데이터 말소]를 완전 독특하고 정말 흥미로운 방법으로 사용하는데, 정보 뭉텅이가 통으로 잘려나갔는데도 끝내주는 이야기를 여전히 잘 전달하고 있죠.
  • SCP-4354 uses it to remove a whole section of visual hazardous data, but leaves part of the data behind to know that it did something.
  • SCP-4353는 이걸로 시각재해적 데이터 구획 전체를 날렸습니다. 하지만 무언가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만한 부분은 남겨놨죠.
  • SCP-5154 showcases exactly how [DATA EXPUNGED] should be used.
  • SCP-5154는 [데이터 말소]를 정확히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보여줍니다.
  • SCP-4855 uses [DATA EXPUNGED] correctly, but █ use is excessive.
  • SCP-4855는 [데이터 말소] 활용은 적절하지만, █는 좀 과하게 썼죠.

Act Three: Wherein our author finds [Data omitted for brevity], and rejoices.

제3막: 글쓴이가 [무관한 데이터 생략됨]을 발견하고 기뻐하는 대목.

[Data omitted] is not the same as either █ or [DATA EXPUNGED]. Where the first hides identifying information due to redaction and the second removes a hazard, [Data omitted] generally removes information that is irrelevant or not useful to the topic at hand. In the real world this is often used as a short-hand way of saying that stuff happened that is not germane to whatever is being reported on. Journalists use it frequently to denote unimportant interactions were removed, but also to indicate that whatever quote they're using didn't just appear in a vacuum.

[데이터 생략됨]은 █와도 [데이터 말소]와도 다릅니다. 전자가 신상정보를 가리는 것이고, 후자가 재해성 내용을 제거하는 것이라면, [데이터 생략됨]은 다루는 주제와 상관 없거나 쓸모없는 정보 전반을 제거합니다. 현실에선 속기록 등지에서 어떠한 일이 있었지만 기록중인 내용과 무관함을 나타낼 때 종종 쓰입니다. 기자들도 중요하지 않은 상호작용을 삭제했음을 표시하면서, 그렇다고 그들이 문장을 아예 허공에서 인용해오는 게 아님을 보여주기 위해 자주 사용합니다.

This is primarily used as an author's tool to omit something that is extraneous to the information being transmitted, but also allows for adding a touch of realism to a conversation or a letter/memo.

이 친구는 주로 전달하려는 정보와 관련없는 것들을 생략하면서도 대화/편지/비망록에 현실성을 덧칠해주는 도구로 쓰입니다.

Properly used, the [Data omitted] tag can add flavor to something, give an indication that more things were discussed, but without having to add empty text to your narrative.

[데이터 생략됨] 딱지는 잘만 사용하면 글의 풍미를 살려줄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일들이 거론되었다는 표시는 남기되, 글의 서사에 헛된 텍스트를 추가하지는 않으면서요.

Consider:
한 번 봅시다.

O5-█: [chuckling] You've spent too much time working with the Soviets, John. The US has money to burn, especially with the Apollo missions essentially -

O5-█: [실실 웃으며] 당신 소비에트 놈들이랑 너무 오래 같이 일했나보군, 존. 미국은 돈이 썩어난다고. 무엇보다 아폴로 프로젝트같은 것엔 특히나 -

[Several minutes of extraneous conversation have been omitted for brevity.]

[몇 분 간의 관련 없는 대화는 생략되었음.]

Franks: The funding issue and my pending amnestic treatments aside, the MKDalton event also has provided the impetus to give us greater oversight and access to the CIA information network.

프랭크스: 자금 문제나 제 기억소거 조치는 차치하고, MK돌턴 사건은 또 우리에게 CIA 정보망에 대해 더 대대적인 감시와 접근이 가능해지도록 자극을 줬습니다.

In this usage we see that O5-█ and "John" experienced a turn in the conversation that was not germane to the topic covered by the SCP article. Adding it with the descriptor allowed for a bit of "flavor" to be added in, because the conversation was supposed to be casual. These are colleagues discussing things, and (as the author) I wanted to reinforce that the conversation WAS casual without adding in a bunch of pointless lines that weren't important.

이 용례에서 O5-█와 "존"의 대화는 도중에 SCP 문서에서 다루는 주제와 무관한 부분을 포함하고 있었습니다. 이 대화는 일상적인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것을 적절한 표지와 함께 첨부해둠으로써 약간의 "풍미"를 살릴 수 있었죠. 이건 직장 동료 사이의 대화이고, 작가로서 저는 중요하지도 않은 무의미한 대사 더미를 추가하지 않고도 일상적인 대화를 강화하길 바랐습니다.

Also, consider:
또 이런 경우도 보실까요.

To: John Smith, Director
From: Paige Beck, Head Researcher
Re: Status update

수신: 존 스미스 이사관
발신: 연구 책임자 페이지 벡
Re: 상황 갱신


John,

존,

I wanted to give you an update on several of the different projects that I'm working on, principally Project Aurora, the SCiPNET retrofit, and SCP-XXXX.

제가 작업하고 있는 몇가지 프로젝트들의 진행상황을 보내드리려 합니다. 주로 프로젝트 오로라하고, SCiPNET 개선이랑, SCP-XXXX 관련입니다.

[Irrelevant data omitted for brevity.]

[주제와 무관한 데이터 생략됨.]

Research into SCP-XXXX is progressing nicely. Just this morning we concluded that…

SCP-XXXX 연구는 잘 진척되고 있습니다. 바로 오늘 아침 결론을 내린 건데…

Here we see that the email contained information about several things, as a lot of status update memos do, but we only need to read the parts about SCP-XXXX. Again, saving space and adding "flavor" to the narrative.

이 이메일에는 이런저런 정보가 담겨 있습니다. 각종 갱신 사항의 메모가 대량으로 있었지만, 우리가 읽고자 하는 부분은 오직 SCP-XXXX 관련 부분 뿐이죠. 이번에도, 공간을 절약하면서 서사에 "풍미"를 더해줬네요.

A review of the [Data omitted due to…] & suggested reading:

[…하여 데이터 생략됨] 복습하기 & 추천 작품.

Use [Data omitted] as an author's tool to add flavor, but don't use it to remove information that is actually useful to the document.

[데이터 생략됨]은 풍미를 더해주는 작가의 도구입니다. 하지만 문서에 정말 쓸모있는 정보를 지워버려선 안 됩니다.

  • SCP-4690 uses [Data omitted] to remove extraneous data in the addenda.
  • SCP-4690은 부록에서 관계없는 데이터를 지울 때 [데이터 생략됨]을 썼습니다.
  • SCP-5608 omits header and beginning information about an interview, because adding the information would have been redundant.
  • SCP-5608은 과다한 정보인 면담기록의 표제 부분과 도입부를 생략했습니다.
  • SCP-2231 omits the end of an interview for brevity.
  • SCP-2231은 간결성을 위해 인터뷰 끝부분을 생략했습니다.
  • SCP-5560 also omits extraneous data properly.
  • SCP-5560도 무관한 데이터를 적절히 생략했습니다.

TL;DR: Wherein the author reviews everything in shorthand.

세줄요약: 글쓴이가 약식으로 전문을 돌아보는 대목.

The quick and dirty-
대충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 █ should be avoided whenever possible. It creates a giant distraction in the visual field and almost always detracts from the efficacy of the piece.
  • █는 가능하면 피해야 합니다. 시야에 막대한 산만함을 부여하며, 거의 언제나 작품의 효용성을 약화시킵니다.
  • [DATA EXPUNGED] should only be used when the knowledge is dangerous (Cognito-, Info-, Visual hazards, etc)
  • [데이터 말소]는 가급적 위험한 정보를 편집할 때만 사용합니다. (인식재해, 정보재해, 시각재해, 기타 등등)
  • Sometimes, you can get away with using [Data omitted], but only if the stuff omitted is irrelevant to the plot.
  • 가끔은 꼼수로 [데이터 생략됨]을 이용할 수 있지만, 플롯에 관계 없는 내용에만 사용합니다.

A bit of advice: Write your drafts with no redaction whatsoever. Fill in all the data and see if the story reads the same without any of the redactions you originally planned. Whenever you come to a point where you think you should redact, ask yourself the following questions:

조언 한 꼬집: 뭐가 됐든 검열을 하나도 쓰지 말고 초안을 써보세요. 데이터를 꽉꽉 채워넣고서 원래 생각했던 검열본과 비교해 스토리가 똑같이 읽히는지 보세요. 검열을 써야 할 것 같은 부분이 있다면 스스로 다음 질문들에 대답해보세요.

  1. Is this redaction going to remove information necessary to containment?
  2. Does this redaction cause a break in the reading flow that I don't want?
  3. Could I write this in a way that doesn't need redaction?
  4. Am I redacting this because I can't think of what to say instead?
  1. 격리에 필수적인 정보를 검열하지는 않습니까?
  2. 원했던 바와 달리 읽는 흐름을 끊어버리지는 않습니까?
  3. 검열이 필요 없도록 고칠 수는 없습니까?
  4. 뭘 써넣을지 생각이 안 나서 검열하려는 건 아닙니까?

If you answer "Yes" to any of these, reconsider.

하나라도 "네"가 있다면, 다시 생각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