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557-KO
평가: 0+x
3.png

비활성화 상태의 SCP-557-KO.

일련번호: SCP-557-KO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SCP-557-KO는 전력을 차단하고 고장 난 신호등으로 위장시켜야 한다. 신호등에 관해 민원이 들어올 경우 다시 전력을 공급하며, 약 6개월 뒤에 전력을 다시 차단한다. 전력이 공급되는 동안 SCP-557-KO 주변에 감시 및 신호 조절 장치 작동을 위한 인원 2명을 파견한다. 이들은 민간인이 신호등을 앞을 횡단할 때 신호 조절 장치로 신호를 변경하여 피해를 예방한다.

설명: SCP-557-KO는 대한민국 ████도 ██시에 설치된 신호등이다. 해당 개체는 새벽 1~4시 사이에 신호등이 빨간불인 상태에서 무단횡단을 시도할 경우 활성화된다. 활성화시 신호등에서 SCP-557-KO-A로 지칭하는 신장 약 1.8m의 붉은 빛의 인간형 개체가 신호등에서 빠져나온다. 대상은 인간이 서 있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SCP-557-KO-A 등장 시 신호등 앞의 사람은 개체와 동일한 자세를 취하게 되고 몸을 움직일 수 없다. 이후 SCP-557-KO-A는 사람이 서 있는 위치에 따라 조금씩 다른 속도로 점점 사람에게 다가오며, 도착하기까지 약 28초가 소요된다. 대상이 사람에게 도착하면 그 사람은 순간적으로 튕겨나가며 사망한다. 사후 부검 결과 사망자의 사인은 외부의 강한 충격으로 나타나는데, 이는 교통사고 사망자의 사인과 매우 흡사하다.

SCP-557-KO-A가 사람에게 다가오는 동안 신호가 바뀔 경우 SCP-557-KO-B로 지칭되는 신장 약 1.8m의 초록빛 인간형 개체가 등장한다. 해당 개체는 사람이 걸어가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대상은 SCP-557-KO-A에게 다가가 대상을 잡은 뒤 신호등으로 끌고 들어가며, 사람은 생존하여 다시 움직일 수 있다. 이후 SCP-557-KO는 다음 새벽 1시까지 빨간불의 형태가 깨져 보이거나 혹은 아예 빨간불이 나타나지 않으며, 비활성화 상태를 유지한다.

SCP-557-KO는 2018년 발생한 교통사고 사건에 의해 재단의 관심을 받게 되었다. 해당 사건에서 사망자의 부검 결과가 교통사고 사망자와 매우 흡사하게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사건 현장에는 차량의 파편이나 파손된 구조물이 발견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