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boiled-scrambled-and-fried (삶고, 볶고, 굽고)

SCP-049 was sick. For the first time in its stay at the Foundation, there was something clearly wrong with it. Over the security cameras, it had been observed holding its stomach and moaning, limping around its cell and stopping occasionally to lie down. The medical staff didn’t know what to think. There was nothing noticeably off about the plague doctor except for the strange stomach pains. It didn’t help that there was no way to get access to its body beneath all its skin robes. SCP-049 was taken to the medical station for a proper examination. His caretaker was Doctor Richard Omel, who specialised in the care of humanoid anomalies.

SCP-049는 아팠다. 재단에 머무는 동안 처음으로 분명히 뭔가 잘못된 점이 있었다. 감시 카메라 너머로 배를 잡고 신음하며 격리실 주위를 절뚝거리며 이따금씩 멈추어 누운 모습이 보였다. 의료진은 어떻게 생각해야 할지 몰랐다. 역병 의사에게는 이상한 복통 외에는 눈에 띄는 것이 없었다. 그 모든 피부 옷 아래에는 그 몸에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았다. SCP-049는 적절한 검사를 위해 의료 시설로 이송되었다. 그의 간병인은 인간형 변칙 개체 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리처드 오멜 박사였다.

“Please, I beg you doctor, leave me be. I can assure you that I’m strong enough to withstand the pain.” SCP-049 struggled against his restraints as Doctor Omel examined him.

"의사 선생님, 제발 날 내버려 두시오. 나는 내가 그 고통을 견뎌낼 만큼 강하다는 것을 장담할 수 있어." SCP-049는 오멜 박사가 그를 진찰하려 하자 저항하며 몸부림쳤다.

“Man, what happened to you, 049? This is bizarre.” Omel felt a lump in SCP-049’s stomach as he touched the doctor with his gloved hand. Abdominal distension, maybe? SCP-049’s breathing became labored as it spoke.

"이 사람아, 049, 어떻게 된 거야? 이건 이상한 일이오." 장갑을 낀 손으로 SCP-049를 만지면서 오멜은 그의 배에 혹을 느꼈다. 복부 팽만감, 아마도? SCP-049의 호흡은 말을 하려면 노력해야 하게 되었다.

“I’ll be fine. This has happened to me before, and I promise that it’s no disease.”

“Then you know what’s happening? Why didn’t you tell us?” Doctor Omel stopped touching it.

“I did not think you would believe me, so I said nothing. Doctor… I’m pregnant.”

“You’re what?!”

“I’m sorry, but I can’t explain it. Please, just let me return to my cell. I need to make the proper preparations.”

"괜찮을 거야. 전에도 이런 일이 있었고, 이건 병이 아니라는 것을 약속하지."

"그럼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아? 왜 우리에게 말하지 않았지?" 오멜 박사는 그것을 만지는 것을 멈췄다.

"네가 나를 믿을 것 같지 않아서 아무 말도 하지 않았어. 닥터… 나 임신했어."

"네가 뭐?!"

"미안하지만 설명할 수가 없군. 제발, 그냥 내 격리실로 돌아가게 해줘. 제대로 된 준비를 해야 해''

“How can you be pregnant? We haven’t let you out of our sight in months!” SCP-049 tensed up and began breathing heavily. It looked like it was in intense pain. “049, are you alright?”

"어떻게 임신을 할 수가 있지? 우리는 몇 달 동안 너를 계속 주시했어!" SCP-049는 긴장한 채 숨을 크게 들이쉬기 시작했다. 몹시 고통스러워하는 것 같았다. "049, 너 괜찮아?"

“Don’t concern yourself with me. This will only take a minute.” Doctor Omel ran out of the room to retrieve more members of the medical staff. SCP-049 continued to struggle and gasp in pain, until it shuddered and let out a cry. Doctor Omel and the others returned just in time to see a pearly white egg tumble out from beneath its robes. SCP-049 recovered quickly, and spoke.

"나에게 상관하지 마. 이것은 1분밖에 걸리지 않을 겁니다." 닥터 오멜은 더 많은 의료진을 데려오기 위해 격리실을 뛰쳐나갔다. SCP-049는 계속 몸부림치며 고통에 숨이 막힐 때까지 몸부림치며 비명을 질렀다. 오멜 박사와 다른 사람들은 때맞춰 돌아와 옷 밑에서 진주처럼 하얀 알이 굴러 나오는 것을 보았다. SCP-049는 빠르게 회복되었고, 말했다.

“Doctor, would you please free me from these shackles? I need to tend to the egg. It will die without my care.” Doctor Omel was so shocked that he complied. SCP-049 gently reached down to pick up the egg, and cradled it in its arms.

"박사님, 이 수갑을 좀 풀어 주시겠습니까? 난 알을 좀 돌봐야겠어. 내가 돌보지 않으면 죽고 말 거야." 오멜 박사는 너무 충격을 받아서 그가 그러도록 허락했다. SCP-049는 알을 들기 위해 살며시 손을 뻗어 알을 품에 안았다.

“We’ll need to file a report about this immediately,” breathed one of the doctors. “This has never happened before.” SCP-049 slowly rocked the egg back and forth.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즉시 보고를 해야 할 거야." 의사 중 한 명이 숨을 쉬었다. "이런 일은 한 번도 없었어." SCP-049는 천천히 알을 앞뒤로 흔들었다.


The Foundation kindly allowed SCP-049 to keep and raise the egg for research purposes. For the past five days, it had devoted all of its energy to the care of the egg. It had requested fabric and paper, which the Foundation granted to it, and from those materials it made a nest in the corner of its cell. The egg was safely contained within the soft nest, and 049 sat on it to keep it warm. Many scientists reported hearing soft clucking noises from the speakers in the observation room.

재단은 연구 목적으로 SCP-049가 알을 보관하고 돌보도록 친절하게 허락했다. 그는 지난 5일 동안 달걀 관리에 온 힘을 쏟아 부었다. 그는 재단이 허가한 원단과 종이를 요청했고, 그 재료로 격리실 구석에 둥지를 틀었다. 알은 부드러운 둥지 안에 안전하게 담겼으며, 049는 알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그 위에 앉았다. 많은 과학자들은 관찰실에 있는 스피커에서 부드러운 소리를 들었다고 보고했다.

Doctor Omel was standing in the observation room, having come to write a report on SCP-049 after the event had taken place. It seemed healthy, and the egg was in fine condition. Still, this was all very strange. SCP-049 certainly had a bird-like appearance, but did that mean it was really a bird? Doctor Omel had to confront 049 when it began to softly peck at the egg.

오멜 박사는 그 사건이 일어난 후 SCP-049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하러 온 채 관찰실에 서 있었다. 그것은 건강해 보였고, 알도 멀쩡했다. 그래도 이 모든 것이 매우 이상했다. SCP-049는 확실히 새와 같은 외모를 가지고 있었지만, 그것이 정말로 새라는 뜻이었는가? 오멜 박사는 049가 달걀을 부드럽게 쪼기 시작했을 때와 맞닥뜨려야 했다.

“049, could you explain to me what exactly you’re trying to do?” Doctor Omel’s voice crackled over the speakers in 049’s cell.

"049, 정확히 뭘 하려는 건지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오멜 박사의 목소리가 049의 감방에서 스피커를 타고 요란하게 울려 퍼졌다.

“What needs to be explained? I was checking for signs of life within the egg, which I found.” SCP-049 stood up, returned the egg to its nest, and sat on top of it again.

"무엇을 설명해야 합니까? 저는 제가 발견한 알 안에 생명의 흔적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었어요." SCP-049는 일어서서 알을 둥지로 돌려보낸 다음 그 위에 다시 앉았다.

“Are you a bird?”

“What?”

“I asked if you were a bird. It’s just…. not normal for something humanoid like yourself to lay an egg.”

"당신 새예요?"

"뭐라고요?"

"새냐고 물었어요. 그냥… 당신 같은 인간형 개체가 알을 낳는 것은 정상이 아닙니다."

SCP-049 thought about it for a moment. “No, as far as I’m aware, I have never been a bird. Yet, producing eggs is natural to me.”

SCP-049는 잠시 그것에 대해 생각했다. "아니요, 제가 아는 한 저는 새가 된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알을 낳는 것은 제게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Then how often does this happen to you?”

“It’s difficult to keep track of time, but I believe it has not happened for decades.”

"그럼 이런 일이 얼마나 자주 일어나나요?"

"시간을 추적하는 건 어렵지만, 수십 년 동안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Oh, I see.” Doctor Omel couldn’t believe that he was actually writing all this in an official report. SCP-049 began humming to itself as it rocked back and forth on the nest.

"아, 그렇군요." 오멜 박사는 이 모든 것을 실제로 공식 보고서에 쓰고 있다는 것을 믿을 수가 없었다. SCP-049는 둥지에서 앞뒤로 흔들거리면서 혼자 흥얼거리기 시작했다.


Ten days after the egg had emerged, SCP-049’s cell was filled with researchers holding cameras and taking notes. A glass shield ran through the middle of the room, keeping them safe in case 049 made a move, and multiple guards were on standby. Today was a big day. Whatever was inside the egg was going to hatch! SCP-049 stood protectively over the nest while the researchers whispered to each other on the other side of the room.

알이 나온 지 열흘 만에 SCP-049의 격리실은 카메라를 들고 메모를 하는 연구원들로 가득 찼다. 049가 움직일 경우를 대비해 방 한가운데 유리 방패가 달려와 그들을 안전하게 지켰고, 여러 명의 경비원이 대기하고 있었다. 오늘은 중요한 날이었다. 알 안에 있던 것이 무엇이든 간에 그것이 부화하려고 했다! SCP-049는 연구원들이 방의 반대편에서 서로에게 속삭이는 동안 둥지 위에 보호적으로 서 있었다.

The egg was shaking as a crack in the center grew bigger and bigger. Finally, something began to break through. A white beak broke free of the shell, and then the creature inside tore itself free with its arms. It was… another plague doctor. It was small, and looked kind of funny in comparison to its father. SCP-049 let out a gasp of excitement and picked up the small doctor, hugging it in its arms.

중앙의 균열이 점점 커지자 알이 흔들리고 있었다. 마침내 무언가가 뚫리기 시작했다. 하얀 부리가 껍데기를 부수고 나갔고, 그 다음 안에 있는 생물은 두 팔로 뜯어내 자신을 자유롭게 했다. 그것은 또다른 역병 의사였다. 그것은 작았고, 아버지에 비해 좀 우스꽝스럽게 보였다. SCP-049는 흥분된 숨을 내쉬며 작은 의사를 안아올렸다.

“Should… should we do something about this?” Just as soon as the excitement reached its climax, the doctors in the room realized that they had just witnessed the birth of a new anomaly that they knew nothing about. Why… was it wearing a hat? Why did it smell like a garden? Doctor Omel was the first to step forward cautiously.

"이… 이거 어떻게 해야 할까?" 그 흥분이 절정에 이르자마자, 방안의 의사들은 그들이 아무것도 모르는 새로운 변칙 개체의 탄생을 방금 목격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것이… 왜 모자를 쓰고 있었지? 왜 정원 같은 냄새가 났을까? 오멜 박사가 가장 먼저 조심스럽게 앞으로 나섰다.

“049, would you please put down that… thing? I know you must be excited, but we need to observe it, and-” Doctor Omel began reaching towards 049, but retreated when the small plague doctor in its arms spun around and smacked his hand with a stick.

"049, 그것 좀 내려주시겠습니까? 들떠 있을 거라는 건 알지만, 우리는 그것을 관찰할 필요가 있습니다." 오멜 박사는 049를 향해 손을 뻗기 시작했지만, 팔에 안겨 있던 작은 역병 의사가 막대기를 휘두르면서 그의 손을 찧자 물러났다.

“Don’t touch the doctor!” The small doctor leaped from SCP-049’s arms and swiftly exited the cell before anyone could react. As the containment breach alarms blared, SCP-049 wiped a joyful tear from one of its eyes.

"의사한테 손대지 마!" 그 작은 의사는 SCP-049의 품에서 뛰어내려 아무도 반응을 보이기도 전에 재빨리 격리실을 빠져나갔다. 격리 파기 위험 경보기가 울리자 SCP-049는 한쪽 눈에서 즐거운 눈물을 훔쳤다.

“He… is the cure.”

"그가… 치료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