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멘 학회
평가: 0+x

브레멘 학회

The Bremen Society

기적학 및 오컬트 연구모임
무지는 적이다

7544072990_73b1072340_o.jpg

캣 위드 아이 (Cat With Eye). 외눈의 판관.

회원 1: Cat With Eye (캣 위드 아이) - 또는 외눈의 판관, 고양이, 그 고양이, 외눈의 고양이.
집고양이. 현재 재단 윤리위원회 위원. (2011~) 싸가지. 옥리들은 SCP-718-KO로 지정했다. 명명적 변칙성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금빛의 판관에 의해 그 존재가 강제로 반쯤 분리당했기 때문이다.
초창기 구성원 중 하나이나 이러한 부상으로 현재는 그리 학회 활동에 활발하지 않다.

golden.jpg

금빛의 판관. 옥리들이 찍은 것이다.


회원 2: [알려지지 않음] - 금빛의 판관, 공의로운 자, 공의(公義)
골든 리트리버. 초대 회장이자 우리 중 가장 현명하고 가장 강력한 이였고, 세상을 다시 빚는 힘을 가지고 있었다. 책 하나 (순백의 책 / 위대한 세계의 책)의 주인이었고 결국에는 도망쳤다. 그 행방은 아직까지 알 수 없다. 최근 옥리들이 그 행방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고, PoI-2705로 지정하였다. 학회 역시 조사 중이다.


회원 3: 영요(榮耀)
수탉. 당나귀에게 동조했으나, 그 사상에 대해 제대로 이해했는지는 다소 의문점이 있다. 영광과 전쟁을 좋아했고 즐겼다. 금빛의 판관에게 살해당했으며 현재는 변칙적인 상태로 존재한다.


donkey.jpg

당나귀 - 이름을 버림. 옥리들이 찍은 것이다.

회원 4: 당나귀 - 이름을 버림
당나귀. 전투적 무신론자. 동물 해방주의자.
인간 언어를 구사할 수 있으나 신념 상의 이유로 말하는 것은 거부한다.
인간은 적당히 세면서도 만만해 보이는 야생동물들을 잡아다가 가둬놓고 기르면서, 소위 '품종 개량'이라는 강제 교배를 통해 만들어낸 가련한 자손들을 죽을 때까지 착취해왔다… 그 때문에 야생의 당나귀와 개, 고양이들은 거의 멸종해 버렸다. 이제 와서 멸종위기 종 보호니 종 복원이니 채식주의니 외치면서 나는 동물보호에 앞장선다고 내세우는 위선자 쁘띠부르주아들… 그만한 것으로 수천년 간 쌓여온 증오를 풀 수 있을 거라 진심으로 생각하느냐? 그 사악함에 사탄이 호다닥 도망가는 소리가 들리나?

호다닥


회원 5: 아이니(Aini)
뱀. 1970년 학회에 합류했다. 구성원들 중 금빛의 판관과 함께 가장 탐구자에 가까웠으며, 다섯째주의에 경도되어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샀다. 영생, 신, 초월 같은 전통적인 수련 목표를 중요시했으며, 금빛의 판관의 측근으로 그러한 조언을 했다. 이는 영요와 당나귀의 분노를 샀으며, 끝내 아이니는 영요에게 살해당했다.
그러나 수련의 성과 내지는 금빛의 판관의 개입으로 그 잔상이 여전히 머무르고 있으며, 현재 변칙적 개체로 존재한다.


회원 6: 레티샤
오소리. 1972년 학회에 합류했다. 열정적이고 활발한 성격이며, 외눈의 판관의 오랜 친구로 알려져 있다. 다만 그 친분의 성격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분쟁 당시 이를 중재하고 수습하는 데 앞장섰으며, 비록 비극적인 결과를 완전히 막지는 못했으나 회원들과 준회원들은 그 열정과 노력을 높이 샀다. 이에 금빛의 판관이 도망친 이후 2대 학회장으로 선출되어 현재 활동 중이다.


회원 7: 벤자민 - 역사가. 기억하는 자.
설카타거북. 1970년 학회에 합류했다. 하지만 알고 싶은 건 그게 아닐테지, 안 그래? 작가들이란… 참으로 괴상한 짓이지. 등장인물이 무엇을 하고 말할지 정하며 신처럼 가지고 노는 것도 모자라서, 이제는 우리가 독자의 영원한 장난감이자 노예라는 사실까지 강제로 깨닫게 하는군. 응 그래. 너한테 말하는 거야. 바로 너.

현재 구상 :

세 권의 책을 둘러싼 싸움으로 인한 여파 - 그로 인한 개판을 SCP-KO로 작성 SCP-2746 참고 - 작성 완료

당나귀가 도망치며 동물 해방을 위해 활동한 흔적 - 그로 인한 개판을 SCP-KO로 작성

그 후 이걸 허브로 등록

여러 요주의 단체 양식을 써도 괜찮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