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nting 2
평가: 0+x

Numbers don't lie
숫자는 거짓말하지 못한다

"I don't know what to do." The numbers are wrong.
“뭘 해야 할 지 모르겠어요.” 숫자들이 잘못되었다.

The air was warm. Sticky. Stale. Elanor licked her lips. They were dry. The numbers are wrong.
공기는 따뜻하고, 끈적하고, 퀴퀴한 냄새가 났다. 엘레노어는 입술을 핥았다. 입술은 말라 있었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Marion Wheeler, Chief of the Foundation's Antimemetics Division at Site-41, was nodding very slowly. Staring. It wasn't a look of concern. Not pity, either. The wheels in Elanor's head were clogged, and she couldn't parse Wheeler's expression. Not that it would have much helped had her brain been firing on all four cylinders—Wheeler was particularly disciplined, stoic, and focused constantly… it was kind of unnerving.
매리언 휠러, 제41기지에 있는 재단 항밈학과의 과장은 매우 천천히 고개를 끄덕였다. 똑바로 바라보면서. 심각한 표정도, 동정하는 것도 아니었다. 엘레노어 머릿속의 바퀴는 서로 엉켜서 휠러의 표정을 읽어낼 수 없었다. 엘레노어의 뇌가 4기통으로 멀쩡히 돌아가고 있었어도 크게 다르지 않았을 것이다. 휠러는 특히나 단련되어 있었고, 금욕적이고, 계속 집중하고 있었으며… 대하기에 조금 당혹스러웠다.

Elanor let out a breath. Why did it feel like it was being held in for such a long time? Her lungs burned. She could feel sweat dripping down her face. She reached up to wipe it with the back of her hand, but her face was dry. The numbers are wrong. The numbers are wrong.
엘레노어는 숨을 내쉬었다. 왜 이렇게 긴 시간 동안 갇혀 있었던 것처럼 느껴지는 걸까? 그녀의 폐가 불타는 것 같았다. 그녀는 얼굴을 가로질러 땀이 흘러내리는 것을 느꼈다. 엘레노어는 손등으로 땀을 훔쳤지만, 얼굴은 말라 있었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The radio was on: it sounded vaguely like Lose Yourself was playing beneath what seemed to be mostly static. Outside, a car horn beeped somewhere. The numbers are wrong.
라디오가 켜져 있었다. 거의 대부분 잡음이었지만 희미하게 Lose Yourself가 들리는 듯했다. 바깥 어딘가에서 자동차 경적이 울렸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Wheeler finally spoke. "I understand the transition is difficult. But we both know it makes a lot of sense to have you here." The numbers are wrong.
휠러가 마침내 말을 꺼냈다. “나도 전근이 힘들다는 것은 이해해. 하지만 우리 둘 다 자네가 여기 있는 게 맞다는 걸 알고 있잖아.” 숫자가 잘못되었다.

Elanor's focus seemed to snap into place, and she felt herself relaxing. "I keep having these..episodes." She looked down at her lap, trying to avoid the indecipherable gaze of the Chief. "Things slow down, I feel cold, I feel hot, I realize hours have passed, or basically no time at all. And then something else keeps nagging at me that…" She trailed off. The numbers are wrong.
엘레노어의 초점이 제대로 맞아드는 것 같았고, 안정감이 느껴졌다. “계속 이런 삽화들을 겪어요.” 그녀는 무릎을 내려다보면서 과장의 해독할 수 없는 시선을 피하려고 했다. “모든 게 느려지고, 춥게 느껴지고, 덥게 느껴지고, 몇 시간이나 지나 있거나, 시간이 조금도 안 흐른 상태예요. 그리고 나서 무언가가 제게 계속 잔소리하는데….” 그녀는 말끝을 흐렸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Wheeler nodded, taking out a small notebook and scribbling something in it. "Your experience in this department is a little unusual, Miss Jacob. But it's why you're here. We expected to have unexpected side-effects. You're in unexplored territory. At least, as far as we know." Wheeler ventured a tiny wry smile. "And not just because you're the first agent I know of who transferred in from Accounting."
휠러가 고개를 끄덕이며, 작은 공책을 꺼내서 무언가를 휘갈겨 썼다. “미스 제이콥, 자네가 이 부서에서 겪고 있는 일은 조금 특이하지만 그래서 여기 있는 거야. 우린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들이 나타날 거라고 예상해. 자네는 지금 미개척지에 있어. 적어도 우리가 아는 한에서는 말이야.” 휠러는 작은 비틀린 미소를 내보였다. “그리고 그게 자네가 내가 알고 있는 회계부서에서 전출된 첫 요원이기 때문은 아니야.”

Elanor couldn't help but smile. "So these feelings I've been having, are they related to that medication? The mnestics?"
엘레노어는 웃지 않을 수 없다. “그러니까 제가 겪고 있는 이 일들이 그 약하고 관련된 건가요? 기억제?”

"That depends. Let's see…You've been here six weeks." Wheeler leaned back a little in her chair. "Are you enjoying your job?"
“그럴 수도, 아닐 수도 있어. 그러니까… 자네가 6주 동안 있었지.” 휠러는 의자에 약간 기댔다. “일은 즐거운 것 같아?”

"Actually, yeah, I am. I love handling financial records. I love financial databases." She gave the Chief a knowing look. "See, unlike people, numbers don't lie."
“사실은, 네, 그래요. 전 재정 기록들을 다루는 것을 좋아해요. 재정 데이터베이스도 좋아하고요.” 그녀는 과장에게 알고 있다는 눈치를 보낸다. “그러니까, 사람들하고 다르게, 숫자는 거짓말하지 않잖아요.”

Wheeler nodded, noting something else in her notebook. "Well, the good news is that the episodes of dissociation are normal when you're first adapting to Class W mnestics. The feelings don't really go away, but you get used to them as you realize they're symptoms of experiencing things you literally haven't before."
휠러는 고개를 끄덕이고, 공책에 무언가 다른 것을 적는다. “그래, 좋은 소식은 해리감 삽화는 W등급 기억제에 처음으로 적응하는 중일 때 평범하게 나타난다는 거야. 그 감각이 사라지는 건 아니지만, 이전에 겪어본 적 없는 걸 겪는 증상이란 걸 깨달으면서 점차 익숙해지지.”

A wave of relief spread over Elanor, and she instantly felt lighter about the whole matter. It was just, as most antimemetic things tend to be, all in her head.
안도감의 물결이 엘레노어에게 퍼지면서, 그녀는 그 모든 일에 대해 조금 짐을 덜은 느낌을 받는다. 많은 항밈적인 일들이 그렇듯이, 그저 그녀의 머릿속에서 일어난 일이었던 것이다.

"However." Any trace of Wheeler's smile was gone.The numbers are wrong.
“그렇지만.” 휠러에게서 웃음기가 완전히 사라졌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The wave turned to ice instantly. The young accountant stiffened. The numbers are wrong.
물결이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젊은 회계사는 뻣뻣해졌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During your orientation, it was explained that you would be required to carry a pen and notebook on you at all times. Have you?"
“오리엔테이션 중에, 언제나 펜과 공책을 들고 다녀야 한다고 설명했었지. 그러고 있어?”

Elanor nodded. The numbers are wrong.
엘레노어는 끄덕였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What was the purpose of that notebook?" The numbers are wrong.
“그 공책의 목적이 뭐지?” 숫자가 잘못되었다.

"So that if I believe I've been exposed to an antimemetic agent, I can quickly copy down my thoughts and observations before suffering information loss or corruption."
“제가 항밈인자에 노출되었다고 생각되면, 정보 손실이나 오염을 겪기 전에 제 생각과 관찰 내용들을 빠르게 적어둘 수 있도록요.”

Wheeler nodded, jotting something into her own notebook. "Miss Jacob, this is important. When is the last time you saw that notebook? Have you put anything in it yet?"
휠러는 끄덕이고, 공책에 무언가를 짧게 썼다. “미스 제이콥, 중요한 일이야. 그 공책을 마지막으로 본 게 언제지? 거기에 무언가 쓴 적 있어?”

Elanor shook her head. "I don't think so. I think it's back at my d—"
엘레노어는 고개를 흔든다. “아닌 것 같은데요. 아마 책상 뒤에-“

"If that's the case," Wheeler said, making another small note in her own book, "your experiences with missing and dissociated episodes might not be as simple as adjusting to mnestics." Her movements were very deliberate now as she set her pen down, not removing her gaze from the young agent across the desk. "I feel I should inform you that during the conversation we have been having, you have stopped mid-sentence to write something in your notebook several times. I have a feeling you might have not realized it."
“만약 그렇다면,” 휠러는 공책에 다시 작은 메모를 남기면서 말했다. “자네의 상실감과 해리감 삽화는 단순히 기억제에 적응하는 과정이 아닐 수도 있어.” 그녀는 매우 신중하게 책상 건너편에 앉아 있는 회계사에게서 시선을 떼지 않으면서 펜을 내려놓았다. “자네가 나와 이야기하는 동안, 말 중간에 공책에 무언가 적으려고 몇 번씩 멈췄다는 걸 말해야겠네. 자네는 인식하지 못한 것 같아.”

Elanor chuckled in half-disbelief. "How? My notebook's back at my—" She stopped. It was in her hand. She opened her mouth wordlessly and closed it again. The numbers are wrong.
엘레노어는 반신반의하며 웃었다. “어떻게요? 제 공책은 책상-“ 그녀는 말을 멈췄다. 공책이 손안에 있었다. 엘레노어는 말없이 입을 열었다가 다시 닫았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Wheeler rose from her chair, her face stern and composed. "Elanor, listen to me. I need you to set the notebook down, and slowly open it, but don't look at it until I've cleared it's safe, okay?"
휠러는 엄격하고 침착한 표정으로 의자에서 일어났다. “엘레노어, 내 말 잘 들어. 자네 공책을 내려놓고, 천천히 펼치되, 내가 안전하다고 말하기 전까진 공책을 보지 마. 알겠어?”

"Oh. Ohhhhkay." Elanor was trembling as she set the book down. Her mind was racing. "Chief, I'm sorry, I—" The numbers are wrong.
“오, 아아아알겠습니다.” 엘레노어는 공책을 내려놓으면서 몸을 떨었다. 머릿속이 요동쳤다. “과장님, 죄송합니다, 전-“ 숫자가 잘못되었다.

"No need to be sorry," was Wheeler's response. "The fact that you're writing in the notebook means you have strong instincts. You're doing just fine." She inhaled deeply through her nose. "Go."
“미안해할 필요 없어.” 휠러가 응답했다. “자네가 공책에 무언가 적고 있었단 건 자네가 강한 육감을 가지고 있다는 거야. 잘 행동하고 있어.” 그녀는 코로 깊게 숨을 들이쉰다. “펼쳐.”

Elanor pulled the cover open and looked up at the ceiling. She stared, transfixed on the plaster, for what seemed like an eternity but might have only been seconds. She could hear Wheeler scribbling. "Okay," Wheeler said gently, "Try and look now."
엘레노어는 표지를 넘기고 천장을 보았다. 그녀는 석고에 시선을 고정하고, 영원한 것 같은 몇 초 동안 기다렸다. 그녀는 휠러가 무언가 휘갈겨 쓰는 소리를 들었다. “좋아.” 휠러가 부드럽게 말했다. “이제 봐봐.”

Slowly, so slowly, she pulled her gaze from the ceiling to look down at the notebook that—up until now—she had thought was empty.
천천히, 정말 천천히, 그녀는 천장에서 시선을 떼고, 지금까지 비어 있다고 생각했던 공책을 내려다보았다.

But it was not.
하지만 비어 있지 않았다.

Every page was covered. Elanor's own handwriting was staring back, pristine and perfectionist and immediately recognizable. Every line was filled with the same four words: "The Numbers are wrong."
모든 페이지가 가득 차 있었다. 엘레노어 자신의 깨끗하고 완벽주의적이며 바로 알아볼 수 있는 손글씨가 마주보고 있었다. 모든 줄은 똑같은 단어 두 개로 차 있었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Do you know what it means?" Wheeler asked, her voice just above a whisper.
“이게 무슨 뜻인지 알겠어?” 휠러가 거의 속삭임에 가까운 목소리로 물어보았다.

Elanor shook her head. Then turned the pages again and again. The same phrase, over and over.
엘레노어는 고개를 흔들었다. 그리고는 페이지를 넘기고 넘겼다. 똑같은 문장이, 계속 반복되고 반복되었다.

Wheeler put her own notebook away and gestured to the door. "Then let's go find out."
휠러는 자신의 공책을 덮어두고 문을 가리켰다. “그럼 가서 알아보자고.”


Elanor drummed her fingers absently on the table. It was nice to be back at her own desk again, but now, with Wheeler there to oversee, it felt incredibly uncomfortable.
엘레노어는 손가락을 멍하니 탁자에 두들겼다. 그녀 자신의 책상에 돌아온 것은 좋았지만, 지금 휠러가 감독하고 있는 상태에서는 매우 불편하게 느껴졌다.

"Okay," Wheeler said, sitting down on the other side of Elanor's desk, "Let's do some baseline questions, alright? What's your name?"
“좋아.” 휠러가 엘레노어의 책상 반대편에 앉아서 말했다. “기초적인 질문을 할게, 괜찮지? 자네 이름이 뭐지?”

"Elanor Jones." The numbers are wrong.
“엘레노어 존스입니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What's your position, personnel class, and clearance at the Foundation?"
“자네 직무와, 인원 계급과, 재단 보안 인가 등급이 뭐지?”

"Accounts specialist, Antimemetics Division, Personnel class C, Security Clearance 2, with elevated clearance for financial documents related to…" She stopped. The notebook was open again and the pen was in her hand. The numbers are wrong.
“회계 전문가이고, 항밈학과 소속이고, 인원 계급 C계급, 보안 등급 2등급, 그리고 더 높은 보안 등급으로…” 그녀는 말을 멈췄다. 공책이 펼쳐져 있고 손에 펜이 들려 있었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Wheeler was smiling. "You caught yourself that time. Now focus. There's something there. What were you about to say?"
휠러는 웃음을 짓고 있었다. “이번에는 알아챘네. 이제 집중해. 거기에 뭔가 있어. 뭘 말하려고 했지?”

Elanor shakily put the cap back on her pen. She spoke slowly, and deliberately. "I have. Elevated clearance for. Documents—financial documents. Related to. Department expenditures. And."
엘레노어는 떨리는 손으로 펜에 뚜껑을 다시 씌웠다. 그녀는 천천히, 신중하게 말했다. “저는. 더 높은 보안 등급으로. 자료들- 재정 자료들에. 접근할 수 있어요. 부서 지출에. 관련된 문서와. 그리고.”

The cap was off. Elanor put it back on. The numbers are wrong.
펜 뚜껑이 벗겨져 있었다. 엘레노어는 다시 뚜껑을 닫았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That's it," Wheeler said encouragingly. "Find what's triggering it. Department expenditures and what?"
“그거야.” 휠러가 북돋아 주는 목소리로 말했다. “뭐가 그걸 발동하는지 찾아내. 부서 지출과 그리고 뭐지?”

The cap was off. Elanor put it back on. The numbers are wrong.
펜 뚜껑이 벗겨져 있었다. 엘레노어는 다시 뚜껑을 닫았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Department expenditures and what, Elanor?"
“부서 지출과 그리고 뭐지, 엘레노어?”

"Um." The cap was off. Elanor put it back on. "Department. Expenditures. And." The cap was off. The cap was off. Off. The numbers are wrong.
“음.” 펜 뚜껑이 벗겨져 있었다. 엘레노어는 다시 뚜껑을 닫았다. “부서. 지출과. 그리고.” 펜 뚜껑이 벗겨져 있었다. 펜 뚜껑이 벗겨져 있었다. 벗겨져 있었다. 숫자가 잘못되었다.

Wheeler was leaning forward, resting her hands on the desk. "Breathe. Focus."
휠러는 앞으로 숙여서 앉고, 손을 책상 위에 올려놓았다. “숨 쉬고. 집중해.”

"And." The cap was off. Elanor's fingers trembled. And then—she hurled the pen across the room. "Payroll!" THE. NUMBERS. ARE. WRONG.
“그리고.” 펜 뚜껑이 벗겨져 있었다. 엘레노어의 손가락이 떨렸다. 그리고-그녀는 방 저편으로 펜을 내던졌다. “급료 총액이요!” 숫자가 잘못되었다.

There was a stillness to the room as the plastic utensil clattered to the ground. Elanor was breathing hard. Her heart was pounding.
플라스틱제 도구가 바닥에 떨어져 잘그락거리는 동안 방 안에 정적이 흘렀다. 엘레노어는 거칠게 숨을 몰아쉬었다. 심장이 거칠게 뛰고 있었다.

"OK," Wheeler said, nodding. "Tell me."
“좋아,” 휠러가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 “말해줘.”

Somehow, Elanor had caught hold of the metaphorical thing clawing in the back of her mind, desperately trying again to escape behind the curtain. She had a hold of it now. Why couldn't she stop shaking? "You asked for me to transfer to this department to see if there were any attempts by Foundation employees, departments, or potential insurgents to mismanage funds and cover their tracks with antimemes." Her breathing was getting faster. "The Foundation allots a certain amount of money for payroll based on the salary of Foundation agents. So, per your instructions, I have been auditing individual department budgets. But there's something here, in the numbers. Something that makes my eyes just pass over it. We're…We're…" She tried to formulate the idea in her head now. The information trying to crawl away inside her mind was now being molded like putty in the accountant's frontal lobe.
어떻게든, 엘레노어는 그녀 마음속 뒤편에서 커튼 뒤로 필사적으로 도망치려고 할퀴어대는 은유적인 무언가를 붙잡는 데 성공했다. 그녀는 이제 그걸 붙들고 있었다. 왜 떨리는 걸 멈출 수 없는 걸까? “과장님은 저에게 이 부서로 전근해서 재단 직원이나, 부서나, 잠재적인 반란자들이 자산을 유용하고 항밈으로 위장하려는 시도가 있는지 알아봐 달라고 하셨어요.” 그녀의 숨이 더 가빠졌다. “재단은 재단 요원들의 월급에 기초해서 급료 총액에 일정한 양의 예산을 할당해요. 그래서, 과장님의 지시에 따라, 저는 각 부서의 개별적인 예산들을 조사 중이었어요. 그런데 이 숫자들에 뭔가 있어요. 제가 눈을 두지 않고 넘겨버리게 만드는 무언가가요. 우리는… 우리는…” 그녀는 머릿속에 있는 생각을 체계화하려고 노력한다. 그녀의 마음속으로 기어들어 도망치려던 정보가 그녀의 전두엽 속으로 퍼티처럼 맞아들어가고 있었다.

"You've almost got it," Wheeler said, reaching over to take Elanor's hand. Elanor paid her no mind—not to be rude, but the runaway idea was still trying to make its escape. She had secured her hold on it now, though. She melded it, kneaded it between a perception and a process and an ingrained mathematical mind, and then, like the bursting of a dam, the idea gave way.
“거의 다 알아냈어.” 휠러가 손을 뻗어 엘레노어의 손을 잡으며 말한다. 엘레노어는 휠러에게 신경을 쓰지 않는다. 무례하게 행동하려는 게 아니라, 도망치던 생각이 아직도 탈출하려고 시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그녀는 그것을 거의 다 붙잡았다. 그녀가 그것을 인식과 처리와 타고난 수학적인 사고 사이로 혼합하고 반죽하자, 댐이 터지는 것과 같이 그 생각이 굴복한다.

She straightened up. "Departments are paying on average 70% less for salaries than they should be." On Elanor's left, a stack of 11x17 spreadsheets leered up at her. Why hadn't she noticed them before? She picked it up. "But it's not that people are having pay cuts. But it's something else. They…" She tried to find the words. "It's that they…there's something wrong with the people. With the names. They're…They're not names. They're…"
그녀는 몸을 꼿꼿이 편다. “부서들은 평균적으로 원래 지불해야 할 봉급보다 70%나 더 적게 지불하고 있어요.” 엘레노어의 왼쪽에서, 한 무더기의 11x17 전표들이 그녀를 흘겨다보았다. 왜 이것들을 지금까지 알아채지 못했을까? “하지만 사람들이 더 적은 월급을 받고 있는 건 아니에요. 무언가 다른 게 있어요. 그들은…” 그녀는 단어를 찾으려고 했다. “그러니까 그들이… 사람들에게 잘못된 것이 있어요. 이름에요. 그것들이… 이름이 아니에요. 그것들이…”

Wheeler was now looking over her shoulder at the spreadsheets. "Oh my god. It's mipsum."
휠러는 이제 어깨 너머로 전표들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오 맙소사. 밉숨(mipsum)이잖아.”

Elanor shrugged. "I don't understand."
엘레노어가 어깨를 으쓱했다. “무슨 뜻인지 모르겠어요.”

The chief ran a finger over the text in one of the rows on the sheet. "It's a cognitive defense mechanism that makes you not realize data is missing. In graphic design, placeholder text is called 'lipsum'. When it's anti-memetic, we call it 'mipsum'. Memetic placeholder text. Glyphs that are so much like real text that your whole perception just passes over it. Except," She added with an approving side glance, "Yours didn't." She flipped through a few pages. "Wow. Over half the names. maybe 3 out of 4. What department is this?"
과장은 손가락으로 전표의 한 줄을 따라 훑는다. “자료가 없다는 사실을 알아채지 못하게 하는 인지적 방어 메커니즘이야. 그래픽 디자인을 할 때 빈 자리를 채워두는 텍스트를 ‘립숨(lipsum)’이라고 불러. 그게 항밈이면 ‘밉숨’이라고 부르지. 밈적인 플레이스홀더 텍스트야. 진짜 텍스트하고 너무나 비슷한 기호들이라서 인식체계가 그냥 넘겨버리지. 그렇지만,” 그녀는 만족스러운 곁눈질을 하면서 덧붙인다. “자네는 그렇지 않았지.” 그녀는 몇 페이지를 넘겨본다. “와. 이름 절반 이상이 이렇군. 4분의 3 이상일지도 모르겠어. 이게 어떤 부서지?”

"This one's waste disposal. Let's see, I also have…" She pulled out several more stacks of 11x17. "Fire Services, Ops-A, Ops-B, and…oh." The text on the next one read "Antimemetics Division."
“이건 폐기물 처리부서예요. 보자, 그리고…” 그녀는 몇 묶음의 11x17 전표 뭉치를 더 꺼넀다. “소방 부서, 작전 1과, 작전 2과, 그리고… 오.” 다음 묶음에 쓰여 있는 것은 “항밈학과”였다.

Wheeler took it and began flipping through it. "I don't understand. Antimemetics has a staff of eight thousand people. Two thirds of them can't just be—" She stopped, her face going blank as her gaze rested on an opposite wall.
휠러는 그 묶음을 집어서 이리저리 넘겨보았다. “이해가 안 돼. 항밈학과에는 8천 명의 직원이 있어. 그 중 삼분의 이가 그저-“ 그녀는 말을 멈추고, 공허한 얼굴로 반대쪽 벽을 쳐다보았다.

Elanor waited, and then gently tapped her. "Chief?"
엘레노어는 기다리다가, 그녀에게 가볍게 손을 얹었다. “과장님?”

Wheeler looked mildly startled. She dropped the spreadsheet on the floor and dashed to the office door. Just outside, department staffers were hard at work in offices and cubicles. Shuffling papers, transcribing notes, rewriting lost communications for the 10th or 20th time.
휠러는 가벼운 혼란을 겪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그녀는 전표를 바닥에 떨어트리고 사무실 문으로 달려갔다. 문 바깥에서는 부서 직원들이 사무실과 칸막이 안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었다. 그들은 종이들을 뒤적이고, 메모를 베껴 적고, 잃어버린 대화 내용을 10번째인가 20번째 다시 적고 있었다.

Elanor was at her side. "What is it?"
엘레노어가 휠러의 옆에 섰다. “뭔가요?”

"Look," Wheeler said.
“봐봐.” 휠러가 말했다.

Elanor looked around. "I don't…I don't see what you're—"
엘레노어가 둘러보았다. “저는- 저는 무슨 말을 하시는지-“

"Count," Wheeler said, her voice barely a breath. "Count the number of people you can see from this doorway."
“세어봐.” 휠러가 거의 날숨에 가까운 목소리로 말했다. “여기 문간에서 보이는 사람들 수를 세어봐.”

Elanor mentally tallied them up. "Uh. Twenty-two." The numbers are wrong.
엘레노어는 마음속으로 세어 보았다. “어, 이십 이 명이요.” 숫자가 잘못되었다.

Wheeler shook her head. "Again. Count again."
휠러가 고개를 흔들었다. “다시, 다시 세어봐.”

She did. "Twenty-two."
그녀는 그렇게 했다. “이십 이 명.”

"Again. Focus. Count in your head."
“다시. 집중해. 머릿속에서 세어봐.”

Elanor gritted her teeth. One. Two. Three. Four. Five. Six. Seven. E— No. Not eight. Just seven. Only seven people were actually in the room. She sucked in a breath. "Oh my god."
엘레노어는 이를 악물었다.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여-아니. 여덟은 아니었다. 일곱 명 뿐이었다. 일곱 명만이 실제로 방 안에 있었다. 그녀는 숨을 들이켰다. “하느님 맙소사.”

Wheeler was glowering. Elanor could almost see the wheels spinning behind her glasses, and it was a moment before the Chief returned to reality. "Ok. I think I know our next step."
휠러는 얼굴을 찌푸렸다. 엘레노어는 그녀의 안경 뒤에서 바퀴들이 돌아가는 걸 볼 수 있을 것만 같았고,

Elanor felt suddenly ready for anything. "Ok. Who are we going to talk to?"
엘레노어는 갑자기 어떤 일이든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았다. “좋아요, 이제 누구에게 말하죠?”

"No one." Wheeler gestured for the accountant to follow. "I think we already did."
“아무에게도.” 휠러가 회계사에게 따라오라고 손짓했다. “이미 말했던 거 같아.”


The computer screen was facing the other direction, but whatever was on it cast Wheeler into sharp relief. She looked somehow older now—tired, stretched to her limits.
컴퓨터 화면은 다른 방향을 보고 있었지만, 그 위에 있는 내용이 뭐든 간에 휠러에게 빠르게 안도감을 가져다 주었다. 그녀는 피곤하고 극한까지 내몰려서 약간 늙은 것처럼 보였다.

"My god," Wheeler said, leaning back from the monitor. "Box F. Box F." She rose, went to a cabinet, and removed a small green box about the size of a coffee mug. She returned to her desk and sat, placing the box in front of her. "Alright Elanor, the information you're about to receive is highly confidential and may distress you. But if it's any consolation, the access logs in here lead me to believe that you and I have discussed this before."
“맙소사,” 휠러가 모니터에서 뒤로 물러나면서 말했다. “F번 상자. F번 상자.” 그녀는 일어나서 캐비닛을 열고 머그잔 크기의 작은 녹색 상자를 꺼냈다. 그녀는 책상으로 돌아와 앉아 앞에 상자를 내려놓았다. “좋아 엘레노어, 자네가 곧 알게 될 정보는 극비이고 고통스러울 수 있어. 하지만, 위로가 될 진 모르겠지만, 이 접근 기록으로 보아선 자네와 내가 전에도 이것에 대해 말한 것 같아.”

Elanor nodded and said nothing.
엘레노어는 고개를 끄덕이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This," Wheeler said, turning her computer monitor, "Is SCP-2000. It's alright, apparently you already have clearance to read this file. I wonder how that happened."
“이건,” 휠러가 컴퓨터 모니터를 돌리며 말했다. “SCP-2000이야. 괜찮아, 자네는 이미 이 파일을 읽을 수 있는 보안 등급을 갖고 있으니까. 어떻게 그렇게 됐는지 모르겠지만.”

Elanor took the mouse and started to scroll through its contents section by section. Her face went from curiosity to horror and back again in the short span of a few minutes. When she'd reached the bottom of the page, she had become pale in the fading afternoon light. Sinking back in her chair, the young agent sat quietly for a long time, simply contemplating what she had just read. Wheeler rose and walked to the break room to make two cups of tea, one of which was placed in front of her colleague, who had still not moved.
엘레노어는 마우스를 잡고 스크롤을 내리면서 문단들을 하나하나 읽어나갔다. 그녀의 얼굴에는 몇 분의 짧은 시간 동안 호기심과 공포가 번갈아 나타났다. 페이지 맨 끝까지 읽은 후, 그녀는 저물어 가는 오후의 햇빛 속에서 창백히 질려 있었다. 의자에 다시 몸을 기대면서, 젊은 요원은 오랜 시간 동안 조용히 앉아, 방금 읽은 내용을 숙고하고 있었다. 휠러는 일어나 휴게실에서 차를 두 잔 타서, 한 잔을 그동안 움직이지 않고 있었던 동료 직원의 앞에 내려놓았다.

Elanor's eyes went suddenly wide and she grabbed the mouse to scroll up. "Wait—"
엘레노어의 눈이 갑자기 커지며 마우스를 붙잡고 스크롤을 올렸다. “잠깐만요-“

To fulfill its primary mission, SCP-2000 includes 500,000 Bright/Zartion Hominid Replicators (BZHR). At peak capacity, SCP-2000 is capable of producing 100,000 viable, non-anomalous humans per day (with a warm-up period of 5 days).
주된 임무를 이행하기 위해 SCP-2000은 브라이트/자티온 호미니드 복제기 500,000개를 포함한다. 최고도 가동 시에, SCP-2000은 독자 생존 가능한 비변칙적 인간 100,000명을 하루에 생성할 수 있다(5일의 워밍업 기간을 갖고).

She pointed at the screen and looked over at Wheeler without saying a word. Wheeler nodded, taking a sip of her tea. Elanor scrolled back down to the bottom of the description.
그녀는 화면을 가리키면서 휠러를 말없이 쳐다보았다. 휠러는 고개를 끄덕이며 차를 한 모금 들이켰다. 엘레노어는 설명의 맨 끝으로 다시 스크롤을 내렸다.

It is estimated that the world population, manufacturing capability, agricultural production, and culture can be reset to 2000 CE levels 25 to 50 yrs after the procedure is implemented.
절차가 시행되고 25에서 50년이 지난 후 세계 인구, 공업 능력, 농업 생산과 문화는 기원후 2000년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Elanor pointed again, still unable to make any words. She grabbed for a pen and notebook.
엘레노어는 이번에도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화면을 가리켰다. 그녀는 펜과 공책을 집어들었다.

The Chief stopped her. "No, I understand. It doesn't add up. The population of the world in 2000 was 6.2 billion people. At 100,000 people a day, for even 50 years…accounting for birth rates and death rates, you come up short. Far too short." She took another sip of tea. "About two in three short. A population loss of about 70%."
과장은 그녀를 제지했다. “아니, 이해해. 숫자가 맞지 않지. 2000년에 세계 인구는 62억 명이었어. 하루에 100,000명씩, 50년 내내 만들어 낸다 해도… 출생률과 사망률을 고려해도, 사람이 모자라. 매우 모자라지.” 그녀는 차를 한 모금 더 마셨다. “한 3분의 2 정도 모자라지. 인구의 70퍼센트가 없는 거야.”

Elanor had not yet found her voice, but she tried. "Where are they?" she whispered.
엘레노어는 아직도 할 말을 잃어버린 채였지만, 말하려고 애썼다. “그들은 어디 있죠?” 그녀가 속삭였다.

Wheeler tapped a phrase on the screen with the back of her pen.
휠러는 펜 뒤쪽 끝으로 화면에 뜬 문구 하나를 가리켰다.

the BZHR also has the ability to implant memories by administration of Class-G hallucinogenics and developmental hypnotherapy.
BZHR은 G 등급 환각제의 적용과 발달상의 최면 요법을 통해서 기억을 이식할 수도 있다.

"Class-G hallucinogenics. I'm familiar with these," she explained. "They're not in your standard amnestics and mnestics guide. This isn't just a memory-eraser. It's a memory-replacer. It's made of anomalous material that makes it as permanent as possible. The memories bind to your brain and don't let go." She let out a hiss between her teeth. "They should have told me about this."
G등급 환각제. 이게 뭔지 알고 있어.” 그녀가 설명했다. “이건 표준 기억소거제와 기억제 안내에 포함되어 있지 않아. 이건 단순히 기억을 지우는 게 아니야. 기억을 대체하지.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영구적으로 만들기 위해 변칙적인 물질로 만들어져 있어. 기억을 뇌에 묶어버리고 절대 떨어지지 않지.” 그녀는 잇새로 신음을 흘렸다. “이게 무슨 일인지 나한테 말해 줬어야 했을 텐데.”

"So what does that mean?" Elanor whispered. She was trembling again.
“그래서 그게 무슨 뜻이죠?” 엘레노어가 속삭였다. 그녀는 다시 떨고 있었다.

The chief didn't meet Elanor's gaze. "It means that the last time the Lazarus Protocol was used, they only made 2 billion people out of 6. Everyone else is just implanted in our conscious." She took in a deep breath. "On the streets. In restaurants. On the train. In your office. Two out of three just aren't real…they're in our heads, to make our planet feel a little less empty."
과장은 엘레노어를 마주보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라자로 절차를 시행했을 때, 60억 명 중 20억 명만 만들었던 거야. 나머지 사람들은 그저 우리 의식 속에 삽입되어 있는 거지.” 그녀는 깊게 숨을 들이켰다. “길거리에. 식당에. 기차에. 사무실에. 삼분의 이는 진짜 사람이 아니야… 우리 머릿속에서, 지구가 좀 덜 비어 있는 것처럼 보이게 해 주는 거지.”

"But why?"
“하지만 왜요?”

Wheeler had no answer.
휠러는 답하지 않았다.

A long silence descended between them. "And in there?" She gestured to the green cube labeled "Box F", already suspecting the answer.
둘 사이에 긴 침묵이 내려앉았다. “그리고 그 안에 든 건 뭐죠?” 엘레노어는 이미 답을 예상하고 있으면서도, “F 상자”라고 쓰여 있는 녹색 상자를 가리켰다.

Wheeler removed the lid. Inside were two medical inhalers, each with a bright green label. One read WHEELER, M and the other JONES, E.
휠러는 뚜껑을 열었다. 안에는 밝은 녹색의 라벨이 붙어 있는 두 개의 의료용 흡입기가 들어 있었다. 하나는 휠러, M, 다른 하나는 존스, E라고 쓰여 있었다.

"Class-G," Wheeler mumbled. Drugs strong enough to make you forget. Drugs strong enough to overpower Mnestics. Drugs strong enough to override a living being permanently. Well, not permanently, Wheeler reminded herself. Elanor had beaten it. Elanor and the numbers.
“G등급.” 휠러가 중얼거렸다. 잊어버리게 만들기 충분할 정도로 강력한 약. 기억제를 억누를 정도로 강력한 약. 살아 있는 사람을 영구적으로 덮어쓸 정도로 강력한 약. 아니, 영구적이진 않지만, 휠러는 속으로 생각했다. 엘레노어는 이겨냈다. 엘레노어와 숫자들이.

Elanor picked the one with her own name. "I've done this before, haven't I?"
엘레노어는 자기 이름이 쓰인 것을 집어들었다. “제가 전에도 한 적이 있는 거죠, 그렇지 않나요?”

Wheeler pulled the other one from the box. "I think we both have."
휠러는 다른 하나를 상자에서 꺼냈다. “우리 둘 다 그런 것 같군.”

The accountant paused again. "And…I have to?"
회계사는 또 잠시 멈추었다. “그리고… 해야 하나요?”

The chief met Elanor's gaze. It was an expression of regret, hopelessness, and a profound sense of duty, broiled together with a suppressed instinct—that innate fear of not knowing. "I won't make you," Wheeler said, and there was a depth of calm to her voice. "I can't stop someone higher than me from giving it to you later against your will. Maybe that's what happened last time. No way to know. But…" She finally broke her gaze, looking out the office window at the setting sun and the massive stone monument in the forest behind Site-41. "I also wouldn't judge you for choosing to live a different, less unsettling, truth."
과장은 엘레노어의 눈을 마주보았다. 후회와 절망감, 그리고 깊은 의무감이 억눌린 본능,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한 본능적인 공포로 뒤섞인 표정이었다. “난 강권하지 않겠어.” 휠러는 차분한 목소리로 말했다. “나중에 나보다 높은 사람이 자네의 의지에 반해서 약을 주더라도 난 막을 수 없어. 지난번에 그런 일이 일어났을지도 모르지. 알 방법은 없어. 그렇지만…” 그녀는 마침내 시선을 돌리고, 사무실 창문 밖으로 저무는 해와 제41기지 뒤의 숲에 있는 거대한 석재 기념비를 바라보았다. “자네가 다른, 보다 덜 신경쓰이는 진실을 택하더라도 자네를 재단하지는 않을 거야.”

Elanor rattled the inhaler. "It's not a truth. Numbers don't lie."
엘레노어는 흡입기를 달그락거렸다. “그건 진실이 아니에요. 숫자는 거짓말하지 않으니까요.”

The tea had gone cold by the time they had both made their decision.
두 사람이 결정을 내렸을 무렵 차는 차갑게 식어 있었다.

The numbers are wrong.
숫자가 잘못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