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비오는 날, 눅눅한 방울소리, 무진과 곡성 그 사이의 폐촌에서
평가: 0+x

벌써 2년도 더 된 이야기입니다. 저는 원래 가방 하나만을 등에 지고서 이곳저곳을 떠돌며 여행하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였습니다. 해가 구름에 가려져 울적했던 그날도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길을 거닐다가 지쳐 잠시 외딴곳에 위치한 낡은 버스 정류장 의자에 앉아 쉬고있었습니다. 버스 정류장은 사람 하나 없는 폐촌과 가파른 산 사이에 껴있어 이런곳에도 버스가 다니는구나 하며 신기해했던 기억이 납니다. 저는 잠시 의자에 등을 붙이고 하늘을 바라보았습니다.

이상하게 그날따라 졸음이 제 몸을 끈적하게 휘감았습니다. 그 찝찝한 졸음 때문에 저는 결국 순식간에 골아떨어져 해가 산 봉우리에 걸려 넘어가기 직전에 눈을 떴습니다. 폐촌과 산 가운데에 홀로 서있는 상태에서 유일하게 절 지켜주었던 햇빛마저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저는 이도저도 못하는 신세가 되고 말았습니다. 왔던 길을 되돌아가기에는 거리가 너무 멀었고, 폐촌의 다 망가진 집에 들어가 쉴수 있을 정도로 제게 용기가 있지는 않았습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빗방울도 조금씩 떨어지기 시작하자 저는 패닉에 빠져 군데군데 구멍뚫린 정류장 지붕을 우산삼아 의자 위에 쪼그려앉아 하염없이 아침만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빗소리가 사방을 가득 매우기 시작하고 정류장 지붕의 구멍에서 홍수가 난것마냥 빗물이 잔뜩 쏟아지기 시작할때 즈음 저 멀리서 선명한 방울소리가 들려왔습니다. 듣자 하니 저 멀리 폐촌에서 들리는듯 하여 어릴적에 들었던 귀신이란 귀신들은 전부 떠올라 소스라치게 놀라 벌벌 떨기만 하는데 방울소리는 그칠줄 몰랐습니다. 그렇게 20분정도 떨고있다보니 갑자기 소리의 근원지가 궁금해지더군요. 제가 워낙 겁이 많아 차가 없으면 짧은 터널도 지나가기 힘들어했었는데 그때는 무슨 배짱이였는지 입고있던 겉옷을 우산삼아 폐촌을 향해 길을 나섰습니다. 제가 다행히 손전등을 가지고있어 망정이지 아니였다면 땅에 난데없이 튀어나와있는 흙더미들에 발이 걸려 여러번 걸려 넘어졌을겁니다.

걸으면 걸을수록 방울소리가 가까워져 걸음을 재촉하다가도 무서운 생각이 떠올라 잠깐 멈칫하고, 뭐 어떠냐고 스스로를 설득하며 다시 걷다가도 갑자기 무서워져 뒷걸음질 치는 짓을 반복하며 오만가지 생각을 다했습니다. 사람일지 귀신일지, 사실 어디 폐가에 있는 혼들이 방울소리를 내어 날 부르는게 아닐지, 그냥 바람소리를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지, 그런 시답잖은 생각들을 하다보니 어느새 방울소리는 가까이서 들리더군요. 의심의 여지 없이 확실히 방울소리였습니다.

제가 걸음을 멈춘것은 길가에 난데없이 나타난 팻말이 제 앞을 가로막았을때, 그리고 그 팻말에 쓰여진 글귀 때문이였습니다. "무진까지 앞으로 500m 남았습니다" 라고 적혀있던 그 팻말은 누가 봐도 잔뜩 녹슨 모양새가 마치 한 십년 넘게 사람 손길한번 닿은적이 없는것 같아 평소같았으면 별 생각없이 그냥 지나쳐갔을겁니다. 그런데 무언가 이상했습니다. 저는 분명 탁 트인 평지에 위치한 폐촌을 향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팻말이 나타나서는 무진까지 얼마나 남았습니다 하는데 마치 갑자기 땅에서 솟아올라 저를 끌어들이려 한다는 느낌을 주었으니 말입니다.

저는 그저 제가 그 전까지는 팻말을 보지 못한것일수도 있고, 갑자기 이런게 눈앞에 나타날리 없다고 제 스스로 최면을 걸며 도망치듯 제가 온 방향으로 되돌아갔습니다. 이제 방울소리는 안중에도 없었습니다. 아침이 될때까지 버스정류장 안에서 기다리다가 아침이 되면 바로 떠나버리자고, 다신 근처에도 발붙이지 말자고 다짐하며 점점 걸음을 재촉하였습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방울소리가 갈수록 커지기 시작하는거 아니겠습니까. 분명 저는 방울소리의 근원지와는 정반대 방향으로 향하고 있을터인데 방울소리가 커지다니. 마치 방울소리가 절 따라오는것만 같았습니다.

달렸습니다. 달리고 또 달렸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달려도 방울소리는 우습다는듯이 점점 커져가기만 했고, 버스 정류장은 물론 도로조차도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거센 빗줄기가 온 몸을 두드려 제 어깨를 무겁게만 만들고 축축한 땅바닥은 절 아래로 끌어당기는것마냥 제 발을 휘감았습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지쳐 쓰러지기 직전이라 가쁜 숨을 몰아쉬고 있었던 그 찰나에 무언가에 발이 걸려 저 멀리 나뒹굴었습니다.

뒤돌아볼 틈도 없이 저는 곧바로 달리려고


태그: 무진 이야기 ko
1: * 그 비오는 날, 눅눅한 웃음소리, 무진과 곡성 그 사이의 안개없는 폐촌에서 by MrChamGyunGgun
2: http://ko.scp-wiki.net/the-rainey-day-a-damp-laugh-in-the-fogless-countryside-between-mujin-and-gok-seong
3: the-rainey-day-a-damp-laugh-in-the-fogless-countryside-between-mujin-and-gok-seong
4: fogless-1
5: 그 비오는 날, 눅눅한 웃음소리, 무진과 곡성 그 사이의 안개없는 폐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