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전暗傳
평가: 0+x

그날을 기억한다. 검은 달이 하늘에 차올랐을때 나는 그곳에 가만히 앉아있을 수밖에 없었다. 검은 안개가 내 눈을 가렸지만 붉게 피어오른 백일홍이 사람들의 짓궂은 비명소리와 공명하며 내 손을 붉게 물들였다. 하늘에서 떨어진 그 아찔한 빛깔의 소녀, 그녀는 내 누이였다. 생전에 공부 하나만에 깊게 파고들던 그 아이가 왠 듣도보도 못한 회사에 들어가나 했다. 흰 가운 위로 핀 그 우울만을 먹고살던 손목 위의 백일홍은 드디어 그곳에서 독립하고 나와 나의 눈에서 떨어지는 우울을 집어삼키기 시작했다. 더욱 자라나서 이 세상을 물들이길, 저번에는 작고 붉었던, 이번에는 크고 검은 모습의 꽃망울아.

벛꽃날
무진 밖으로 못나간. 마음아픈 첫사랑.

자동차 사고

팻말

음악

무진을 따라

유년시절

현실

가면무도회

그리고 암전. 검은 빛만이 눈에 선하도록.

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

수많은 검은 양복의 행렬이 이어진 그날들, 어째서 난 눈물조차도 흘리지 않은것일까? 그때 장례식장에서 나왔던 투명한 안광의 액체는 거짓이요, 마지막 남은 내 인간성 한줌을 연기하는 기만이라 굉장한 죄악감이 내 목을 휘감고서 심장을 파낼줄 알았다. 하지만 죄악감은 미소지으며 날 쓰다듬고는 저 멀리로 도망쳤다. 이상한 경험이었다. 나는 여전히 울지 못하고있다.

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암전

안개 한모금 들이켜 줄줄이 따라가는 저 구름의 행렬을 향해 내뱉는다. 저 쪽빛 하늘은 무슨 생각을 할까? 찬 공기가 내 목을 간지럽히는 오늘은 어떤 날일까? 이상의 작은 비행운이 내 눈을 빌려 내게 낙화를 보여줄 오늘은, 정말 아름다운 날이다.

暗傳

정말로 정말로 아름다운 날이다.



태그: 무진 이야기 ko
1: * 암전暗傳 by MrChamGyunGgun
2: http://ko.scp-wiki.net/convey-the-darkness
3: convey-the-darkness
4: fogless-2
5: 암전暗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