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83-KO
rating: 0+x

일련번호: SCP-183-KO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SCP-183-KO는 제 제27기지 표준 금고에 보관한다. 실험을 위해 보관 시설에서 반출할 때는 3등급 이상의 인원 1명의 허가가 있어야 한다.

설명: SCP-183-KO는 1997년에 주조된 500원 동전이다. SCP-183-KO는 SCP-183-KO-1의 출현을 제외한 그 어떠한 변칙적 능력을 보유하지 않았으며 외형에서도 특이점을 찾아보기 힘들다.

SCP-183-KO에 인간의 신체 일부, 또는 인간의 신체 일부를 덮고 있는 물체와 접촉이 이뤄질 시 30대 중반 정도의 동양인 남성이 나타난다. 이 동양인 남성을 SCP-183-KO-1이라 칭한다. SCP-183-KO-1은 대상에게 SCP-183-KO를 건내주며 어떤 면이 나올지 맞힐 것을 요구한다. SCP-183-KO-1은 이것을 '의무'라고 칭한다. 동전의 면을 고르는 것을 거부할 시 SCP-183-KO-1은 대상을 목졸라 살해한다. 실패할 시, SCP-183-KO-1는 마찬가지로 대상을 목졸라 살해한다. 성공할 시, SCP-183-KO-1은 대상에게 어떠한 행위도 하지 않고 사라지며, 이렇게 '의무'에 통과한 대상에게는 SCP-183-KO의 변칙성이 더는 효과를 드러내지 않는다.

SCP-183-KO을 쥐기만 하고 던지지 않을 시에는 던질 때까지 SCP-183-KO-1이 나타나 SCP-183-KO을 쥔 대상에게 동전을 던지라는 내용의 설득을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침묵하고 대상의 옆에서 대상을 주시한다. 이론상 영구적으로 SCP-183-KO을 던지지 않는 것도 가능하겠지만 실수로 SCP-183-KO을 떨어뜨리거나 놓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SCP-183-KO을 던지는 것으로 인식되기 때문에 SCP-183-KO-1로부터의 '의무'를 영구적으로 회피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지금까지 SCP-183-KO-1의 '시험'을 가장 오래 회피한 기록은 14일이다.

SCP-183-KO는 ██시 ██구의 컨테이너 앞에서 발견되었다. 당시 컨테이너 관리 담당자 김██은 SCP-183-KO에 접촉하였고, SCP-183-KO-1이 나타나 '의무'를 요구했다. 김██은 놀라 경찰에 신고하였으며 이 신고를 재단이 입수하여 재단의 격리 팀이 출동하였다. 김██은 '시험'에 통과하지 못하고 SCP-183-KO-1에 의해 살해되었다.

SCP-183-KO-1로 추정되는 인물은 대한민국에서 청부살인업을 실시하였던 황██이다. 그가 마지막으로 목격되었던 곳은 ██시 ██구의 컨테이너 앞이었으며, 당시 대상은 사업가 이██에게서 '천년장자'라고 불리는 인물을 암살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대상이 천년장자로 추정되는 인물을 만난 직후 10분간의 컨테이너 주변의 CCTV 기록이 전부 소실되었다. 10분 후 CCTV가 복구되었을 때에는 이미 황██과 천년장자로 추정되는 인물은 사라져 있었다. 컨테이너 관리 담당자 김██가 SCP-183-KO를 처음으로 발견한 것은 황██과 천년장자로 추정되는 인물의 만남 20분 뒤였다.

SCP-183-KO-1과의 면담

SCP-183-KO-1은 지성이 분명하게 있으며 '의무'의 대상과 의지에 따라 의사소통을 시도하려는 모습이 관측되었다. 그 동안 실험의 여러 증거들을 통해 재단은 SCP-183-KO-1과의 대화가 가능하다고 판명하였고 이를 시험하였다. 질문자는 D-141242번으로 결정되었으며, 최██ 연구원이 D-141242에게 대화의 내용을 지시하였다.

면담 대상: SCP-183-KO-1

 
D-141242: 음…이대로 말하면 되는 거야? 좋아. 알겠어. SCP-183-KO-1, 당신은 황██인가?

SCP-183-KO-1: 그 이름에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

D-141242: 다음 질문. 어째서 '시험'이라는 걸 계속하지?

SCP-183-KO-1: 형벌이지.

D-141242: 그게 뭔 헛소리야?

SCP-183-KO-1: 한 때 모든 건 운명이라는 길이 모든 사람의 삶을 결정한다고 믿었어. 내가 지금 저 사람을 죽이는 것은 저 사람의 운명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금 생각하면 허튼소리지. 내가 하는 잔학한 일을 운명이라는 허깨비에 떠넘겼던 거야. 눈 가리고 아웅이지.

D-141242: 지랄. 돈 받고 사람 죽이는 놈이 그런 생각 하면서 사람 쏘고 다녔냐?

SCP-183-KO-1: 더 큰 것을 볼 수 없었던 그 시절에는 그랬지.

D-141242: 별 미친놈 다 보겠네. 다음 질문… 어쩌다 그 동전 안에 갇혔지?

SCP-183-KO-1: 감히 천년장자님께 거역한 죄.

D-141242: 무슨?

SCP-183-KO-1: 내가 총을 들이댔는데도 조금의 흔들림이 없더군. 잠깐 당황하고 있는 틈에 나는 그 분의 발밑에 엎드려 있었고 총도 빼았겼다. 분노하며 고개를 들었는데 그 분의 얼굴은…정말…

D-141242: 얼굴이 어땠길래 그래?

SCP-183-KO-1: 난 분명히 봤다. 눈물이 나더군. 잠깐 봤을 뿐인데도, 나는 그분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었던 거야. 말로 표현할 수 없어. 말로 표현한다는 것 자체가 모욕이다.

D-141242: 왜 갇혔는지나 이야기해.

SCP-183-KO-1: 그리고 그는 말했지. 나를 사랑하냐고. 눈물을 펑펑 쏟으면서 사랑한다고 대답했어. 그러더니 그 분은 갑자기 싸늘하게 나를 쳐다보시더군. 놀라고 두려워 그 분을 쳐다보는데 이렇게 말씀하셨어. "그렇다면 속죄할 시간을 주겠다." 눈을 떠 보니 웬 추레한 남자가 나를 놀란 눈길로 쳐다보고 있었다.1 혹시 지옥이란 뭔지 아는가?

D-141242: 뭔데?

SCP-183-KO-1: 신을 한 번이라도 본 사람은 그 아름다움과 선함을 사랑하게 되지. 지옥으로 가면 그걸 볼 수 없는 거야. 칠흑같은 어둠 속에 영원히 갇혀 있는 것은 부가적인 걸세. 진정한 고통은 사랑하는 것을 영원히 볼 수 없다는 것이지.

D-141242: 마지막 질문이다. 넌 언제쯤 여기서 나갈 수 있나?

SCP-183-KO-1: 인류가 운명의 폭력으로부터 해방되는 날. 달의 아이가 탄생하는 날.

종결문: D-141242는 동전 던지기에서 뒷면을 골랐고, '시험'에 통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