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Clef And Dimitri Hit The Road

"A sabbatical?"

"At least one month," Dr. Glass said, nervously fingering the panic button under his clipboard. The figure sitting in the chair across from him slowly blinked its uncannily colorful eyes (damn it, he could never figure out what color they were supposed to be) and carefully read the pink slip of paper in his hand. "Your psychological evaluation indicates that it's been years since you last took a break. You need to let off some steam."

"I did have a break. I took a very nice trip to Italy," Clef said levelly.

"I went to bar. Was fun. Met new friends," Strelnikov insisted.

"A covert mission with six MTF operatives to eliminate a target is not a vacation, and nor are the five weeks in the hospital spent recovering from that nasty gut wound either." Dr. Glass sighed. "Look. Just take the damn vacation. I don't care where you go, or what you do, just spend at least one week where you're not worrying about the fate of the world."

"That would be… difficult," Clef said, folding the piece of paper into precise thirds. "Might as well ask me to stop breathing."

"Is stupid," said the other man sitting across from the psychologist, as he glared at his own pink slip of paper. "Is not like Chechens will stop being Chechens because am fatigued. War is not nine-to-five job."

"Then… at least make saving the world a secondary priority. Think of it as… periodic maintenance. You take your car in for a tune-up every ten thousand miles. This is your time to get a tune-up." Dr. Glass sighed.

"Can't I get a tune-up in the shop? Perhaps I could spend some time at the training facility instead, or in the field…" Clef muttered.

"Can spend time drinking vodka. That is proper Russian vacation."

"No. No field operations, no training, no paperwork, nothing. Just… get some rest. You've certainly earned it. Enjoy your vacations, gentlemen."

The door closed with a kind of epic finality, leaving two of the most dangerous men in the Foundation standing in the hallway, clutching pink slips like a pair of delinquent teenagers sent to the principal's office. The entire support staff of the Human Resources and Training division sat in their cubicles studiously staring at their monitors. One of them, a young lady wearing a very nice pantsuit, was desperately typing the Lord's Prayer over and over into Notepad. Another was whispering a Buddhist sutra under his breath.

The tension was finally broken by a sigh from Clef, who rubbed the back of his neck with the pink slip of paper. "So," he said, "I hear Brazil is nice this time of year."


The airport bar was crowded, full of weary passengers stopping in to have a bite to eat and a few drinks before allowing themselves to be carted off in the big Airbuses and Boeings. Strelnikov and Clef strolled in quietly and took the only two empty seats at the long bar, nodding curtly to the bartender and those next to them before settling in for the two hour wait. Their attire was ostentatious and drew odd looks from the other patrons: Strelnikov in his olive drab dress uniform with peaked cap, and Clef in a Hawaiian shirt with obscene portrayals of people engaging in coitus printed in flamboyant colors.

Their chosen drinks said much about their character. The bartender, hair in a muss from a long day, pointed at Clef and made eye contact, silently inquiring.

“Bombay Sapphire Martini, stirred, not shaken, two ice cubes only, 6:1 gin and vermouth, two olives, one onion, and if you bruise the vermouth god help you,” Clef responded dryly, as if the bartender should have already known. The bartender’s expression went blank for a moment, before he nodded slowly and turned to Strelnikov. “And you, sir?”

“Vodka.”

“What with?”

Strelnikov gave him the dirtiest of looks. “…Ice.”

“Any preferred brand?”

Dmitri’s stare hardened and he clenched his fists on the bar. “Vodka. With ice.

The alcohol was forthcoming and it both lightened their mood and loosened their tongues accordingly as they imbibed. As the first rounds went through them, they developed a lively and appropriate discussion.

“You see, Dmitri, a good drink is smooth—you have just a small sip and the flavor and aromas combine and are enough to take your breath away. It’s like the touch of a beautiful woman, something exquisite and rare, something you hold in your hand and show people so they can see what a classy son of a bitch you are.”

“Drink? Drink is not status or class symbol, Doktor Clef. Drink is a drink. You drink it. And you get drunk. And then you are drink more, until you have drink so much that is make you sober again.

“…I don’t believe you’ve understood.”

Their spirited debate continued, beginning to draw the attention of the other customers. Slowly their heads and chairs swiveled to lock on the two oddly dressed gentlemen as they argued and jabbed at one another’s tastes. As their collection of empty vodka and martini glasses grew and grew, the argument mellowed and became a happy, family oriented story telling extravaganza.

“I wanted to see his face when I killed him, Dmitri. That’s why I had the snipers hold their fire. See, I came in behind him like this,” accompanied with gesticulation of the hands, “and swiped him across the face with my pistol. Then he stabbed me and some things happened, and blah blah blah, I ended up in a hospital for a few weeks. Good times.”

Strelnikov nodded approvingly. “In Chechnya, our supplies always run low. So I was force to hold my fire many time and resort to use of bayonet.” He waggled a finger and pointed at Clef, “Many Chechens get it in the face and neck, Doktor Clef. Many. Much blood.”

“Ever drive over thirty people in a tank?”

“Does armored personnel carrier count? What about unarm combat, you snap necks?”

“The spine is usually easier for me, Dmitri. A lot of people prefer the traditional twisting-head neck snapping action but I usually stick with grabbing them by the hair and shoving a boot into the small of their back as hard as I can. It’s a personal preference really.” Strelnikov couldn’t argue with that.

“Once, on night mission, we find rebel camp in bombed warehouse. I send two team, yes?” He holds up two fingers. “Two team, into each entrance, and I climb through window alone, with just knife and pistol. They were sleep, guards sleep, everyone was sleep. We come in and slit all of their throats in the night and leave them for crows.” He coughs. “Later that night I find out there had been a mutual cease fire called,” he concludes with a shrug.

“Oh, man, I know. Once, I was trying an experimental chainsaw that we thought was a possible item for containment. There ended up being a D-Class riot and, well, I was on hand with the chainsaw and one thing led to another. Next thing I know, I’m standing on a pile of D-Class bodies holding the saw over my head and screaming in bloodlust, then someone comes in and tells me it was just the annual costume party and half of my research staff is now dead.” A shrug. “Turns out the saw was just a normal saw, too.” Strelnikov nodded sadly, feeling Clef’s disappointment, pausing for a moment and then saying quietly:

“I was just kid about cease fire, Doktor Clef.”

“…Oh. I wasn’t. It really was a costume party.”

Dmitri sighed and turned back to the bar and asked for another drink, except nobody answered. He craned his head over the bar and found the bartender, pale as a ghost, trembling on the floor with a phone in his hand, poised to dial. Strelnikov shrugged and plucked the bottle himself, pouring a glass and turning back to face Clef. He took a quick look behind him.

The bar was completely empty.


"Considering who we work for, you'd think they could afford to give us better seats than coach," Clef griped. "Seriously. Charging us five bucks for a dry ham sandwich and a half can of soda. This is highway robbery."

"Is better than Aeroflot in 1980s," Dimitri pointed out. "Food recognizable. Cabin actually pressurized. Stewardesses smile at you instead of scream." He raised an eyebrow at the attractive young lady coming down the aisle with the beverage cart. "And are much prettier. Aeroflot stewardesses all fat old bitches with horse face."

"I dunno, a boiled beet and some horse-leather meat might actually be a step up from this… thing. What the hell are these little green flecks, anyway?" Clef muttered, poking the sandwich with his finger. "Lizard bits?"

"Maybe is sperm from 682. Big lizard wet his beak in your sandwich, no?" Strelnikov quipped, making a "jerking off" motion with his left hand.

"I wish, it would improve the taste… excuse me, miss? Miss?" Clef said, reaching across Dimitri from his window seat to tap the stewardess on the elbow. "I'm sorry, miss, but you seem to have messed up my order. I ordered a ham and cheese sandwich, not a pus and plastic one. From the taste of this, it seems that you've confused the two."

"I see, sir," the stewardess sighed. "I'm sorry you don't like the taste of your sandwich. If you'd like a refund…"

"I don't want a goddamn refund, I want an edible sandwich," Clef interrupted. "Now, I'm sure that somewhere in that cart under the piles of dried-out human ejaculate and styrofoam sponge, you've got something edible, so how about bending that pretty ass over and looking a little harder, sweet cheeks?"

"Ahhhh," the stewardess said. She turned to Dr. Clef and grinned, a wide, mirthless smile showing too many teeth. "So, I see, what you're really trying to say is that you're the asshole here!"

She leaned across Dimitri, her voice low and stern, but carrying through the suddenly silent cavern, as she addressed the bemused Clef. "Listen up, bucko. I don't make the damn food, I just serve it. If you've got a problem, you can write a goddamn letter to the people who do. But wait until we get on the ground. Until then, it's another six hours to São Paulo, and I'll be damned if I have to spend it listening to you bitch the whole way. So either shut up and eat your sandwich or stop complaining about it, or I'll duct tape your mouth shut and tape you to the chair." She stood up straight. "And my name's not sweet cheeks, asshole. It's Lucy."

There was a moment of stunned silence, broken by a smattering of applause, then the stewardess continued down the aisle, serving sodas and coffees to the other, appreciative passengers. Clef leaned back and smiled. "I like her," he admitted. "Girl's got spirit."

"That's nice," Dimitri sighed. He unbuckled his seatbelt and stood up slowly.

"Where are you going?" Clef asked. "The in-flight movie's about to start."

"To take a shit… and pretend I don't know you," Dimitri said.

Clef shrugged and leaned his chair back as far as he could, ignoring the angry stare from the fat lady in the seat behind him. He was just drifting to sleep when a loud scuffling sound and scream drew his attention.

"DO NOT MOVE!" screamed the bearded man, who held a knife to the throat of Lucy the flight attendant. There were two other men, holding similar weapons: one held a hand grenade, pin out, over his head. All three were wearing kaffiyehs and camouflage t-shirts. "This plane now belongs to the Holy Army of the Chechen Independent Republic!"

"Allahu Akbar!" screamed one of the other men. "God is great! Long Live Chechnya!"

"Oh, you have got to be fucking kidding me," Clef winced.


The jostling of the aircraft in the turbulent skies made it difficult for Strelnikov to piss. It always struck him as odd; he’d have no qualms about jumping out of an airplane into a combat zone, but something as simple as taking a leak inside of one gave him hell. The complexities and nuances of the human psyche escaped him at the time, and he chided himself for “being a pansy.”

He finally got control of himself and was about to go when the door was rudely kicked open and someone grabbed him by the shoulder, dragging him into the aisle. He quickly buttoned himself and stumbled along, too surprised to offer effective resistance. The Chechen took a good look at his uniform and noticed the Russian crest on his hat—with a quick decision he began dragging him to the front of the aircraft.

“Caught with your pants down, Dmitri?” Clef muttered as they dragged Strelnikov between the rows of seats, the irony of his witticism wasted. Thinking quickly, he threw his foot out into the aisle just in time to catch the Chechen’s ankle, sending him face first into the carpet and taking Dmitri down with him. The two others immediately rushed forward to try and subdue Clef, one still holding the hand grenade over his head and shouting angrily in a Chechen-Russian dialect.

Strelnikov immediately recognized it.

They were Chechens.

They were on the plane. His plane.

There were Chechens on his plane. Three of them.

“…That is three too many,” he said out loud. Clef gave him an odd look as he immediately began biting the tripped man’s nose, drawing a short knife from the inside of a jackboot and proceeding to punch the man in the kidneys. With the knife.

Clef wasted no time and nearly leapt over the heads of the terrified passengers in front of him, lunging for the approaching men. He connected with the one carrying the knife, knocking him to the floor also. Clef hauled back and slammed the palm of his hand into the man’s face, quickly shattering the bridge of the man’s nose. The man winced and staggered back, clutching his heavily bleeding nose, as Clef casually disarmed him with a complicated aikido wrist lock. He then drove the knife into the man's heart as Strelnikov finished rendering his man into a bloody, dying mess.

There was only one left, still holding the hand grenade and seemingly unsure of what to do now that their plan had completely deteriorated. "Don't move!" he screamed. "I have a bomb!"

Simultaneously, Clef and Dmitri rotated their heads upward, rising from the bloodied corpses like something out of a cheap horror flick, except instead of a dramatic musical score, there was only the wailing of the outboard turbofans as the pilot increased throttle. "I don't care," Clef said.

Dmitri just smiled. Steel teeth gleamed.

The terrorist's eyes darted nervously between the two men, and he took a frightened step backward.

It would be his last. Lucy’s foot caught the man in the back of the knee and sent him stumbling forward, right into Strelnikov’s knife. Clef deftly snatched the grenade from the man’s hand, paying careful attention to make sure he kept pressure on the spoon. Dmitri’s bloodied steel teeth glistened underneath the cabin lighting, offering the man a most disquieting last sight of this earth.

He withdrew the knife as violently as he had inserted it, a spray of blood splashing across the passengers nearest him, letting the body collapse supine on the floor. The occupants of the cabin stared in shock and awe at the brief, bloody conflict, offering no applause as Clef took his seat, grenade in hand. Strelnikov walked past, heading aft.

“I have to make piss.”


"We have a problem," Clef said, when Dimitri came out of the restroom, buttoning up his pants. Compared to the Russian, who was a bloody, gory mess, the stuck-up prick had somehow managed to avoid getting any blood on him at all, despite the violence of the past few minutes.

"No problem. Chechens dead now," Strelnikov pointed out.

"That's the problem. Three dead terrorists on an airplane, a plane full of grateful passengers, media, heroism, a parade, our faces in the paper? Do you see where I'm going with this?" Clef pointed out.

Strelnikov considered the implications of the Director's words. "Inconvenient," he murmured. "Doktor Glass will lecture us muchly about definition of 'relaxation' and 'low profile.'"

"To say the least. Wait here. Then follow my lead when you have a moment."

The gangly, big-nosed doctor took a deep breath, then squared his shoulders and walked back down the aisle, to where the rather shaken young stewardess was sitting in the front of the plane, nursing a cup of coffee. Strelnikov couldn't hear what he said over the sound of the plane engines, but he could see the way that their body language changed.

Clef said something while standing back near the front row.

Lucy said something back, still holding the coffee cup in both hands.

Clef said something else, leaning forward just a bit. He smiled.

Lucy smiled back. She rolled her eyes and wiped moisture off her cheeks.

Clef nodded and laughed. He leaned against the wall next to her, looking down at her and gesturing.

Lucy began to play with her hair.

Clef stroked his chin.

Lucy began to stroke her face behind the ear.

Clef winked.

Lucy stroked her throat and collarbone.

Clef came walking back down the aisle. He walked past the bathroom and into the galley.

Lucy bit her lower lip, then followed Clef into the galley. There was the sound of a latch being undone, and a door opening.

Dimitri counted to twenty, then poked his head into the galley as well. The ladder leading down to the baggage compartment was open. He slid down and into the darkened baggage compartment.

The first thing he saw was Clef easing Lucy's unconscious body onto a cargo compartment. There was lipstick on his collar, and the doctor's previously buttoned-up Hawaiian shirt was opened up a bit. He tossed a ring of keys to Strelnikov. "See if you can get our bags," he said. "They're probably in one of those locked cargo containers."

"Doktor," Strelnikov said patiently, "Please just tell me this. What is point of finding bags now?"

"I don't want to leave them behind when we jump."


“I no jump without chute. I have done this once, was not fun. Break many bone.” Strelnikov opened the lockers and riffled around, grabbing the baggage and motioning for Clef to follow. “I have better idea.” They navigated the depths of the aircraft, working their way through access ways and maintenance corridors that usually only the lowliest of wing wipers ever have to crawl through. The aluminum skin of the aircraft vibrated from the air moving around it, and the noise was deafening. Finally, they stopped in the very bottom of aircraft.

“We wait, now.”

The pilot had changed course, ostensibly heading where the Chechens had instructed him to, but in reality veering towards an abandoned military airstrip. The concrete along the runway was cracked in places, with weeds breaking through and angling skyward. The terminals had long since been bulldozed; all that remained now were a few rusting corrugated hangars and a dilapidated, disused control tower. He steadied his hands on the yoke, knuckles white and eyes alert, still shaken from the events earlier. Though he hadn’t seen the massacre firsthand, Lucy had told him about it in grim detail. Where was she, anyway? He needed a drink, badly.

The inboard flaps dropped a few degrees, then a few more, increasing the plane’s lift and drag, flaring the nose slightly and slowing it down. The whine of the engines decreased in intensity, causing the aircraft to slowly descend toward the runway below. Clef and Dmitri felt the shudder of the fuselage as they lost altitude, and heard the telltale hydraulic hisses that indicated the undercarriage was about to drop.

“Hold on! Wait until we slow!” Strelnikov shouted, but it was lost in the noise. Clef gave him a confused expression but knew enough about gravity to warrant already clutching the legs of the gear. The aircraft slowed, dropping to within a few hundred feet of the ground and flaring more, nearly within ground effect. The hatch covers dropped open and the landing gear unfolded, exposing them to a harsh burst of wind that threatened to tear them away, the ground below flashing by in a terrifying blur. The concrete rose to them with alarming speed as the pilot brought the big passenger liner down—the wheels made contact and screeched in annoyance, reluctant to carry the tremendous weight.

The pilot applied brakes and the aircraft decelerated, rolling to a stop at the end of the runway. They leapt from the undercarriage and sprinted across the tarmac to a nearby line of trees, looking back in time to see the ridiculous rubber slides inflate for the other passengers to make a considerably more undignified exit. They knelt in a small thicket of trees, watching to make sure nobody followed them.

Aboard the aircraft, Lucy picked her head up and groaned. That son of a bitch—and to think she almost liked him, despite who he worked for. She sighed and rubbed her temples, pulling a cell phone from a pocket of her uniform and dialing a secure line. The phone chirped and queried her for access codes, which she dutifully punched in, surprised that they were correct considering her foggy state of mind.

“Lieutenant Parks, reporting. I have two probable Foundation assets, track from my location and prepare to deploy a shadowing team immediately.”


"I have to admit," Clef said. "Your idea was much better."

The two men lurked in the treeline for a few minutes, watching the Special Forces soldiers board the plane and get the passengers out through the inflatable slides. A man in a black suit and tie was going from passenger to passenger asking questions: he seemed annoyed at not getting the answers he wanted. Up top, a young man in camouflage gear leaned out the left side doorway and vomited onto the tarmac. Finally, several men wearing medical garb started easing three stretcher-bound bodies down the slide.

"You want stay and watch more?"

"Nah, I've seen enough. Let's get going."

They moved silently through the underbrush, crossing the electrified fence with the aid of some wire cutters and a sleeping bag, and then made their way out into the desert. There was a cracked asphalt two-lane highway under the baking sun, stretching out into the distance.

"Well," Clef said, grinning. "It's not Brazil, but it's certainly far enough away from work for Glass. Let's go hitching."

"First we must find out where we are. Is not good if we wind up in Death Valley. Then is no other people for miles."

"No problem, I'll just check my GPS." Clef said. He pulled his phone out of his pocket, turned it back on, and brought up the mapping software. "FUCK," he growled. "This is bad."

"Where we are? Bolivia? Death Valley?"

"Worse," Clef said grimly. "Texas."

As if on cue, the silence was broken by the sound of a battered pickup truck coming around the bend. Two men in white cowboy hats pulled up to the agents, their rusty old Ford emblazoned with a Confederate flag across the back windshield, a pair of shotguns on the roof, and a dead deer across the hood. The strangers rolled down the window as their car ground to a halt by the side of the road. The man in the passenger seat, a grizzled-looking one-eyed cowboy with unruly black hair, spat tobacco juice on Strelnikov's shoes and sneered.

"Mind tellin' me what you pair of Mexican Jew lizard faggots are doin' in our neck of the woods?" he growled.

Clef and Dimitri shared a bemused glance. "You have got be fucking with me," Dimitri muttered.


The blood boiled behind Strelnikov’s eyes. He looked over their attire and felt a wave of nausea nearly overtake him—how could anyone dress like this? He felt a sudden need to adjust his cap in a vain attempt to counteract their atrocious appearance. Clef just laughed.

“What ‘n the hell are ya’ lookin’ at, y’stupid or somethin’?” The one-eyed cowboy leaned out the window as the driver turned down the radio, which had previously been blaring Toby Keith at an obnoxious volume. “Oh, lemme guess, you’re one a’ them commies, aren’t you?” He spat again. “I fought you assholes in ‘Nam.” The driver nodded. “He fought y’assholes in ‘Nam!” Clef’s smile grew to obscene proportions.

Not being one to let a statement like this go unchallenged, Strelnikov immediately rose to the occasion and jabbed a finger in the man’s face. “YOU KNOW NOTHING OF WAR. I FIGHT IN CHECHYNA BOTH TIME AND I MEET BABIES ON THE BATTLEFIELD THAT WERE HAVE MORE HONOR THAN YOU, COWARD. MY GRANDFATHER TOOK BERLIN WHILE YOUR ANCESTORS SIT ON THEIR ASS DRINKING SCHNAPPS AND HOPING THAT THEY NOT HAVE TO FIGHT LIKE WE DID. YOUR ENTIRE COUNTRY IS BABIES. ALL OF YOU, BABIES.” His finger trembled with rage while Clef suppressed a guffaw. The redneck stared at him in confusion.

“…Wot?”

Strelnikov punched him in the mouth.

The redneck tumbled over, knocking his compatriot out his seat and onto the pavement. Clef was on him in a flash, hauling him up and securing his arms behind his back with an unhealthy cracking of joints. One-eye regained his composure admirably, and stepped out in front of Dmitri. “Y’ stupid god damned commie, you god damned near broke my fuckin’ face! What are ya, salty because you lost the fuckin’ war?”

It was too much—such an insult to his Russian patriotism could not be allowed to stand. With one hand he lifted the man off the ground by his neck and carted him off towards a dead, wiry tree. The cowboy flailed wildly, trying to strike him or push him away, but Strelnikov had a considerable size advantage. He briefly considered hanging the man, but lacking the rope to do so decided to secure him to the tree with one-eye’s belt, Clef doing the same with the other. Two oversized lone star belt buckles shone in the hot southern sun as Clef and Strelnikov stalked away to their truck, leaving them to bake for a while.

“Who won the war now, jackass?” Clef quipped as he climbed into the driver’s seat. They drove for hours down the Texas highway, finding nothing but dust and clumps of rocks. Dmitri watched idly from the passenger seat, finding the vastness of the state reminding him somewhat of home, if much drier.

Far behind, the two cowboys were delighted to see a black SUV pull off the road, with uniformed men disembarking and approaching them quickly. “It’s about bloody time you got here,” one-eye said haughtily.

“Did they take the truck?” Both of them nodded.

“…Excellent. We’ve got them now.”


"Stupid fucking American car," Clef grimaced. He slammed the hood down on the smoke-emitting engine and kicked impotently at the front bumper of the vehicle. "Stupid fucking piece of shit. Ford really does stand for Fix or Replace Daily."

"We should be driving good Russian car. Like Lada. That is good solid vehicle. Not break down like shitty American car," Strelnikov offered.

"Do you ever fucking shut up about Russia? Ever?" Clef retorted. "Seriously, you've got like, a hard-on for the Motherland so big they can see it from orbit. Goddamn."

"You ever get tired being enormous fucking prick? Seriously, you have stick up ass so big can use it as flagpole!" Strelnikov snarled.

"Fuck you, Dimitri! Fuck you, and FUCK Russia, and FUCK this stupid FUCKING vacation," Clef screamed, nearly going into histrionics. "All I fucking wanted was to spend some fucking time in Brazil lying on the beach, working on my FUCKING tan, and maybe, just maybe, having sex with some South American honey, sex involving lots of cocoa butter and maybe some leather whips, and instead I'm out here in the middle of FUCKING NOWHERE TEXAS, Population YOU AND ME and we'll probably die of fucking heatstroke before too long!"

"And how this is any of my fault!?" Strelnikov shouted back, slamming his fists on the hood of the broken-down Ford.

"I HAVE NO FUCKING IDEA!" Clef screamed.

That was when the two men heard a car horn honk behind them. They turned to see a cherry-red Camaro convertible with the top down idling by the side of the road. The car gleamed like a jewel.

So did the three babes riding it.

The driver was a brunette, her long, curly locks flowing over her bare shoulders, her honeyed skin glowing with sweat from the warm Texas sun. Her red lips were pursed playfully as she lowered her sunglasses and gave the two strangers a slightly amused look. Her friend in the passenger's side seat (a tanned blonde with flawless skin and gorgeous green eyes) leaned over and waved, while the redhead in the back seat popped her gum and winked.

"Hey boys," the brunette said. "Seems like you're having a little car trouble. Need a lift?"

"… yes. Yes, we do," Strelnikov said.

"Well, it's a tight fit, but squeeze in! We'll give you a ride to town!" the brunette said. She got up and opened the door of the camaro. Clef and Strelnikov could see that all three of the women were wearing daisy dukes, sandals, and not much else. All of them had bodies that would make supermodels green with envy, their voluptuous figures threatening to free themselves from their straining tops at any moment.

Clef and Strelnikov gave each other a bemused look, their argument from moments before forgotten. "This doesn't happen," Clef whispered. "This NEVER happens. No one EVER gets picked up randomly by a hot trio of babes in the middle of nowhere, especially if they're a blonde, brunette, and redhead."

"Don't question it, just smile and get in car," Dimitri whispered.

Clef shook his head as he saw Strelnikov climb into the back seat, sandwiched by the blonde on one side and the redhead on the other, grinning as the two scantily clad women pressed up against him. He turned his eyes to the sky, beseechingly. "You've gotta be fucking with me," he whispered.

He got in the car anyway.


“How far away is this strip club you two work at, anyway?” Clef asked above the purr of the Camaro’s engine. The brunette next to him just smiled and shook her head.

They had driven for hours. Clef and Strelnikov had no idea where they were, but it wasn’t really a concern—they were more than content to allow the girls to fawn over them as much as they pleased. Clef sat in the front seat with the blonde in his lap, one arm around her waist and the other holding a drink. He whispered witty compliments in her ear like a suave Latin lover, making her laugh coyly and teasingly flick him on the nose. She smiled softly and threw her head back to check on Strelnikov and the redhead, her golden mane swishing across Clef’s face as it twirled around.

“Er, what is he doing?” She asked Clef, tapping him on the shoulder. He craned his head to look, hearing a sound that could only be likened to “blblblbblblblblb”.

“Oh, it looks like he’s motorboating her.” She gave him a quizzical look, and Strelnikov looked up from the other woman’s bosom long enough to say in practiced English, “It is a rapid motion of the mouth across the breasts.”

She giggled and handed him another drink, which he held forward to Clef and toasted, the girls’ smiles widening. Their heads lolled about and they couldn’t help but notice that the telephone poles were whizzing by like blurs, the road becoming a mishmash of grays and whites from the evenly painted dividing lines. The sky spun like a top and together they fell into the darkness.

"Well, they're out," the blonde said.

The other two girls sighed and relaxed. "I thought they'd never drop," the brunette muttered. "Seriously, how much flunitrazepam did we slip them, anyway?"

"About three times the normal dose," the redhead sighed, pushing Strelnikov away and buttoning up her shirt. "This guy was motorboating me all the way to the end, too."

"Well, we're done now," sighed the blonde. "Now it's time for the boys to do their work."

The red convertible pulled into a side street that didn't appear on any maps. The black SUV reached them shortly after.


Wherever they were, it was freezing. They awoke groggily and were aware of only the blindfolds and the bindings around their hands and feet, the scuffling sounds they made echoing throughout the empty concrete room. A door opened and shut from behind them, and they heard the sound of boots on pavement approaching and circling them. Harsh light assaulted their eyes without warning when the blindfolds were abruptly torn off, a trio of unhappy looking men stand before them. They wore crisply pressed and immaculately tailored military style uniforms and were backlit by a naked incandescent light bulb.

It took a moment for their eyes to adjust enough to be able to make out the GOC insignia printed on their breast pockets.

“Where the hell are we?” Strelnikov asked, blinking.

“The data is, shall we say, ‘redacted’, as your people are so fond of putting it,” responded one of the men.

“You gotta be fuckin’ with me,” Clef sighed exasperatedly.

"No, we are not fucking with you," the man in the uniform said. He pulled up a chair and sat across from the two men. A golden eagle insignia on his uniform collar gleamed in the dim light. "We are through fucking with you. From this point forward, we are being serious."

He pulled out a silver Zippo lighter with the words 'FUCK COMMUNISM' written on the side and lit up a large, black cigar. Clouds of acrid smoke billowed from the stogie, filling the room with dense white vapors. "Now," the colonel said. "You are going to tell us exactly what you two Foundation personnel were doing heading into a GOC operation in progress. What is your game? What are you trying to accomplish here?"

Clef and Strelnikov glanced at each other, then turned back to the colonel. "What we're trying to accomplish… how do I put it…" Clef muttered.

"Are trying to relax, get drunk, and wet beaks," Strelnikov said.

"In no particular order," Clef added.

"Also am trying to work on tan," Dimitri said.

"Maybe visit some nice museums or do some wine tasting."

"Meet nice people."

"In other words, we're on vacation," Clef concluded.

The colonel pulled a boot knife from the bag next to him and stuck it, point-down, into the table. "Armed pretty heavily for a bunch of guys on vacation," the colonel pointed out, taking out a bunch of knives and small explosives from the bag next to him and laying them out on the table.

"Actually, we're not," Clef pointed out. "No guns, for one thing."

"Da, and only one knife. No hatchet. Left SVD at home," Dimitri added.

"Really, what's a bit of C-4 between friends? Here in Texas, that's almost like owning a car."

"Detonator is not even primed. Am not stupid, don't want blow up plane."

"Really. So… you aren't on a secret mission for the Foundation? You aren't the backup called in by a Foundation operative six days ago in response to escalating KTE activity?"

"Not at all."

"Did not even want to go to Texas," Dimitri insisted. "Wanted go to Brazil."

"Really," murmured the colonel. He gestured to the screen behind him. The image of a young man with a black eye, wearing a brightly colored hawaiian print shirt, appeared on the screen, flanked by gun-toting soldiers. "This is from our Rio de Janeiro office. Does this man look familiar?"

The guy in the hawaiian shirt raised his head groggily and stared at the screen. His eyes lit up. "Doctor Clef! Dimitri!" Agent Yoric laughed. "Are you here to rescue me?"

The two men stared at Yoric for a moment, then glanced at each other, then looked back at the colonel. "I have never seen or met this man in my entire life," Clef lied.

"Is total stranger," Dimitri said.

"… you've got to be fucking kidding me," Yoric whimpered.


"… and what happened after that?" Dr. Glass asked. The psychiatrist was resting his chin on his hand, gazing at the three men sitting in his office with an expression of spellbound fascination.

"Well…" Clef said. "We couldn't leave Yoric behind."

"… so we break free of captors and gun them all down," Dmitri finished.

"Then we highjacked a GOC plane…"

"Boat," Dmitri corrected.

"Was it a boat?" Clef wondered. "I thought it was a plane…"

"My report said boat," Dmitri explained pointedly.

Clef blinked once, very slowly, then smiled. "It was a seaplane."

"Da," Dmitri said, much relieved. "Seaplane. That explain confusion."

"Yes. So after we highjacked the GOC seaplane, we flew down to Rio de Janeiro, found Yoric, and rescued him."

"I see," Glass said, very slowly. "And this is why you guys were late coming back from vacation?"

"Well, we couldn't just fly back right away," Clef said.

"GOC was looking for us. Very dangerous."

"I didn't want to go back to their torture chamber," Yoric whimpered.

"So, we disguised ourselves as tourists and waited for them to give up looking."

"Disguised… as tourists," Glass repeated.

"Um… yes. As rich corporate executives on vacation…"

"I see. And this explains the…" Glass ran an eye down the page of the document in front of him. "… six nights at a luxury 4-star hotel, five thousand-plus dollars in restaurant and liquor bills, and… good lord, you bought HOW many condoms? And why six bikinis?"

"… the young ladies forgot theirs," Clef said, "and they didn't want to go into the hot tub naked."

"… Dr. Clef. My dear agents. I was not born yesterday. The Foundation Expense Fund is for emergency expenses in the line of duty. It is not to be used to fund a week of debauchery on the taxpayers' dollar, and your ludicrous story is both insulting to my intelligence and…"

Simultaneously, as if they had rehearsed this (and perhaps they had), the three men reached into the breast pockets of their hawaiian shirts and pulled out three newspaper clippings and laid them on the desk in front of Glass.

UNKNOWN HEROES FOIL CHECHEN HIJACKERS

TEXAS MILITIAMEN FOUND GUNNED DOWN IN DESERT

BLOODSHED IN RIO! TWO MYSTERY MEN ATTACK BRAZILIAN MILITARY BASE

Glass looked from one newspaper clipping to the other, then back up at the three men.

He saw Yoric point to the rope burn on his wrists.

He saw Clef lighting up a cigarette with a battered, blood-stained Zippo, with the words "FUCK COMMUNISM" engraved on it.

He saw Strelnikov grin, his mouth full of steel teeth, his broad, slavic face the very picture of angelic innocence.

Dr. Glass took a deep breath and buried his face in his hands.

"You have to be fucking with me," he moaned.

END

“안식월이라고?”

“적어도 한 달은 떠나 계셔야 합니다.” 글래스 박사가 초조하게 클립보드 아래편의 비상 버튼을 만지작거리며 말했다. 박사의 건너편에 앉아있는 사람은 기괴하리만치 다채로운 눈을 깜빡이며 (그는 눈동자가 원래 무슨 색이여야 하는지 도저히 생각해낼 수 없었다) 손에 든 분홍색 결과지를 자세히 읽고 있었다.

“심리 검사를 해뵈 마지막으로 쉬신 지 몇 년은 지나신 듯합니다. 머리를 식히셔야죠.”

“이미 갔다 왔다네. 이탈리아로 멋진 여행을 다녀왔네만.” 클레프가 무뚝뚝하게 말했다.

“술집에 갔었네. 재밌었지. 친구도 새로 사귀고.” 스크렐니코프가 받아쳤다.

“MTF 대원 6명과 대상을 제거하러 가신 비밀 작전은 휴가가 아닙니다. 5주 동안 병원에서 내상 치료를 하신 것도 휴가가 아니고요.” 글래스가 탄식했다. “들어보세요. 그냥 여행을 떠나시면 됩니다. 어디로 가서 뭘 하시든 상관없으니 딱 한 주만 지구의 운명을 걱정하지 않고 지내보세요.”

“그건 좀… 어렵겠네만.” 클레프가 말했다. “차라리 숨을 쉬지 말라고 하지.”

“멍청해.” 심리학자 건너의 다른 사람이 검사지를 뚫어져라 쳐다보며 말했다. “이건 체첸놈들이 너무 지쳐서 체첸인이기를 포기하는 것과는 다른 일이야. 전쟁에 정시 퇴근은 없네.”

“그러면… 최소한 지구 수호를 부차적인 과제로 둘 순 있으신가요. 정기 점검이라고 생각해보세요. 자동차도 만 마일을 달리면 정비가 필요한 것처럼, 두 분께서도 정비를 받을 때가 되신 겁니다.”

“정비소에서 정비받을 수는 없는가? 아마 훈련 기지에 잠깐 가 있거나 아니면 현장에 나가서…” 클레프가 중얼거렸다.”

“보드카를 마시면서 쉬어도 되나? 완벽한 러시아식 휴가가 될 걸세.”

“안 됩니다. 야전도, 훈련도, 서류 작업도, 아무 것도 안 됩니다. 그냥… 쉬세요. 여러분께 주어진 휴가입니다. 그럼 즐거운 휴가 되십시오.”

서사시의 결말이 나듯 문이 닫혔고, 복도에는 재단에서 가장 위험하다는 두 남자가 교장실에 불려온 불량 청소년처럼 분홍색 종이를 만지작거리고 있었다. 인재개발부의 모든 지원직군 직원들은 칸막이친 자리에 앉아 애써 모니터를 들여다보고 있었다. 굉장히 멋진 정장을 차려입은 여직원 하나는 메모장에 주기도문을 절박하게 쳐넣고 있었다. 불경을 중얼거리는 직원도 있었다.

긴장감을 깬 것은 분홍색 결과지로 뒷목을 긁어대던 클레프였다. “그래서…” 그가 말을 꺼냈다. “올해는 브라질이 꽤 괜찮다고 들었는데.”


공항 바는 에어버스나 보잉 비행기에 몸을 싣기 전 목을 축이고 배를 채우려는 지친 여행객들로 가득했다. 긴 바에는 딱 두 자리가 남아있었고, 말없이 돌아다니던 스트렐니코프와 클레프가 자리를 차지했다. 둘은 바텐더와 두 시간 동안 비행기를 기다리며 앉아 있던 옆자리 사람에게 무뚝뚝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그들이 다른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음은 어찌 보면 당연했는데, 우선 태도가 거만한데다 특이한 옷차림을 했기 때문이다. 스트렐니코프는 녹갈색 군복에 정모를 쓰고 있었고, 클레프는 매춘업 종사자들의 음란한 모습이 화려하게 칼라 인쇄된 하와이안 셔츠 차림이었다.

그들의 성격은 각자 주문한 술에서 잘 나타난다. 하루종일 일하느라 머리가 떡진 바텐더가 클레프를 가르키고는 그를 쳐다보며 나지막한 목소리로 주문을 받았다.

“봄베이 사파이어 마치니, 흔들진 말고 저어서. 얼음은 두 조각만, 진이랑 베르무트는 6대 1로 맞춰주시고, 올리브 두 조각, 양파 하나. 그리고 베르무트를 망치면 저주받을 겁니다. 바텐더는 잠시 벙쩌있었지만, 이내 고개를 끄덕이고는 스트렐니코프에게 물었다. “선생님은 어떻게…?”

“보드카.”

“뭘 넣어드릴까요?”

스트렐니코프는 그를 기분나쁜 듯 쳐다보며 말했다. “…얼음.”

“선호하시는 브랜드는 없으신가요?”

드미트리는 굳은 눈빛으로 주먹을 바에 내리치며 말했다. “얼음 넣은 보드카.”

주문한 술이 나왔고, 곧 분위기가 밝아지고 둘의 혀가 풀려갔다. 잔이 한 바퀴 돌았을 때, 둘은 활기차고 그들다운 대화를 시작했다.

“드미트리. 좋은 술은 부드럽다네. 한 모금만 머금어도 풍미와 향기가 조화를 이뤄 숨을 앗아가지. 마치 아름다운 여인의 손길이자, 손에 들고 있으면 내가 상류층 자식이라는 걸 보여주는 징표라네.”

“술? 클레프 밬사. 술은 지위나 계급의 상징이 아니야. 술을 마신다. 취한다. 더 마신다. 한계가 온다. 어느새 술이 깨있다. 이게 다야.”

“…전혀 알아들은 것 같진 않군 그래.”

계속 이어지던 둘의 활기찬 대화는 점차 주변 사람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괴상하게 차려입은 두 남자가 서로의 기호를 비방하는 모습에 사람들이 바라봤던 것이다. 빈 보드카와 마치니 잔 탑이 높아졌고, 논쟁은 사그라들고 둘은 괴상한 것에 대한 행복하고 가족적인 대화로 옮겨갔다.

“직접 얼굴을 보고 죽이고 싶었다네. 그래서 저격수들더러 사격 중지를 명령한 거지. 잘 들어봐. 내가 이렇게 그놈 뒤에 다가가서…“ 클레프는 손동작으로 설명했다. “얼굴을 권총으로 내치쳤어. 그런데 그놈이 칼로 나를 찌르는 바람에 온갖 난리가 일어났고, 뭐 어쩌다 보니까 몇 주 동안 병원 신세를 졌던 적이 있지. 재밌었다네.”

“탱크로 서른 명을 깔아뭉개봤나?”

“APC도 쳐주는가? 그나저나 자네는 무기가 없을 땐 어떻게 하는가. 목을 꺾나?”

“나는 척추 쪽이 더 쉽다네. 보통 사람들은 일반적인 목 꺾기를 택하지만, 나는 머리를 잡고 등을 있는 힘껏 차는 방식을 쓰지. 그냥 개인적인 취향이라네.” 스트렐니코프는 따질 수 없었다.

“저번엔, 야간 작전이었는데, 폭탄맞은 창고 안에 반란군 본거지가 있는 거야. 그래서 두 팀을 보냈지. 두 팀을.” 그는 손가락을 펴보였다. “두 팀을 양쪽 입구로 들여보내고 나는 창문을 타고 혼자 넘어갔었네. 칼이랑 권총만 가지고 말이지. 모두 자고 있어라고. 경비병들도 자고. 우리는 반란군들 목을 베어놓고 까마귀 밥이 되도록 놔뒀지.” 기침. “나중에 들어보니 거기가 휴전협정 장소였다더군.” 그는 어꺠를 으쓱이며 말을 끝냈다.

“이 사람도 참. 알겠네. 한번은 연구 중이던 전기톱을 써보고 있었네. 격리해야 된다고 판단된 물건이었지. 그런데 D계급들이 난동을 피운 거야. 뭐, 그 상황에서 내 손에 전기톱이 있었으니 무슨 일이 일어날 지는 자네도 알잖나. 내가 다음으로 기억하는 건 D계급 시체더미 위에서 머리 위로 톱을 들고 피에 굶주려 소리지르던 내 모습인데, 어떤 사람이 와서 이런 말을 하는 거야. 방금 그건 매년 열리는 코스프레 파티였고 내 밑에 있는 연구원들이 반쯤은 여기서 죽었다고.” 으쓱임. “알고 보니 톱은 그냥 평범한 톱이었다네.” 스트렐니코프는 클레프의 슬픔에 공감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잠시 정적이 흐르다가 스트렐니코프가 조용히 말을 꺼냈다.

“휴전협정 이야기는 그냥 농담이었네.”

“…음. 난 농담이 아니었는데. 진짜 코스튬 파티였다네.”

드미트리는 한숨을 쉬고는 술을 더 주문했지만, 아무 대답이 없었다. 바 너머를 보려고 고개를 길게 뺸 그가 본 것은 창백하게 질린 바텐더였다. 바텐더는 바닥에 나동그라져 어디론가 전화를 걸려 하고 있었다. 스트렐니코프는 어깨를 으쓱하고는 스스로 병을 가져와 잔에 부은 뒤 다시 클레프를 보았다. 짧은 순간이지만 그는 뒤편의 상황을 보았따. 바는 완전히 비어있었다.


“우리가 누굴 지키는 사람들인지 생각해본 건가. 그랬다면 비즈니스보단 좋은 좌석을 줄 수도 있었을 텐데.” 클레프가 툴툴거렸다. “아니 정말, 건조햄 샌드위치랑 사이다 반 캔에 5 달러라니. 완전 날강도 아닌가.”

“그래도 80년대 아에로플롯보단 낫네.” 드미트리가 꼬집었다. “무슨 음식인 지 알아볼 수도 있고. 객실 공기가 새지도 않고. 승무원들은 소리지르는 대신 살짝 웃어주잖나.” 그는 음료수 카트를 밀며 다가오는 매력적인 아가씨를 보고는 눈썹을 올렸다. “게다가 예쁘기까지 하지. 아에로플롯 승무원들은 죄다 뚱뚱하고 못생긴 할머니들이었는데.”

“그건 모르겠고. 차라리 삶은 무에 말가죽을 씹어먹는 게 이…것보단 낫겠네. 도대체 이 초록색 즙은 또 뭐야.” 클레프는 샌드위치를 가르키며 투덜댔다. “도마뱀 오줌?”

“682가 싼 정액 아닐까. 거대한 도마뱀이 샌드위치에 대고 잔뜩 적신 거지.” 스트렐니코프가 빈정댔다. 그는 왼손으로 ‘딸 치는’ 동작을 해보였다.

“맛이 좀 나아지면 좋겠는데… 실례합니다. 아가씨. 아가씨?” 창가자리에 앉은 클레프가 드미트리 너머 승무원의 팔꿈치를 건드려 불렀다. “죄송합니다만, 주문이 잘못 처리된 것 같아서 말입니다. 저는 햄과 치즈가 든 샌드위치를 주문했는데, 오줌과 플라스틱이 나왔습니다. 맛으로 보건대 둘을 헷갈리신 것 같습니다.”

“알겠습니다, 손님.” 승무원이 한숨을 쉬었다. “샌드위치가 마음에 드시지 않았다면 죄송합니다. 환불하시려면…”

“나는 지금 빌어먹을 환불이 아니라 먹을 수 있는 샌드위치를 원하는 거요.” 클레프가 말을 끊었다. “이제 당신이 말라붙은 정액이랑 스티로폼 밑에 진짜 식품을 숨겨둔 걸 확실히 알았습니다. 그러니까 그 예쁜 엉덩이를 굽혀서 조금만 더 자세히 찾아보지 그래요, 이쁜이?”

“아아아아!” 승무원이 소리쳤다. 그녀는 클레프에게 웃어보였는데, 이가 다 보일 정도로 큰 억지웃음이었다. “네. 알겠습니다. 손님께서 말씀하고 싶으신 건 네가 병신이란 거지!

그는 드미트리 너머로 몸을 기울여 당황한 클레프에게 설교했다. 그녀의 목소리는 낮고 엄했지만, 주변이 갑자기 조용해진 덕에 모두에게 울려퍼졌다. “잗 들어 이 새끼야. 이 벼락맞을 음식을 내가 만드는 줄 알아. 그냥 갖다주는 거라고. 문제가 있으면 요리사한테 항의서를 쓰든지 하란 말이야. 근데 항의서를 보내려면 착륙을 해야 한다고. 상 파울루까지 여섯 시간 남았는데, 그동안 너 같은 새끼 말을 들으려면 돌아버릴 것 같다고. 그러니까 닥치고 샌드위치나 쳐먹던가 불평 좀 그만해봐. 안 그러면 청테이프로 입을 싸매서 의자에 묶업버릴 테니까.” 그녀는 기울인 몸을 되돌렸다. “그리고 내 이름은 이쁜이가 아니라 루시야. 이 빌어먹을 놈아.”

어리벙벙해진 사람들이 잠시 침묵을 유지하는가 싶더니, 이내 어설픈 박수가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승무원은 복도를 마저 내려갔고, 감사할 줄 아는 승객들에게 커피와 사이다를 나눠줬다. 클레프는 의자에 기대 살짝 웃었다. “난 저 승무원이 좋아. 활달하잖나.” 그가 인정했다.

“멋있네.” 드미트리가 말했다. 그는 벨트를 풀고 천천히 일어났다.

“어디 가나? 조금만 있으면 영화가 나올 텐데.” 클레프가 말했다.

“오줌 좀 싸러… 그리고 자네랑 모르는 사이인 것처럼 보이고 싶어서.”

클레프는 어깨를 으쓱이고는 의자를 최대한 뒤로 기울였다. 뒷자리 뚱뚱한 여자의 따가운 시선을 무시하고 말이다.

그가 막 잠에 빠져들 쯤 큰 싸움소리와 고함이 그를 깨웠다.

“움직이지 마!” 소리친 수염난 남자는 루시의 목에 칼을 들이대고 있었다. 비슷한 무기를 든 두 명이 더 있었는데, 하나는 안전핀을 뽑은 수류탄을 머리 위에 잡고 있었다. 셋은 모두 두건을 쓰고 위장무늬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이 비행기는 지금부터 체천독립공화국의 신성한 군대가 관할한다!”

“알라 후 아크바르! 위대한 신이시여! 체첸 만세!” 다른 하나가 소리쳤다.

“이런 씨발… 장난하는 거겠지.” 클레프는 몸을 움츠렸다.


난기류에 비행기가 흔들리는 바람에 스트렐니코프는 제대로 오줌을 눌 수 없었다. 언제나 이런 문제가 그를 괴롭혔다. 그러니까 그는 비행기에서 전장으로 뛰어내리는 데에는 일말의 거리낌이 없는 사람이지만, 이상하게도 오줌을 누는 것같이 간단한 일에는 항상 문제를 겪었다. 이런 인간 정신의 복잡함과 함축성이 동시에 빠져나갔고, 스트렐니코프는 스스로를 ‘계집애 같이 굴지 말자’고 나무랐다.

그가 정신을 다잡고 나가려 하자마자 누군가 밖에서 문을 걷어찼고, 그의 어깨를 붙들어 통로로 끌어내렸다. 그는 너무 놀란 나머지 바지를 올리려고 비틀거릴 뿐, 저항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체첸인은 제복을 유심히 살펴보다가 모자에 달린 러시아 장식을 발견하자마자 그를 비행기의 앞쪽으로 끌고 갔다.

“바지도 못 잠그고 잡혔군 그래.” 스트렐니코프가 통로로 끌려오자 클레프가 빈정댔다. 그렇지만 그의 유머가 이번에는 별로 먹히지 않은 듯했다. 순간 클레프는 통로로 발을 뻗어 체첸인을 넘어뜨렸다. 체첸인은 바닥에 얼굴을 찧었고, 드미트리도 덩달아 넘어졌다. 다른 둘은 클레프를 제압하려 바로 달려왔는데, 하나는 여전히 수류탄을 머리 위에 든 채 체첸식 러시아 억양으로 성내고 있었다.

스트렐니코프는 그 순간 알아차렸다.

이놈들은 체첸인이다.

그들이 비행기에 있다. 이 비행기에.

체첸인이 이 비행기에 있다. 세 명이다.

“…세 명은 너무 많다!” 스트렐니코프가 고함을 질렀다. 클레프가 특이하다는 눈빛으로 바라본 것은 스트렐니코프가 갑자기 넘어진 남자의 코를 깨물고, 부츠에서 단도를 꺼내 남자의 콩팥을 찌르는 모습이었다.

클레프는 그 즉시 겁에 질린 승객들 위를 뛰어넘어 한 놈에게 나가갔다. 그는 칼을 든 자를 아까처럼 바닥에 넘어트렸다. 클레프가 상대를 뒤로 당기고 손바닥으로 얼굴을 내리치자, 순식간에 콧대가 무너져내렸다. 클레프가 합기도식 손목꺾기로 무장해제시키자 상대는 비틀거리며 뒤로 물러섰고, 피가 쏟아지는 코를 움켜쥐었다. 클레프가 적의 심장에 칼을 꽂아넣었을 때, 스트렐니코프는 아까의 상대를 죽어가는 핏덩어리로 만들어놓은 참이었다.

이제 한 명이 남았다. 그는 여전히 수류탄을 들고 있었고, 계획이 완전 틀어져서 뭘 해야 할 지 모르겠다는 듯한 표정이었다. “움직이지 마! 이거 폭탄이야!” 그가 소리쳤다.
클레프와 드미트리는 시체더미를 보다가 그에게로 고개를 돌렸느데, 웅웅거리는 엔진소리 대신 드라마틱한 음악만 깔렸다면 싸구려 공포영화의 한 장면이었을 모습이었다. “어쩌라고.” 클레프가 말했다.

드미트리는 그저 웃었다. 은니가 반짝였다.

테러리스트는 초조한 눈빛으로 둘을 번갈아 쳐다보다가, 이내 황급히 뒷걸음질쳤다.

그의 마지막 순간이 다가왔다. 루시가 오금을 차자 그는 앞으로 고꾸라졌고, 넘어진 곳엔 칼을 든 스트렐니코프가 있었다. 클레프는 능숙한 솜씨로 손잡이가 눌린 상태를 유지하도록 그에게서 수류탄을 낚아챘다. 객실 전등빛에 드미트리의 피묻은 은니가 반짝였다. 그것이 테러리스트가 맞은, 세계에서 가장 불안한 최후의 장면이었다.

드미트리가 찔러넣을 때만큼 난폭하게 칼을 빼내자, 주변에 핏방울이 튀고 시체가 풀썩 쓰러졌다. 사람들은 모두 순식간에 일어난 피튀기는 싸움에 대한 충격과 공포로 얼어붙었기에, 수류탄을 든 채 자리에 앉는 클레프에게 박수치는 이들은 없었다. 스트렐니코프는 비행기 뒤편으로 걸어갔다.

“오줌 좀 싸고 오겠네.”


“문제가 좀 생겼네.” 화장실에서 나와 바지를 잠그던 드미트리에게 클레프가 말했다. 피투성이가 되어 피비린내를 풍기는 러시아인과 비교하면, 어떻게 된 건지 클레프는 몇 분 전 일에 전혀 휘말리지 않은 것처럼 깨끗했다.

“문제가 왜 생기나. 체첸놈들은 다 죽었는데.” 스트렐니코프가 따졌다. “바로 그게 문제야. 테러리스트 세 명이 죽었다. 승객들은 모두 고마워한다. 매스컴. 영웅 행진. 우리는 신문에 실릴 거라고. 뭘 말하고 싶은 지 알겠나.

스트렐니코프는 글래스의 말을 다시 되짚어보았다. “불편.” 그가 중얼거렸다. “글래스 박사에게 허구한 날 불려가서 ‘안정’과 ‘근신’에 대해 들어야겠군.”

“듣기만 하면 다행인가. 여기 있게. 잠깐 기다리다가 따라오게나.”

꺾다리에 코가 큰 박사는 심호흡을 크게 하고 어깨를 으쓱이고는 복도를 걸어갔다. 그가 향한 앞켠엔 약간 충격받은 채 커피잔을 꺼안고 있는 승무원 아가씨가 앉아있었다. 엔진이 울려대는 통에 스트렐니코프는 둘이 무슨 얘기를 하는 지 듣지 못했지만, 몸짓은 볼 수 있었다.

클레프는 첫째 열 근처에 기대선 채 뭔가 말했다.

루시는 대답했다. 여전히 양손에 커피잔을 든 상태였다.

클레프가 또 말했다. 몸을 앞으로 약간 기울였다. 그는 미소지었다.

루시도 살짝 웃었다. 그는 눈을 굴리며 뺨을 닦아냈다.

클레프는 끄덕거리며 웃었다. 그는 루시 옆의 벽에 기대어, 루시를 내려다보며 손짓했다.

루시는 머리를 만지작거리기 시작했다.

클레프는 뺨을 닦았다.

루시는 귀 뒤쪽을 문지르기 시작했다.

클레프는 눈을 찡긋했다.

루시는 목과 쇄골을 문질렀다.

클레프가 통로를 걸어내려왔다. 그는 화장실을 지나 주방으로 향했다.

루시는 아랫입술을 약간 벌렸고, 이내 클레프를 따라 주방으로 갔다. 빗장이 풀리는 소리가 들렸고, 그 다음엔 문이 열리는 소리가 났다.

드미트리는 스물까지 세었고, 머리를 내밀어 주방 쪽을 보았다. 수화물 보관소까지 이어지는 사다리 입구가 열려있었다. 그는 사다리를 내려가 어두컴컴한 수화물 보관소로 들어섰다.

처음 그가 본 것은 클레프가 의식을 읽은 루시의 몸을 적하물 보관소로 조심스레 옮기는 장면이였다. 그의 옷깃엔 립스틱이 묻어있었고, 방금 전까지만 해도 잠겨 있었던 박사의 하와이안 셔츠가 조금 열려있었다. 그가 키 한다발을 스트렐니코프에게 건넸다.“우리 가방을 가져올 수 있겠나.” 그가 말했다. “아마 저기 잠긴 적하물 컨테이너들 가운데 어딘가에 있을걸세.”

“밬사.” 스트렐니코프가 차분히 말했다. “그냥 나에게 말해주게나. 지금 상황에서 가방을 찾을 의미가 있는가?”

“우리가 뛰어내릴 때 놓아두고 내리고 싶지 않네.”


난 슈트 없이 아니 뛰어내리네. 예전에 한 번 해봤는데, 별로였네. 뼈가 많이 부러졌었지. 스트렐니코프는 창고들을 열고 그 안을 뒤져, 짐가방을 꺼내 클레프를 따라 움직였다. 더 좋은 생각이 있네.'' 그들은 기체의 깊은 공간을 찾아다녔고, 직원용 통로와 말단 날개 청소부들만이 사용하는 보수 통로를 기어나가기도 했다. 비행기의 알루미늄 외피는 그에 흐르는 공기에 의해 진동했고, 멍한 소리가 울려댔다. 마침내, 그들은 기체의 최하단에서 멈추었다.

“이제부턴 기다리세.”

조종사는 겉으로는 체첸인들이 요구한 방향으로 조종간을 돌리는 척을 했지만, 실제론 버려진 군사 공항을 향하고 있었다. 콘크리트 활주로는 군데군데가 깨져 있었고, 그 사이로 잡초들이 비져나와 하늘을 향해 자라나 있었다. 공항이 헐린지도 오랜 시간이 지났고, 남아있는 건물이라고는 녹슬고 우글우글해진 격납고 몇 채와 헐어빠지고 쓰이지 않는 관제탑 뿐이였다. 그는 조종간에 아까의 사건들에 놀란 나머지 창백해진 손을 올리고 있었고, 눈에는 경계의 빛이 떠올라 있었다. 그는 아까의 학살극을 직접 목격하진 않았지만, 루시가 그에게 잔인한 실상에 대해 전해주었다. 그나저나 그녀는 어디 있는거지? 그는 술이 필요했다, 정말로.

기내 플랩이 살짝 각도를 낮추었고, 그리고 살짝 더 낮추자 비행기의 공기 저항과 고도가 높아졌고, 전미가 살짝 위로 올라가며 점점 속도를 낮추었다. 격렬하게 울려대던 엔진의 웅웅거리는 소리가 줄어들었고 기체가 서서히 밑의 활주로로 하강했다. 클레프와 드미트리는 고도가 낮아지며 전해져오는 동체의 떨림을 느꼈고, 착륙장치가 작동된다는 사실을 알리는 수압 표시기가 울리는 소리 또한 들었다.

“멈춰 있게! 속도가 줄어들 때까지 기다리게나!” 스트렐니코프가 소리쳤지만, 소리는 시끄러운 소음에 파묻혀버렸다. 클레프는 그에게 혼란스럽단 표현을 했지만 이미 기어에 다리를 걸고 있는걸로 보아 중력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었다. 비행기가 느려졌고, 지상으로부터 수백 피트 정도로 내려갔으며 더욱 위로 솟았고, 거의 땅에 닿기 직전이였다. 덮개가 열리며 내려갔고 랜딩기어가 펼쳐졌으며, 그들을 찢어버리는 듯한 무자비하고 폭발적인 바람을 보여주었고, 아래의 땅은 무섭게도 흐릿한 모습을 보이며 빠르게 흘러갔다. 콘크리트는 놀라운 속도로 그들에게 다가왔고 조종사가 큰 승객 깔판을 내렸으며, 바퀴가 땅에 닿았고 무거운 무게를 견디는데에 반항하는듯 신경쓰이는 긁힘 소리를 냈다.

조종사가 브레이크를 작동시키자 기체가 감속하였고, 활주로의 끝까지 달려가다가 멈추었다. 그들은 착륙장치에서 뛰어내려 도로를 가로질러 뛰어서 일렬의 나무들을 향했고 이윽고 뒤를 돌아보았는데, 다른 승객들이 어지간히도 품위없는 탈출을 할 기구인, 우습게 생긴 팽창 고무 미끄럼틀을 보기 위해서였다. 그들은 작은 덤불나무들 속에 몸을 숨겼고, 아무도 그들을 따라오지 않는지 확인했다.

비행기 내부, 루시는 머리를 들어올리고 신음했다. 그 망할 자식 — 그리고 그가 무엇을 위해 일하는지에도 불구하가 그녀가 그를 거의 좋아했던 것을 생각했다. 그녀는 한숨을 내뱉고는 관자놀이를 눌렀고, 제복 주머니에서 휴대전화를 꺼내어 비상 연락처로 전화를 걸었다. 전화가 앵앵거린 후 그녀에게 보안 번호를 묻자 그녀는 의무에 충실하게도 번호를 눌러넣었고, 그들이 그녀의 혼란한 정신 상태에 대해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다는 것에 놀랐다.

“파크스 중위, 보고합니다. 재단 소속으로 추정되는 두 인원을 발견했으며, 본인의 위치로부터 추적해 즉시 미행 부대를 파견할 것을 요청합니다.”


“아무래도 인정해야겠네.” 클레프가 말했다. “자네의 의견이 더 나았을 것 같네.”

두 나자는 숲의 끝자락에 숨어 특수부대가 팽창 미끄럼틀을 통해 승객들을 탈출시키는 것을 지켜보고 있었다. 검은 양복에 타이를 맨 남자가 승객 하나하나 사이를 오가며 뭔가를 묻고 있었고, 바라는 대답이 나오지 않아 짜증이 난 것처럼 보였다. 위쪽엔 위장색 무기를 든 젊은 남자가 왼쪽 출입구 밖으로 몸을 기울여 도로를 향해 토해내고 있었다, 마침내, 의사 가운을 입은 사람 몇 명이 세 구의 시신을 들것에 실은채 미끄럼틀을 통해 조심스레 옮기기 시작했다.

“더 머무르며 보다가 가겠나?”

“아니, 충분히 본 듯 하네. 이제 떠나세.”

그들은 수풀 아래를 조용히 통과하며 움직였고, 철사 절단기와 침날을 이용해 전기 담장을 가로지르고 사막을 향해 나아갔다. 작열하는 태양 아래에 깨진 아스팔트로 포장된 이차선 도로가 저 너머를 향해 멀리 뻗어있었다.

“음.” 클레프가 쓴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여기가 브라질은 아니지만, 글래스가 말하는 업무와는 확실히 멀리 떨어진 곳일걸세. 차를 잡아타도록 하세.”

“먼저 우린 우리가 지금 어디 있는지를 알아야 하네. 죽음의 계곡에서 끝나버리는 것은 좋지 않지 않나. 몇 마일 밖에 사람이라고는 없을테니 말일세.”

“좋아, 그러면 GPS를 확인해보겠네.” 클레프가 말했다. 그는 주머니에서 폰을 꺼내어 켠 뒤 지도 프로그램을 켰다. “씨발.” 그가 내뱉었다. “이건 좀 아니지.”

“여기가 어디인데 그런가? 볼리비아? 죽음의 계곡?”

“더 나쁘네.” 클레프가 엄하게 말했다. “텍사스일세.”

마치 미리 짠 듯이 침묵은 굽은 길을 따라 달려오는 찌그러진 트럭 소리에 깨졌다. 흰 카우보이 모자를 쓴 두 남자가 오래된 포드 트럭에 요원들을 태워주었다. 트럭 뒷유리는 연방기로 장식되있었고, 지붕 위에는 산탄총 두 정이, 보닛 위에는 죽은 사슴이 늘어진채 놓여있었다. 남자들은 잠시 쉬기 위해 갓길에 차를 세우고 창문을 아래로 내렸다. 조수석에 앉은 남자인, 반백으로 보이며 애꾸눈에 반항적인 검은 머리를 한 카우보이가 담뱃진을 스트렐니코프의 신발에 뱉고는 빈정거렸다.

“당신들 멕시코 유대인 도마뱀 찌꺼기 한 쌍이 우리들 숲에서 뭘 하고 있었는지 좀 말해주겠수까?” 그가 말을 내뱉었다.

클레프와 드미트리는 멍한 시선을 주고받았다. “저 자식 내가 손 좀 봐줘야 되겠는걸.” 드미트리가 중얼거렸다.


스트렐니코프의 눈이 피로 들끓었다. 그는 그들의 복장을 보자 역겨움이 몰려옴을 느꼈다 — 어느 누가 도대체 저렇게 입고 다닐까? 그는 그의 모자를 바로잡고 싶다는 순간적인 욕구를 느꼈다. 그들의 불쾌한 복장을 꺾기에는 무력한 시도이겠지만. 클레프는 그저 웃을 뿐이였다.

“도대체 당신들은 어딜 보고 있는거요, 뭐 바보라거나 그런 거요?” 애꾸눈의 카우보이가 창 밖으로 내밀었고 운전자가 방금까지 거슬리는 음량으로 토니 케이스의 노래가 흐르던 라디오 소리를 껐다. “오, 내 짐작하건대, 당신은 공산당 사람이오, 그렇지 않수까?” 그가 또 침을 뱉었다. “난 당신네 사람들과 월남에서 싸웠었수다.” 운전자가 고개를 끄덕였다. “저 사람은 당신네 사람들과 월남에서 싸웠소!” 클레프 불쾌하고 큰 미소를 자아냈다.

저런 말을 꺼낸 사람이 멀쩡하지 않으리란 것에는 의심할 바가 없었고, 스트렐니코프는 신속히 상황판단을 한 뒤 남자의 얼굴에 손가락을 찔러넣었다. “당신들은 전쟁에 대해서라고는 아무 것도 모르네. 나는 체첸 전쟁터에서 적어도 당신들보다는 더 명예로웠을 애송이들을 만나 두 번을 싸웠네, 겁쟁이들 같으니라고. 우리 할아버지께서 베를린을 탈환하셨을 때, 당신네 조상들은 들어앉아 독한 술이나 홀짝이며 우리처럼 전쟁에 나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바랐겠지. 당신들 나라는 모두 애송이야. 당신들 모두는 애송이라고.” 그의 손가락이 분노로 떨렸고, 클레프는 애써 웃음을 참고 있었다. 카우보이는 혼란에 찬 눈길로 그를 바라보았다.

“…뭐요?”

스트렐니코프의 주먹이 그의 입을 강타했다.

카우보이는 뒤로 넘어졌고, 그의 동료와 부닥치며 함께 도로를 향해 떨어졌다. 클레프는 매우 빠른 동작으로 그를 들어올린 뒤 상당히 아파 보이는, 우두둑거리는 관절의 꺾임소리와 함께 그의 팔을 등 뒤로 꺾었다. 애꾸눈은 대견스럽게도 그의 평정심을 유지했고, 드미트리의 앞으로부터 떨어졌다. “빌어먹을 멍청한 공산당 친구, 당신이 시발 내 얼굴을 부러뜨려 놓다시피 만들었잖수! 왜 이렇게 구는거요, 전쟁에 져서 화라도 난 거요?”

그는 한 손으로 한 손으로 땅에서 남자를 들어매어 그의 목에 받혔고,

이것은 그의 러시아에 대한 애국심이 도저히 용납할수 없는 정도였다. 그는 한 손으로 남자를 들어메어 목부터 땅에 매다꽂고, 마르고 죽은 나무에 그를 끌고 갔다. 카우보이는 거세게 밀어댔고, 그를 때리려고 하고 밀어내려고 했지만, 스트렐니코프와의 차이는 너무 컸다.

“이제 누가 전쟁을 이긴것 같나, 얼간이?” 클레프가 운전석에 몸을 실으며 빈정댔다. 그들은 텍사스의 고속도로를 수 시간동안 달렸고, 먼지와 바위 덩어리들 외에는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드미트리는 조수석에 앉아 멍하게 앞을 보고 있었고, 눈앞에 펼쳐진 끝없이 넓은 풍경은 훨씬 메말랐음에도 그에게 고향에 대한 무언가를 상기시켰다.

먼 뒤편에는, 두 카우보이가 도로를 달려오는 검은 SUV 차량을 보며 환희했고, 제복을 입은 남자들이 내린 뒤 그들에게 빠르게 나가왔다. “자네들이 여기 오기까지 끔찍한 시간을 보냈수다.” 애꾸눈이 건방지게 말해다.

"그들이 트럭을 가져갔나?" 그들 둘은 고개를 끄덕였다.

"…완벽해. 그들을 거의 잡은 걸세."


“빌어먹을 놈의 미국 차 같으니라고.” 클레프가 인상을 찌푸렸다. 그는 연기를 내뿜고 있는 보닛을 세게 쳐닫고 자동차의 전방 범퍼를 기운없이 찼다. “빌어먹을 놈의 쓰레기 같은 차. 포드는 수리 서비스 외에는 존재가치가 없는 회사네.”

“그러니까 우리가 훌륭한 러시아산 자동차를 몰아야 한다는 걸세. 라다가 대표적인 예지. 훌륭하고 맷집도 좋은 차량이라네. 이런 미국 똥차같이 고장나버리지는 않는다는 말일세.” 스트렐니코프가 자랑했다.

“자네 그 망할 놈의 러시아에 대해서 닥쳐본 적은 있나? 한 번이라도?” 클레프가 대꾸했다. “정말로, 자네는 마치 우주에서도 볼 수 있는 그 거대하기도 한 자네 모국에 대해서 성적으로 흥분한 것 같단 말일세. 빌어먹을.”

“자네는 그렇게 빌어먹을 자식처럼 구는 데에 지치지도 않는가? 진지하게, 자네 엉덩이는 너무 큰 나머지 깃대로 쓸 수 있을 정도일터네!” 스트렐니코프가 소리쳤다.

“엿이나 먹게, 드미트리! 시발 자네도, 시발 러시아도, 시발 이런 멍청한 시발놈의 휴가도!” 클레프가 거의 히스테리에 가까울 정도로 소리를 질렀다. “시발, 내가 오로지 바랐던 것은 브라질 해변가에 누워 끝내주는 시간을 보내는 것이였지, 끝내주는 선탠을 하면서, 그리도 아마도, 그저 어쩌면, 남미 아가씨랑 섹스도 할 수 있었겠지, 많은 코코아 버터진이랑 어쩌면 가죽 채찍과 함께하는 섹스 말일세! 근데 지금은 그런 것들 대신 사람이라고는 자네하고 나밖에는 없는 시발놈의 허허벌판 텍사스에 있고, 얼마 안있어 우린 열사병으로 죽게 생겼단 말이지!”

근데 그렇게 된 데에 내 잘못이 한 치라도 있냔 말일세!? 스트렐니코프가 소리쳐 대꾸했고, 동시에 주먹으로 고장나버린 포드의 보닛을 세게 내리쳤다. 시발, 아무것도 모르겠다고!'' 클레프가 소리쳤다.

그 때 두 남자는 뒤에서 들려오는 경적 소리를 들었다. 그들이 돌아서자 체리 붉은 색의 오픈카 카마로가 보였다. 차는 마치 보석같이 반짝였다.

세 명의 아가씨가 차를 몰고 있었다.

운전하는 아가씨는 갈색 머리에, 그 길고 굽은 머리를 그녀의 벗은 어깨 위에 드리우고 있었고, 그녀의 꿀같은 피부는 따스한 텍사스 햇살에 땀으로 반짝였다. 그녀는 붉은 입술을 장난스럽게 오므렸고 자신의 선글라스를 약간 내려 두 남자를 재밌다는 시선으로 쳐다보았다. 조수석에 앉은 그녀의 친구 (짙은 금발에 흠 없는 살결, 화려한 녹색 눈을 가졌다)가 몸을 기대어 흔들었고, 뒷자리의 빨간 머리는 불던 껌을 터뜨리고 눈을 찡긋했다.

"거기 친구들," 갈색 머리가 말했다. "보니까 차에 뭐 문제가 있어 보이는걸. 태워줘야 하나?"

"…그래. 필요하네." 스트렐니코프가 말했다.

"음, 조금 좁지만, 낑겨 타지 뭐! 마을까지 당신들을 데려다 줄게!" 갈색 머리가 말했다. 그녀는 카마로의 문을 열고 나왔다. 클레프와 스트렐니코프는 세 여자 모두가 데이지 듀크1처럼 입고, 샌들을 신은 것 외엔 특별히 입은 것이 없음을 보았다. 그들 모두는 잘 나가는 슈퍼모델들도 샘낼만한 몸매를 가지고 있었고, 그녀들의 관능적인 몸매는 언제든 모델들을 그 자리에서 내려오게 할 수 있을 것 처럼 보였다.

클레프와 스트렐니코프는 조금 전까지도 서로 싸우고 있었다는 사실도 까맣게 잊은 채 멍하니 서로를 쳐다보았다. "이게 어떻게 가능한 일이지." 클레프가 소근거렸다. "절대 불가능한 일인데. 그 누구도 황폐한 사막 정가운데에서 우연히 갈색, 금발, 붉은 머리의 세 아가씨에게 차를 얻어 타기란 불가능하네."

"의문은 그만, 그냥 감사하며 차에 타세나." 드미트리가 속삭였다.

클레프는 고개를 끄덕였고, 스트렐니코프가 뒷자리에 기어타 한 편엔 금발, 한 편엔 붉은 머리 사이에 끼여, 그를 눌러오는 덜 입은듯한 두 여성에게 억지웃음을 지여 보이는 것을 보았다. 그는 시선을 하늘 위로 쳐들고, 간청하는 듯 쳐다보았다.

그는 어쨌던 차를 얻어 탄 것이였다.


"그나저나 당신들이 일하는 스트립 클럽까진 얼마나 멀리 남았소?" 클레프가 카마로의 경쾌하게 부릉거리는 엔진 소리 사이로 말했다. 그의 옆에 앉은 금발은 그저 웃고는 고개를 흔들었다.

그들은 몇 시간을 달렸다. 클레프와 스트렐니코프는 자기들이 어디에 있는지 알지 못했지만, 아가씨들이 자신들에게 아양을 떠는 것에 만족하고 그것에 집중한 나머지 신경쓰지 못하였다. 클레프는 앞 자리에 앉아 금발 아가씨를 무릎에 앉히고, 한 팔은 그녀의 허리에 두르고 다른 한 손으론 술을 들고 있었다. 그는 그녀의 귀에 온화한 이탈리아 남자처럼 유쾌한 찬사를 속삭였고, 그녀는 수줍게 웃고는 성가시게 그의 코를 때렸다. 그녀는 부드럽게 미소짓고는 고개를 돌려 스트렐니코프와 붉은 머리를 보았고, 그녀의 금빛 머릿칼이 살랑대며 클레프의 얼굴을 스치었다.

"어라, 저 사람은 뭘 하는거야?" 그녀가 클레프의 어깨에 손을 얹으며 말했다. 그는 그들을 보려고 목을 빼들었고, "블블블블블블블"로밖에 들리지 않는 소리를 들었다.

"오, 아마 그가 그녀에게 비행기를 태워주는것 같네." 그녀는 우스꽝스럽단 시선을 보냈고, 스트렐니코프는다른 여자의 가슴에서 눈을 떼고 정확한 영어로 말하려고 오래 생각했다. "이건 가슴을 가로지르는 입의 빠른 동작일세."

그녀는 킬킬대며 그의 손에 술을 들려주었고, 그는 클레프에게로 향해 건배했고, 아가씨들의 미소가 커져갔다. 그들의 머리는 축 늘어져서 아무런 조치도 못 취했지만 전화벨 소리가 희미하게 울리는 것을 들었고, 도로는 마치 회색과 흰 색의 뒤범벅마냥 평평한 구분선으로 보였다. 하늘은 위에서 핑핑 돌았고, 그들은 함께 어둠 속으로 쓰러졌다.

"음, 쓰러졌어." 금발이 말했다.

다른 두 아가씨가 한숨을 쉬고 축 늘어졌다. "그들이 영원히 안 쓰러질 것 같았는데." 갈색 머리가 중얼거렸다. "정말로, 이 사람들을 쓰러트리려고 우리가 쓴 플루니트라제팜이 도대체 얼마나 되는거지?"

"평소 양에 비해 거의 세 배야." 붉은 머리가 한숨을 쉬고, 스트렐니코프를 밀치며 그녀의 윗옷을 잠구었다. "이 사람은 쓰러질 때까지 계속 나를 비행기 태웠단 말이야."

"음, 이제 어쨌던 끝난거야." 금발이 한숨쉬었다.

빨간 오픈카는 지도에도 없는 골목길로 달려갔다. 조금 있어 검은 SUV 차량이 뒤를 따라왔다.


그들이 어디 있는지는 몰랐지만, 매우 추웠다. 그들은 비틀거리며 일어났고, 알아차릴수 있는 것은 손과 발에 수갑과 안대가 채워져 있다는 사실 뿐이였으며, 그들이 발을 끄는 소리가 텅 빈 콘크리트 방 전체에 울려퍼졌다. 그들 뒤에서 문이 열리었다 닫히는 소리가 들렸고, 장화 신은 발이 바닥을 걸어와 그들을 둘러싸는 소리가 들렸다. 무자비한 광선이 안대를 벗길 것이라는 예고조차 없이 그들의 눈동자에 내리쬐었고, 무표정의 사내 세 여이 그들 앞에 서 있었다. 그들은 곱슬히 다림질되고 깔끔히 재단되어 있는 군복 느낌의 제복을 입고 있었고, 갓 없는 백열등이 그들의 뒤를 비추었다.

눈이 충분히 적응되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고, 적응되자 그들은 남자들의 가슴주머니에 GOC 인장이 인쇄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여긴 도대체 어디인 거야?" 스트렐니코프가 눈을 깜빡이며 물었다.

"그 데이터는, 당신들이 아주 좋아하는 방식으로 말하자면, "편집"되었네." 한 남자가 대답했다.

"시발, 도대체가 장난하자는 건가." 클레프가 화난 듯 한탄했다.

"아니, 우린 자네랑 장난치려는 것이 아닐세." 제복 입은 남자가 말했다. 그는 의자를 당겨와 두 남자 건너편에 앉았다. 그의 옷깃에 새겨진 황금색 독수리 모양 훈장이 어두침침한 조명에 반짝였다. "우린 지금까지 자네들과 장난을 쳐 주었네. 그래서 이제 지금부터는, 진지하게 가려고 하네."

그는 옆면에 '공산주의를 부숴라' 라고 적혀져 있는 은색 지포 라이터를 꺼내어 크고 검은 시가에 불을 붙였다. 매운 연기가 구름을 이루며 궐련으로부터 떠올라, 온 방이 흰색 연기로 뿌옇게 들어찼다. "이제." 대령이 말했다. "자네들은 지금부터 자네들 두 재단 인원이 진행되고 있었던 GOC 작전에 끼어들어 뭘 하려던 건지 말해주면 되네. 도대체 목적이 뭔가? 무엇을 이루려고 그런거지?"

클레프와 스트렐니코프는 서로를 쳐다보았고, 다시 돌아서 대령을 쳐다보았다. "우리가 이루려던 것은… 아니 이거 어떻게 설명하지…" 클레프가 중얼거렸다.

"우린 푹 쉬고, 취하고, 술을 마시려고 했네." 스트렐니코프가 말했다.

"딱히 정해진 목적은 없었지." 클레프가 덧붙였다.

"그리고 또 태닝도 하려고 했었지." 드미트리가 말했다.

"아마 멋진 박물관을 관람하거나 와인 시음도 할 수도 있었겠지."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짧게 말하자면, 우리는 휴가를 나온걸세." 클레프가 정리했다.

대령은 그의 옆에 놓여있던 가방 안에서 부츠 나이프를 꺼내어 아래쪽을 향해 책상에 꽂아넣었다. "여행 나온 친구들이라 보기엔 꽤나 중무장을 하셨구먼 그래." 대령은 지적했고, 계속해 아까의 가방에서 칼들과 작은 폭탄을 꺼내어 탁자에 늘어놓았다.

"솔직히, 우린 아니야." 클레프가 지적했다. "총도 없고, 한 가지 뿐일세."
"맞아, 그리고 칼 뿐이잖나. 도끼도 없고. SVD는 집에 놔두고 왔네." 드미트리가 덧붙였다.

"정말인가. 그렇다면 친구들이 가져온 자그마한 C-4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 여기는 텍사스니까, 차를 소유하는 것 만큼이나 자연스러운 일인가."

"기폭장치가 터지지 않았었네. 나는 멍청하지 않았고, 비행기를 날려버리고 싶지 않았네."

"그렇나. 그래서… 자네들은 재단의 비밀 작전을 수행하던 것이 아니란 말이지? 여섯 날 전에 재단 요원에게 연락을 받고 KTE 작전을 확대하기 위한 보충 인력으로 파견된 것이 아니란 말인가?"

"전혀 아닐세."

"심지어 텍사스에 오려고 한 적 조차 없지." 드미트리가 끼어들었다. "브라질에 가려 했던건데."

"정말인가." 대령이 중얼거렸다. 그는 그의 뒤에 있던 화면에 손짓했다. 까만 눈에, 밝은 빛깔의 하와이 프린트 셔츠를 입은 젊은 남자의 형상이 화면에 나타났고, 총기를 든 군인들에게 둘러싸여 있었다. "이건 우리 리우데자이네이루 지부에서 보내오는 것이네. 이 남자, 익숙한 얼굴인가?"

하와이안 셔츠를 입은 자가 비틀거리며 머리를 들고는 화면을 응시해다. 그의 두 눈이 반짝였다. "클레프 박사! 드미트리!" 요릭 요원이 웃었다. "날 구하러 온 겁니까!"

두 남자는 요릭을 잠시 응시했고, 서로 쳐다본 뒤, 다시 대령에게로 향했다. "난 평생 살아오며 이 남자를 만나거나 본 적 조차 없소만." 클레프가 거짓말해다.

"완전히 낯선 사람이네." 드미트리가 말했다.

"…당신들 나랑 장난하자는 거군요." 요릭이 흐느꼈다.


"…그리고 다음엔 어떤 일이 일어났나?" 글래스 박사가 물었다. 심리학사는 가만히 볼에 손을 괸 채, 그의 사무실에 황홀히 매료된 표정으로 앉아 있는 세 남자를 바라보았다.

"음…" 클레프가 말했다. "우리는 요릭을 남겨두고 올 순 없었네."

"…그래서 우린 그들에게서 벗어나 모두 총으로 쏴죽였지." 드미트리가 말을 마쳤다.

"그리고 우리는 GOC 비행기를 뺏었고…"

"배였네." 드미트리가 정정했다.

"그게 배였나?" 클레프가 물었다. "난 그게 비행기인줄 알았네만…"

"내 기록에도 배라고 써있는걸." 드미트리가 지적하듯 말했다.

클레프는 매우 천천히 눈을 한 번 깜빡이고는 미소지었다. "수상 비행기였네."

"맞아." 드미트리가 무척 안심하며 말했다. "수상 비행기. 헷갈린 이유를 알 것 같군."

"그래. 그래서 우리가 GOC 수상 비행기를 탈취한 뒤에, 우리는 리우데자네이루로 날아 내려가 요릭을 찾아냈고, 그를 구해냈지."

"잘 알겠네." 글래스가 매우 천천히 말했다. "그리고 이것이 자네들이 휴가 기간보다 늦에 돌아온 이유인가?"

"음, 우린 바로 날아 다로아올수 없었다네." 클레프가 말했다.

"GOC가 우릴 주시하고 있었지. 매우 위험했네."

"난 그들의 고문실로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았네." 요릭이 흐느꼈다.

"그래서, 우리는 여행객처럼 위장해 그들이 주시를 풀기를 기다렸지."

"여행객처럼… 위장이라." 글래스가 따라 말했다.

"음… 그렇네. 마치 돈 많은 회사 임원들의 휴가처럼…"

"잘 알겠네. 그러면 이것이 말해주는 것은…" 글래스는 눈길을 내려 그의 앞에 놓인 문서를 읽어 내려갔다. "…호화 4성급 호텔에서 여섯 날을 잤고, 식당과 술 값에 오천 달러 이상을 지출했고, 그리고… 존경하는 친구들, 도댗 얼마나 많은 콘돔을 산 건가? 그리고 비키니 여섯 개는 또 왜?"

"…젊은 아가씨들이 가지고 오는 것을 깜박했다지." 클레프가 말했네. "그리고 그네들은 뜨거운 욕조에 알몸으로는 들어가고 싶어하지 않았다네."

"…클레프 박사. 존경하는 요원들. 나는 어린 애가 아니네. 재단 경비 기금은 꼭 필요한 급한 비용에만 쓰이는 것일세. 이것은 납세자의 세금으로 방탕의 한 주를 보내는데 쓰여서는 안 되고, 자네들의 우스운 이야기는 내 지식을 모욕하는 것일 뿐 아니라…"

마치 그들이 예행 연습이라도 한듯 (어쩌면 했을 지도 모른다) 일제히, 세 남자는 그들이 입은 하와이 셔츠의 가슴 주머니에 손을 집어넣어 세 장의 신문 조각을 꺼내어 글래스의 앞의 책상에 늘어놓았다.

미확인된 여웅들이 체첸 탈취범을 격퇴

텍사스 주방위군, 사막에서 피격당한 채 발견

리우의 대학살! 의문의 두 남자, 브라질 군사기지 공격

글래스는 신문 조각을 하나 하나씩 읽어보았고, 다시 고개를 들어 세 남자를 보았다.

그는 요릭이 볕에 그을은 손목의 띠를 쳐다보는 모습을 보았다.

그는 클레프가 피 묻고 찌그러진, 그리고 "공산당 조져라"라고 적혀져 있는 지포라이터로 시가에 불을 피우는 것을 보았다.

그는 스트렐니코프가 웃는 것을 보았고, 그의 입은 철치아로 가득했으며, 그의 넓고 슬라브인다운 얼굴은 마치 천사같은 순백 같았다.

글래스 박사는 깊은 숨을 들이마쉬고 손을 얼굴에 파묻었다.

"자네들 나랑 얘기 좀 해야 하겠는걸." 그가 신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