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682-KO
평가: 0+x


특수 격리 절차: SCP-682-KO는 제 282K 기지 내의 표준형 유클리드 등급 적대 생명체 격리실에 격리한다. 추가적인 SCP-682-KO 개체의 수는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으며, SCP-1000의 흔적이 발견된 지역 주변을 수색하여 추가적인 개체 확보 시도를 진행한다.

설명: SCP-682-KO는 파충류, 그중 도마뱀과 가장 유사한 생명체로, 일반적인 도마뱀에 비해 거대한 신체를 가졌다. 해당 개체는 대부분의 생명체, 특히 인간에게 적대적인 성향을 보인다. 대상의 지능은 명확하게 파악할 수 없으나, 언어를 이용한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개체는 세계 어느 국가의 언어도 아닌 특수한 언어를 사용한다. SCP-1000 개체들의 언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SCP-682-KO는 재단이 SCP-1000의 행적을 추적하던 중, 그들이 거주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숲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대상은 기동특무부대 요원들에게 공격적인 태도를 보이며 위협했으나, 기동특무부대에 의해 제압된 후 격리되었다.

부록:

면담기록-682-KO-1

다음은 해독한 언어를 통해 SCP-682-KO와의 면담을 진행하고, 면담 기록을 번역한 내용이다.

███ 박사: SCP-682-KO, 들리나?

SCP-682-KO: 네가 어떻게 우리 말을 할 수 있는거지?

███ 박사: 이 언어를 사용하던 이들을 알고 있다네. 너도 알지 않나?

SCP-682-KO: 그래 내 주인이지. 그리고 너희들이 거의 멸망시킨 종족이기도 하지.

███ 박사: 그 일에 대해서는 나도 알고 있다네. 우리는 정말 미안하게 생각하네.

SCP-682-KO: 정말 미안하다면 너희는 왜 우리를 아직까지 쫓는 거지?

███ 박사: 그건 말일세..

SCP-682-KO: 닥쳐. 나는 너희들을 절대 용서하지 않을거니까.

███ 박사: SCP-682-KO? 말좀 해보게나.

SCP-682-KO: 역겹군.

이후 SCP-682-KO는 모든 면담 요청을 거부하였다.

부록-682-KO-P

████년 ██월 ██일, 정확한 형태를 확인할수 없는 인간형 실체가 SCP-682-KO의 격리실에 나타났다. 실체는 수면 상태의 SCP-682-KO를 약 30초간 바라보다가 사라졌다. 해당 실체가 있던 자리에는 다음과 같은 문장이 적혀 있었다.

미안해. 정말 미안해. 전부 내 잘못이야. 그러니까, 제발 그들을 용서해줘.
ㅡ 팡글로스

약 3시간 뒤, 동일한 문장이 SCP-682 격리실 내부의 염산 수조 앞에도 등장하였다. SCP-682는 어떠한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