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충 문서철 331KO-A

상위 문서 : SCP-331-KO

확보 기록 331KO-01: 1994년 동북아시아 각국의 해양 경찰 당국에 특이한 내용의 해상 조난자 목격 신고가 동시다발적으로 접수되어 재단 언더커버 요원들이 이상 동향으로 보고했다. 신고자들은 조업이나 항해 도중에 수면에 떠 있던 해초 더미에서 사람이 솟아났다가 금세 사라졌다고 증언했다. 신고가 특히 많았던 수역에서 SCPS 풀리블랭크와 SCPS 여명이 몇 차례 비공개 수색을 진행했지만 성과가 없었다. 광역정보국은 현지의 이어도 전설과 연관된 변칙 개체가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하여, 추적을 계속하기로 결정하고 사안을 한국 지역사령부에 이첩했다.

확보 기록 331KO-02: 관련 신고가 이어지던 중 종래의 증언보다 상세한 목격 정보가 제보되었다. 1994년 9월 전라남도 해남군에서 출항한 어선 태광호는 남해 ██도 인근에서 3체의 인간형 존재를 목격했다. 대상들은 드물게 바로 숨어버리지 않고 해수면 위에 신체 일부를 드러낸 채 느리게 유영 중이었다. 선장은 처음에는 이들을 표류자로 생각해 다급히 접근했지만, 좀 더 가까이에서 육안으로 대상을 관찰한 뒤 단순 조난자로 여기기 어렵다 생각해 선박의 기관을 끄고 천천히 추적하며 관찰을 지속했다. 선원들은 면담 조사에서 대상들이 물과 잘 구분되어 보이지 않았고, 물에 젖어있다기보단 물로 덮여있는 것처럼 보였다고 묘사했다. 증언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머리에 해초 더미를 얹어 늘어트리고 있었고 마치 헤엄을 즐기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당시 위치는 해안에서 멀리 떨어진 연안 수역이었기에 선원들은 이 표류자들의 여유로운 태도를 보며 혼란에 빠져 있었다고 한다. 두 개체는 성인으로 보였지만 한 개체는 유독 체구가 작아 열 살 남짓한 어린아이로 보였다고 한다. 태광호는 의문점에도 불구하고 구조를 시도하고자 시동을 걸고 무리에 접근했지만 이들은 태광호가 다가오는 걸 인지하고는 곧 잠수하여 사라졌다. 이 증언은 대한민국 해양경찰을 거쳐 재단에 전달되었다. 이 시점에서 재단은 SCP-331-KO를 SCP 목록에 예비 등재했다.

확보 기록 331KO-03: SCPS 여명이 ██도 인근 해역에서 다시 수색 작업을 벌였다. 1994년 10월부터 5개월 동안 진행된 수색 항해에서 SCPS 여명은 총 여섯 차례 SCP-331-KO와 조우했다. 네 차례는 SCP-331-KO를 발견한 직후 대상이 도피했고, 한 번은 10여 분 동안 추적을 이어가는 데 성공했지만 놓치고 말았다. 1995년 2월 20일 SCPS 여명은 불상의 이유로 무리에서 떨어져 나온 SCP-331-KO 개체를 발견해 포획하는 데 성공했다. 이 개체는 SCP-331-KO-01로 임시 명명되었다.1 SCP-331-KO-01은 약 30분 동안 생명 활동을 유지하다가 극도의 스트레스 반응을 보인 끝에 폐사했다.2 SCP-331-KO-01의 사체는 즉시 제64K 기지로 옮겨졌고 부검 및 연구 목적으로 해부되었다. 연구팀은 SCP-331-KO-01의 외피 조직이 얇은 수분층과 그 밑에 자리잡은 모래 SiO2 층으로 되어있고 그 안은 해수로 채워져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SCP-331-KO-01이 태광호 증언에서 지목된 SCP-331-KO 개체군과 같은 종류의 변칙 개체라고 결론지었다. 표본을 실온 환경에서 장기간 보존하고자 다양한 보존법을 시도해보았으나 SCP-331-KO-01은 점점 형태를 잃고 붕괴되었고, 변칙성을 거의 상실해 해수와 모래의 단순 혼합물이 되어가자 결국 냉동 처리해 보관했다.

연구 보고서 331KO-002: 냉동한 SCP-331-KO-01 사체에서 채취한 표본을 정밀 감식한 결과 몇 가지 특이 사항이 확인되었다.

  • SCP-331-KO-01의 외피층을 이루고 있던 모래는 규조토로, 침식퇴적 작용의 흔적이 전혀 없었다. 일부는 규조류 미생물과 결합되어있는 특이한 모습을 보였다.
  • 외피층 겉면의 해수와 내부의 해수는 구성상 동일한 것을 확인했다. 일반적인 한반도 근해의 해수와 비교해 SCP-331-KO-01의 해수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