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Han
평가: 0+x
scp271.jpg

확보된 SCP-271-KO

일련번호: SCP-271-KO

등급: 안전

특수 격리 절차: SCP-271-KO의 ‘포인트’가 되는 해당 장소를 봉쇄하고 일반인의 출입을 금한다. 장소에는 1명이상의 경비인원이 상주한다.

설명:
SCP-271-KO는 계단으로 이어진 2층 이상의건물에서 관측자가 없는 층에서 인기척이 느껴지는 현상이다. 건물 내부에 아무도 없더라도 현상은 발생한다고 여겨지나, 관찰할 수 없으므로 증명된 것은 아니다. 사람에 따라 예민한 사람은 자주 느끼고, 둔감한 사람은 못 느끼기도 한다.

해당 현상은 전 세계에 걸쳐 발생하는 일반적인 현상으로 격리가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정설처럼 여겨졌으나 ████년 03월 20일 호주 멜버른의 포인트A를 발견되며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졌다. A포인트는 2층 주택으로 86세 노인이 생활하고 있었다. A포인트에서는 매우 자주 (약 10분에 한번 꼴)로 인기척이 느껴지며 관측자 혹은 관측 장비가 없는 층에서만 현상이 발생한다. 거주하고 있던 노인은 귀머거리였으며, “가끔 누군가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은 들었다. 누군가 있다면 오래전 죽은 남편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으며 생활에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고 있었다. A포인트의 1층과 2층에 사각지대가 없는 관측 장비를 설치했다. 직후부터 해당 현상은 발생하지 않았다.

동년 05월 15일 싱가포르의 한 미술관에서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 이 장소를 B포인트라고 명명하고 포인트A의 장비를 철수 했으며, 포인트A에서 다시 인기척이 나는 현상은 일어나지 않았다. 두 현장에 모두 있었던 양██ 박사의 증언으로는 포인트A에서의 느낌과 아주 유사했으며 다양한 종류의 인기척(예를 들어 말소리, 발걸음, 움직임)이 느껴졌다고 한다. 손님이 없는 밤중에 특히 많은 활동이 관측되었다. 연구를 계속하며 미술관의 인수를 위한 법적 절차를 밟는 도중 미술관의 보안강화로 인한 cctv설치가 진행되었고 포인트B의 확보가 완료된 시점에서는 SCP-271-KO는 사라진 뒤였다.

████년 08월 대한민국 강원도 ███의 폐교에서 SCP-271-KO가 발견되어 포인트C라고 명명되었다. 포인트C는 더 이상 주변에 민가가 없으므로 위험성이 없다고 판단되어 격리절차에 따라 격리되었다. 해당 구역의 1층에 경비인원의 숙소를 마련, 한 명의 경비인원과 한 명의 연구원이 상주하며 24시간 녹화와 녹음을 실시했다. 녹음에는 잡음과 구분되지 않는 작은 소리가 기록되었다. 하지만 경비인원의 말에 따르면 대부분 알아들을 수 없는 여러사람의 말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들려오는 말소리와 인기척에 특별한 규칙성은 없었다.

동년 10월 10일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 포인트C의 일부가 붕괴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사고 발생 +9hr 잔해에 깔려있던 경비인원 강██의 구출에 성공했다. 함께있던 진██인원은 잔해에 깔려 사망했다. 강██은 사고 직후 여성의 단말마를 들었으며, 책임자 양██박사는 목소리의 주인이 허가받지 않은 민간인이라고 생각하여 구조 작업을 실시했다.

사고 발생 +13hr 한 명의 민간인 여성을 구출했다. 구출된 여성은 중국 광저우에 거주하던 장██(張██/23세 여성)으로 자신의 집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바닥이 무너져 내렸다고 말했다. 해당 여성은 4주간의 치료 후 광저우 88-2기지로 후송되었다.

사고 발생 +28hr 건물의 잔해는 복구 되었으나 포인트 C에 SCP-271-KO은 확인 되지 않았다.
이 사건을 계기로 양██ 박사는 SCP-271-KO가 ‘포인트’와 계단이 있는 무작위의 공간이 짧은시간 이어지게 한다는 가설을 세웠다.


동년 11월 20일 전라북도 무주군의 한 카페에서 SCP-271-KO이 관측되었고 양██ 박사는 가설을 증명하기 위해 카페의 계단을 폭파하고자 했으나 실험 요청은 거부 되었다. 재단은 양██ 박사의 가설을 맞는 것으로 간주하고 해당 건물을 인수하였으며, 강██이 자원하여 1층에 경비인원으로 거주하고 있다.

보고서와 동봉 된 카드

████년██월 ██일 신랑 강██와 장██의 결혼식이 있습니다. 서로에게 큰 기쁨인 저희 두 사람이 평생을 함께하려 합니다. 그 약속의 자리에 함께 하셔서 축복해 주신다면 더 없는 기쁨으로 간직하겠습니다.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