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지와 피
평가: 0+x

In the time when The Tree of Knowledge was planted, all things were given form. Even the deep waters of the Darkness Below and the vaults of Darkness Above took shape and form, and many elder gods were born of them. Of these gods, whose names are oft forgotten, there was Khahrahk.
지식의 나무가 심어졌을 때, 만물은 형태를 받았다. 아래 암흑의 심해와 위 암흑의 궁륭(穹窿) 역시 모양과 형태를 가졌고, 수많은 고대 신들이 그 속에서 탄생했다. 많은 이름이 잊혀진 이 신들 중 카하라크Khahrahk가 있었다.

Khahrahk was not great upon his formation: in truth he was small. He crawled around in the darkness of the abyss, but unlike his brothers and sisters, he knew himself and knew the abyss. So blessed and cursed by awareness, he felt pain and loneliness, and looked beyond the depths: but the thought of the light and the shade of the tree pained him more. Existence was pain, and he would have no part of it. It would be better to not exist. It would be better for all things not to exist.
카하라크가 형태를 얻었을 때 그는 위대하지 않았다. 사실 그는 미약했었다. 그는 심연의 암흑 속을 기어다녔지만, 형제 자매와는 다르게, 그는 자신을 알았고 심연을 알았다. 앎이라는 것에 축복 받고 저주 받은 그는 고통과 고독을 느꼈고, 깊은 곳 너머가 보였다. 하지만 빛에 대한 생각과 나무 그림자는 그를 더욱 고통스럽게 했다. 존재는 고통이었고, 그는 벗어나고 싶었을 것이다. 존재하지 않는 것이 더욱 나았다. 만물이 존재하지 않는 것이 더욱 나았다.

Upon this vow, he consumed his brothers and sisters, and grew strong on their essences. This act, this first sin of Khahrahk, caused him greater pain as he himself grew greater. He grew blind by his pain. So great was his spite and so absolute his hate, that he cursed the Creation and its Creator, and vowed to destroy the Tree and all that it supported in its branches and roots.
이 맹세와 함께, 그는 자신의 형제와 자매를 잡아먹었고, 그들의 정수를 통해 점점 강해졌다. 이 행동, 이 카하라크의 첫 번째 죄악은 그가 더욱 위대해질 수록 더 큰 고통을 이르켰다. 그는 고통 때문에 눈이 멀었다. 그의 악의는 거대했고 증오는 절대적이었다. 그렇게 그는 창조물과 창조자를 저주하고 나무와 나무의 가지와 뿌리를 지지하는 모든 것을 파괴하겠다고 맹세했다.

He clawed his way up to his throne on the bones of his fellow gods in those dark aeons. Many other gods born of the Darkness Below died in these times, or chose to leave those shadowed realms to work within Creation. Those that remained grew old and powerful, but they were bound in subjugation under Khahrahk.
그는 암흑 억겁의 동료 신들의 뼈 위에 선 그의 왕좌를 향해 기어나갔다. 이 시대에 수많은 다른 신들은 아래 암흑에서 태어나고 죽거나, 창조 속에서 행하기 위해 그림자 드리운 영역을 떠나기로 결정했다. 남아있던 이들은 나이를 먹으며 강력해졌지만, 그들은 카하라크의 속박에 묶이게 되었다.

When there were no more gods to subjugate in the lower realms, Khahrahk declared himself King of the Darkness Below, and took the name Khnith-hgor, and set the boundaries of his kingdom. This kingdom he built to bring utter despair to those who lived among the Tree and its roots and branches, to share his pain with all of Creation as he destroyed it. He diverted many souls to his realm, delivering pain untold upon them as they were stayed from their true rest.
낮은 영역에 더 이상 예속할 신이 남지 않자, 카하라크는 자신이 아래 어둠의 왕이라 선언하고, 크니트호그르Khnith-hgor라 이름 붙인 그의 왕국의 국경을 나눴다. 이 왕국은 그가 나무와 나무의 뿌리와 가지에 사는 이들에게 절대적인 절망을 주고 모든 창조물을 파괴해 그의 고통을 모든 창조물에게 나눠주기 위해 세워졌다. 그는 수많은 영혼을 그의 영역으로 돌려놨고, 참된 휴식에 머무르는 동안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선사했다.

With the borders of his realm set down, the King declared his war. His servants, and there were many, those birthed of the Darkness Below or those that had fallen to the King’s service, surged out of his kingdom, and there was war with Creation. This war continues to this day, and shall not end until the end of all things.
국경이 나눠지자, 왕은 그의 전쟁을 선포했다. 그의 종, 수많은 이들이, 아래 어둠에서 태어난 이나 왕의 부역에 추락한 이가 왕국에서 쏟아져 나왔고, 창조물과 전쟁을 벌였다. 이 전쟁은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모든 것이 끝나기 전까지는 끝나지 않을 것이다.

Of the gods the King had subjugated, Sanna was considered to be the wisest and most beautiful. She had not remained in the King’s realm willingly, but her escape had been prevented by circumstance. She obeyed the king with her words, but not with her soul, and for this goodness she is mourned.
왕이 예속한 신들 중, 산나Sanna는 가장 지혜롭고 아름답다고 여겨졌다. 그녀는 왕의 영역에 자의로 남지 않았지만, 상황은 그녀의 탈출은 불가능하게 만들었다. 그녀는 왕에게 말로서 순종했지만, 혼으로 순종하진 않았고, 이 선함 때문에 그녀는 한탄하게 된다.

With the war declared, the King took Sanna by force, and lay with her for seven days and seven nights, until the Mother of Those Beneath Us was broken beneath the King. When this was completed, he rose in her blood, and was from then on known as Shormaush Urdal - the Scarlet King.
전쟁을 선포하며, 왕은 산나를 강제로 제압해 우리 아래에 있는 것들의 어머니가 왕의 아래에서 부서질 때까지 칠일 낮 칠일 밤을 동침했다. 이것이 끝났을 때, 그는 그녀의 핏 속에서 일어났고, 그 때부터 쇼마우스 우달Shormaush Urdal - 주홍왕으로 알려졌다.

Seven children were born of Sanna, seven daughters of the Scarlet King emerging from her broken womb. The King saw this, and took them by force to be his brides. Upon the seven brides the King put seven seals, so that they might never die as Sanna had died. With them, the King gave rise to seven ranks of abominations, seven orders of Leviathans, who became his most beloved servants, who march at the front of his war.
산나에게서 일곱 아이가 태어났고, 주홍왕의 일곱 딸이 그녀의 부서진 자궁에서 나왔다. 왕은 이를 보고, 그들을 강제로 그의 신부로 삼았다. 일곱 신부에게 왕은 일곱 인장을 달았고, 그 덕에 신부들은 절대 산나가 죽은 것처럼 죽지 않을 것이다. 그와 함께, 왕은 일곱 지위의 혐오받는 자와 일곱 계급의 레비아탄을 낳았다. 그들은 그의 가장 총애받는 종이되었고, 전쟁의 선두를 이끌었다.

Of the seven, this can be said:
그 일곱은 이와 같이 말할 수 있다.

The first bride was A’tivik. She was beloved of the King, though her children were few. For her loyalty, her children were made wise above all others, and knew well the ways of war. By their hands, they guided the war, and lead to victory.
첫 번째 신부는 아트빅A’tivik이었다. 그녀는 자식은 적었지만 왕에게 사랑받았다. 그녀의 충성을 위해, 그녀의 자식들은 그 무엇보다도 현명하게 만들어졌고, 전쟁의 전술에 능통했다. 그들의 손으로, 전쟁을 지도했고, 승리를 이끌었다.

Her seal was vaduk, “dominion”, for just as she sought dominion, so she was dominated.
그녀의 인장은 바둑vaduk, “지배”였고, 그녀는 지배를 원했기에, 지배당했기 때문이다.

The second bride was A’ghor. A great hole was rent in her soul that she could not fill, and so she despaired and wept. She brought forth many children, and her children brought forth armies in a tide unthinking, to go forth and conquer.
두 번째 신부는 아그홀A’ghor이었다. 그녀가 채울 수 없는 거대한 구멍이 그녀의 혼에 났기에, 그녀는 절망했고 흐느꼈다. 그녀는 많은 아이들을 낳았고, 그녀의 아이들은 맹목적으로 군대를 데리고, 정복을 나섰다.

Her seal was kifenn, “longing”, for neither the King nor her children could provide what she sought.
그녀의 인장은 카이펜kifenn, “갈망”이었고, 왕과 그녀의 아이들 모두 그녀가 원하는 것을 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The third bride was A’distat. She had a great hatred of her sisters and brought ruin upon all she surveyed, and blasphemed upon sacred ground. Her children ride out to declare the triumph of the King, drowning battlefields in blood and ash, spreading pestilence and fear in their wake.
세 번째 신부는 아디스탓A’distat이었다. 그녀는 그녀의 자매에게 거대한 증오를 품었으며 그녀가 내리보는 모든 것에 파멸을 불러왔고, 성지를 모독했다. 그녀의 아이들은 왕의 대승을 선언하기 위해 달려나가며, 전장을 피와 재로 뒤덮고, 지나는 길에 역병과 공포를 흩뿌린다.

Her seal was hezhum, “desolation”, for she was wiped bare, and the furrows of her soul were salted.
그녀의 인장은 헤즘hezhum, “황폐”였고, 그녀가 헐벗은 채 닦아지고, 영혼의 골이 소금에 절여졌기 때문이다.

The fourth bride was A’zieb. She was vast and powerful, and terrible to behold, taking the form of a great beast. Her children were like her, and feared no weapon nor magical spell, for their injuries were healed, and their hides impenetrable.
네 번째 신부는 아지브A’zieb였다. 그녀는 강대했으며, 보기에 끔찍했고, 거대한 짐승의 모습을 취했다. 그녀의 아이들은 그녀와 같았고, 그들의 모든 상처가 치유되고, 그들의 가죽은 뚫리지 않았기에, 어떤 무기나 마법의 주문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Her seal was ba, “wrath”, for by her hate she was forever bound in conflict.
그녀의 인장은 ba, “분노”였고, 그녀의 증오로 그녀가 영원히 다툼에 얽매이기 때문이다.

The fifth bride was A’nuht. She was strong in mind, though frail in body. Her children were wise in the ways of magic, and created great destruction. But because of their power, the King had them crippled, so that they might not rise up against him.
다섯 번째 신부는 아너트A’nuht였다. 그녀의 정신은 강했지만, 육신은 연약했다. 그녀의 아이들은 마술의 길에 능통했고, 거대한 파괴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그 힘 때문에, 왕은 그들을 불구로 만들어, 자신에게 대적하지 못하게 했다.

Her seal was ner, “lack”, for her thirst and the thirst of her children was never quenched.
그녀의 인장은 너르ner, “부족”이었고, 그녀의 갈증과 그녀의 아이들의 갈증은 절대 가라앉지 않기 때문이다.

The sixth bride was A’tellif. She spoke not, and held herself private. Her children could change their faces and move about unseen, and walk among Creation unknown. They opened Ways between worlds, and made way for the war to spread.
여섯 번째 신부는 아텔리프A’tellif였다. 그녀는 말하지 않았고 자신을 감췄다. 그녀의 아이들은 얼굴을 바꾸고 보이지 않게 움직일 수 있었고, 창조물 사이를 아무도 모르게 걸을 수 있었다. 그들은 세계 사이의 길들을 열었고, 전쟁을 퍼트리기 위한 길을 만들었다.

Her seal was usheq, “hidden”, for she was lost in shadow.
그녀의 인장은 어셰크usheq, “숨겨짐”이었고, 그녀가 그림자 속에서 사라졌기 때문이다.

The seventh bride was A’habbat. She was the smallest and weakest of the seven, but she was not broken utterly by the King, and was horrified by her state. Her children walked on two legs, and were mighty hunters and heroes: she taught them in secret, hoping that they might destroy the children of her sisters and overthrow the King. They are few, and they have failed.
일곱 번째 신부는 아하바트A’habbat였다. 그녀는 일곱 중 가장 약소했지만, 왕에 의해 완전히 부서지지 않았고, 자신의 상태를 공포스러워 했다. 그녀의 아이들은 두 다리로 걸었고, 강력한 사냥꾼과 영웅이 되었다. 그녀는 그들은 비밀스럽게 가르쳤고, 그들이 자매들의 아이들을 파괴하고 왕을 타도하길 바랬다. 그들은 적었고, 그들은 실패했다.

Her seal was xokib, “hope”, for she was doomed to know of what she could not achieve.
그녀의 인장은 저킵xokib, “희망”이었고, 그녀가 이루지 못할 것을 알았기에 파멸했기 때문이다.

The seven brides sealed forever, the legions of their children spread out, and added their strength to the war. Worlds that had resisted the dark gods of the King fell under the weight of ceaseless assault. The roots of the tree rotted, festered with the King’s spawn. The Ways became treacherous and poisoned, to where travel could only be made by the blessed, the brave, and the mad. The King’s realm grew fat with damned souls, and the Places of Rest waned in strength: Few souls managed to escape that fate, but even in death many still fought.
일곱 신부는 영원히 봉인되었고, 그녀들의 아이들의 군단은 퍼져나가 그들의 힘을 전쟁에 보탰다. 암흑 신들의 왕에게 저항한 세계들은 끊임 없는 공격의 무게를 버티지 못하고 쓰러졌다. 나무의 뿌리는 왕의 아이들로 썩고 곪았다. 길들은 위험과 독으로 가득차, 축복받은 자, 용맹한 자, 미친 자만이 여정을 떠날 수 있었다. 왕의 영역은 저주 받은 영혼으로 살이 올랐고, 휴식의 장소의 힘은 쇠했다. 그 운명을 면한 영혼은 거의 없었지만, 죽었음에도 많은 이들은 싸웠다.

Many gods fell to the service of the King: The grinding machinery of the Factory, who consumed all, leant its mindless strength in blood and steel. The King on the Gallows, He Who Was Hung, tore at the Tree’s knowledge from within. The Prince of Many Faces warped the wills of mortals, and Moloch the Horned One brought forth their shame. Many more whose names have been erased also served. The King’s many mortal servants recreated the establishment of his line in living effigy.
수많은 신이 왕의 부역에 추락했다. 공장의 분쇄기, 모두를 소비한 이는 그 생각 없는 힘을 피와 강철에 기댄다. 교수대의 왕, 목매달린 이는 안에서 부터 나무의 지식을 찟어발겼다. 수많은 얼굴의 왕자는 필멸자의 의지를 뒤틀었고, 뿔 달린 이 몰록은 수치심을 자아냈다. 더욱 많은 이름이 지워진 이들 또한 섬겼다. 왕의 수많은 필멸자 종들은 살아있는 꼭두각시 안의 줄의 지배를 재창조했다.

It shall not be said that the King was unopposed in his conquests. Many gods and heroes among mortals struck back at the invasions of their worlds, serving under countless banners. But they fell, in time, and their ages are past, and they are as blood and dust.
왕이 정복에 저항없이 다고 말할 순 없다. 많은 신들과 필멸자 중 영웅이 그들의 세계가 침략 당할 때 반격했고, 수많은 깃발 아래에 모였다. 하지만 그들은 이윽고 몰락했고, 그들의 시대가 지나고, 그들은 피와 먼지가 되었다.

The King and his armies approach the Taproots, the center worlds, in all his wrath, and all his hate, and all his spite. He reaches out to corrupt and consume and destroy. Even now his presence is felt. Time slips away. The Brass Goddess is broken, the Serpent has fled. The heroes are gone. The children of A’habbat have been slaughtered to the last. The King’s servants are already here, making straight the path for his arrival.
왕과 그의 군대는 중심 세계, 원뿌리에 모든 분노, 모든 증오, 모든 악의로 나아간다. 그는 손을 뻗어 타락시키고 먹어치우고 파괴한다. 지금도 그의 존재를 느낄 수 있다. 시간이 흐른다. 놋쇠 여신은 부서지고, 뱀은 달아났다. 영웅은 사라졌다. 아하바트의 아이들은 마지막 아이까지 도살당했다. 왕의 종은 벌써 도래했고, 그가 도착하기 위한 길을 바로 내고 있다.

With this arrival the Tree shall die, and all creation shall die with it.
도착과 함께 나무는 죽고, 모든 창조물은 함께 죽으리라.

High above, the brothers of Death watch the war unfold, hovering over the depths. As they always have. They know the outcome of the war, for they are the end of all things, but they do not speak of it.
그 위에서, 죽음의 형제들은 깊은 곳을 내려다보며 전쟁이 펼쳐지는 것을 지켜본다. 지금껏 그래왔듯. 그들은 전쟁의 결과를 알고 있다. 그것은 모든 것의 종말이기에, 하지만 그들은 말하지 않는다.

There is little more to be said.
더 이상 말할 것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