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성
평가: 0+x

When we first encountered the Artists, we followed standard procedure. Shoot first, ask questions later, then pass around amnestics like candy at a birthday party.
우리가 '예술가'와 처음 만났을 때는 표준 절차를 따랐습니다. 총부터 쏘고, 질문은 나중에. 그 다음에는 생일 파티에서 사탕 돌리듯이 기억 소거제를 돌린다 이거죠.

This did not work for long.
이 방법은 그닥 오래 가지는 못했습니다.

The traditional textbook strategy that we employ is specifically designed to counteract organised groups. You look at our GOC policies, Chaos Insurgency policies, MC&D, the Church, pretty much every force that we exchange bullets with, and our interactions are dictated by the book. Hell, our interactions with them were what helped to write the book. With all of these people, the line is that we are waging wars of attrition. We are able to keep up with them, because while all of these groups are big, we’re bigger, and we’re going to keep shooting until their metaphorical clip runs dry and then some. But this strategy doesn’t work with the Artists.
우리가 이용하는 전통적이면서도 교과서적인 전략은 조직화된 집단을 상대할 때에 맞춰져 있습니다. GOC, 혼돈의 반란, MC&D와 교단처럼 총알을 주고받는 대다수의 단체에 대한 정책을 보면, 전부 책에서 시키는대로 하라 합니다. 나참, 그 놈의 책을 쓸 수 있던게 상대를 해서였단 말입니다. 이 모든 사람을 데리고 소모전이나 치루고 있다 이거죠. 이 단체들이 크다 하더라도 우리는 더 큰 단체이기에 뒤쳐지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그들을 대표하는 상징이 말라 비틀어질 때까지 계속 쏴댈것이고요. 하지만 이런 전략은 '예술가'들에게는 먹히지 않습니다.

It’s not because they’re bigger than us, because they’re not. It’s because attrition warfare assumes both parties have centralised management; there needs to be a singular point of control, constantly driving against the other side. But the Artists are not like this. The Artists are not centralised. The Artists are not unified. And, most importantly, the Artists do not shoot back.
우리보다 큰 단체라서가 아닙니다. 크지도 않아요. 소모전이라는 것은 양쪽 모두 집권관리 체제를 갖고 있다는 전제하에 일어납니다. 하나의 제어 지점이 있어서, 상대에 계속해서 대항하죠. 하지만 '예술가'들은 이렇지 않습니다. '예술가'들에게는 중심이라는게 없어요. '예술가'들은 통합되어있지 않습니다. 게다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예술가'들은 응사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As such, we cannot engage them in the same way that we engage the other ‘players’. The war against the Artists is, unfortunately, waged on their home turf. While they throw us the occasional skip, most of what they make is not directed towards us. It is released into the wild, presented as ‘art’, and then summarily forgotten. It is our job to secure this ‘art’ and, if possible, the Artists themselves. They’re a culture, not a corporation. Our best guess is that the Artists are just a passing fad, and if we’re lucky, the cool of today will be bland tomorrow. Yeah, we’re always going to have a few, but they aren’t manageable right now. The best we can do is control their range, and even then, we’re playing a losing game.
이처럼 우린 다른 ‘플레이어’들을 대하듯이 이들을 대할 수는 없습니다. '예술가'와의 전쟁은, 안타깝게도 우리에겐 출장 경기입니다. '예술가'들이 때때로 스킵skip을 던져댄다 해도, 그 대다수는 우릴 향한 것이 아닙니다. 바깥 세상으로 나가 ‘예술’로 내보여진 뒤, 즉석에서 잊혀지죠. 이 ‘예술’을 확보하고, 가능하다면 '예술가'까지도 확보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입니다. 그들은 문화지, 기업이 아니에요. 최고의 경우는 '예술가'들이 일시적인 유행에 불과하여, 운이 좋다면 오늘까지 쿨했던 것이 내일은 밋밋해져버리는 경우겠죠. 언제나 아주 극소수는 남아있겠지만, 당장은 어찌할 수가 없어요. 최선을 다해서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활동 반경을 조절하는 것뿐이며, 그마저도 지는 게임을 하는 겁니다.

The name of this game is not capturing and keeping the Artists. You will not be able to hold them. However, the game requires us to know where the Artists are going to be, and most of the time our intelligence sits on the spectrum between nil and fuck all. Current strategy is if the opportunity presents itself, you pick up a lone Artist, drug them to the dickens, squeeze them for all they know about local ‘exhibitions’, then hit them with standard amnesiacs. Then you need to reintroduce them into their environment naturally. If you’ve done your job right, your Artist will have no recollection that they got nabbed in the first place, and we’ll have a place and time to arrange for inconspicuous crowd control.
이 게임의 이름은 "'예술가'들을 붙잡아 가두자"가 아닙니다. 가둬놓을 수도 없어요. 하지만 이 게임을 하려면 '예술가'들이 어디에 있을지를 알아야 하며, 대부분의 경우에는 어디에 있을지 전혀 감이 안잡힐 겁니다. 현재 우리가 취하는 전략은 기회가 된다면 혼자 있는 예술가를 낚아채, 약이란 약은 다 먹여 잠재우고, 인근 ‘전시회’에 대해 아는대로 불게 만든 다음, 표준 기억 소거제를 투여하는 겁니다. 그러고는 자연스럽게 원래 생활로 돌려보내야 하죠. 만약 일을 제대로 했다면 예술가에게는 애초에 붙잡혔다는 기억이 없을 것이고, 우린 눈에 띄지 않은채 군중을 통제할 방법을 마련할 장소와 시간을 벌게 될겁니다.

Don’t forget this, because it’s damn important: NEVER bring an Artist to a Site. If they try to break for it, they WILL have a plan, and that plan will involve grabbing anything they can grab and freeing anything they can free. You need a place to store an Artist, you stick them in a safehouse. We don’t keep safehouse locations on file anywhere. Once you’re all assigned, I’ll tell you where your area’s safehouses are. Do NOT write down the locations of safehouses, you memorise them, and you don’t say a word about their locations outside this room. As far as anyone outside this room knows, the designation ‘safehouse’ is not a part of Foundation structure, and you’re to keep it that way.
절대로 예술가를 기지로 데려오지 마세요. 존나 중요한 말이니까 잊지 말고요. 만약 탈출하려고 한다면 예술가에게는 계획이 있을 것이며, 그 계획이라는 녀석에는 잡히는 것은 닥치는대로 잡고 놔줄 수 있는건 닥치는대로 놔주는게 포함되어 있을테니까요. 정 예술가를 보관해둘 장소가 필요하다면, 안전 가옥에다가 놔두세요. 우린 파일 어디에다가도 안전 가옥의 위치를 적어놓지 않습니다. 일단 배정이 끝나면 당신의 구역에 있는 안전 가옥이 어디에 있는지 말해줄겁니다. 그 위치를 어딘가에 적어두지 말고 기억해놓으세요. 그 뒤 이 방 바깥에서는 그 위치에 대해 입도 뻥끗해서는 안됩니다. 만약 이 방 밖의 누군가가 위치를 알게 된다면, 그 ‘안전 가옥’은 더 이상 재단의 건물이 아니게 될 것이며 그런 채로 남게 될 겁니다.

As I said, the Artists are decentralised and incoherent, and so the war against the Artists is a culture war. The thing is, as loose as their organisation may be, there’s still a tendency to arrange into tighter ‘cells’. These cells are the ones who organise exhibitions, they pick a place, and it spreads by word of mouth. This leads to our secondary strategy, and one that’s a bit controversial. Long-term infiltration.
제가 말했듯이, '예술가'들은 구심점이 없으며 앞뒤가 맞지 않는 이들입니다. 그렇기에 '예술가'와의 전쟁은 문화 전쟁이죠. 문제가 뭐냐 하면, 조직이 느슨한 만큼 더 유대가 강한 ‘세포 조직’으로 뭉치려는 경향이 있단 겁니다. 이 세포 조직들이야말로 전시회를 기획하고, 장소를 고르고, 입에서 입으로 그 정보를 퍼뜨리는 이들이죠. 그렇기 때문에 두번째 전략이 필요한 겁니다. 조금 논란이 되는 전략이죠. 바로 장기 잠입입니다.

Yes, some of you are going to be masquerading as Artists. Yes, you will go to exhibitions, yes, you will smoke their weed, and yes, if it’s required by your cover, you’re going to have to make some art yourself. That’s right, you’re going to be breaking the Foundation’s gospel law, and you’ll be making skips. Of course, since – I assume – none of you are capable of making anomalous objects by waving your hands and saying magic words, you’re going to need some help. That’ll be covered by Dr. Samuels after lunch. Anything you make yourself, you need to destroy yourself.
네, 몇몇은 예술가로 행동하게 될겁니다. 전시회에 가게 될거고, 대마초를 피우게 될겁니다. 그리고 위장하는데 필요만 하다면, 예술 행위도 해야 할겁니다. 맞습니다. 재단의 절대 법칙을 하나 어기게 될거에요. 스킵을 만들게 될겁니다. 물론, 당신들중 그 누구도 마술처럼 변칙 개체를 만들어내는 능력은 없을 것이기에, 도움을 조금 받아야 할겁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점심 이후에 새뮤얼즈 박사가 다룰겁니다. 당신이 만든건 당신이 부수세요.

On the flipside of this, we are breaking the other gospel law of the Foundation: you are going to destroy skips. Back when we didn’t know what we were dealing with, we contained everything they threw at us. This was a massive, massive waste of manpower and resources. Much of what the Artists design are immovable, permanent installations in suburban areas. If we stuck to cordoning off and containing every piece, we’d have half of New York City under lockdown. Yes, yes, yes, I know what you’re thinking, we’re violating every rule in the book. But this is the only way we can deal with them, and time has shown us that it works infinitely better than standard procedure. This is the only way that works, and if anything, we’re results-based.
다른 한편으로는 재단의 또 다른 절대 법칙을 어기게 될겁니다. 스킵을 파괴하는 것이지요. 우리가 무엇을 상대하는지 모르던 시절에는, 그들이 던지던 모든 것을 격리했습니다. 무지막지한 인력과 자원 낭비였죠. '예술가'들이 만든 대다수의 작품은 옮길 수 없게 교외 지역에 영구적으로 설치되어 있습니다. 그 모든 것에 저지선을 치고 격리하려 달려들면, 뉴욕의 절반을 폐쇄해야 할겁니다. 네, 네, 네. 무슨 생각하고 계시는지 다 압니다. 교본에 적힌 규칙을 모조리 어기고 있죠. 하지만 이게 상대할 유일한 방법입니다. 이 방법이 표준 절차보다 월등하게 낫다는건 시간이 증명해주고 있죠. 이게 먹히는 유일한 방법이며, 우린 결과를 더 중시하거든요.

Now, this does NOT mean that you’re going to be smashing up everything in sight. That’s the GOC’s job. Our primary goal is still containment. You’re to use your best judgement on whether it’s something that can be reasonably contained to begin with, and if it isn’t, you break it. If it’s something you can pick up and slip in your pocket, that’s what you do. If it’s a giant memetic hazard plastered on the side of a balloon, you pop the balloon, and see if you can recover it. If it’s something immovable that’s going to violate causality in the middle of Times Square, you smash it to smithereens. Also, and this is the one rule we really try hard not to break, don’t kill it if it’s alive. Yes, you are probably going to see living installations. No, they are not what you are thinking of. They are worse.
자, 그렇다고 보이는 족족 모든 것을 부수라는 말은 아닙니다. 그건 GOC네가 하는 짓이죠. 일차적인 목표는 여전히 격리입니다. 일단 머리를 굴려 이성적으로 격리할 수 있는 것인가부터 판단하고, 불가능할 경우에만 부수는 겁니다. 집어들어 주머니에 넣을 수 있는 물건이라면 그렇게 하세요. 열기구 한 면에 대문짝만하게 도배된 정신자 재해라면, 일단 열기구부터 터트리고 회수할 수 있는지 보세요. 만약 옮길 수는 없는데 타임 스퀘어 한복판에서 사상자를 일으킬 물건이라면, 산산조각 내세요. 또한, 꼭 어기지 않도록 해야 하는 규칙이 하나 있습니다. 살아있다면 죽이지 마세요. 네, 살아있는 전시물을 보게 될겁니다. 아뇨, 당신이 생각하는 그런 것이 아니에요. 그보다 더 끔찍하죠.

Last thing. One of the biggest cells that we know about is headed by a guy called The Critic. Nobody knows much about him, so if you learn ANYTHING about this guy, you pass it back to us, because right now we know he exists and that’s about it.
마지막 하나. 우리가 아는 가장 큰 세포 조직은 '비평가'라는 인간이 이끌고 있습니다. 그에 대해 아는 것은 별로 없으니, 만약 아무 정보라도 얻는다면 바로 알려주세요. 당장 아는 것이라고는 존재한다는것 뿐이니까요.

That’s my bit over, bagels by the door, Dr. Samuels’ part starts in ten.
제 강의는 여기까지 입니다. 베이글은 문 쪽에 있고, 새뮤얼즈 박사의 강의는 열 시에 시작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