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평가: 0+x

While Nexus points of this nature exist elsewhere in the world, it is in the United States that they are the most prominent. This is, in my opinion, an example of culture’s influence on universal narrative principles: bizarre happenings in small town America has been a common media trope since the very beginning of the country, to the point where it is hardly anomalous to us anymore. The oddities of the small town is expected, and as such, these nexus points are very easily contained by their own nature: no matter what unusual events occur, it will never seem to leave its borders of the town, and the populace will remain in blissful ignorance of the happenings.
이러한 성질의 넥서스 지점은 세계 다른 곳에도 존재하지만, 미국이 가장 두드러진다. 내 의견은 보편적 서술 원칙에 대한 문화의 영향에 대한 한 예시이다. 미국 소도시에서 일어난 기묘한 사건은 나라가 시작된 이래, 흔한 media trope으로, 더 이상 거의 변칙적이지 않을 정도이다. 소도시의 이상점은 예상되는 것이며, 이와 같이 그러한 넥서스 지점은 자신의 특성으로 인해 매우 간단하게 격리된다. 어떤 특이 사건이 발생한다해도, 도시의 경계를 넘지 않을 것이며, 대중들은 그 사건에 대해서 행복넘치는 무지 상태로 남을 것이다.

Such a principle would not go unnoticed by the Foundation. Of the twenty-three confirmed nexuses within the United States, fifteen of them have full sites located within the town, and the remainder are under some form of observation. Of these sites, Site 87 is, I find, of special note.
그런 원칙은 재단이 눈치채지 못하진 않을 것이다. 미국 내에서 확인된 23개의 넥서스 중, 15개는 도시 내에 완전한 기지를 가지고 있으며, 나머지는 어떠한 형태의 감시 하에 있다. 이런 기지 중, 제87기지는, 내가 찾은 바론, 특별히 중요하다.

- Dr. Philip Verhoten, The Crossroads: A Study of Urban Anomalous Nexuses in the United States.
- 필립 버호튼 박사Dr. Philip Verhoten, 십자로: 미국의 도시 변칙 넥서스 연구.

“You went and did it…”
“진짜 했군…”

‘You almost sound surprised. You know what my job entails. Come on, pay up.”
“놀라신 것 같네요. 제 일에 뭐가 필요한지 알잖아요. 자, 주세요.”

Harold Breaker sighed, and withdrew a wad of Monopoly money from his pocket. He licked his thumb and leafed through it, tossing five hundreds in the center of the table, in between the two rather disappointing breakfasts.
헤롤드 브레이커는 한숨을 쉬며, 주머니에서 모노폴리 돈뭉치를 꺼냈다. 엄지손가락에 침을 바르고 휙휙 넘기더니, 다소 실망스러운 아침 식사가 있는 테이블 가운데에 오백여장을 던졌다.

“Thank y’kindly.” Ryan Melbourne said with a complete lack of anything remotely resembling happiness at the outcome. He added the bills to his own wad. Breaker shook his head, chuckling in that vague “I can’t believe you’re doing this” manner of people who have just witnessed a friend get roped into something stupid.
“고맙습니다, 친절하시긴.” 라이언 멜버른은 결과에 대해 행복함과 유사한 것 하나 없이 말했다. 그는 지폐들을 자기 뭉치에 더했다. 브레이커는 고개를 흔들며, 멍하게 “이런 일을 하다니 믿기지 않는구만”하며 친구가 뭔가 멍청한 일에 말려드는 걸 본 사람처럼 웃었다.

“Laugh all you want, but you know what? Hughes bought me this shirt, because he’s an asshole. If I was able to turn down a free shirt I’d burn the thing faster than you can say hot Texas barbeque! Yeah, you can laugh, but you guys have had it easy since Darwin. I have to re-write half of the book every other week just because a hipster farted and someone put it on the Internet. Do you know how much extra work this damn show’s given me? At least twenty percent goddammit! It’s in my head and it won’t leave!”
“원하는 만큼 웃으시죠, 하지만 그거 아세요? 휴스가 이 셔츠를 사줬어요, 왜냐면 걘 개새끼거든요. 제가 꽁짜 셔츠를 거절할 수 있었다면 뜨거운 텍사스 바베큐라고 다 말하기도 전에 태워버렸을 걸요! 그래요, 웃으세요, 하지만 여러분 다 다윈 이후론 편하게들 지내셨어요. 전 책의 절반을 격주로 다시 써야하는데 그 이유가 고작 어떤 힙스터가 방귀 좀 뀌고 누가 그걸 인터넷에 올렸단거죠. 이 망할 쇼 때문에 얼마나 일이 늘었는지 아세요? 최소 20퍼센트에요 망할! 내 머리속에서 떠나질 않네요!”

Breaker looked up from his newspaper and sipped his coffee simultaneously. The combination of cup angle, location of paper relative to the table, expression of the eyes, and the length of the sip said: “8/10 on the rant: you’re overdoing it a little bit, but it’s amusing so I’m going to make a snarky statement to further incite the situation.”
브레이커는 신문을 보며 커피를 홀짝거렸다. 컵의 각도, 테이블과의 상대적인 종이의 위치, 눈에서 보이는 표정, 한 모금의 길이들이 조합이 말했다. “불평 10점 만점에 8점, 약간 오버했지만, 웃겼고 그래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 위해 비난 성명을 내려고.”

Coffee sips are very expressive.
매 커피 한 모금은 많은 것을 나타냈다.

“You’re still wearing a shirt with My Little Pony on it,” he said.
“여전히 마이 리틀 포니가 그려진 셔츠를 입고 있잖나,” 그가 말했다.

“Yes, and I am simmering with the indignity of it. You caused this, you know. You and my gambling addiction.”
“그래요, 그리고 전 치욕에 떨고 있죠. 원인은 당신이잖아요, 알다시피. 당신과 내 도박벽.”

“I didn’t think you’d actually do it.”
“진짜로 할 줄은 몰랐지.”

“You don’t know how addiction works, man.”
“중독이란게 어떻게 작동하는지 모르시네요,.”

“Admitting you have a problem is the first step in recovery.”
“문제를 자각하는게 치료를 위한 첫걸음이야.”

“Implying I want to recover.”
“내가 치료가 필요하다는거네요.”

“Probability is minimal.”
“확률은 최하였어.”

“Exactly.”
“정확해요.”

“I hypothesize that this is all incredibly silly.”
“난 이 모든게 무지막지하게 멍청한 일이란 가설을 세웠지.”

“I concur with your hypothesis.”
“그 가설에 동의해요.”

“The data supports it.”
“뒷받침하는 데이터가 있고.”

“Final conclusion: this conversation is incredibly silly, and we should probably stop.”
“최종 결론, 이 대화는 무지막지하게 멍청한 일이며, 이제 그만둘 것이다.”

“Agreed.” Breaker went back to the paper, and surprisingly enough looked like he was actually reading it. “Though I’m going to have to give Hughes a chewing out for his bad taste. Twilight Sparkle is the best pony. Lynn says so.”
“동의.” 브레이커는 다시 신문으로 눈을 돌렸고, 놀랍게도 진짜로 읽는 것처럼 보였다. “내가 휴스의 나쁜 취미 가지고 뭐라 하긴 할거지만. 트와일라잇 스파클이 최고의 포니야. 린이 그랬어.”

Melbourne did a passable imitation of a trout for a few moments, blinked several times, and went back his corn flakes, defeated. How did he forget the crucial fact that his friend had a six-year-old daughter? Of course he’d made the bet. He knew the stakes, had contextual knowledge. he knew the bet would be fulfilled, and then knew that he’d get to have the humorous final comment when it was all done. That bastard
멜버른은 잠시간 송어 흉내를 내며 눈을 몇 번 깜박이더니, 다시 콘플레이크를 먹었다. 패배였다. 어떻게 그의 친구에게 6살짜리 딸이 있다는 중요한 사실을 깜박할 수 있단 말인가? 물론 돈도 걸었다. 그는 판돈도 알고 문맥상의 지식도 알았다. 내기가 성사될 것도 알았고, 전부 끝난 뒤엔 우스운 최종 발언를 남길 것도 알았다. 저 개자식

The cafeteria went quiet again, though granted, Melbourne and Breaker were the only people in there, and the former was busily plotting vengeance on the latter.
식당은 다시 조용해졌다. 멜버른과 브레이커 밖에 없었기 때문이었지만. 그리고 전자는 후자에 대한 복수를 계획하고 있었다.

A few minutes of coffee-sipping, cereal-chewing, newspaper-reading and vengeance-plotting later, the door to the cafeteria opened, revealing a lanky, brown-haired man with a boyish face and small, rectangular glasses.
몇 분간의 커피 마시기, 시리얼 씹기, 신문 읽기, 복수 계획하기가 지나고, 식당의 문이 열리고, 마르고 소년 같은 얼굴에 직사각형 안경, 갈색 머리를 한 남자가 들어왔다.

“Oi, Bailey!” Melbourne called out to him. “Which one are you today?”
“어이, 베일리!” 멜버른이 그를 불렀다. “오늘은 어떤 자네야?”

“Same one I’ve been every day for the last five months.” Tristan Bailey walked over to the cabinets and began shuffling through the contents. Someone would have to buy bread soon.
“다섯달 전 부터 매일 똑같았어.” 트리스탄 베일리(Tristan Bailey)는 캐비넷으로 걸어가 안을 뒤졌다. 누군가는 곧 빵을 사와야 할 것이다.

“Dammit.” Melbourne handed Breaker a fifty. “I swear, you’re going to pull that switcheroo joke on us one of these days and I am going to be ready for it.”
“망할.” 멜버른은 브레이커에게 50을 건넸다. “맹세컨데 you는 언젠가 우리에게 switcheroo 농담을 할거고 난 준비가 될 겁니다.”

“Going to be hard to do that, with Trev at 19 and Tom in Antarctica.” Bailey put four slices of wheat bread into the toaster. There was no peanut butter.
“그렇게 하긴 힘들겠지만, 트레브는 19기지에 있고, 톰은 남극에 있으니까.” 베일리는 밀빵 네 조각을 토스터에 넣었다. 땅콩 버터는 없었다.”

“Yeah, yeah, keep trying to fool me. I’m watching you.” Melbourne made the universal sign of “I’m watching you punk”, though the effect was greatly mitigated by his choice of shirt. Breaker finished the last of his coffee and continued reading about how some people were killing some other people somewhere in the world by means of sundry mundane methods.
“네, 네, 계속 절 놀리보세요. 전 지켜보고 있습니다.” 멜버른은 보편적인 몸짓인 “난 지켜보고 있다 이것아”를 했지만, 그의 티셔츠 선택이 거의다 망쳤다. 브레이커는 마지막 커피를 끝마치고 어떻게 사람들이 다른 사람에게 어디에서 어떤 잡다한 지루한 방법으로 살해당했는지를 다시 읽었다.

Some time was spent waiting for toast.
토스트를 잠깐 기다렸다.

Ding

“Finally.” Bailey removed his toast. “I think old four-slot has seen better days.” He chose normal butter to make up for the lack of peanut butter. “Is it just me or is this place dead this morning?”
“이제야.” 베일리는 토스트를 꺼냈다. “옛날 4칸짜리가 더 좋았던 것같아.” 그는 땅콩버터의 부족을 일반 버터로 때웠다. “내가 오늘 아침에 죽은건가 아님 여기 인기가 죽은건가?.”

“Eh, it’s Friday. It’s always dead on Friday.”
“어, 오늘 금요일이에요. 금요일엔 항상 쥐 죽은 듯 조용해요.”

Bailey placed the butter back in the fridge, took up his plate and mug, and sat down next to the other two.
베일리는 버터를 다시 냉장고에 넣고, 접시와 머그잔을 들고 다른 둘 옆에 앉았다.

“And what a wonderful death it is. What’s on the agenda for today?”
“그리고 얼마나 멋진 죽음인지. 오늘의 agenda는 뭐 죠(지)?”

“Gonna try knocking out a good chunk of the security meme update package, then data collection, and then several hours of staring at the ceiling and wondering where everything went wrong. Same as usual,” Melbourne said. “How about you?”
“상당한 양의 보안 밈 업데이트 패키지, 그후에 데이터 수집, 그리고 몇시간 동안 천장을 쳐다보며 왜 모든게 잘못됐는지 고민하기. 평소대로네요,” 멜버른이 말했다. “그쪽은요?”

Bailey swallowed a mouthful of toast.
베일리는 입에 가득한 토스트를 삼켰다.

“More negotiations over mining rights in F-3426-Delta. Dumb bastards have been sitting on top of enough rare earths to plate the goddamn Statue of Liberty in iridium, not doing a thing with it for centuries, but the moment we ask to mine some of the stuff they dig in their heels.”
“F-3426-델타에서의 채굴권에 대한 협상. 멍청한 놈들이 자유의 여신상을 이리듐으로 덮고도 남을 희토류 위에 앉아서, 몇백년을 아무것도 안하고 있다가, 우리가 좀 만 파내도 되나고 하니깐 그제서야 지들 뒤꿈치를 파기 시작했거든.”

“Ha! Ha ha ha ha ha. Ha.” Breaker gloated with well-practiced theatric fakery. “All I have for today is the final paperwork for the E-5503 tests, and then the whole bunch is off to Resources and Processing. I’ll be done by lunch.”
“하! 하 하 하 하 하. 하.” 브레이커는 잘 만든 연극용 모조품을 가지고 고소하다는 모습을 보였다. “오늘 내가 할 일은 E-5503 시험에 대한 최종 서류작업 뿐이고, 그 다음엔 전부 자원과 절차 문제지. 점심때까지는 끝낼거야.”

Melbourne glared at him with the special loathing only acquired by being forced to wear a humiliating t-shirt in public for fake money. This was not something you just let people get away with. No, this required action.
멜버른은 가짜 돈 때문에 공공장소에서 수치스러운 티셔츠를 강제로 입어야해서 생긴 특별한 증오를 담아 브레이커를 쳐다봤다. 이건 딴 사람이 슬쩍 빠져나가게 둘 만한 일이 아니다. 아니, 이건 필요한 조치다.

“Bailey, I need you as witness to this.”
“베일리, 증인 좀 되어줘.”

“I am witnessing it.”
“내가 증인이야.”

“Good.” Melbourne took out his considerably thick wad of pastel bills, kept one for himself, and slammed the rest on the table.
“좋아.” 멜버른은 꽤나 두꺼운 파스텔 지폐 뭉치을 꺼내, 한 장은 다시 가져가고, 나머지를 테이블에 쾅하고 내리쳤다.

“I bet you all of this that you won’t get done by noon today.”
“이거 전부를 오늘 오후까지 못한다에 걸죠.”

“Fair enough.” Breaker’s tone was so noncommittal, so flat, so accepting. No, no this wouldn’t do. This wouldn’t do at all.
“괜찮은 조건이군.” 브레이커의 목소리는 아무 느낌도 없고, 단조롭고, 간단히 받아드렸다. 아니, 아니 아무 효과 없을거다. 전혀 아무 효과 없을거다.

“Okay, you know what, no. Stakes aren’t high enough. I have seventy-five dollars and a Steak n’ Shake gift card in my wallet. I am willing to bet all of that on you having to stay past noon. Deal?”
“좋아요, 그거 알아요, 아니에요. 배당이 아직 별로 높지 않아요. 지갑에 75달러랑 스테이크 앤 셰이크 상품권이 있네요. 그거 전부를 정오까지 있을거다에 걸죠. 콜?”

“Deal.”
“콜.”

They shook on it.
둘은 악수를 했다.

Site 87 woke up, or in the case of the night shift, went to sleep. In both cases it was much like a cat, with yawns and stretches but no particular hurry to do so. Some cars entered the parking lot of S & C Plastics, others left, and absolutely no one outside found anything unusual about the fact.
제87기지가 잠에서 깨어났다. 야간 근무한 사람들은 잠을 자러 갔다. 둘 다 마치 고양이 같이 하품하고 기지개를 키지만 딱히 서두르지는 않았다. 몇 대의 차가 S & C 플라스틱의 주차장으로 들어가고, 몇 대의 차가 나오고, 어떤 외부 사람도 아무 특이한 점을 절대 찾지 못했다.

Ryan Melbourne sat down at his desk and sighed. Stupid, stupid, stupid. Why did he bet real money? The entire point of the Monopoly money was so that he’d stop betting real money. He booted up his computer. The desktop wallpaper was a picture of Earth from the ISS.
라이언 멜버른은 그의 책상에 앉아 한숨을 내쉈다. 멍청이, 멍청이, 멍청이. 왜 진짜 돈을 걸었지? 모든 모노폴리 돈의 요점은 그렇게 해서 진짜 돈을 거는 걸 멈추게 하기 위함이었다. 멜버른은 그의 컴퓨터를 켰다. 바탕화면은 ISS에서 찍은 지구였다.

But that was how he worked, right? Things got stuck in his head. Melbourne is a compulsive gambler. Everyone knew that. Melbourne would bet his own grandmother on what someone had in their lunch. It was a meme. It stuck in their heads, and it stuck in his head. You didn’t think about memes, you acted on them. They were automatic. You threw “implying” at the beginning of sentences. You said that things were twenty percent better when it didn’t even make sense. You made references that no one else understood, just because they made sense to you, and your mind wouldn’t let you stop. That was a good deal of memetics in a nutshell: programming the mind through the transmission of ideas.
하지만 그게 그가 하는 방식이었다, 안 그런가? 머리 속이 뒤죽박죽이었다. 멜버른은 강박적인 도박꾼이다. 모두가 그걸 안다. 멜버른은 그의 할머니와 다른 사람이 점심으로 뭘 먹었는지 내기하곤 했다. 이건 밈이었다. 이건 그들의 머리 속에 박혀있었고, 그의 머리 속에 박혀있었다. 넌 밈을 생각한 게 아니라, 밈을 따라 행동한 것이다. 밈은 자동적이다. 넌 문장의 시작에서 "암시"를 했다. 넌 의미상 전혀 맞지 않을 때도 20 퍼센트 나아졌다고 했다. 넌 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언급을 했다. 그저 그게 너에겐 의미상 맞으니까, 그리고 너의 정신은 너를 멈추지 않을 거다. 그것은 많은 양의 밈학 요약이었다. 아이디어의 전달을 통해 정신을 프로그래밍하는 것.

Good God, he needed help. The pony on his shirt didn’t mean anything anymore: this was one of those moments where a man realizes that something is very much wrong and he needs to act immediately before the moment passes and he falls into complacency.
신이시어, 도움이 필요했다. 티셔츠에 있는 포니는 더이상 아무 의미도 없었다. 이 순간은 한 남자가 뭔가 심각하게 잘못됐고 그 순간이 지나기 전에 즉시 행동해야하고 안일함에 빠진 그런 순간이었다.

He grabbed a pen and a pad of sticky notes.
멜버른은 펜과 메모장을 집어들었다.

Make appointment with Dr. Talbot
탤벗 박사와 약속잡기.

He stuck it to his computer monitor with a sharp jab, adding an emphatic period to the statement.
멜버른은 컴퓨터 모니터에 날카로운 잽으로 붙이곤, 글에 기간 강조를 더했다.

He paused for a moment and then wrote another note:
잠시 멈춰있더니 다른 메모를 하나 더 썼다.

Stop pitying yourself.
자기를 그만 불쌍히 여기기.

He then began reviewing dispersion patterns.
그리곤 확산 패턴 검토를 시작했다.

“We do not consider your case a pressing need.”
“저희는 당신의 건이 긴급한 필요가 있다고 여기지 않습니다.”

It was the same response that Tristan Bailey had been hearing for the past two weeks of his adventures in bureaucracy. The translation software had latched onto the phrase, spouting it and variants in its metallic monotone. It seemed to fit the man sitting across the negotiation table: bald and tall, with a thin face and not a spark of life anywhere in his eyes. At the very least he didn’t have a “sub” or “vice” anywhere in his title. He might actually have some power.
트리스탄 베일리가 지난 2주간 관료주의 모험기에서 들었던 말과 똑같은 반응이었다. 번역 소프트웨어는 그 문장에 붙어, 기계적 단조를 다양하게 반복했다. 협상 테이블 맞은 편에 앉은 남자에게 어울려보였다. 대머리에 키가 크고, 얇은 얼굴에 생기 하나 없는 눈. 그렇지만 적어도 직함에 “보조”나 “부” 같은 건 없었다. 어쩌면 진짜로 어떤 힘을 가졌을 수도 있다.

“That may be the case, but as I have said a thousand times before, your society can’t be without needs. Tell us the need, and we will be more than happy to supply you.”
“그런 건 일수도 있죠, 하지만 천 번은 말했지만, 당신들의 사회는 욕구 없이는 존재할 수 없습니다. 무엇을 원하는 지 말하면, 저희가 기꺼이 제공할 겁니다.”

“I have no authority to make decisions of this scale.”
“저는 그런 규모의 선택을 할 권한이 없습니다.”

That same answer. No one seemed to have any authority.
같은 대답이었다. 그 누구도 뭔가 권한이 있어보이진 않았다.

“Are you sure? There’s absolutely nothing your people need or want from us? Luxury goods, cultural knick-knacks, anything?”
“확실합니까? 여러분은 정말 한 가지도 저희에게 필요로 하거나 원하는 것이 없습니까? 사치품, 문화 잡동사니, 아무것도?”

“I have no authority to make decisions of this scale.”
“저는 그런 규모의 선택을 할 권한이 없습니다.”

Bailey argued back and forth with himself in his head. There was a significant amount of valuable materials available here, and two weeks wasn’t an abnormal time for negotiation. Maybe he was just too used to dealing with primitives who saw them as gods or fellow institutions of the paranatural. But, there were only so many extra-universal contacts and contracts that could be held at any one time, and leaving this one open for weeks without progress would just be taking resources away from something that needed them more. This was a judgment call scenario.
베일리는 머리 속에서 자기 혼자 논쟁을 했다. 여기엔 상당한 양의 유용한 이용가능한 자원이 있었고, 2주는 협상하기에 비정상적인 기간은 아니었다. 어쩌면 그는 그냥 자기들을 신이나 초자연쪽 동료 기관으로 여기는 원시인을 다루는 데 너무 익숙해진 것뿐일 수도 있다. 하지만, 계속 유지해야하는 외우주 접촉과 계약이 너무 많았고, 이걸 아무 진전도 없이 내버려둔 채로 두는 건 그저 자원을 더 필요한 곳으로부터 뺏는 일일뿐이다. 이건 자체 판정 시나리오다.

The mining could wait. It wasn’t like Multi-U was low on options.
채굴은 기다려 줄 수 있다. 멀티-U가 선택지가 적은 것도 아니니까.

Bailey stood up and straightened his tie.
베일리는 일어나 넥타이를 바로잡았다.

“Well, it appears that you won’t be swayed by any of my reasoning, so I’m going to have to take my business elsewhere. Good day to you, sir.”
“그럼, 당신은 제가 어떤 근거를 가져와도 흔들리지 않으실 것 같아보이니, 다른 곳에서 비즈니스를 계속해야 될 것 같습니다. 안녕히계십시오.“

They shook hands. For a brief moment, the thin man took notice of a slight prick in his palm. His eyes went glassy a brief moment later. When he woke from his stupor, all he would remember was a plain looking foreigner who had been attempting…something.
둘은 악수를 했다. 잠시 동안, 마른 남자는 손바닥이 따끔거리는 것을 느꼈다. 그의 눈은 잠시 뒤 생기를 잃었다. 그가 쓰러진 상태에서 일어났을 땐, 기억할 수 있는 건 평범해 보이던 외부인과… 뭔가를 하려 했다는 것 뿐 이었다.

Bailey walked out of the room, and hoped he had better luck in F-3426-Gamma.
베일리는 방을 걸어나오며, F-3426-감마에선 운이 좀 더 따라주길 빌었다.

Harold Breaker smiled to himself as he checked his watch.
헤롤드 브레이커는 시계를 확인하고 웃음을 지었다.

11:46.

It wasn’t so much that he had won the bet. Caring about those things was Melbourne’s job. He was just happy that the project was done and out of his hands, as were the creatures themselves. That was always a good feeling, getting something done. What made things even better was that E-5503 had proven itself to be quite fireproof, enough so to justify farming the things for their leather.
브레이커가 내기에서 이긴 적은 별로 많지 않았다. 그런 걸 신경쓰는 건 멜버른이 할 일이었다. 브레이커는 그냥 프로젝트가 끝나서 자기 손을 떠나 살아있는 것처럼 진행될 것이라 행복했다. 항상 기분 좋은 일이었다. 뭔가를 끝마치는 것은. 더 기분 좋은 것은 E-5503가 꽤 내화성이 있다는 것이 증명됐고, 덕분에 가죽을 위해 기를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He knocked on the wall of Melbourne’s cubicle. The man himself was hunched at his computer, typing away lines of code.
브레이커는 멜버른의 칸막이 벽을 두드렸다. 그 남자는 등을 구부리고 컴퓨터를 보며, 코드를 타이핑했다.

“Of course. Today is just not my day.” He jabbed a thumb at a small pile of cash on top of a filing cabinet. “Right over there.”
“오 물론. 오늘 일진이 안 좋네요.” 멜버른은 엄지손가락으로 서류 캐비넷 위에 있는 조그만 현금 더미를 찔렀다. “저기 있어요.”

Breaker scooped up the money, took the two steps necessary to cross the cubicle, and set it down next to his mouse pad.
브레이커는 돈을 퍼담아, 두 걸음을 걸어 칸막이를 건너가, 가지 마우스 패드 옆에 내려놓았다.

“I’m in need of a ballpoint pen and I am willing to pay seventy-five American dollars for it.”
“볼펜이 필요한데 그 값으로 미화 75달러정도 지불할 수 있어.”

“Well, what do you know? That’s my asking price.” Melbourne grinned “You can keep the card. There’s only like four bucks on it anyway.”
“뭐, 사실. 그게 제 요구 가격이네요.” 멜러른은 미소지었다. “상품권은 그냥 가지세요. 그거 사실 4장 정도 어치니까.”

The next day was Saturday, which meant it was Harold Breaker’s visitation day. As such, it involved cartoons about friendship, followed by burgers and milkshakes for lunch.
다음날은 토요일이었고, 즉 해롤드 브레이커의 방문일이었다. 늘그렇듯, 우정에 대한 만화에 이어 버거와 밀크쉐이크 점심식사가 있었다.

|허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