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eBal

[[tabview]]
[[SCP-XXX-KO]]
일련번호: SCP-XXX-KO

등급: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SCP-XXX-KO는 제 ██기지 지하█층에 위치한 너비와 높이 3미터의 정사각형 방음부스 안에 격리되어야 하며, 귀마개를 착용한 D계급 인원 2명이 항상 문 바깥에서 대기하고 있어야 한다.
대상은 일주일을 간격으로 소리 발생을 멈추므로 7일에 한번씩 귀마개를 착용한 D계급 인원이 들어가 불륨을 0으로 맞추어 놓아야 한다.

설명:대상은 한쌍의 세로 15cm, 가로 5cm의 직사각형 스피커이다. 오른쪽 스피커의 겉표면은 비가 내리는 계곡의 모습이 그려져 있으며, 왼쪽 스피커의 겉표면에는 3마리의 꾀꼬리가 그려져 있다.
대상은 사람들의 마음을 안정시키는 소리를 발생시키는데,
그 소리에 노출된 인원들을 면담한 결과 총 4단계의 상태변화를 거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1단계는 안정. 노출된 인원들은 대상이 발생시킨 소리를 듣자마자 스트레스와 온갖 불안한 생각들이 사라지고 편안해진다고 증언했다.

2단계는 중독. 대상의 소리에 2분 이상 노출된 인원들은 온 몸에 힘이 풀리며 그 자리에 쓰러진 채 아무것도 하지 않고 대상의 소리를 계속해서 듣고 싶게된다고 증언했다.

3단계는 숙면. 대상의 소리에 10분 이상 노출된 인원들은 잠에 빠져든다. 현재 3단계에 이른 뒤 잠에서 깨어난 인원들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4단계는 2단계까지 진행된 뒤 대상의 소리에서 벗어나 잠에 빠져들지 않은 인원들에게 나타나는 증상으로, 대상의 소리를 극도로 그리워한다. 대상의 소리를 들려주기 전까지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무기력 증세를 보이기도 하며, 격리실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난동을 피우는 경우도 발견 되었다. 그렇기에 2단계 이상의 상태변화가 진행된 모든 인원들은 정도에 따라 기억 소거 절차가 집행되거나 ██기지 상담실로 옮겨져 전문적인 상담을 받아야한다.

대상은 격리실 내부에 있는 동안에도 소리가 끊임없이 커진다. 소리 증폭의 규칙성에 대해서는 7일에 한번 소리가 꺼진다는 것을 제외하곤 아무것도 파악하지 못했다. 다만 아직까지 방음부스 밖으로 새어나올 정도로 소리가 커진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재단은 현재 대상이 내는 소리를 완벽하게 차단하기 위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

부록: SCP-XXX-KO 격리 기록
처음 SCP-XXX-KO가 발견된 곳은 ███도 ██시 에 위치한 ██이라는 마을이었다. ██마을에서 사람들이 실종되는 사건이 계속해서 발생하였고, 실종자가 20명이 넘어가자 재단의 주목을 받았다. 이에 재단은 마을에 수색대를 파견했으나 수색대마저 실종되었다.
재단은 통신이 끊기기 전 대원과의 마지막 통신 내용과 드론 촬영 영상을 토대로 소리와 관련된 SCP인것을 확인한뒤 귀마개를 착용한 대원들을 ██마을로 들여보냈다.
소리로 부터 완벽하게 차단된 대원들은 ██마을 뒷편 폐쇄된 공장에서 소리 감지기라는 특수 장비를 활용해 잠에 빠져든 실종자들 사이에서 소리를 내고 있는 SCP-XXX-KO를 발견, 포획하여 격리 하였다. 작전을 마친 뒤 잠에 빠져들지 않은 ██마을 주민들에게는 2등급 기억 소거 절차가 진행되었다.


[[/tab]]
[[tab 제목 2]]
다른 탭에 텍스트를 더 넣을 수 있습니다. 많은 탭을 더 넣을 수도 있습니다.
[[/tab]]
[[/tab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