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평가: 0+x

한 발, 한 발. 그 발걸음은 언제부터 내딛었던 것일까. 머리 위로 천구가 무너지는 소리가 들려왔다. 검은 머리의 소녀는 신경쓰지 않았다. 이 모든 것이 의미가 없었다. 그렇기에 무작정 발걸음을 옮기는 일 밖에는 하지 않았다. 검은 구두는 또각 또각 소리를 내었다. 이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상황을 보아하니 이 근처에는 없을것 같았다.

검은 옷자락이 한 줄기 바람에 휘날렸다. 파멸이 담긴 흐름이었다. 소녀는 주변을 둘러보았다. 무엇 하나 움직이는 것이 없었다. 소녀는 신경쓰지 않았다. 그에게는 모두 아주 사소한 것에 불과했다. 어차피 모든 것은 오고 간다. 그것이 인생이다. 소녀는 다시 발걸음을 옮겼다. 돌멩이가 발에 채였다.

굴러간 돌멩이는 누군가의 깨진 두개골 안에 들어갔다. 소녀는 그 광경을 물끄러미 쳐다보았다. 피가 흥건하게 웅덩이를 만들었고, 뇌수와 신경세포가 바닥에 흩뿌려져 있었다. 그 가운데 굴러간 돌멩이 하나가 고고히 서있었다. 과거의 소녀였다면 그 광경에 엄청난 구역질을 느끼며 그동안 위장에 넣어놓았던 모든 것을 일말의 지체도 없이 전부 세상에 선보였을 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하지만 소녀는 그러지 않았다. 그러기에는 너무나 성장해버렸다. 파리 한 마리 날아다니지 않는 시체를 지나쳐 소녀는 계속 걸었다.

소녀는 작은 사진을 하나 손에 꼭 쥐고 있었다. 아주 낡은 사진이었다. 가장자리가 전부 너덜너덜해져 있었다. 금방이라도 바스라질것 같았다. 하지만 소녀는 신경쓰지 않고 되려 손아귀에 힘을 주었다. 지금 소녀에게 남아있는 것이라고는 그 사진 뿐이었다. 유일한 삶의 원동력이라 한다면, 그 또한 맞는 말이리라. 소녀는 다리를 쉬지 않았다.

수없이 많은 별들이 빛을 잃어가고 있었다. 몇 백 광년은 떨어진 곳의 일이었다. 지금 소녀가 하고 있는 일과, 앞으로 할 일과는 일말의 관계도 없는 사건이었다. 별이 무너지고, 붕괴되고, 압축되어 주변의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작은 천체가 된다해도 당장 눈 앞에 있는 것은 아니었다. 그렇기에 소녀는 눈 앞의 상황에 집중하였다.

마침내 소녀는 목표로 하던 것을 찾았다. 소녀는 손에 쥐고 있던 사진을 눈 앞으로 들어올렸다. 점차 빛이 희미해지고 있었기에 집중해서 보아야 했다. 무너진 콘크리트 더미 밖으로 나와있는 얼굴은, 분명 사진 속에 있는 인물과 같은 얼굴이었다. 얼굴 절반을 뒤덮은 핏자국만 빼면 그러했다. 소녀는 무릎을 꿇고 앉아, 가만히 그 얼굴을 쓰다듬었다. 손에 마른 핏가루가 묻었지만 개의치 않았다. 여태껏 꿈꿔오던 재회는, 이렇게 다시 한 번 망쳐졌다. 소녀는 잠시 눈을 감고 묵념한 뒤 일어섰다.

현실 자체가 무너지고 있었다. 곧 모든 것이 무로 되돌아가리라. 하지만 소녀에게는 상관없는 일이었다. 애초에 이곳은 소녀의 집이 아니었다. 소녀가 쓰다듬고, 묵념을 했던 얼굴의 인물도 엄밀하게는 소녀가 찾던 인물이 아니었다. 어쩌면 소녀가 진정으로 찾는 인물은 앞으로 영영 만나지 못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소녀는 개의치 않았다. 소녀가 갈 수 있는 세계는 많았다. 모든 세계에는 소녀가 찾는 인물이 있다. 어쩌면 그 중 하나는 소녀를 받아들여줄 지도 몰랐다.

한 발, 한 발. 소녀는 그리움에 사무친 재회를 위해 다른 세계로 향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