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모임

그가 자신의 소지품 중 마지막 하나를 상자 안에 넣자, 호두나무 지팡이를 짚고 있는 한 노인이 마지막으로 방을 둘러보았다. 그의 이름은 자카리 존슨 박사이며, 지난 35년동안 재단으로부터 받은 가구를 모으는 사무직 직원으로 일해왔지만 그것은 이제 무의미하다. 그 일은 지속되고 있는 동안 보람있는 것이었다. 그는 6개 물품들의 주요 조사관이었으며 12개 상품들에 대한 주요 기부자이기도 했다. 그러나 아아, 은퇴할 시간이 다가오자, 그는 우울한 미소를 지은 채 모래밭에 있던 불을 끈 뒤 인접한 곳에 위치한 실험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그가 실험실에 들어서자마자, 갑자기 존슨의 귓가에서 미쳐버린 것 같은 속삭임이 들리기 시작했다. 그 속삭임의 근원은 모퉁이 책상에 앉은 채 서둘러 서류 정리를 하고 있는 한 남자였다. 이 남자의 이름은 제이콥 콘웰이었으며, 지난 3년간 존슨 박사의 조수로 일해온 사람이다. 존슨은 시간이 갈수록 불평불만의 정도가 심해지고 발을 질질 끌면서 서류 뭉치를 걷어차버리는 그의 모습을 보고 스스로 키득거렸다. 결국엔 존슨이 작은 기침을 내뱉자, 존슨의 웃는 얼굴을 봤을 때의 콘웰은 얼어붙은 채 서류 정리를 그만두고 식은 땀을 흘리면서 위쪽을 올려다보았다.

''존슨 박사님, 마지막 파일 몇 개를 제 시간안에 준비하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전 아직도 클레이튼이 저한테 그 기록문을 이메일로 보내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콘웰은 불안함을 감추기 못하고 식식 거리며 말했다. 하지만 이는 존슨이 그의 손을 잡고 조용히 들어올리자 멈추게 되었다.

''걱정 안 해도 돼.'' 존슨이 웃으면서 말했다. 이후 그는 책상으로 발걸음을 옮겨 한 쪽으로 치워진 여러 개의 파일들을 빠르게 훑어보았다. ''그 밖의 나머지 파일들은 모두 정리된 거지?''

''물론입니다.'' 콘웰이 고개를 끄덕이면서 말했다.

''훌륭하군.'' 이후 존슨은 방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그는 자신의 지팡이로 원 모양의 제스쳐를 만들면서 스스로 키득거렸다. ''나는 그들이 1360-1에 대한 연구를 계속 진행하기 위해 자네에게 연구실을 넘겨줬다는 말을 들었네. 보아하니 지금은 자네가 이 성의 군주인 것 같구만.'' 존슨이 눈살을 찌푸린 채 콘웰을 바라보았다.

''저는 그렇게 들었…''

''자네는 지금까지 잘 해왔어.'' 존슨이 콘웰의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면서 말했다. ''그리고 내가 말했다시피, 나는 자네가 앞으로도 지금 하는 것 만큼 잘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네. 나는 자네에게 내가 아는 모든 것과 그에 걸맞는 충분한 시간을 줬으니 나는 자네가 1360과 다시 면담을 해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네. 왜냐하면 나는 이 일에 적합한 사람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거든.''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드려요, 존슨 박사님.'' 콘웰은 자신의 손을 내밀어 존슨을 열렬하게 흔들었다.

''자네와 같이 일하게 되어서 기뻤다네.''

존슨은 고개를 끄덕였다. 그는 자신의 연구실을 떠나는 것만큼 자신의 조수와 이별하는 것은 꽤나 어려운 일이었다. 존슨은 손목 시계를 힐끗 쳐다본 후 연구실 문을 가리켰다.

''그럼 이제 가볼까나?''


''저는 이곳에 모이신 모든 분들께 조심스럽게 재단에 대한 당신의 봉사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제19기지도 동일한 입장을 가지고 있을 겁니다, 존슨 박사님.'' 그렉 콜린스 박사가 연설을 끝마치자 식당은 박수소리로 가득찼다. 그 직후엔 케이크와 다과를 먹기 위해 찾아온 다수의 인원들간의 대화시간이 찾아왔다. 때와 상관없이 그들 중에서 한 명쯤은 그의 은퇴를 축하하기 위하여 찾아올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존슨은 그의 테이블에서 콘웰과 함께 방 안을 가득 채운 대화소리를 우연히 듣고 있으면서 빈둥거리고 있었다. 진실을 말하자면, 존슨이 개인적으로 친구라고 생각한 대부분의 재단 인원들은 죽었거나, 은퇴했거나, 아님 둘 다 이거나 하는 등 재단으로부터 오랫동안 실종되있었다. 이제 제19기지는 새로운 재단 인원들로 가득찼으니, 존슨은 늙었다는 것이 어떻게 느껴지는지에 대해서 스스로에게 키득거릴 수 밖에 없었다.

''재밌는 일이라도 있나봐요?'' 콜린스가 그의 테이블에 다가가 자리에 앉으면서 물어보았다.

''그 날이 와버렸구만.'' 존슨이 대답했다. ''솔직히 말하자면 난 내가 오래 전에 이미 살해당한 줄 알았네.''

''우린 분명히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졌었죠.'' 콜린스가 이를 드러내면서 웃었다. ''전 박사님의 은퇴하지 않으셨으면 해요. 우린 꽤나 많은 모험을 하고 다녔잖아요.''

존슨은 콜린스와 함께 5건의 공동 프로젝트 작업을 했던 적이 있다. 그의 지식으로 봤을 때, 그의 조수에게 다시 맡겨지지 않은 이 프로젝트들은 그에게 맡겨졌어야 했다.

''박사님은 은퇴하시는 동안 박사님과 관련된 많은 이야기를 보시게 될 거에요.'' 존슨이 히죽거렸다. ''흥미롭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