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태엽처럼 허브

Included page "component:scp-trans-pride" does not exist (create it now)

평가: 0+x




452,382년


그리고 여기 있습니다. 폭로. 자신과 나 사이에 아무 차이가 없듯, 수용과 거부에는 진정 아무 차이가 없습니다. 각각을 정의하는 건 단 2가지, 의미론과 감정의 정도 뿐이죠. 어쩌면 그게 제가 차이들을 이해하기 힘들었던, 저에게 어찌 적용할지 몰랐던 이유겠죠. 이건 모두 관점을 달리하느냐의 문제니까요.

어쩌면 끝이 보입니다. 무無에서 보낸 한결같았던 날들을 부수고 나와, 내 원자가 젖는 것을 느끼며, 저항할 골대가. 이제 내게 남은 일은 한걸음 내딛고, "네"가 "네"라는 것을 기억하고, 기다리는 것 뿐입니다. 결국, 왜 모든 것들이 이렇게 됐는지 답을 알게 될 겁니다.

답은 언제나 알게 됩니다.



이 이야기:

  1. 나 어둠을 봤어
  2. 성 2 (서부에서 죽다)
  3. 오직 신만이 나를 심판하고 (우리 살해당하자)
  4. 달은 죽은 세계 (황금새벽)
  5. 단 한 번 내 아이에게서 떨어져
  6. ㅅㄱㄱ ㄱㅇㅇ ㅂㅍㅇㅇ
  7. 그것처럼 살아볼게 (누군가 집에)
  8. ...시계태엽처럼

참고 독서물:

연관된 이야기:

약간 연결된 것들:


팬아트:

탈로안 연구원과 그 존재 by GibbyFuckingDiesGibbyFuckingDies

…시계태엽처럼 by SunnyClockworkSunnyClock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