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 제안
평가: 0+x

일련번호: SCP—ko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가로 세로 5m이상의 밀실의 15℃이상 수은을 채워둬야 한다. 수은은 1주일에 한번씩 반드시 교체되어야 한다.
수은 교체중 대상이 활성화 단계에 들어서면 모든 교체작업을 중단하고 액체질소를 채워넣는다.
해당 대상에 접촉한 인원은 반드시 B등급 기억 소거제를 투여받고 1달간 격리조치를 취해야 한다.
대상이 어떠한 도움 없이 스스로 활성화될 경우 대상의 내부에서 나오는 모든 생명체는 불태울수 있는 화기로 소각시키거나 액체질소로 얼려 200℃이상의 온도에서 소각시켜야 한다.

설명: 대상은 열고닫을수 있는 (시각적으로)평범한 문으로,높은 기억능력과 학습능력을 지닌 영장류를 포함한 모든 인간이 접촉시 대상은 활성화 단계에 들어선다.
대상은 대한민국 ███에서 발견되었으며
4개중 3개는 재단에 의하여 격리되었으며 나머지 하나는 대한민국 ███ 시 ████ 에 버려진 폐가에 존재한다.
대상은 [편집됨] 이루어진것으로 보이며
대상의 활성화의 주 원인은 ‘스스로 문을 열었다는것을 자각할때’ 이며 인간과 영장류를 제외한 모든 실험은 모두 실패했다.
대상에 접촉한 피험자는 적어도 일반적인 문을 2번이상 열고 닫을시 다른 문을 ‘감염’ 시킬수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감염’ 된 문은 한번이상 작동할수 없는것으로 나타났으며 대상을 3번이상 열고 들어갈시[데이터 말소]
대상은 즉결 처분되었으며 정신적 결함이 있는 D등급 인원의 실험은 중지되었으며 대상을 같은 인원이 2번 이상 실험하는건 보류되었다.

사건기록 :████년█월█일 22시 31분경 ███에서 최초 피해자가 발생했다.
피해자는 자신의 집에 무언가 있다고 말하며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고 2명의 경찰과 피해자는 (이전 두번은 최초 피해자가 열었다)3번째 문을 열고 들어갔으며 [데이터 말소]. 그후 해당 지역에서 하루에 7건이상의 실종사건이 생겼으며 이에 그곳에 거주하던 재단 직원██████████이 이 사실을 재단에 알렸고 그후 재단의 수색작업으로 대상은 재단에 회수되었다.

부록: 아래는 탐사 I ~ II 당시의 녹취록이다.
탐사 I은 ████년 ██월 ██일에 실시되었다.
탐사 II은 ████년 ██월 ██일에 실시되었다.

주석:그냥 이 실험 안하면 안될까. 보는 내내 짜증이 솟구친단 말이지-███ 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