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menH의 순간(Moment)들

아직 어리고 딱한 작가입니다. 그래서 아직 글들이 답답하거나, 어색하거나, 엄청 찢어버리고 싶을 수도 있습니다. 그 점을 고치도록 도움주실 분은 환영입니다!
디스코드로 하신다면 더더욱요!

SCP 목록

일련번호: SCP-XXX-KO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2중 잠금 장치의 금고 안에 보관하며, 보안 인가 등급 3등급 미만의 인원이 SCP-XXX-KO를 금고에서 꺼낼 경우엔 즉시 A급 기억 소거를 처방하고 1등급 이상 강등한다.
SCP-XXX-KO-J에게 영향을 받아 SNS 등에 전파한 기록들은 재단의 네트워크 검열 전문반이 즉각 검열처리한다.

설명: SCP-XXX-KO는 █████(이를 SCP-XXX-KO-2로 명명한다)라는 게임의 파일이 다운로드 되어 있는 S██████사의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이다.
SCP-XXX-KO-2는 제작자 또는 제작사가 불명이며, ███ 스크립트를 사용한 ███ 물리엔진 기반 게임이다.

SCP-XXX-KO의 변칙적 특성은 조립한 뒤 컴퓨터를 부팅한 다음 SCP-XXX-KO-2를 실행시켰을 때부터 나타나기 시작한다. 드라이브에 존재하는 SCP-XXX-KO-2를 실행시키면, 가장 먼저 화면에 난이도 선택 화면이 나온다. 이 게임의 난이도는 ███, ████, ███로 나눠지는데, 게임의 난이도 선택 스크립트를 확인해 보았음에도 불구하고 난이도의 선택이 불가능하다.

그것을 실행시킨 인간은 가벼운 긴장 증세를 보인다. 게임을 실행시키고 플레이 하다가 '인트로' 부분이 끝날 즈음 인간은 가벼운 놀람, 정신력이 약하다면 욕설을 5~15초동안 지속한다.

게임을 플레이하다보면 특유의 어려운 난이도로 인하여 그것을 플레이하는 인간에게서 극도의 스트레스가 발생한다. 그로 인하여 자신이 플레이하다가 캐릭터가 '죽으면' 키보드를 스트레스가 정상 수치로 돌아갈 때까지 부수려고 한다. 키보드의 개수가 충분하다면, 게임의 '엔딩'에 도달하고 나서 이 변칙적 현상이 사라진다. 그러나 게임의 '엔딩'을 보고 난 뒤 5분 후에 이 게임의 배경 설정을 SNS 등에 '전파'하려고 한다. 이는 위험한 부분인데, 이 게임의 배경이 [편집됨] 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억 소거 처방을 통해 해당 변칙적 특성을 완벽히 저지할 수 있다.

만약 SCP-XXX-KO가 복제되어 다른 민간인들에게 '전파'될 경우 재단의 보안에 대규모 손실을 불러 일으킬 수 있다.


부록-1:변칙 개체에 가깝지만 SCP-XXX-KO-2의 배경이 [편집됨]이라는 이유로 인하여 재단의 보안에 크나큰 손실을 불러 일으킬 수 있어 SCP로 지정되었다.

테일 목록

TheForgotten

대상이 재단의 로고 안에 그린 '잊혀짐' 그림

대상의 본래 성명은 모먼(Momen)이라고 주장하며, 성은 잘 모르겠다고 말하였다. 누가 이름을 지어주었는지 답하지 않았다. 그러나 재단에 대한 존경심, 충성심 등의 수치가 높게 나온 것으로 보아 재단을 위협할 가능성은 극히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미 재단에 대한 기초적인(또는 그 이상) 지식들을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그로 인하여 재단의 감시 하에 있다. 협조적인 태도를 보였으며 현재 기억 소거를 할 지 회의중이다.

외모는 10대 중후반의 한국인이며, 신장은 평균 신장보다 작은 165cm, 몸무게는 47kg이다. 신체에서 드러나는 특이점은 존재하지 않는다. 몇몇 목격자들에 의하면 간단한 기억조작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하지만 이는 존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제 ██ 기지에서 잔심부름을 하고 있으며, 허██ 요원의 감시 하에 놓여져 있다.

대상의 출생 지역은 제주특별자치도라 주장하지만, 정확한 신원은 불명이다.

대상이 처음 발견된 지역은 [편집됨] 인데, 이는 최근 뱀의 손 병력이 주둔한 [편집됨]이다.2 대상은 ███시 ██동에서 발견되었다. 처음 발견 시 재단의 로고가 그려진 피켓을 들고서 "혹시 이거 아시는 분?"이라고 질문하며 재단을 찾고 있는 모습으로 발견되었다. 이 때문에 근처 민간인들에게 소량의 기억소거제를 살포하였다.

기억의 한 파편인 잊혀짐으로 이 세상의 절대악을 처벌하고 필요악을 구원하리라.

'재단'이라는 이름으로 세상의 선을 구원하기 위하여 나서는 이들을 위하여 내가 직접 나 자신에 대한 모든 것을 잃고서 잊혀짐이라는 자비를 베풀지어다.

그림 하나만을 가지고서 기억의 한 파편이었던 나의 일부만을 기억하며 재단이라는 이름의 영웅들을 구원하리라.

내가 단순히 평범한 형태의 인간으로 태어날 수도, 아니면 변칙 개체일 수도 있다.

그러나 하나 확실한 것은, 기억은 당신들을 져버리지 않았으며, 져버리지 않을 것이니.
-기억 속으로부터-

위 글은 대상이 보여주기를 거부하는 상자 안에서 발견한 편지 형태의 글이다. 대상에게 왜 이를 거부하냐고 질문했으나 "글쎄요, 그냥 막아야만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라고 답하였다.

그리고

'야 나 뭐쓰려고 했더라?'-고██ 연구원
'너 모먼 그녀석 쓰려고 했잖아.'-허██ 요원
'그랬었나?'-고██ 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