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제안서 1964-238: "세계를 먹어치우는 자"
평가: 0+x

Title: The Eater of Worlds
제목: 《세계를 먹어치우는 자》

Material Requirements:
물자 소요:

  • Schematics and components for an implosion-type fission bomb
  • 6.2 kg of weapons-grade plutonium lead
  • One pair of Hi-Fi stereo speakers
  • Duct tape
  • Live brain tissue surgically extracted from Edward Teller, Robert Oppenheimer, Eugene Wigner, Leo Chazdwick, Ernst Goldberg, and/or any living US or Soviet head of state or national defense director
  • One transistorized positronic cognition matrix (consult with I.A.)
  • Solenoids salvaged from pinball machines constructed after July 16th, 1945
  • Acrylic paint and brushes
  • 내폭형 원자폭탄의 설계도 및 부품들
  • 무기급 플루토늄 납 6.2 kg
  • 고성능 입체음향 스피커 한 쌍
  • 강력 접착테이프
  • 외과적으로 적출한 에드워드 텔러, 로버트 오펜하이머, 유진 위그너, 레오 채드윅, 에른스트 골드버그, 그리고/또는 생존한 미국이나 소련의 국가원수 혹은 국방 책임자의 살아있는 뇌 조직
  • 트랜지스터로 구성된 양전자 인식 매트릭스 한 개 (I.A.와 상담)
  • 1945년 7월 16일 이후 생산된 핀볼 기계에서 뽑아온 원통형 코일
  • 아크릴 페인트와 붓들

Abstract: The Eater of Worlds is a functional replica of the "Fat Man" atomic bomb that was dropped on Nagasaki, Japan near the end of World War II. Per the safety guidelines established after the incident at the 1954 Expo and the recommendations of the Submission Committee, the exploding-bridgewire detonators and plutonium core in the version to be displayed at the 1964 Expo will be replaced with inert analogues. The trigger and other internal mechanisms remain active but are incapable of producing an explosion.
초록: 《세계를 먹어치우는 자》는 제2차 세계대전 말 일본 나가사키에 투하된 "팻 맨" 원자폭탄의 작동하는 복제품이다. 1954년 박람회에서 있었던 사건 이후 제정된 안전지침들과 제출 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1964년 박람회에 전시될 판본의 폭발성 전교선 기폭장치들과 플루토늄 심지는 비활성 유사체로 대체될 것이다. 폭파장치와 기타 내부 기계장치들은 활성 상태를 유지하지만 폭발을 만들어 낼 수는 없다.

A positronic matrix based on the latest developments in synthetic consciousness has been integrated into the bomb's casing, rendering the device self-aware and capable of seeing and hearing events occuring around it. Brain tissue from several leading scientific and political figures involved in the development and deployment of nuclear weaponry have been used as the seed material for the bomb's artificial mind, effectively producing a gestalt consciousness representing the very concept of atomic warfare personified.
합성 의식의 최근 발전들에 기초한 양전자 매트릭스가 폭탄 껍데기에 통합되어있고, 기기 자체 인식과 주변에서 벌어지는 일을 보고 듣는 능력을 제공한다. 핵무기 개발 및 배치와 관련된 몇몇 주요 과학 및 정치 인사들의 뇌 조직은 폭탄의 인공 정신의 중심 재료로 사용되고, 의인화된 핵전쟁 바로 그 개념을 대표하는 게슈탈트 의식을 효과적으로 생산한다.

Once functional, The Eater of Worlds should be displayed on its own in an isolated room with a laboratory motif for contextual purposes. Visitors are to be encouraged to speak to and question the bomb, thus allowing the bomb's responses to reflect its opinions as a weapon on the growing danger of global nuclear war, and allowing the visitor to be confronted with the reality of global annihilation and to challenge their own preconceptions about the matter.
일단 작동하면, 《세계를 먹어치우는 자》는 맥락적인 목적을 위해 실험실은 본떠서 만든 고립된 방에 그 자체로 전시되어야 한다. 방문객들에게는 폭탄에게 말을 걸거나 질문을 던지도록 권장하며, 그럼으로써 폭탄의 대답이 세계적인 핵전쟁의 위험을 키우는 무기로서의 의견을 반영하도록 한다. 그리고 방문객이 세계적인 전멸이라는 현실에 직면하게 하고 이 문제에 대한 그들이 가진 선입견에 도전하게 한다.

Intent: It was a muggy summer night when I first met Leo Chazdwick in a bar in Greenwich Village. I never thought to ask how one of the fathers of the atomic bomb found his way into that dive, but there he was - pushing sixty, acting seventy, deeply intoxicated, and looking like he was one ill-timed comment away from bursting into tears. He was shocked that I recognized his face (you can thank my Intro to Atomic Energy professor at MIT for that), and we chatted for awhile, the scientific genius and the second-year dropout, over a few pints of Genesee. He was a proud man - but the emptier his glass got, the more that pride changed to guilt and regret.
의도: 내가 그리니치빌리지에 있는 한 술집에서 레오 채드윅을 처음 만났을 때는 무더운 여름밤이었다. 어떻게 원자폭탄의 아버지 중 한 명이 이런 싸구려 술집까지 왔는지 물어볼 생각은 결코 하지 않았지만, 그는 거기 있었다. 60살이 코앞이고, 70살처럼 행동하고, 몹시 취했고, 그리고 말하려 하지만 울음이 터져 때가 좋지 않은 것처럼 보였다. 그는 내가 자신의 얼굴을 알아본 것에 충격을 받았다 (이에 대해서는 MIT에서 원자력 교수에게 받은 강의에 대해 감사한다), 그리고 우리는 잠시 과학적 재능과 2학년 중퇴자에 대해 수다를 떨었다, 제네시 맥주를 몇 파인트 마시면서. 그는 자랑스러운 사내였다. 하지만 유리잔을 비워갈 수록, 자부심은 죄책감과 후회로 변해갔다.

"We won the war," he told me towards the end of our conversation, "but we damned the human race. We gave Uncle Sam a weapon powerful enough to destroy the world - of course he wasn't going to just use it once and throw away the plans! Now we've got thousands of them just ready to go, and so do the Reds. It's not a matter of if; it's a matter of when."
"우린 전쟁에서 이겼어," 그는 우리의 대화가 끝나갈 무렵 내게 말했다, "하지만 인간 종에게 저주를 내렸지. 우린 엉클 샘에게 세상을 파괴할 만큼 강력한 무기를 줬어. 물론 그는 그걸 딱 한 번만 쓰고 계획들을 버리려 하진 않았지! 이제 우린 수천 명의 사람들이 바로 떠날 준비가 되었고, 그건 빨갱이들도 마찬가지지. 이건 만약의 문제가 아니야, 언제냐의 문제라고."

I reflected on that conversation for a long time, and I had to admit I found it perplexing how differently people were looking at the Bomb. Chazdwick wished he'd never made that fatal discovery in '42 that set the Manhattan Project on its path to success, but men like Teller wanted to nuke half the world as an engineering project, and politicians were more than willing to threaten human extinction over petty international disputes. I wondered - what if we could ask the Bomb itself what it thought about the matter?
나는 오랫동안 그 대화를 되돌아보았고, 사람마다 폭탄에 대해 생각하는 게 얼마나 다른지를 알게 되는 것이 혼란스러웠다고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채드윅은 그가 맨해튼 계획을 성공으로 이끌었던 1942년의 치명적인 발견을 결코 하지 않았기를 바랐지만, 텔러같은 사람들은 공학적 계획으로서 세계의 절반에 핵폭격을 날리기를 바랐고, 정치인들은 사소한 국제적 분쟁을 넘어 인류 멸종의 위협을 원했다. 나는 궁금했다. 만약 우리가 폭탄 그 자체에게 이 문제에 대해 너는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볼 수 있다면?

Getting a nuclear bomb was the easy part - a couple phone calls, a quick stop by 231 East 47th Street, and they hauled one up from the basement and loaded it in the back of my rented Studebaker. The hard part was getting it to answer me when I talked to it. Chazdwick's brain was too pickled from his addictions to provide a usable sample, and the piece of Einstein's cerebellum that I got in the mail wasn't fresh enough. I definitely needed material from a living person to stabilize it (so Fermi, unfortunately, was out of the question,) but the slices I could come by weren't enough on their own. It took another year and a half and about a dozen samples before the bomb had a stable consciousness that could hold a conversation, but I had to switch it off for fear that it'd trigger itself and instantaneously open up the entire west side to urban redevelopment.
핵폭탄 구하기는 쉬웠다. 전화를 두 통 걸고, 이스트 47번가 231번지에 잠시 들러 지하실에서 하나 끌고 와 빌려온 스튜디베이커 뒤에 실었다. 어려운 것은 내가 말을 걸었을 때 폭탄이 내게 대답하도록 만드는 것이었다. 채드윅의 뇌는 쓸 만한 표본을 얻기에는 그의 중독에 너무 절여져 있었고, 내가 우편으로 받은 아인슈타인의 소뇌 조각은 필요한 만큼 신선하지 않았다. 안정화를 위해선 확실히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가져온 재료가 필요했지만 (그래서 유감스럽게도 페르미는 불가능했다) 내가 가져올 수 있는 조각들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았다. 폭탄이 대화가 가능할 만큼 안정된 의식을 가지게 하기까지 1년하고도 반이라는 시간과 표본 12개가 소모되었지만, 녀석이 스스로 작동해 순식간에 웨스트사이드 잔체에서 도시 재개발을 시작하게 만들까봐 전원을 꺼야만 했다.

I worry that taking the core out will compromise the project. It's supposed to be the Bomb in living form - what good is a bomb that can't explode? But the 1964 Expo opens in a few weeks, and there's no other way I'm going to get this thing up and running, and safe enough to satisfy the Critics, if I want to have it on display this decade. Perhaps the existential crisis the bomb will find itself in will make for an interesting look at the psychology of one who is completely unable to do the one thing they feel like they were put on this Earth to do?


태그: _are-we-cool-yet are-we-cool-yet 공장 2014-요주의단체 요주의단체-서식 en

작가: Smapti

http://ko.scp-wiki.net/scp-1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