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더러운 흙먼지 덩어리
평가: 0+x

“What a piece of work is man.”
“인간이란 얼마나 위대한 걸작품인가.”

Ruiz stood draped in purple robes. The spotlight shone down, the theatre otherwise coated in black. He was wracked with Hamlet’s madness, profound pain etched in his face as though he had been visited by the devil himself. Ruiz was putting it on by the bucketloads, and the audience was lapping it up.
루이즈는 보라색 예복을 걸치고 서있었다. 스포트라이트가 아래를 비추자, 극장의 다른 부분들은 어둠으로 뒤덮였다. 루이즈는 햄릿의 광기로 괴로워하였고, 악마가 방문하기라도 한 듯이 엄청난 고통이 얼굴에 역력했다. 루이즈가 그 고통을 한가득 표현하면, 관객들은 그걸 전부 받아들였다.

“How noble in reason, how infinite in faculty! In form and moving, how express and admirable!”
“이성으론 얼마나 고귀하며, 능력엔 얼마나 무한대이며 그 형상과 활동성에선 얼마나 멋지게 완비되고 경탄할만한가!”

He moved to his Guildenstern and Rosencrantz, looking into their eyes and seeing their souls reflected in their dull, uninterested pupils. These men were not artists. These men did not deserve their names.
그는 길던스턴과 로젠크런츠에게로 다가가, 그 흐릿하고 무관심한 눈동자에 비춰보이는 영혼을 응시했다. 이 자들은 예술가가 아니었다. 그 이름을 쓸 자격이 없었다.

“In action, how like an angel! In apprehension, how like a GOD!”
“행위에 있어선 마치 천사와 같고, 그 분별력에 있어선 얼마나 과 같은가!”

Ruiz flung his robes open, strobe lights flashing across the stage. He looked upon his entranced and enraptured audience, gazing and gobsmacked by his display. He was entertaining them. He, Ruiz, at this moment, this instant, was all they lived for.
루이즈가 예복 자락을 펄럭이며 젖히자, 섬광등이 무대를 가로질러 비추었다. 루이즈는 자신의 모습을 보고는 너무 놀란 나머지 도취되어 넋을 잃은 관중을 보았다. 그들을 즐겁게 해주고 있었다. 바로 이 순간 만큼은, 관중들은 루이즈를 보기 위해 살았던 것이었다.

“The beauty of the world! The paragon of animals!”
“온 세상의 아름다움이며, 완벽한 만물의 영장이다!”

He was all they knew. He lived inside their minds at this very moment. They were not seeing him as he truly was, no, they were seeing him as he should be, as he wanted to be seen, as what he wanted to be, and indeed, he thought, what he truly was. The sane man faking madness, in a world of madmen faking sanity. Here, world, is Ruiz Duchamp, the original Hamlet.
관중들이 아는 것이라고는 루이즈 뿐이었다. 지금 루이즈는 그들의 정신 속에 살고 있었다. 그들은 루이즈의 본모습을 보는 것이 아니라 루이즈가 해야 하는 모습, 보여지고 싶은 모습, 되고 싶은 모습, 루이즈가 생각하기에 본인의 본모습인 것을 보고 있었다. 광인들이 제정신인 척하는 세상에서 광인인 척하는 제정신인 사람. 여기, 이 세상에서, 루이즈 뒤샹이 진정한 햄릿이다.

“And yet to me, what is this quintessence of dust?”
“그러나 내겐 이게 가장 더러운 흙먼지 덩어리로만 보이니 대체 어찌 된 것인가?”

The lights went dark, the spotlight descended, and Ruiz was alone in the universe.
불이 꺼지고 스포트라이트가 내려가자, 루이즈는 우주에 홀로 있었다.

“To me, to me, to me… what is this quintessence of dust? No… no. Man delights not me.”
“그러, 그러, 그러나…내겐 이게 가장 더러운 흙먼지 덩어리로만 보이니 대체 어찌 된 것인가? 여자…아니지. 인간 자체가 날 즐겁게 하지 않는다.”

Ruiz looked out into the void and the void stared back with infinite apathy.
루이즈가 공허를 바라보자 공허는 무한한 무관심을 담아 바라보았다.

“Man delights not me. No, nor woman either, though by your demeanour you seem to think so.”
“인간 자체가 날 즐겁게 하지 않는다. 여자도 아니다. 너희들 미소 짓는 꼴을 보니 너희들에겐 즐겁게 해주나 보지.”

And then the light returned, and Hamlet had his Rosencrantz and Guildenstern and the play went on and, as we all know, they all lived happily ever after.
그리고는 불빛이 되돌아왔다. 햄릿에게는 로젠크런츠와 길던스턴이 있었고 공연은 계속되었으며, 모두가 알듯이 그들은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다.


“Mister Duchamp?”
“뒤샹 씨?”

“Hm? Wuzzat?”
“응? 뭐요?”

Ruiz rubbed the grit from his eyes. He had fallen asleep in the middle of the gallery. During the middle of the day. For several hours. While standing up. Again.
루이즈는 눈을 비벼 눈꼽을 떼어냈다. 갤러리 한복판에서 잠이 들었었다. 대낮에, 몇 시간 동안이나, 일어선 상태로. 처음도 아니었다.

“Mister Ruiz Duchamp?”
“루이즈 뒤샹 씨?”

“Yeah, that’s me, that’s me. Sorry, not so good with faces, who are you?”
“네, 접니다, 저에요. 죄송합니다만 얼굴을 잘 기억하는 편은 아니라서 말이죠. 뉘신지?”

“I’m the mailman. Package for you. Going to have to sign for it.”
“우체붑니다. 소포가 왔어요. 서명해주셔야 합니다.”

“Right, right, right…”
“네, 네, 네….”

Ruiz groggily scribbled a half-hearted X on the offered pad.
루이즈는 내밀어진 패드에 비틀거리면서 성의없는 X표를 그렸다.

“You want us to bring it in for you, Mister Duchamp?”
“가져다 드릴까요, 뒤샹 씨?”

“Sure, if it’s not too much trouble. Just, uh, take it in through there, the cordoned off bit. Careful not to touch anything, it’s a bit dangerous at the moment. You know, ‘renovations’, heh.”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그래주시겠어요? 그냥, 어, 저기다가 놔주세요. 저기 저지선 쳐진 곳에요. 좀 위험하니까 뭐 건드리지 않게 조심하고요. 뭐라고 해야 할까, ‘수리’ 중이라 말이죠. 헤.”

“No problem, Mister Duchamp. The boys’ll be around in a bit.”
“물론입니다, 뒤샹 씨. 곧 직원들이 가지고 올겁니다.”

“Cheers.”
“수고하세요.”

Ruiz looked at the digital watch on his right wrist. It was 3:45 pm.
루이즈는 오른쪽 손목에 찬 디지털 시계를 보았다. 오후 3시 45분이었다.

Ruiz looked at the analogue watch on his left wrist. It was 3:45 pm.
루이즈는 왼쪽 손목에 찬 아날로그 시계를 보았다. 오후 3시 45분이었다.

Ruiz looked at the pocket watch in the painting in front of him. It was melting onto a tree branch, and had likely not been wound for some time. Ruiz knew not to trust readings from surrealistic timepieces, and pouted at the piece. That said, however, it was still 3:45 pm.
루이즈는 눈 앞의 그림에 그려진 회중 시계를 보았다. 시계는 나뭇가지 위에서 녹아내리고 있었다. 한동안 감아주지 않은 시계라는 것은 누가 봐도 알 수 있었다. 루이즈는 초현실주의 시계가 가리키는 시간은 믿으면 안된다는걸 알고 있었기에, 그림을 보며 입을 삐죽였다. 그래도 여전히 시간은 오후 3시 45분이었다.

Ruiz walked past the reception, out the door, three doors down the street, entered his favourite coffee shop, and asked for a double-strength espresso, which he then used to down his daily caffeine pills, multivitamins, and antidepressants.
루이즈는 접수처를 지나쳐 문 밖으로 나가, 세 개의 출입문을 지나친 뒤, 좋아하는 커피 숍에 들어가 두 배로 진한 에스프레소를 주문하여 매일 먹는 카페인제와 멀티비타민, 항우울제와 함께 삼켰다.

And then, Ruiz finally woke up.
그러고 나서야 루이즈는 잠에서 완전히 깨어났다.

“Shit! Carol, what’s today?”
“썅! 캐롤, 오늘 무슨 요일이지?”

The stunned barista looked at the mad artist in front of her.
바리스타는 벙찐 채로 눈 앞의 화난 예술가를 보았다.

“Uh… Wednesday?”
“어…수요일?”

“Okay, good, never mind then. I was worried it was Thursday or something.”
“좋아, 됐어. 신경쓰지 마. 오늘이 목요일인가 싶어서 그랬어.”

“You feeling okay, Ruiz?”
“괜찮은거야, 루이즈?”

“Yeah, it’s just been… hectic, you know? I’ve been busy.”
“그래, 그냥…정신이 없달까? 계속 바빴거든.”

“Poor dear. Sit down, tell me about it.”
“가엽기도 하지. 앉아. 얘기라도 해봐.”

Ruiz took a stool close to the counter. Carol smoothed her apron before sitting across from him.
루이즈는 계산대로 의자를 가져왔다. 캐롤은 반대편에 앉기 전에 앞치마를 매만졌다.

“I decided to wage war on a pack of ravenous artists who regurgitate uninteresting and frankly monotonous garbage by mailing out abrasive and genuinely disagreeable materials to their households, after which one of their contingent decided to metaphorically but without the metaphor defect to the other side, without realising that his not defecting was an integral part of the ‘BIG PLAN’ that I had in store for all of them and so his defection kind of screwed with my intended course of action however after having stayed awake for all of yesterday, all of last night, and a middling portion of this morning I’ve managed to rewrite the script and hopefully I’ll be able to get them dancing to my tune before the ‘BIG EXHIBITION’ which is on Friday so by then I should be back on track to present my ultimate work to the ultimate critic, or should I say The Critic, with both of the words capitalised, if there were an easy way to express such a thing in speaking words, whereupon he’ll be so profoundly thrilled that he’ll quit forever and go back to being a Nobody, with that word also capitalised in a clever and subtle little joke I’m insisting on playing through to the end.”
“눈에 거슬리고 정말로 무례한 작품을 다른 집에다가 보내면서 지루하고 솔직히 말하자면 단조로운 쓰레기나 반복해서 만드는 굶주린 예술가 한 무더기랑 전쟁을 벌이려고 했는데 그 대표단 중 한 명이 말 그대로 다른 쪽에 붙기로 결정해 버렸거든 근데 다른 쪽에 붙지 않는게 내가 생각해뒀던 ‘큰 계획’의 필수 요소였어서 내가 의도했던 계획을 망쳐버린 거나 다름없게 됬지만 어제 하루종일, 밤을 꼴딱 새고 오늘 아침도 절반 정도 새고 나서 각본을 좀 고쳐가지고 금요일의 ‘큰 전시회’ 이전에 내 장단에 놀아나게 만들면 그 때쯤 내 궁극의 작품을 궁극의 비평가, 작은 따옴표를 양끝에 붙여서 '비평가'라고도 부르는 그 인간한테 선보이면, 그 결과로 엄청나게 흥분해서 영원히 은퇴하고는 다시 내가 계속 밀고나가는 영리하면서 기발한 농담이자 작은 따옴표도 붙여놓는 칭호인 '아무도 아닌 자'로 되돌아가겠지.”

“…what?”
“…뭐?”

“So much for act one, at least. At this point I’m kind of winging it.”
“적어도 1막은 끝났다는 거야. 지금 약간 즉흥적으로 행동하고 있는거라 말이야.”

“You know, every time you walk in here and down your pills, I wonder what the hell is actually in them.”
“있지, 네가 여기 와서 알약을 삼킬 때마다, 그 빌어먹을 알약 안에 뭐가 들었는지가 궁금해져.”

“Dreams and art, Carol. Dreams and art. Another… let’s make it three espressos for the road.”
“꿈과 예술이 들었다고, 캐롤. 꿈과 예술 말이야. 작별의 의미에서 에스프레소 한 잔…세 잔 더 줘.”

Carol tended to the machines and, after a short interval, passed Ruiz three more cups of his second favourite beverage. He left the shop and had finished all three by the time he returned to the gallery. He waved his way past the receptionists and moved past his cordons into the poorly illuminated room. The delivery men had placed the big, brown box right in the centre of his workplace, coincidentally allowing a lone shaft of sunlight to illuminate it like the gift from the heavens that it was. Ruiz reached for his yellow circular sawblade and sliced through the packaging, flipping the box open and letting it drop to the floor. And there, Ruiz thought, was the centrepiece he had been looking for.
캐롤은 커피 머신을 향해 돌아서고는 잠깐 뒤 루이즈에게 그가 두번째로 좋아하는 음료 세 잔을 주었다. 루이즈는 가게에서 나와 갤러리에 도착할 즈음에 세 잔을 모두 마셨다. 그는 접수 담당자 옆을 지나가고 저지선을 지나쳐 빛이 거의 없는 방으로 들어갔다. 배달원은 큼지막한 갈색 상자를 작업장 한 가운데에 두었고, 그와 동시에 한 줄기의 빛이 비춰 꼭 천국에서 온 선물같이 보였다. 루이즈는 노란색 원형톱을 집어들어 겉포장을 뜯은 뒤, 상자를 열고는 바닥에 떨구었다. 루이즈는 그 안에 자신이 찾던 가장 중요한 물건이 들어있다고 생각했다.

It was the electric chair.
전기 의자였다.

It was not just any electric chair, it was THE electric chair, Old Sparky, first used in the Sing Sing Correctional Facility in 1891 to execute four prisoners, the chair elevated in a specially-constructed room known only as the DEATH HOUSE, a veritable prison-within-a-prison. If he was going to use an electric chair, he’d be damned if it wasn’t this one. Ruiz rubbed his hand against the wooden frame, moved around, and sat in the seat where so many people had felt the cold embrace of death.
그냥 전기 의자가 아니라, 바로 전기 의자였다. 1891년 싱싱 교도소에서 네 명의 죄수를 사형시키는데 처음 사용되었던 전기 의자로, 진정한 감옥 안의 감옥이자 죽음의 집이라 불리던 특수한 방에 있던 의자였다. 만약 루이즈가 전기 의자를 사용하게 된다면, 이게 아니고서는 안될 일이었다. 루이즈는 나무 부분을 손으로 어루만진 뒤, 한 바퀴 둘러보고는, 많은 사람들이 차가운 죽음의 받아들이던 그 자리에 앉았다.

He started to squeal like a schoolgirl.
루이즈는 여자애처럼 꺅꺅거리기 시작했다.


The Director was busy. This was not particularly odd. At any given time, she was organising the production of at least three plays, a movie or two, and innumerable side projects, some of which might even see the light of day. She had, in her youth, been an actress herself, before a sprained ankle had robbed her of the stage. Instead, she had turned to Directing, where she could still act condescendingly to everyone around her, and instead of being berated, was expected to do so as part of her job. She was currently arguing with her lead, Gonzalo, King of Trinculo, about his unjustified stage fright.
'연출자'는 바빴다. 별로 이상한 일도 아니었다. 그녀는 언제나 적어도 세 개의 연극과 한 두편의 영화, 셀 수 없이 많은 부가 프로젝트의 제작을 조직하고 있었다. 그 중 일부가 세상의 빛을 볼 수 있었다. 본인도 젊었을 적에는 배우 일을 하였다. 발목 인대가 손상되어 무대에서 내려올 때까지는. 그녀는 대신 연출 쪽으로 시선을 돌렸다. 여전히 주변 사람들에게 거들먹거리며 굴어도 되었고, 질책 당하는것이 아니라 질책 하는것이 일의 일부가 되었다. 그녀는 지금 주연 배우이자 트린쿨로의 왕, 곤잘로 역을 맡은 배우와 그의 부당한 무대 공포증을 가지고 말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Look, Tim, it’s opening night. You’ve rehearsed a thousand times, you know all your lines, and honestly, if I knew you were just going to lock up like this, I wouldn’t have given you the part. Now you’re going to drink this bottle of water, slap yourself a few times, pick yourself up by the bootstraps and get on my damn stage in ten. Got it?”
“이봐요, 팀. 오늘이 초연이에요. 이미 엄청나게 연습했고, 대사도 다 알잖아요. 솔직히 말해서 당신이 이렇게 숨어버릴 작정이었다면 이 역할을 맡기지 않았을거에요. 이제 이 물 한 병 비우고, 뺨도 몇번 때린 다음에 혼자 힘으로 빌어먹을 무대 위에 10분 안에 올라오라고요. 알겠어요?”

“Got it, boss. Got it. Woo. Okay. Alright.”
“알겠어요, 대장. 알겠다고요. 어우. 좋아요. 알겠어요.”

If anything, The Director knew how to control her players. An aide ran to her side.
어느 쪽이냐 하면, '연출자'는 자기 사람들을 다룰줄 아는 사람이었다. 보좌관이 그녀를 향해 달려왔다.

“Ma’am, I don’t mean to alarm you, but… the audience is here. Packed theatre. We need to get going soon.”
“저, 겁주려는 의도는 아니지만…관객들이 왔어요. 극장이 가득 찼다니까요. 어서 가야 해요.”

“Alright, alright. Make sure Mary’s gone through makeup, we’re counting down, people!”
“좋아요, 좋아. 마리Mary가 확실히 분장을 끝내도록 하세요. 손꼽아 기다려온 시간이니까요, 여러분!”

“Understood, Ma’am.”
“알겠습니다.”

The Director clapped her hands, walking briskly past the garishly bright setpieces. She moved around the corner, and was suddenly facing Ruiz Duchamp.
'연출자'는 손뼉을 치며, 화려하게 빛나는 대도구 옆으로 활기차게 걸어나갔다. 모퉁이를 돌자, 느닷없이 루이즈 뒤샹과 마주쳤다.

“Hello, Director. I’m here to see your big opening.”
“안녕, 연출자. 이 엄청난 개막 공연 보러 왔어.”

The Director wasted no time with a retort, pulling a blade from her pocket and stabbing towards him in an instant. Ruiz grabbed the knife and twisted it from her grip, neatly slicing across his fingers. He jumped backwards and applied pressure with his other hand.
'연출자'는 대꾸하는데에 시간을 들이지도 않은채 주머니에서 칼을 꺼내어서는 그 즉시 루이즈에게 찔러넣었다. 루이즈는 칼을 잡아 그녀의 손아귀에서 비틀어 빼내었다. 그 와중에 손가락이 깔끔하게 베였다. 루이즈는 뒤로 잽싸게 물러나서는 다른 손으로 상처를 눌렀다.

“That was very, very rude. I’m just here to say hello.”
“지금 그거 무진장 무례한 짓이었어. 그냥 인사나 하러 온거라고.”

“Get out of here, Duchamp. This is my show.”
“꺼져, 뒤샹. 이건 내 공연이야.”

“Is it your show? I don’t think you wrote it.”
“네 공연이라고? 너가 쓴 것 같지는 않은데.”

“Get out of here, Duchamp.”
“꺼져, 뒤샹.”

“The lost and rediscovered classic. ‘The Hanged King’s Tragedy’.”
“사라졌다가 재발견된 고전. ‘목매달린 왕의 비극’이라.”

“GET OUT OF HERE, DUCHAMP.”
꺼지라고, 뒤샹.”

“You know what this does, right?”
“이게 뭘 할건지는 알고 있는거지?”

The Director faltered.
'연출자'는 움찔거렸다.

“What?”
“뭐?”

“You… you are aware of what this does, aren’t you?”
“너…너 이게 뭘 할건지 모르는거야?”

“What what does?”
“뭐가 뭘 한다는거야?”

“The play, the play! Can’t you see it?”
“연극! 연극 말이야! 모르겠어?”

“You’re spouting nonsense. Get out of here.”
“헛소리 지껄이지 말고 꺼져.”

“Sandra, please, listen to me. The play isn’t what you think it is, it’s going to-”
“샌드라, 제발 내 말 좀 들어. 이 연극은 네가 생각하는 그런게 아니야. 이건-”

“GET OUT OF HERE!”
꺼지라고!

Ruiz stood, staring at his old classmate. Her face was coated in the palest makeup, purple eyeshadow matching with purple lipstick. She wore her makeup like an old woman, wore the clothes of an old woman, hobbled around like an old woman, and had the obstinacy of the same. Such brilliance, such spark, yet sadly squandered in a lifetime of following others’ stage directions. He could see in her eyes that nothing he could say would change her mind.
루이즈는 서서 옛 학우를 보았다. 그녀의 얼굴에는 최대로 창백한 화장이 되어있었고, 보라색 립스틱에 맞추어 보라색 아이섀도가 그려져 있었다. 나이 많은 여성처럼 화장을 하고, 옷을 입고, 절름거리며, 완고함을 갖고 있었다. 정말로 기발하고 번뜩이는 정신을 가졌지만, 슬프게도 평생 다른 이들의 무대를 연출하며 인생을 낭비하고 있었다. 루이즈는 그녀의 눈을 통해 어떤 말로도 마음을 돌릴 수 없음을 알 수 있었다.

“Well, you can’t say I didn’t warn you. You want me out, I’m out.”
“나중에 가서 내가 경고하지 않았다고는 하지 마. 나가라고 하니, 나가줄게.”

He kicked the bloodied knife across the ground towards her.
그는 피묻은 칼을 발로 차 그녀 쪽으로 보냈다.

“Keep that with you, at least. You’ll be needing it later.”
“적어도 그건 잘 갖고 있어. 곧 필요하게 될테니까.”

Ruiz turned and walked out the back door, glowing green EXIT sign humming above him as the lights dimmed. The Director turned around, shaking doubt from her mind. She had a show to put on.
루이즈는 돌아서서는 뒷문을 통해 나갔다. 빛이 희미해지자 그 위의 초록색으로 빛나는 출구 표시에서 윙윙거리는 소리가 났다. '연출자'는 머릿속의 의심을 털어내며 뒤로 돌아섰다. 올려야 할 공연이 있었다.

“Get it together! Live in five, look alive, people!”
“움직이세요! 5시에 시작합니다! 다들 힘내세요!”


The Director was tired. She slowly regained consciousness in her cell. She had been bound by the arms and legs and propped up against a stone wall. She had absolutely no idea what was going on.
'연출자'는 피곤했다. 그녀는 감방에서 천천히 의식을 되찾았다. 양팔과 다리가 묶이고 돌로 된 벽에 괴어 세워진 상태였다. 일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 것인지 전혀 알 수가 없었다.

“Rise and shine, sweetheart. Rise and shine.”
“일어날 시간이에요, 귀염둥이. 일어나야죠.”

A gritty voice croaked at her through a wooden door. There was a brief clattering of keys, and it swung open, revealing Agent Green carrying a wooden stool. He walked in front of her, placed the stool down, and sat on it with a thud.
모래 갈리는 듯한 쉰 목소리가 나무 문을 통해 들려왔다. 잠깐 열쇠끼리 짤랑거리는 소리가 들려오더니, 문이 열리며 그린 요원이 나무 의자를 가지고 들어왔다. 그는 '연출자' 앞으로 걸어오더니, 의자를 내려놓고는 쿵 소리를 내며 앉았다.

“Back with us again, Miss Paulson?”
“다시 보는군요, 폴슨 양?”

The Director remained silent.
'연출자'는 입을 다물고 있었다.

“Sorry, I think we might have gotten off on the wrong foot. Though, admittedly, the last time we were face to face you tried to drive a stick into my eyeball, so really, I think any foot here is probably the wrong one.”
“죄송합니다만 우린 처음부터 관계가 꼬인 모양이군요. 뭐, 지난번에 얼굴을 대면했을 때에는 당신이 제 눈에다가 막대기를 쑤셔넣으려고 했으니 어떻게든 관계가 꼬인 것이겠지만요.”

The Director remained silent.
'연출자'는 입을 다물고 있었다.

“Sandra Paulson, were you or were you not the one who organised last night’s production of ‘The Hanged King’s Tragedy’?”
“샌드라 폴슨Sandra Paulson. 어젯 밤 ‘목 매달린 왕의 비극’의 제작을 조직한 것이 당신입니까?”

The Director flinched. Ruiz had been right.
'연출자'는 움찔했다. 루이즈가 옳았다.

“I want my lawyer.”
“변호사 불러.”

“Oh, sure, no problem. Here’s a phone, here’s some buttons to press, and then you jump through the damn wires and you’re out of here in an instant. No, Miss Paulson, you do not get a lawyer here. You know exactly who I’m with, you know exactly what your position is, and the only thing I want from you, Miss Paulson, is for you to rot in this cell for the rest of your natural days.”
“아, 그러죠. 그렇고 말고요. 여기 전화기가 있고, 누를 버튼도 몇개 있네요. 이제 망할 회선 몇개만 거치면 즉시 여기서 나갈 수 있겠죠. 아뇨, 폴슨 양. 여기서는 변호사고 뭐고 없습니다. 제가 어디서 일하는지, 자신이 어떤 위치에 있는지도 알고 계실 겁니다. 폴슨 양, 제가 당신에게서 원하는 유일한 것은, 당신이 평생 이 감방에서 썩는 겁니다.”

The Director remained silent.
'연출자'는 입을 다물고 있었다.

“Good. Now, Miss Paulson, I am going to ask you a few-”
“좋아요. 자, 폴슨 양. 이제 질문 몇 개-”

“I didn’t know.”
“난 몰랐어.”

“What was that, Miss Paulson?”
“뭐라고요, 폴슨 양?”

“I DIDN’T FUCKING KNOW! That fucking manuscript, I don’t know who fucking sent it to me, I didn’t check it, I just thought, shit, this looks pretty good! Some proper classic shit right here, I’d just finished Titus Andronicus, so I thought to hell with it! I Google it and it all seems fine, it all looks above board! I DIDN’T FUCKING KNOW!”
난 좆도 몰랐어! 그 망할 대본 말이야. 누가 보낸 건지도 몰라. 확인도 안해봤어. 그냥 '썅, 이거 쩌는데!'라고만 생각했단 말이야. 제대로 된 클래식한 작품인데다가, 이제 막 타이터스 앤드로니커스Titus Andronicus를 끝낸 참인지라 '알게 뭐람' 이랬지! 구글링 해보니까 괜찮아 보였단 말이야. 올려도 되겠다 싶었지! 좆도 몰랐다고!

Agent Green remained silent.
그린 요원은 입을 다물고 있었다.

“That grinning bastard Ruiz, he must have done it, he sent it to me and then he came in and he rubbed it right in my fucking face! That fuck-fucking piece of fucking shitstain fuck! FUCK!”
“그 실실 쪼개는 루이즈 새끼. 그 새끼가 한게 분명해. 나한테 그 대본을 보내고는 날 엿먹인게 분명하다고! 그 개쌍놈의 좆같은 씨발 호로새끼! 씨발!

Agent Green remained silent.
그린 요원은 입을 다물고 있었다.

“Fuck… fuck. All those people. Tim had fucking stage fright, I was egging him on, I… I…”
“씨발…씨발. 그 사람들. 팀에게는 무대 공포증이 있었어. 그래서 내가 꼬드겼는데. 내가…내가….”

Sandra’s tears smeared black mascara stains down her face. Agent Green pulled out a cigarette, lit it, and inhaled deeply.
검은 마스카라가 눈물을 타고 샌드라의 얼굴에 번졌다. 그린 요원은 담배를 한 대 꺼내고는 불을 붙이고, 깊게 들이마셨다.

“Miss Paulson, even if I were to believe that outburst – and, honestly, I don’t – you have given me absolutely nothing to go on. You have, however, given me a name I have seen before. Miss Paulson, I am going to ask you this question once, and you are going to give me every irrelevant detail, every tiny little scrap of information you have, and then I am going to pass you over to my associates.”
“폴슨 양, 솔직히 말해서 당신이 지금 뱉은 말들을 전혀 믿기지 않는데다가, 믿는다고 해도 도움이 될만한 정보는 주지 않으셨습니다. 그렇지만, 제가 이전에 들어본 이름을 말하시더군요. 폴슨 양, 이제 질문을 딱 하나 할겁니다. 그 질문에 대해 아는 것은 뭐든지, 별로 상관없는 세부사항 하나하나까지 전부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러고나면 제 동료들에게 넘겨드리죠.”

Green exhaled a lungful of smoke into The Director’s sobbing face.
그린은 '연출자'의 우는 얼굴에다가 연기를 한가득 내뱉었다.

“Miss Paulson, tell me about Ruiz Duchamp.”
“폴슨 양, 루이즈 뒤샹에 대해 말해보시죠.”

To Me, What Is This Quntessence of Dust? Man Delights Not Me.
그러나 내겐 이게 가장 더러운 흙먼지 덩어리로만 보이니 대체 어찌것인가? 인간 자체가즐겁게 하지 않는다.
« The Toyman And The Doctor | Hub | And Then What Happen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