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칙예술가를 찾습니다

엡 베링은 소총을 장전하고 복도의 모퉁이에 바짝 섰다. 침입자의 발소리가 가까워지는 걸로 보아 이쪽으로 오고 있는 모양이었다. 그는 겁을 최대한 억누르며 기도를 올렸다.

하느님, 제발 살아나가게 해주소서. 그리고 저놈에게 이거 한발 먹이게 해주세요. 이렇게 비는데 제발 살려주십쇼.

발소리가 가까워질 때마다 긴장은 배가 되었다. 그의 감각은 완전히 모퉁이에만 집중되어 있었다. 그래서, 모퉁이를 돌아나온 것이 동료 경비원의 시체임을 깨달았을 때에는 이미 반사적으로 탄창을 모조리 비운 후였다.

아차.

차가운 금속의 감촉이 심장을 파고들었다. 마지막 발악으로 수류탄의 핀을 뽑으려 하였으나 어느새 오른손이 두동강난 채 피바다 위에서 나뒹굴고 있었다.

베링의 몸이 모퉁이에 널부러진 동료의 옆에 느릿하게 고꾸라졌다. 복도를 유유히 지나가는 침입자의 손에서 그의 수류탄이 굴러떨어져 마지막 시야를 장식했다. 그는 온 힘을 다해 한마디 내뱉었다.

"이런 니미럴."


노인은 수많은 경비원들을 베고도 거의 피가 묻지 않은 검을 도로 집어넣었다. 오늘의 전투는 시시하기 짝이 없었고, 심지어는 무의미할 뻔 했다. 상처 하나 없는 전투만큼 가치없는 것은 없으니 말이다. 그는 그 점에서 한 군인에게 깊이 감사했다.

그에게 유일하게 상처를 낸 군인은 그의 가장 가까운 발치에 쓰러져 있었다. 도망치거나 아니면 제대로 싸워보지도 못하고 죽은 다른 경비 병력들과는 달리, 목이 꿰뚫려 분명 죽었을 거라 방심했을 때를 노려 옆구리에 날카로운 총상을 남겼다.

"같은 편으로 만났더라면 더 좋았겠구나."

코네로 벨은 방금의 학살에 재미뿐만이 아닌 한줄기 의미를 불어넣어준 그를 조용히 칭찬하며 피묻은 손가락으로 역호를 그리고, 기도문을 읊었다.

"신이여 지금 당신의 발치에 영광되이 싸워 죽음을 맞이한 영혼을 보내나이다.

나약한 자들 가운데서 죽음을 두려워 않고 싸워 적의 피를 흘리게 하였습니다. 그의 의지와 용기에 걸맞는 영광을 누리게 하고 그 전투의 가치가 훼손되지 않게 하소서.

지금 당신의 앞에 편안히 죽은 자들의 상석에 앉을 자를 올려보내나이다.

두려움을 이겨내고 휘두른 무기의 대가를 얻게 하시오소서. 그에게 영생과 힘의 축복을 비나이다. 모르스.


작은 기지가 작살나고 한참 후, GOC에서 자신들의 데이터가 빠져나간 것을 깨닫고 -이미 늦었겠지만 사후 처리와 추적을 위해서라 판단하고- 병력을 보냈을 때 놀랍게도 노인은 도주하지 않은 채였다. 그보다는 태연히 앉아서, GOC의 병력이 지나가는 새라도 된다는 듯이 쉬고 있었다.

GOC 병력은 최대한의 거리를 벌리며 기지의 앞에 태연히 앉아 시가를 피우고 있는 코네로를 포위하고 총구를 그쪽으로 집중했다. 확성기를 꺼내든 사령관이 노인을 향해 소리쳤다.

"거기, 무기를 버리고 항복하라! 그렇지 않으면 발포하겠다!"

노인은 대답은커녕 미동도 하지 않다 한참 후에나 시가를 입에서 떼고 연기를 내뿜은 다음, 담담한 목소리로 대꾸했다.

"이보시오, 사령관. 첫째로 내 이름은 '코네로 벨'이오. 거기 따위의 대명사로 부르지 말았으면 좋겠소. 둘째로, 누구에게나 시가 한 대 피울 시간 정도는 있는 거라오. 부하들을 잃지 않고 날 잡고 싶다면 기다리시오."

사령관의 위협을 무시한 코네로는 주위를 둘러싼 기관총과 소총의 무리를 전혀 의식하지 않는 듯 편안하게 시가를 피웠다. GOC 병력은 엄청나게 긴장한 상태였지만, 시가의 끝이 타들어갈 때까지도 노인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고맙소. 시가 잘 피웠소."

마침낸 일어선 코네로 벨은 다 피워 검게 된 시가가 땅에 떨어뜨렸다. 검을 뽑지도, 다른 행동을 하지도 않고 꽁초를 발로 밟아 문질렀다.

달칵. 무언가가 구둣발에 눌렸다. 자세히 보면, 단추 같은…

그러니까, 폭탄 작동시키는 단추 같은…

경악한 사령관이 신관이다, 하고 외치는 순간 섬광이 번쩍였다.

펑.

시퍼런 파장들이 경쾌한 폭발음을 내며 경고를 너무 늦게 받은 GOC의 병력, 그리고 기지를 모조리 집어삼켰다. 코네로는 회색의 먼지가 마치 눈오듯 양복에 내려앉자 순백색 손수건을 꺼내 양복을 말끔하게 털었다. 푸른 막에 닿은 건 죄다 먼지가 되어버린 상태였다.

"분해 신관 쓸만하군. 고맙네, 야누스."

코네로는 마지막으로 살아남은 자가 있는가 확인하고 발걸음을 돌렸다. 부상당한 군인을 그냥 두고 지나치는 것은 좀 어려웠지만, 그로써 더 많은 전투를 얻는다면.


"…3일 사이에 재단과 GOC의 기지 다수가 공격받았습니다. 그리고 베네치아로부터 원격으로 내부 정보를 해킹당했죠. 다행히 우리는 중요하다 판단되는 문서를 전부 지켜냈지만, 최근에 알아낸 사실로는 공격자가 찾는 정보가 그것이 아닌 듯 합니다."

요원은 그렇게 말하며 해킹 기록을 띄웠다. 요주의 인물. 변칙 예술가 목록. 파일 다운 및 훼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