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2부
평가: 0+x

Lee was there. Walking through the dead halls and broken doors, in his pressed uniform. They'd left him behind. Everyone else had been taken out, to play. Lee continued his march. They would be back soon. Syncope would always have a place for his percussion. Above him, the announcers added their steps to the beat. Lee looked up, keeping in step, to see what the tune would be today.
리가 거기 있었다. 다림질한 교복을 입은 채, 무너져가는 복도와 망가진 문을 헤집고 다녔다. 그들은 그를 두고 갔다. 모두를 데리고 공연하러 나갔다. 리는 행진을 계속했다. 곧 돌아올 것이었다. 신코피에는 언제나 리가 타악기를 연주할 자리가 남아있을 것이다. 위에서는 진행자들도 제 발걸음을 박자에 더하고 있었다. 리는 고개를 들고, 보조를 마추며 오늘의 선율은 무엇일지 보았다.

Hello students. This is Principal Wehrner. Mitchell decided that it was high time to take a step back in responsibility, and that he's going to groove to another beat. That's okay. We will grow onwards. Like the spire of the Eiffel tower, we will inspire many people to create the parachute so that they may safely live with the stars. Nobody will be excluded from further activity. We've brought everyone here to be together. Have a good year.

안녕하십니까 학생 여러분. 교장 베르너입니다. 미첼이 지금은 책임감을 갖고 한 발 물러나기 좋은 때라며, 다른 박자를 즐길 거라고 하더군요. 괜찮습니다. 우린 계속 나아갈 겁니다. 에펠탑의 첨탑처럼, 우린 많은 이들이 낙하산을 만들어 안전히 별과 함께 살 수 있도록 고무할 겁니다. 그 누구도 이후 활동에서 배제되지 않을 겁니다. 우린 함께 하기 위해 모두를 데려온 것이니까요. 좋은 한 해 되십시오.

The rest of the school didn't seem to mind. Some of them had kept acting like nothing had changed, walking like scarecrows in a dead field. Some just sat there, watching people go by. Lee didn't care to ask them what they were looking at. He remembered walking down the hall, seeing the old faces singing. When their voices gave out they whistled, and when the lips went out they beat the drums.
다른 학교 사람들은 신경쓰지 않는 것 같았다. 어떤 이들은 황폐한 밭의 허수아비처럼 걸어다니며, 변한 게 없는 것처럼 행동했다. 어떤 이들은 그냥 앉아서 다른 사람들을 지켜보곤 했다. 리는 뭘 보는지 물을 정도로 신경 쓰지는 않았다. 그는 복도를 거닐다가 익숙한 얼굴들이 노래하는 모습을 보던 걸 기억했다.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 휘파람을 불었고, 입술이 움직이지 않으면 북을 쳤다.

STUDENTS! Maybe you have noticed the new schedule system. We've divided everyone into the six populations, and given them each their own position in the school. I know this radical restructuring seems to have come from nowhere, but trust us, it's been a long time coming. Please stand with me for the pledge of symphonic allegiance, and sing your hearts out with style.

학생 여러분! 새로운 스케쥴 시스템을 눈치챘을지도 모르겠군요. 우린 여러분을 여섯 집단으로 나누어, 학교에서의 위치를 부여했습니다. 근본부터 재구성하는 일이 느닷없어 보이겠지만, 분명 오래 전부터 계획되어온 것입니다. 교향악적 충성의 맹세를 위해 저와 함께 하여, 품위 있게 여러분의 마음을 노래합시다.

Syncope was here. Lee could feel it in his sinews, twanging them like a banjo. From the band equipment came its force, and its glory. Before he could go on to think of eleven new wonderful things to say about the matter, Lee clenched his fists. Legs turned to run, but only at an awkward stance. The vibrations in his sinews grappled him by the lapels, and pushed him forward like a windup clock.
신코피가 여기 와있다. 리는 제 힘줄이 반조처럼 팅 하고 울리는 데에서 그걸 느낄 수 있었다. 밴드 설비에서 그 힘이, 그 영광이 나온다. 그 문제에 대해 새로이 말할 수 있는 열 한가지의 놀라운 것들에 대해 생각하기 전에, 리는 양주먹을 불끈 쥐었다. 달리려고 다리를 돌리지만, 어색한 자세만을 취했다. 힘줄의 진동이 옷깃을 꽉 붙잡고 태엽 감긴 시계처럼 앞으로 밀어붙였다.

Students, we are sad to report that we've had to let some staff and students go. Although they were bravely carrying on in their duties, in the end there is room for only so many in the orchestra of life. Please, listen in silence as we commemorate those who have gone to another place. They hear of anything we say. All of us now, hearing the the panting, running crowds. The bells, and the blackboards. The song.

학생 여러분, 안타깝지만 몇몇 직원과 학생들과 이제 작별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들려드려야 하겠습니다. 용감히 제 의무를 다하고 있었으나, 삶이라는 교향악에 남은 공간에도 한도는 있으니까요. 부디 다른 장소로 간 그들을 기념하는 동안 침묵하며 들어주시기 바랍니다. 그들은 우리가 말하는 것들을 듣고 있으니까요. 우리 모두에, 군중이 헐떡거리며 달리는 리듬까지도 전부 듣고 있죠. 종과 칠판까지. 노래를요.

Lee stopped playing. Cold, pains were in him. Oh god… it hurts. The things clawed into his back from his arms, twisting up to his head. This isn't harmony. He tried to take a step, but fell, sprawling his limbs akimbo as he slammed into the ground. Where was his place in the symphony?
리는 연주를 멈추었다. 한기와 고통이 느껴졌다. 맙소사…아팠다. 모든 게 등에서부터 팔까지 할퀴며, 비틀리며 머리로 올라왔다. 이건 화음이 아니었다. 리는 한 걸음 내디디려 했지만 곧 넘어졌고, 양팔로 허리를 짚은 자세로 땅바닥과 부딪혔다. 교향곡 안에서 그가 있을 자리는 어디란 말인가?

It was punishment. An arm stretched out, grabbing for purchase. He needed to get out. Playing was all he needed to do. Cindy and all the others would be waiting for him there, to play with. Panting, he clutched his chest. An icy bubble welled in his chest, and pressing against him. He couldn't breathe, think oh god where is this all going how do no please have to remember now
이건 벌이었다. 한 팔을 뻗어 바닥을 짚었다. 리는 여기서 나가야 했다. 그가 해야할 것은 연주 뿐이었다. 신디와 다른 이들이 함께 연주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을 것이었다. 숨을 헐떡이며 리는 가슴팍을 움켜쥐었다. 얼음장 같은 거품이 가슴에서 솟아 나오며 그를 밀어붙이고 있었다. 숨을 쉴 수가 없으며 생각을 맙소사 이제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거야 어떻게 제발 안돼 이제 기억해야 해

rest

쉼표

A rising crescendo was there. Faint at first, but growing. Weakly, he pursed his lips and croaked out a whistle. The crescendo grew. Oh the beauty, the grace. Let it take him, bring him back to his note.
점차 커지는 크레센도. 처음에는 작게 시작하지만, 점차 커져가고 있다. 리는 힘없이 입술을 오므리고는 간신히 휘파람을 불었다. 크레센도가 커졌다. 아 그 아름다움이여, 그 우아함이여. 그를 데려가길, 제 음으로 돌려보내길.

Lee closed his eyes, and slept.

리는 눈을 감고는 잠이 들었다.

………

"Hey, find any more?"

"이봐, 누구 또 찾았어?"

"One. Guy who looked like he'd been in the band. Found him in the upstairs hall, having some kinda fit."

"한 명. 악단에 있었던 것 같은 애야. 위층 복도에서 찾았어. 뭔가 발작을 일으키고 있었던 모양이야."

"Put him in the, uh… third room, I think. Some agent's should be giving Class A's and droppin' 'em later."

"걔 그 뭐냐, 어…세 번째 방이었나 거기에 둬. 요원 몇 명이 A급 소거 처리한 뒤 나중에 돌려보낼 거니까."

"Can I get a hand? These kids are kinda heavy"

"좀 도와줄래? 요즘 애들은 무겁더라고"

Students are reminded that only band members are permitted off school premises. Any violaters will deal with their own consequences. Their actions have only damned themselves.

학생들은 오직 악단 단원들만이 학교 부지 밖으로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위반자는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스스로의 행동으로 벌을 받는 것입니다.

Lee woke up on his back, facing up to someplace in the dark. With a throbbing heart, he swiveled his head back and forth, trying to hear it. There was only a low buzzing, sounding like a lean, hungry mosquito. No melody, no tune. Taking a step, his leg nearly buckled beneath him. Clutching his leg to keep from falling over, he didn't feel the suit. Just thin, bare cloth.
리는 누워서 천장을 바라보는 상태로 어딘가 어두운 곳에서 깨어났다. 그는 머리를 앞뒤로 까닥거리며, 쿵쾅거리는 심장 소리를 듣고자 했다. 힘없고 굶주린 모기가 내는듯한 낮은 윙윙거리는 소리 뿐이었다. 선율도, 곡조도 없다. 한 걸음 내디디려 하자, 다리가 몸에 깔려 찌부러질 뻔했다. 넘어지지 않게 다리를 꽉 움켜쥐자, 교복의 감촉을 느낄 수 없었다. 그저 얇은, 한 장의 옷 뿐이었다.

Uniform gone, instrument gone. Music gone. Lee tried to step again, sluggishly stumbling. Why did they send him? These things happened, before there was a reason for them not to, so it should be over. The buzzing grew louder. Lee had to get back. Home. School was home. Lee struggled, the pounding slithering up from the heart, through the throat, and to his head. They were doing the music, and he had to be there now.
교복도 없고, 악기도 없었다. 음악이 사라졌다. 리는 느릿하게 비틀거리며 다시 발걸음을 내디디려 했다. 왜 그를 보냈을까? 전에 그럴 이유가 없을 때에 이런 일이 종종 있었으니, 이제는 끝났어야 했다. 윙윙거리는 소리가 커졌다. 리는 돌아가야 했다. 집으로. 학교가 집이었다. 리는 몸부림쳤다. 쿵쾅거림이 심장에서 목구멍으로, 머리까지 기어올라왔다. 그들은 음악을 하고 있을 터이니 그도 거기에 동참해야 했다.

someone said something.

누군가 뭔갈 말했다.

please

제발

they said to forget

그들은 잊으라 말했다

Lee shook his head, tears streaming down his cheeks. Syn… how did the tune go? What did they sing?

리는 고개를 내저었고, 눈물이 뺨을 타고 흘러내렸다. 신…선율이 어땠었지? 그들은 어떤 노래를 불렀었지?

they never sang, Lee. You forgot. It's so easy to forget, isn't it?

그들은 한 번도 노래한 적이 없었어, 리. 네가 잊은 거야. 잊기 참 쉽지, 안 그래?

The ringing grew louder, and they stopped talking to him. Louder, and whiter.

소리는 점차 커졌고, 그들은 그에게 말하길 멈췄다. 더 크게, 더 희게.

We won't forget you

우린 널 잊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