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bie11

무엇이었을까, 내 발길을 이끈 건,

비록 사람들의 말소리가 가득했고 택시들의 경적 소리가 사방에서 울려댔지만 나에게는 그 어떤 공기보다 시원했고, 자유롭고, 또 설레었다. 거리에서 들려오는, 뜻 모를 가사들이 나를 더욱더 부추겼다. 앞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마시고 있는 콜라처럼 일에 지친 나를 시원하게 식혀줬다.

춤추고 싶은 충동을 겨우 억누른 채 택시를 불렀다. 이 택시를 타면 지금까지의 나로부터 조금은 멀어질 수 있으리라. 구글 번역기로 겨우 목적지를 알려줘도 그저 그걸로 좋았다. 나는 창문 너머의 풍경에 감상하느라 택시 기사의 말에 집중할 수 없었다.

목적지에는 내가 생각한 것 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었다. 하늘에서 내려다 보면 빌딩은 나무에 사람은 흙처럼 보일 듯 했다. 지나다닐 때 마다 시큼한 땀 냄새가 코를 찔렀다. 등에 땀이 차기 시작했다. 간간히 인형 탈은 입은 사람이 내게 다가와 사진 찍자고 달려들었다. 문득 짜증이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