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출-1281 "작은 손님"
평가: 0+x

- 서천 회원 명부 -

이 음성 두루마리의 내용은 고객의 소중한 개인 정보입니다.
철저한 개인 정보 보호로 신뢰받는 서천 CC가 됩시다.



photo-1473830394358-91588751b241.jpg

일출-1281 "작은 손님"
김철현.

회원 번호, 일출 천이백팔십일번.

등록한 성명, 김철현(金哲賢).

신분, 한국계 남성 인격신.

직업, 칼럼니스트.

회원 등록일, 1991년 3월 11일.

등록한 소모임, 없음.

회비 납부 방식, 살아오며 차곡차곡 적립한 영적 에너지와 칼럼에 대한 지지. 종종 납부 미비.


- 휴양 서비스 정보 -

창희: 마이크 잘 작동해! 시작하자.

문희: 좋아. "작은 손님" 김철현 씨는 일출관을 이용하고 있는 고객입니다. 두창신 계통의 인격신이며, 본디는 평범한 인간이었다고 하죠. 김철현 씨는 현재 무진일보(霧津日報) 등에 칼럼을 기고하며 이승에의 참여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원래 인간이었으면, 매화랑 같은 케이스인가?

창희: 하기사 둘이 좀 친해보이긴 하더라.

세경: 그것 때문에 친한 건 아닐텐데… 어쨌든. 자택 근무 형태로만 일하고 실질적으로는 리조트를 떠나지를 않으니, 이 점 유의해야합니다. 식사 이외의 룸서비스는 거부하고 있는 것도 염두에 두어야겠죠. 조용하게 휴가를 보내는 투숙객들을 주변에 배치하기 바랍니다.

문희: 이 정도로 밖에를 안 나가는 손님은 또 처음이지 말야. 대부분 아무리 밖에 안 나가는 투숙객이라도 소규모 동호회즈음에는 가입할 만도 한데, 철현 씨는 그런 것도 없잖아. 그 상태로 벌써 30년 가까이. 이야, 난 못 버틸 것 같아.

창희: 그나마 예전부터 계속 두창신으로 숭배 받아 온 게 덕을 보는 거지. 그 정도로 오래 묵을 수도 있고.

승희: 에효, 언니. 그게 다 피묻은 돈이지 뭐야.

창희: 죽는 게 대수니. 다 생의 굴레인걸.

승희: 간신히 젖 뗀 애들도 죽었어. 애기엄마들 둘째 삼신상 받기도 전, 그러니까 칠일도 안되어서 내가 점지한 갓난쟁이들이 시름시름 앓다가 저승으로 오는 거 보는 심정을 알아?

세경: 진정해, 언니. 그래도 일출관이나 만월관 회원들 말 들어보면 그나마 철현 씨가 애기들한테 마마 옮기는 건 막았다잖아. 이제 용서할 때도 되지 않았어?

승희: 용서고 자시고… 그 신앙심이 애들 죽여서 나온 건 맞잖아.

창희: 하여간 애들 죽은 이야기 나오면 꼭 이래. 어차피 한국 땅에서는 70년대 이후로는 두창 돈 적 없는대두.

문희: 난 승희 맘도 이해는 가. 자, 다시 돌아가 보자고. 매주 3일 상담사와 치료를 받고 있으니, 제 시간에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알리는 것 잊지 마세요. 최근 '수라꽃 • 갈앉을꽃 농축제' 충당을 요구하는 횟수가 늘었는데, 철현 씨가 앓고 있는 증상들을 완화시키기 위한 수단이니까 필요한 정량대로는 꼭 제공해야합니다. 그러나 갈앉을꽃도 그렇고 특히 수라꽃, 이게 중독성이 매우 강하니 필요 이상으로 제공하는 건 금하도록 하세요. 정량은 허 선생한테 문의하도록 하고요.

세경: 증상? 무슨 증상? 왜 난 못 들은 것 같지?

Maresuke_Nogi%2C_%E8%BF%91%E4%B8%96%E5%90%8D%E5%A3%AB%E5%86%99%E7%9C%9F_%E5%85%B61_-_Photo_only.jpg

칠성-1437 "육군의 노기" 노기 마레스케 씨.

창희: 너 적강했을 때 온 손님이니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자세히는 모르지만, 허 선생 말로는 불면증에 극심한 긴장, 공황장애 등으로 봤을 때는 PTSD가 의심된다더라.

하여간에… 한 번은 리조트 내 레스토랑에서 "육군의 노기" 노기 마레스케 씨랑 다툰 적도 있었잖아. 그때 얼마나 놀랐는지 알아? 둘 다 평화롭게 점심 먹고 있었는데, 철현 씨가 마레스케 씨를 뚫어져라 바라보다가는, 갑자기 덤벼들더라고. 미친 사람 같았다니까.

문희: 난 아직도 기억나는 게, 겁에 질린 정도는 마레스케 씨 부부보다 철현씨가 더 컸던 것 같아. 얼굴 기억나? 완전 새파랗게 질려 있었잖아. 끝내는 철현 씨가 마레스케 씨의 검을 뺏으려고 하니까 강림차사가 무릎으로 철현 씨 옆구리를 가격하면서 끝났지.

세경: 그래서 이런 구절이 있었구만. 혹시나 모르니까 일본 계통 인격신과 조우하지 않도록 주선하세요. 무슨 일이 있었던 거래…


- 등록 귀중품 목록 -

매화: 처음 서천에 들어왔을 시 반입했던 물품도 적은 편이고, 원체 왕래가 잦은 분도 아니어서 귀중품 등록은 많이 안 하셨습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적지는 않군요.

승희: 총합해서 반지 한 쌍, 고서적 7부, 아이용 꼬까신 한 쌍과 스크랩 된 사진 한 장이네. 전부 귀중품 보관소 반입 물품인가?

.jpg

고서적들.

매화: 사진첩을 제외하고는 모두 보관소에 반입되었습니다. 고서적은 이따금 철현 씨가 기거하시는 호실으로 운반해드리기도 합니다. 빈도 수는 한 달에 네다섯번 정도 되고요.

제목은 차례로 『반야집』(般野輯), 『객지사』(客之史), 『유문집』(流文輯), 『조선 상고사』, 『소네 체카라』(Sone Chekaara), 『조계영서』(彫械靈書), 『세을유책언해』(世乙喩冊諺解). 이 중 『소네 체카라』는 이 책들 가운데에서도 가장 오래된 것으로, 원본은 이미 삭아 없어졌고 현재 철현 씨가 소지한 것조차 1453년도에 필사한 것이라고 합니다. 낼캐 신앙의 경전이죠. 말씀하기를, 원래는 문반손님의 소유였다가 물려받은 것이었다더군요.

승희: 특이한 점은 만신도(漫神道)와 세을가(世乙加)의 경전을 둘 다 가지고 있다는 거겠지. 『조계영서』는 만신도의, 『세을유책언해』는 세을가의 경전이잖아. 이에 대해서 들은 건 없어?

매화: 『세을유책언해』에 대해서는 뚜렷하게 말씀은 하시지 않았으나, 구한 시기가 1600년인 경자(庚子)년이라고 했으니 아마 임진왜란과 관련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임진왜란 이전까지는 손님네 모두가 동행했다고 했는데 이후부터는 철현 씨와 호반손님만이 같이 했다는 말도 들은 적이 있으니, 그 시기에 무슨 일이 있었다고 보는 게 맞겠죠.

『조계영서』는 1655년 을미(乙未)년에 허규인 씨와 함께 장사할 때, 오가던 보부상 일행에게서 한 부를 받았다고 합니다. 만신도 신자인 청년들이 당시에 전국팔도를 순례하던 일이 많았기에 가능했던 일이었죠.

승희: 다음은 사진첩이군. 사진첩 자체는 귀한 건 아니고, 60년대 도쿄에서 산 평범한 거라던데, 맞아?

매화: 네. 이전에 일본에 갈 일이 있었을 때 샀고, 그 전까지 모아둔 사진을 전부 옮겨두었다고 하더군요. 귀한 걸로 따지자면 그 안에 든 사진이 더 가치가 높을 겁니다. 1900년대 초부터 최근까지의 사진이 모두 존재하니까요. 박물관에서는 아주 높은 값어치를 매길 겁니다.

피사체는 주로 타인들이 대다수고, 정작 본인을 찍은 사진은 얼마 없습니다. 물어보니 다른 사람을 찍는데 바빠 자기를 찍을 생각은 못했다고 하시더군요. 이해할 것도 같습니다. 이어진 말이 이거였거든요. 아내가 죽은 뒤에 보니, 남은 게 찍은 사진 한 장밖에 없어 많이 괴로웠다고. 더 찍을 걸 그랬다고… 아마 그런 생각에서 지인들을 찍기 시작한 거겠죠.

.jpg

사진첩에 들어있던 사진 하나.

승희: 어쩐지 많이 두껍더라.

그러고보니 이와 관련되어서 한 가지 요청을 했다고 들었는데. 동자나 만월관 투숙객 중에서 어떤 아이가 있는지 봐달라고 했다고 했나?

.jpg

사진첩에 들어있던 사진. 후면에는 자필로, "P. 고든 리 대위가 넘겨주었던 사진. 이 직후의 연희의 행방은 모른다고 했다."

매화: 네, 사진첩에 있던 사진 하나를 위탁하면서 사진 속의 아이가 혹시 서천에 와 있는가를 물어보셨는데요.

이름은 김연희, 그리고 김옥희. 철현 씨의 딸들로 쌍둥이라 하더군요. 사진 속에는 연희 한 명뿐이었으나 일란성 쌍둥이이니 있다면 둘 다 찾을 수 있을 것이라 했습니다.

승희: 동자 중에서? 아, 그때 네가 물어봤던 게 그거였구나. 응, 맞아. 내가 그래서 금시초문이라고 했잖아. 없다고. 있었더래도 저승으로 넘어갔을 거라고 했지.

매화: 그 때문에 많이 상심하신 모양이었습니다. 자세한 내막은 듣지 못했으나 옥희는 일제강점기 중에, 연희는 한국전쟁 중에 잃었다는 말은 들었습니다. 분명 부채감이 크겠죠. 아내도, 두 딸도 모두 잃었으니.

자, 그 다음은 반지 하나입니다.

.jpg

반지.

승희: 결혼 반지구나. 나무를 깎아서 만든거네. 재질은 침엽수고…

안에는 뭐라 쓰여진거지?


- 회원 사교 정보 -

화자: 창희 + 1~2인.
내용: 관련 인물 (서천 인물 및 방문객) 정보 나열.


서천 컨트리클럽
성스러운 스포츠 • 향기로운 휴양 • 상서로운 사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