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001-KO-3rd(Kaest)
rating: 0+x

일련번호: SCP-001-KO

등급: 타우미엘(Thaumiel)

특수 격리 절차: SCP-001-KO에 대한 문서는 O5-8의 허가가 있어야만 열람, 수정, 복사, 게시할 수 있다. 특수 격리 절차도 이 규정의 적용을 받는다.

설명: SCP-001-KO는 재단의 표준 K등급 시나리오 테스트 콘솔과 유사한 장치이다. 그러나 재단에서 사용하는 콘솔과는 다르게, 입력값을 넣을 수 있는 워크스테이션이 갖추어져 있지 않고

...
...
이 지겨운 보고서 형식.

집어치우죠. 보고서에는 담을 수 없는 것들이 있습니다. 선언문이든 부분적인 진실이든 다 보고서 형식이 아닌 것처럼. 제가 고백해야 할 이야기도 그렇습니다. 이 문서를 읽는 게 어디가 되었건 양해하시길. 어차피 특수 격리 절차만이 필수적이고 설명은 부차적인 내용일 뿐이라고 주장해온 건 당신들 아니었습니까.

도대체 격리를 해서 우리는 뭘 지키는 겁니까? 온당하고 평범한 세계요? 요즘 '합의된 사실성'이라고 부르는 그거? 미안한데, 지금 돌아가는 모습이 딱 마약과의 전쟁 같거든요. 우리는 수많은 조직과 정부, 우주와 다른 차원까지 인력을 투입해왔고, 변칙성이라는 것을 쓸어담고 빼앗아가고 차단하기 위해 뛰어다녔습니다. 그 결과는요? 캐면 캘수록 우리가 이해하지 못하는 것들만 늘어났죠. 사르킥 숭배, 다섯째주의, 알리가다, 어쩌고 저쩌고. 불나방 같은 자들은 변칙적인 무언가를 찾거나 만드려고 마약중독자처럼 덤벼들었고요. 우리는 변칙성은 인류가 다루게 하기에는 너무 위험하다고 확신하고 철저하게 금지하려 했죠. 완벽한 실패입니다. 모든 것은 필연적인 하나의 결론으로 귀결됩니다. 재단의 존재 가치와 목적에 대해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런 생각을 품고 재단에서 일하고 있으면서, 제가 SCP-001-KO가 무엇인지 알게 된 것은 1998년 연구원으로 있을 때의 일입니다. 그 기계에서 뱉어낸 문서들은 굉장히 기묘했습니다. 변칙 개체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전 세계에 퍼져 있었으며, 변칙 개체가 발견되면 재단이 격리하는 것이 아니라 민간이나 정부 연구소, 또는 기업에서 가져가서 연구하고 기술을 빼내고 상품화하고 있었죠. 재단이 거대한 관료제 조직이기는 하지만, 전 인류가, 모든 과학자들이, 위험한 변칙 개체를 없애고 유용한 변칙 개체를 이용할 기술에 대해 연구한다면… 그때는 인류 앞에 모든 것이 무릎 꿇는 시대가 올 겁니다. SCP-1000 같은 건 어떻게 하냐고요? 글쎄요, 변칙성에 대한 전 세계적인 연구가 이루어진 상황에서, 인류보다 똑똑한 오랑우탄을 죽일 수 있는 방법이 없다…너무 과장된 이야기죠? 실상 너무나도 많은 SCP 개체들이 그런 식입니다. 제대로 연구조차 이루어지지 않고, 오로지 극소수의 사람들만이 필요한 정보를 움켜쥐고 밤에 악몽을 꾸면서


O5-8은 기동특무부대에 체포되기 전 자살하였다. 보고서는 곧 원상복구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