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669-KO

광고였다가 진화했다고 하자.


평가: 0+x
obm.png

This image is 300x185px.

일련번호: SCP-669-KO

등급: 케테르(Keter)

특수 격리 절차: [격리 방법을 설명하는 단락입니다.]

설명: SCP-669-KO는 중국 대륙 내부에서 기존 광고를 대체하는 식으로 나타나는 변칙적인 광고이다. 공공 장소의 대형 광고를 대체하는 식이며, 일반적으로 버스 정류장이나, 역의 광고가 대상이다.

SCP-669-KO의 광고의 구성은 다양하지만 항상 "너 자신을 전시하라(Exhibit yourself)"라는 문구와 인간의 몸을 이용한 것으로 보이는 예술 작품의 사진, 특정한 연락처를 포함하고 있다. 이 광고를 시각적으로 인식한 인원은 약 일주일간 예술적 감수성이 크게 증가하고, 해당 광고에 대해서 계속해서 생각하게 된다.

이 두 효과의 조합은 피험자의 예술적 표현 활동에 대한 욕구를 향상시키고 그 방법으로 광고의 내용을 따르도록 유도해 광고의 연락처로 연락을 취하도록 유도한다. 해당 피험자가 광고의 연락처로 연락을 취하면, 피험자는 즉시 해당 위치에서 사라지게 된다. 피험자의 위치를 추적하려는 모든 시도는 실패했으며, 광고를 보지 않은 인원이 연락을 취하는 것은 모두 "Obsess Body Museum"의 자동 응답으로 이어진다. (부록 참조)

피험자가 사라진 이후 1~3개월이 지나면 피험자의 친인척, 연인, 동료 등 밀접한 인원에게 초대장이 발송된다. 초대장은 SCP-669-KO와 비슷하게 문구와 사진, 연락처가 포함되어 있지만 인식재해적 특성은 보이지 않으며, 사진의 작품에 대한 해설이 포함되어있다. 해당 작품은 피험자의 신체를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만약 초대장을 받은 인원이 연락처로 연락을 위한다면 해당 인원도 해당 장소에서 즉시 사라진다.

사라진 인원은 약 12~24시간 정도가 지난 이후 해당 장소에서 다시 나타난다. 인원들은 모두 사라진 기간 동안 전시회를 관람했으며, 전시회에서 피험자의 신체를 이용한 예술 작품 또한 보았다고 진술했지만, 모두 높은 만족감과 행복감을 표하며 피험자의 상태가 "행복하며 성취된" 상태라고 진술했다.

부록1:

"Obsess Body Museum"의 자동 응답 메시지


예술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는 미술관, Obsess Body Museum입니다. 현재 "너 자신을 전시하라" 전시가 진행 중입니다. "너 자신을 전시하라" 전시회는 지치고 외로운 현대 사회의 소시민의 모습을 소시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스스로를 표현하고 사회의 톱니바퀴가 아닌 인생의 주인인 한 사람을 표현하고자 하는 의도로 시작되었습니다. 현재까지 정말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시고 계시며 총 1,467개1의 작품이 완성되어 전시되고 있습니다. 새롭게 참여하고 싶으신 분은 ██-███-███으로 연락주세요. 전시를 관람하고 싶으신 분들은 KQE2234의 OB 미디어에게 연락 주세요.

부록2:
이하는 피험자의 실종 이후 배송된 초대장이다. 작품의 이름과, 해설이 포함되어있다. 사진은 검열되었다.

작품명: 논모던 타임즈

작품 해설: 이 작품은 서류 작업을 하고 있는 남성의 모습이 하반신부터 점차적으로 기계로 변해가는 모습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상반신은 그대로 이용하되 내장과 근육, 뼈의 대부분은 분리해 책상과 기계를 제작하기 위해 사용되고, 보이는 상반신은 피부와 근육 일부만을 이용했습니다.

이 작품은 삭막해진 현대 사회에서 자신을 잃고 오직 직장과 집을 왕복하는 것을 반복하는 직장인들의 삶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단순히 현대 사회의 모습을 비판하는 것은 아닙니다. 작품의 남성의 표정은 고통스러워 보입니다. 하지만 기계가 작동하면서 완제품을 내놓는 순간 남성의 얼굴은 미소를 짓습니다. 즉 현대 사회에서 노동이란 스트레스를 주는 요인이지만, 노동을 통해 얻어지는 기쁨과 행복이 있다는 것을 표현하고 있는 것입니다.


비고: 피험자인 "대략 중국인"씨는

작품명: 우울이란 영혼에 대한 육체의 배신이다

작품 해설: 이 작품은

작품 외관: 가운데에 심장이 놓여 있고, 순환계, 골격계, 신경계, 근육계….. 로 이루어진 인간 형체가 등을 돌리고 서있다
작품명: 우을이란 영혼에 대한 육체의 배신이다.
작품 해설: 우울증을 표현한 것. 정신 = 영혼으로, 호르몬 이상인 피험자의 육체 때문에 우울증 이상임.

회사원, 부품이 된 사회를 비판하기 위해 몸으로 만든 기계

우울증 환자, 가운데 심장이 있고, 골격계, 신경계 등등이 분리되서 등 돌리고 있음

마음의 문을 열고 생각을 꺼내다 - 사람의 흉부가 개방되어 있고, 심장이 있을 위치에 뇌가 있음

부록 3

관람하고 온 사람 면담

부록 4

이 광고가 모바일 광고로 나타남, 상호 연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