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자
평가: 0+x

Mary-Ann Lewitt re-adjusted her blanket. November night blustered outside the window, the cold leaking in through the seams of the apartment. Of course, the truth was that the warmth was leaking out and the “cold” was not actually anything, but Mary-Ann generally thought of that definition as the realm of scientists who had never experienced proper cold.
메리앤 르위트는 담요를 다시 끌어올렸다. 11월 밤 창 밖에선 휘몰아치고, 냉기가 아파트 틈새로 세어들어왔다. 물론, 사실은 온기가 빠져나가는 것이고 “냉기”같은 건 없었지만, 메리앤은 자주 그런 정의는 진짜 냉기를 경험해보지도 못한 과학자들이나 하는 말이라고 생각했다.

This cold was a small one, easily fought with a wool blanket and a mug of chai tea. Alexander was sleeping on top of the computer tower, as he often was. Mary-Ann sipped her tea and went back to scrolling through the database of groups.
이번 냉기는 사소한 것으로, 양털 담요와 차이 한 잔이면 간단히 대처할 수 있다. 알렉산더는 자주 그랬듯 컴퓨터 탑의 꼭대기에서 자고 있었다. 메리앤은 차를 홀짝이고 단체 데이터베이스를 훑었다.

Cult of the Wordsmith: Christian-descendant group of approximately 250. Language is considered sacrosanct in both verbal and written form: destruction of written material considered gravely sinful. In possession of the Gospel of Bartholomew. Current Status: Integrated. Threat Level: None.
언어공의 숭배자들: 약 250명의 기독교유래 단체. 언어를 말과 글 양면에서 신성불가침적으로 여긴다. 글이 쓰인 물체의 파괴를 중대한 죄악으로 여긴다. 바르톨로뮤 복음서를 소유. 현재 상태: 통합됨. 위협 등급:없음.

Mary-Ann had, in any sense of the term, lived a rather interesting life. She had slammed the door behind her the moment she had the chance, sworn off the faith she had grown up with, served several tours overseas, saw too many friends die, came back to America with a few more cracks than she had shipped out with, picked her faith back up while trying to get some peace of mind, went back to school, re-adapted to life, found some work.
메리앤은 어느 의미론 꽤 재밌는 삶을 보냈다. 기회가 생길 때 뒤에 있는 문을 쾅소리나게 닫았고, 날 때부터 가진 신념을 버렸고, 해외 여행도 몇 번 같다왔고, 수많은 친구가 죽는 것을 보고, 떠날 때 보다 많은 마음의 균열을 가지고 미국으로 돌아왔고, 마음의 평화를 얻으려던 중 버렸던 신념을 다시 주었고, 학교로 돌아갔고, 삶에 다시 적응했고, 일거리도 좀 찾았다.

Those Who Gaze Deeply: A collection of European alchemical practitioners in search of the “God-Element”, that is, the material which God consists of. Connections with the Church of the Broken God suspected but never confirmed. Current Status: Defunct. Last Activity: 1991
깊이 응시하는 이들: “신원소(神元素)”元素)”, 즉 하나님의 구성물을 찾으려 하는 유럽 연금 종사자 무리. 부서진 신의 교단과 연관성이 의심되지만 확인된 바는 없다. 현재 상태:현존하지 않음. 마지막 활동:1991.

That work happened to, once again, involve shooting at some rather fanatic people, except this time the fanatics she had shot at before were now her co-workers, and the fanatics she shot at now had a tendency to consort with demons in a very literal sense.
그 일은 일어났고, 다시 한 번 약간 광신적인 사람을 쏘는 일이 포함되어있었다. 저번과 다른 점은 저번에 그녀가 쏘던 광신자들이 이번엔 동료이고, 이번에 그녀가 쏘는 광신자들은 완전 말그대로 악마와 함께하는 경향이 있었다.

Sons of the Nephilim: Group of approximately 50 individuals located in a single compound within the Hindu Kush. Believe themselves to be the descendants of angelic beings: beliefs focus on re-attaining a perfect state. Highly violent, and in possession of a dangerous artifact, the supposed corpse of an angelic being. Integration talks pending. Current Status: Active. Threat Level: High.
네필림의 아들들:힌두쿠시 산맥 내 Compound 하나 내부에 위치한 약 50명 개인의 단체. 자신들을 천사적 존재의 자손으로 믿는다. 믿음은 다시 완벽한 상태가 되는 것에 집중된다. 매우 폭력적이고, 위험한 유물을 소지, 천사적 존재의 유해로 보인다. 통합 회담 보류 중. 현재 상태: 활동. 위협 등급:높음.

Not as literal as it could have been, but at the end of the day there wasn’t much difference between a horned and hoofed imp with a pitchfork and the talking corpse floating in a septic tank.
말 그대로는 아니었지만, 그 날의 마지막엔 쇠스랑을 든 뿔나고 발굽 있는 임프와 정화조를 떠다니는 말하는 시체 사이에 큰 차이는 없었다.

The Bramberly Family and followers: Group of 216 individuals located in North Dakota, United States. Central belief that the head of the Bramberly family was in contact with alien life forms, and as such was to serve as the liberator of mankind from evil through various sexual rituals. Possession of artifacts suspected but never confirmed. Compound was raided by agents of the Global Occult Coalition. Current Status: Defunct. Last Activity: 1982.
브램벌리 가족과 추종자들: 미국 노스다코타주에 위치한 216인의 단체. 중심적인 믿음 브램벌리 가족의 우두머리가 외계 생명체와 접촉하고 있으며 이들을 인류를 악에서 구원할 자들로 여기며 다양한 성적인 의식을 통해 섬겨야 한다는 것이다. 유물을 소유한 것으로 보이지만 확인된 적 없다. Compound는 세계 오컬트 연합에게 급습 받았다. 현재 상태: 현존하지 않음.마지막 활동: 1982.

The database entries scrolled by. There were over six hundred entries on the list, though a good deal of them were either extinct, or only fragments existed. For some, there was enough material stored away to publish an entire catechism on the belief. For others, the cover blurb was all there was.
데이터베이스의 항목들을 스크롤했다. 목록에는 600개 이상의 항목이 있었지만, 상당수는 소멸됐거나 해체되었다. 일부는 그들의 믿음에 대한 교리 문답서를 전부 출판할 수 있을 정도의 자료가 수집된 상태였지만, 나머지는 표지에 적힌 선전문구가 전부였다.

Icthians: A group measuring approximately 700 practitioners in small cells along the northeastern seaboard of the United States. Group worships fish and aquatic life. In possession of no known artifacts. Notable events include a schism over the admittance of lobsters into the Salt Canon (six casualties) and the deaths of forty-five individuals inside a single trailer home under claims that sardines were the most holy of fish. Current Status: Active. Threat Level: Minimal.
익투스교도: 미국 북동부 해안을 따라 분포한 작은 세포들에 약 700명이 존재한다고 여겨지는 단체. 물고기와 수중 생물을 숭배한다. 주목할 만한 사건은 소금의 경전에 바닷가재가 들어가야 하는가에 대해 분파가 설립된 사건(6명의 사상자)과 정어리가 가장 신성한 생선이라는 주장과 함께 45명의 사람이 트레일러 집 하나에서 사망한 사건이 있다. 현상태: 활동. 위협 등급: 최소.

When people heard “counter-cult” what did they jump to? Church of the Broken God and the Fifthists. Most of the agents over in Project Malleus encouraged that sort of glamorizing of the job. Mary-Ann would admit that the stories about fighting off waves of cogboys and starminds did wonders for morale throughout the Initiative, but she was pretty sure those were exaggerations. In the end the vast majority of her job was cleaning up the small stuff. The big cults generally fell under the jurisdiction of other groups, the ones with the resources and ability to combat them effectively. Very few of the cults were more than a couple dozen people, most didn’t have much staying power, and eventually, almost all of them devolved into some form of violence or sex, or both. If that didn’t say something about the fallen nature of man, Mary-Ann couldn’t think of anything better.
사람들이 "반사교"를 들으면 어디에 뛰어들겠는가? 부서진 신의 교회와 다섯째주의. 프로젝트 말레우스의 요원 대부분은 그런 식으로 일을 미화하는 걸 장려했다. 메리앤은 톱니인간과 별정신의 밀려드는 파도와 싸우는 이야기가 구상의 사기에 기적적이었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전부 과장됐다고 확신했다. 결국 메리앤의 일 중 거의 대부분은 작은 일을 처리하는 것이었다. 거대한 사교는 일반적으로 구상과 효과적으로 싸우기 위한 자원과 능력이 있는 집단의 아래에 속해있었다. 매우 적은 사교들만 몇 십명이 넘었고, 대부분은 지속적인 권력이 없었으며, 결국은 거의 대부분 일종의 폭력과 섹스, 아님 둘 다에 빠져들었다. 그것이 인간의 타락한 본성이라고 할 수 없다면, 메리앤은 더 좋은 설명은 떠올릴 수 없었다.

The Defiled: Buddhist-derived group, consisting of one hundred and eight individuals. Group is in possession of at least four anomalous artifacts. Primary goal is destruction of the physical universe, so as to help the entire human race achieve nirvana. Current Status: Active. Threat Level: High.
오탁자: 108명의 사람으로 이루어진 불교유래 단체. 최소 4개의 변칙적 유물을 소유하고 있음. 일차적 목표는 물리적 우주의 파괴로, 이를 통해 전인류가 열반에 들 수 있도록 하려 한다. 현재 상태: 활성. 위협 등급: 높음.

Ah, here was the one. Mary-Ann began converting her notes from that afternoon into the database. Nothing much to these ones: no name, no organization, not even a cult, really. Just an enemy group, one that managed to build a nice little torture engine in front of a church that killed fifteen people very slowly. The artifacts inside the church were likewise treated.
아, 여기 있네. 메리앤은 오후부터 노트들을 데이터베이스에 입력하고 있었다. 이들에겐 아무 것도 없었다. 이름도, 조직도, 종교도. 그냥 적대 단체로, 교회 앞에다가 멋지고 조그마한 고문 장치를 만들어서 천천히 죽일 수 있었던 것 뿐이다. 교회 안의 artifact들도 똑같은 꼴을 당했다.

bleep-bloop The chat window opened on her screen. There he was, right on schedule.
삐빅 화면에 채팅창이 열렸다. 거기 있었네, 예정대로야.

Click
딸깍

“Hey, Salah.” Mary-Ann continued tapping away at the keyboard.
“살라흐.” 메리앤은 계속해서 키보드를 두들겼다.

“Hello. There has been a change in plans.” She could never place his accent. Whenever she thought it was pinned down as Middle-Eastern, it would seem more British, more Middle Eastern when it seemed British.
“안녕. 계획에 변화가 있어.” 메리앤은 살라흐의 억양을 종잡을 수가 없었다. 중동일거라 생각하면, 영국 같았고, 영국 같으면 중동 같았다.

“Oh?”
“음?”

“Three of them have committed suicide.”
“걔네 중 3명이 자살했어.”

“Arsenic dentures? Auto-erotic strangulation? That one thing with the diarrhea?”
“비소 의치? 질식 자위? 그 설사하는 거?”

“A small explosive hidden in the mouth. The splatter spelled out 'Fuck you' for two of them. The third was the entire text of the Reply of Zaporozhian Cossacks. The text was very small for that one.”
“입 속에 숨겨둔 소형 폭발물. 두 명의 피가 튀어서 '좆까'라고 써졌어. 세 번째는 자포로제 카자흐인의 회신 전문이었지. 이건 글자가 엄청 작았고.

“Yow.”
“와우.”

“I was thinking of getting it engraved. It’d be a wonderful desk ornament.”
“그걸 어디에 새겨 둘 생각이야. 대단한 책상 장식이 될 걸.”

“Heh. Any of them left?”
“허, 남은 사람은?”

“One. I was just about to arbitrate.”
“한 명. 막 중재에 들어갈 참이었지.”

“Wrapping up here as well.”
“나도 곧 마무리야.”

“Did the doctor say anything about your leg?
“의사가 다리에 대해서 뭐라고 했어?”

“Another week in the cast.”
“일주일 더 깁스.”

“Ah, so it is. Well, God waits not for the machinations of man.”
“오, 그래. 뭐, 주께선 인간의 속임수를 기다려주시지 않으시는 법이지.

blooooooop
삐이이이이이

Some distance away, in one of those places where people who needed to disappear disappeared in, a Pakistani man tucked his cellphone back in the pocket of his coat. It was a big, wool-lined thing, something bought on the cheap and worth a lot more than the money paid for it.
어딘가 멀리 떨어진 곳, 사라져야 할 사람들이 사라지는 곳에서 파키스탄 남자는 휴대폰을 코트 주머니에 넣고 있었다. 코트는 커다란 울 라인드 코트였고, 어디서 싼 값에 사왔지만 그것보단 훨씬 가치있는 옷이었다.

He focused his attention on the young woman in the makeshift cell. The tattoos were quite garish, as were the piercings, and the hair, and the gore splatters from her fellows didn’t do much either. She was shouting all manner of vile things at him, screeching about how she’d paint the Prophet in shit and menstrual blood all over the kaaba.
그는 임시 감방에 들어가 있는 젋은 여자에게 주의를 돌렸다. 문신은 꽤나 요란했고, 피어싱도 그랬고, 머리카락도 그랬으며, 주변을 뒤덮은 동료들의 살점들은 별 영향을 주지 못했다. 그녀는 그에게 온갖 악독한 말을 쏟아내며, 어떻게 카바에 있는 선지자를 똥과 월경혈로 덮어버릴지 악 쓰고 있었다.

He would have loved to make her suffer for that. The young man with boiling blood shook the cage his older self had built around it, screaming to make himself heard over her blasphemies. Drop the act, just kill her. She’s nothing. Less than human. The lowest of infidels. Let the worms eat her and her soul rot in fire for eternity. You’d be justified, completely justified. The ritual just holds back the real justice…
그는 그런 그녀에게 대가를 치르게 하고 싶었다. 혈기 왕성한 청년이 더 나이든 자신이 만든 철창을 흔들며, 그녀의 신성모독을 들으라며 소리쳤다. 연기는 그만 둬, 죽여버려. 그녀는 아무것도 아니야. 인간 이하라고. 최저의 불신자 새끼라고. 벌레가 파먹고 영혼은 영원이 불 속에서 썩게 하라고. 넌 정당해, 완전 정당하다고. 의식은 진정한 정의를 방해할 뿐이야…

As he did many times before, Salah reminded the young man with the boiling blood what that hate had gotten him before. The young man resisted, and he fought a lot harder than Salah could. He dug through the bag on the ground, looking for an excuse to busy his hands. As he always did, with each time the young man shook his cage, he thought it best to use the weapons of an old man: A calm tone and a quick tongue.
전에도 몇 번이나 그랬듯, 살라흐는 혈기 왕성한 청년에게 그 증오가 어떤 일을 불러왔는지 상기시켰다. 청년은 저항했고, 살라흐보다도 강했다. 그는 바닥에 놓인 가방을 뒤지면서 손을 쉬지 않게 했다. 항상 그랬듯 청년이 철창을 흔들 때마다 그는 침착한 목소리와 날쌘 혀라는 늙은이의 무기를 이용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He stood up. In one hand, he held a slim tome bound in black, opened to a pre-marked page. In his other hand was a pistol.
살라흐는 일어났다. 한 손엔 두껍지 않은 책을 들고 전에 표시해둔 페이지를 펼치고 있었다. 다른 손에는 권총이 있었다.

“As is customary, you may take this moment to make a final atonement. If you wish to make a plea for forgiveness, please do so.”
“관례에 따라, 이 순간에 최후의 속죄를 해도 좋다. 용서를 빌고 싶다면, 그리하도록.”

The woman spat in his face.
여자는 그의 얼굴에 침을 뱉었다.

“Very well. In the sight of God all-mighty and all-merciful, I find you guilty in the deaths of fifteen individuals and the desecration of holy relics contained within the church of St. Anthony. As appointed arbitrator of the eternal law, I hereby sentence you to death. With great regret and a heavy heart I do this, and trust in God’s mercy for the sake of your soul, and for mine. Have you any final words?”
“아주 잘했소. 전능하시고 자비로우신 하나님의 앞에서, 난 당신이 열다섯 명의 죽음과 성 안토니우스 성당에 보관 중인 성유물의 훼손에 대해서 유죄임을 알았소. 영원법의 중재자로 임명된 바, 난 이에 따라 사형을 선고하오. 깊은 유감과 무거운 마음으로 이를 행하니, 이는 당신과 나의 영혼을 사하실 하나님에 대한 믿음이 있기 때문이오. 마지막으로 남길 말 있소?”

“You think you’re the fucking Spanish Inquisition or something?”
“넌 네가 뭔 스페인 종교재판관 같은 거 같냐?”

Salah clicked off the safety.
살라흐가 안전장치를 당겼다.

“No, we don’t.”
“아니, 그럴리가.”

« 허브 | 이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