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담배피던시절...
평가: 0+x
호랑이

눈밭을 걷는 SCP-436-KO.

일련번호: SCP-436-KO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SCP-436-KO-1, -2, -5, -7은 20m x 20m x 4m의 철근 콘크리트 격리실에 스테인리스강을 사용한 철창으로 둘러싸 격리되어야 하며, 각 개체들은 번식을 통해 숫자를 늘리는것을 방지하기 위해 각 격리실은 500m 이상 떨어져 있어야 한다. 해당 개체가 굶주릴때에는 어떤 재단의 인원도 접근을 금지하며, 굶주리지 않은 상태에서는 곶감과 총기로 무장한 경비원을 대동하여 3등급 이상의 인원에게 허가를 받은 연구원만이 접근하여 실험을 행할수 있다. 또한, 조선왕조실록, 삼국유사등을 포함한 여러 기록에 남은 해당 개체들이 일반 시베리아호랑이로 보이도록, 또는 민간 설화로 인식되도록 문서를 조작하여 배포한다.

설명: SCP-436-KO은 호랑이의 아종으로, 시베리아 호랑이와 유전적으로 매우 흡사하다. 현재 남아있는 개체들은 모두 한국어를 구사할수 있으나, 과거에 살던 개체는 타 언어 역시 구사할수 있던것으로 추정된다. 현생 인류(Homo sapiens sapiens)와 비슷한 지능을 가진것으로 추측된다. 고대에는 아시아 전역에 분포하였으나, 철기시대가 지나고 나서는 다수가 산이 많은 한반도로 이주한것으로 추정된다.

SCP-436-KO은 아시아 전역의 고대 문명, 민족 공동체등의 역사에 관여했던것으로 추정되며, 인간에게도 대부분은 적대적이지 않았다. 대표적으로 한반도의 문명에서는 곰과 함께 사람이 되기를 바라며 동굴에서 쑥과 마늘만 먹으며 수행하다 해당 개체가 먼저 포기하고, 환웅의 변칙성으로 인해 곰은 21일만에 여성의 인간으로 변하여 환웅과 결혼하여 단군을 낳고 고조선을 세운 기록에서 확인된다.1 이후에는 한반도의 여러 산을 누비면서 번성하였던것으로 추정되며, 삼국시대에 특히 신라의 수도였던 경주 인근에서의 여러 차례의 습격 사례가 보고되었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건 조선시대이다. 조선왕조실록에서도 "호환"이라 불리던 민가나 산에서의 민간인 습격 사례가 실려있고(부록 베타 참조), 실록에서의 SCP-436-KO에 대한 묘사는 삭제되었으며 일반 시베리아 호랑이로 대체되었다. 해당 개체는 조선인에게는 공포의 대상이 되었으며, 조선인의 1년중 반은 SCP-436-KO를 사냥하며, 1년의 반은 SCP-436-KO에게 물려죽은 사람 문상을 다닌다는 중국 속담이 있었을정도로 사람에 대해서 공격적이였다. 조선 왕실은 민간에서의 사냥과 더불어 대규모 토벌을 위해 자주 군사력을 동원하였으며, 총기의 도입 이후로는 변칙성이 있는 위험한 개체 제거와 더불어 SCP-436-KO를 토벌하기 위해서, ███████2를 창설하여 대대적인 토벌을 벌여 숫자가 크게 줄어들었다. 하지만 구한말까지 선교사들의 기록에서 해당 개체가 등장할정도로 극성을 부렸다. 대한제국이 일본에게 합병되어 사라진 이후로도 조선총독부의 계속된 토벌이 있었으며, 이 시기에 일부 개체가 재단에 의해 회수되었다.

면담 대상: [면담을 받는 누군가, 아니면 여러명의 누군가, 혹은 SCP 대상입니다.]

면담자: [면담자입니다. 블록(█)을 사용해서 이름을 가릴 수도 있습니다.]

서론: [면담을 진행하는 이유나 무엇에 관한 것인지에 대해 짤막한 문장으로 적어주세요.]

<기록 시작, [시간 정보는 선택사항입니다.]>

면담자: [대사]

누군가: [대사]

[필요할 경우 반복한다]

<기록 종료, [시간 정보는 선택사항입니다.]>

결론: [나중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혹은 면담 대상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짤막한 문장

이 페이지에 사용한 이미지는 아래에서 가져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