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ool Kids
평가: 0+x

“Molly! Where’d you put my aubergines?”
“몰리! 내 오베르진느 어디다가 뒀어?”

“Your what?”
“뭘 어디다가 뒀냐고?”

“My aubergines!”
“내 오베르진느!”

“What the fuck is an aubergine?”
“아니 씨발 오베르진느가 뭔데?”

“My eggplants! Where are they?”
“가지 말이야! 어딨어?”

“Oh, them! I chucked them in the bin, they’d gone bad or something!”
“아, 그거! 쓰레기통에다가 던져놨지. 상한것 같아!”

Joey Tamlin stopped yelling up the stairs. He walked over and fished his three ripe aubergines from the plastic bag that hung from their pantry door handle. Each of them had a large bite missing.
조이 탐린은 계단에다가 대고 소리지르는걸 그만두었다. 그는 발걸음을 옮겨 식료품실 문손잡이에 걸려있는 비닐봉지에서 잘 익은 가지 세개를 집어 올렸다. 전부 한 입씩 베어물어져 있었다.

“I was working on these!”
“이거 작업중이었던 거야!”

“Work harder, they tasted like shit!”
“더 열심히 하지 그랬어. 맛이 똥같아!”

Joey sighed.
조이는 한숨을 쉬었다.

“I was working on making them taste like shit!”
“똥같은 맛이 나게 작업하고 있었다고!”

“Oh! Good job then! Why were you making them taste like shit?”
“아! 그럼 잘했어! 왜 똥같은 맛이 나게 하고 있던거야?”

“I dunno! Art reasons! Thought it’d be fun!”
“글쎄다! 예술이니까! 재밌을것 같았어!”

“I told you, mark anything you fuck with! Stick notes on them or something!”
“내가 말했었지, 니꺼에다가 뭔가 표식이라도 남겨두라고! 쪽지 같은거라도 붙이란 말이야!”

“Alright, sorry!”
“알았어, 미안해!”

Joey took a bite out of one of the aubergines, and was glad to note that it still tasted like human faecal matter. Thank goodness. He pulled out a pad of sticky notes, and moved pens around in the drawer until he found a sharp red one. Joey sketched in capital letters ‘ART, NOT FOOD’ and stuck it to the first aubergine, then did the same for the other two. He placed them to the side, picked up the communal fruit bowl from the kitchen and upended it.
조이는 가지 하나를 베어먹었고, 아직 인간의 배설물 맛이 난다는 사실에 안심했다. 천만다행이었다. 그는 포스트잇 한 뭉치를 꺼내들고는 뾰족한 빨간색 펜을 찾을때까지 책상 서랍을 뒤졌다. 조이는 큼지막한 글씨로 ‘예술. 음식 아님’이라 써서 가지 하나에 붙이곤 나머지 두개에도 같은 일을 했다. 그는 가지들을 잠시 내려놓고는 과일 담는 그릇을 부엌에서 가져와 뒤집었다.

The apples, Joey thought, were a good idea. People ate apple slices, like, as finger food or whatever, didn’t they? That was a normal thing to be handing out. He could put them on toothpicks and everything, and have chocolate dipping sauce. OH! What if the apples tasted like chocolate, and the chocolate dipping sauce tasted like apples? Giggling to himself, Joey moved the apples next to the aubergines and added a small note, ‘CHOCOLATE SAUCE’.
사과는, 조이가 생각하기에, 좋은 생각이었다. 사람들은 흔히들 간식으로 사과를 잘라먹곤 하지 않던가? 나눠주어도 지극히 정상으로 보일법한 일이었다. 이쑤시개 같은 것에다가 끼우곤, 초콜릿 디핑 소스를 제공할 수도 있을 것이었다. 아! 만약 사과는 초콜릿 맛이 나고, 초콜릿 디핑 소스에서는 사과맛이 난다면 어떨까? 혼자서 킥킥거리며, 조이는 사과를 가지 옆에다 놓고는 작은 쪽지를 붙여놓았다. ‘초콜릿 소스’.

Mandarine oranges. The problem with messing with the taste of mandarines, he thought, was that they were segmented up into… uh… segments. He couldn’t modify the flavour wholesale unless he grew them again from scratch, and even if he bumped up the rate of growth, he was in the middle of the city, so there was nowhere open that he could reasonably grow them. Not to mention that increasing the rate of growth would require him to be watering it and holding a sunlight to it the whole time, unless he wanted it to be withered by morning. If he was going to change the flavour of a mandarine, he’d have to do it segment at a time. OH! What if every segment of the mandarine tasted completely different, and it’d all still be inside a closed peel? Stick every taste in the one thing. Perhaps make them all different kinds of meat flavours, and they can just be the ultimate indulgence for vegetarians. The texture of the mandarine flesh and the taste of steak were a horrible combination even in theory, but the purpose of this exercise was exploration, not improvement. Joey put them in the pile, sticking on the note ‘MEAT’.
귤. 조이의 생각에 귤 맛을 가지고 장난치는데에 문제점은, 귤이 조각으로…어…조각나있다는 점이었다. 씨앗부터 다시 키우지 않는 이상 전체적인 맛을 조정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며, 성장 속도를 빠르게 만든다고 해도, 도시 한가운데에서 귤을 키울만큼 열린 장소는 없었다. 성장 속도를 빠르게 만들면, 아침이 될때쯤 말라 죽어있는 일이 없게 계속 옆에서 물도 주고 햇빛도 쬐어주는 수고를 들여야 한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는 일이었다. 귤의 맛을 바꾸겠다면 조각마다 작업을 해야 했다. 아! 만약 귤 조각이 저마다 맛은 다른데, 껍질은 까져있지 않은 상태라면 어떨까? 모든 맛을 한 조각에 섞어놓을 수도 있었다. 아니면 온갖 고기 맛으로 바꿔놓아, 채식주의자들의 궁극적 사치품으로 만들어 놓을 수도 있다. 귤의 식감과 스테이크의 맛을 합쳐놓는건 생각만 해도 끔찍했지만, 이 행동의 목적은 탐구지, 발전이 아니었다. 조이는 한 무더기를 가져다 놓고, ‘고기’라 쓰여있는 쪽지를 붙여놓았다.

What about the bananas? Joey picked up one of the three, peeled it, took a bite, and chewed pensively. They were mushy and sticky in his mouth, an intriguing texture. What flavour would fit well with it, Joey thought? Not sweet, it was already sweet… lemons? Well, perhaps not a flavour as strong as actual lemons, but he could see it working. Joey moved the two remaining bananas to the pile, noting them ‘LEMONS’.
바나나는 어떨까? 조이는 세개에서 하나를 집어들어, 껍질을 까서 한 입 베어물고는 깊은 생각에 잠긴채로 씹었다. 질척거리고 끈적거리는, 흥미로운 식감이었다. 어떤 맛이 잘 어울릴까? 조이는 생각했다. 단맛은 아니었다. 이미 달았다…. 레몬? 뭐, 진짜 레몬처럼 강한 맛은 아니겠지만, 꽤 잘 어울릴것 같았다. 조이는 남은 두 바나나를 가져다가 ‘레몬’이라고 써붙였다.

Lemons. Joey marked them ‘BANANAS’ and moved on.
레몬. 조이는 거기에 ’바나나’라고 써붙이곤 다음으로 넘어갔다.

Finally, a single clove of garlic. Joey wasn’t sure why the garlic was being kept in the fruitbowl, but wasn’t overly concerned. What texture did garlic even have, anyway? Joey had never eaten raw garlic, and imagined he probably didn’t want to. OH! What if he just left the garlic as is, and served it raw? Juxtaposition would make it perfect. He marked the garlic ‘GARLIC’, scooped everything back into the bowl, and moved it all over to the loungeroom table. Where to begin…
마지막으로, 마늘 한 쪽. 조이는 마늘이 왜 과일 그릇에 있었는지 몰랐으나, 그다지 신경쓰지 않았다. 그런데 마늘의 식감은 대체 어떤가? 조이는 생마늘을 먹어본 적이 없었고, 먹어보고 싶지도 않았다. 아! 만약 마늘을 그대로 둔 상태에서 날 것으로 대접한다면 어떨까? 병치한다면 완벽할 것이다. 그는 마늘에 ‘마늘’이라 써붙인 뒤, 전부 그릇에 담아서는 거실 한 쪽에 두었다. 어디부터 시작할까…

The doorbell rang.
초인종이 울렸다.

Joey snapped out of his creative trance, his train of thought utterly derailed. He stood up, walked to the door, and flung it open. Tangerine was standing there in his Hawaiian shirt, shorts, and flip-flops.
조이의 창의적 무아지경이 끝나버리면서, 생각이 끊겨버렸다. 그는 일어나, 문으로 가서는 확 열어젖혔다. 탠저린이 하와이안 셔츠와 반바지, 샌들을 착용한 채로 서있었다.

“Tan, you know it’s winter, right?”
“탠, 지금 겨울인거 알지?”

“Pfffff, this much is nothing. Spend a week in the north, you baby.”
“푸후.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야. 북쪽에서 몇 주 살아보라고, 임마.”

“You’re gonna get sick, man.”
“너 그러다가 병난다.”

“Only thing I’m sick of is people telling me to wear more clothes.”
“사람들이 자꾸 옷 좀 걸치라고 잔소리하면 머리가 아파질지는 모르지.”

Tangerine walked through the door, Joey closing it behind him.
탠저린은 문으로 걸어들어왔고, 조이는 문을 닫았다.

“Anyone else here?”
“누구 또 있어?”

“Just me and Molly, everyone else is out for the day.”
“나랑 몰리만. 다른 사람들은 다 나갔고.”

Tangerine walked to the stairs and yelled up them.
탠저린은 계단가로 가서는 위쪽을 향해 소리쳤다.

“Hey Mol!”
“여어 몰!”

“Hey Tan! Put on a jacket or something!”
“야 탠! 자켓 같은거 좀 걸쳐!”

Tangerine looked back toward Joey.
탠저린은 조이를 되돌아보았다.

“How did she know?”
“쟨 어떻게 알았데?”

“You never wear a jacket.”
“넌 자켓 절대 안입잖아.”

“Jackets are for snow.”
“자켓은 눈 올때나 입는거지.”

Tangerine walked to the loungeroom and flopped down onto a chair. Joey started to follow him.
탠저린은 거실로 가서는 의자에 털썩 주저앉았다. 조이는 그 뒤를 따랐다.

The doorbell rang.
초인종이 울렸다.

Joey spun on his foot, walking back to the door and opening it again. Overgang Dood was standing in wait, his trademark sunglasses sitting comfortably on his nose.
조이는 그대로 뒤돌아서서, 문쪽으로 가 다시 열었다. 오버갱 두드가 트레이드 마크인 선글라스를 쓴 채로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Overgang!”
“오버갱!”

“Joey. You heard about The Director?”
“조이. '연출자' 소식 들었어?”

“Huh?”
“엉?”

“She ran an exploit play, stuck her in a coma. Rookie mistake, staying in the theatre.”
“취약점인 연극을 올렸다가, 지금 혼수상태래. 극장 안에 남아있었다니, 초짜나 하는 실수를 한거지.”

“Seriously?”
“진심?”

“Yeah. Friday’s still on, but nothing from Critic’s lot.”
“그래. 금요일 전시회는 예정대로 하지만, '비평가'네는 안나올거야.”

“Well. That makes this a lot easier.”
“와. 그럼 일이 더 쉬워지겠네.”

“What?”
“뭐?”

“Come on, I’ll explain to both of you.”
“와봐. 너네 둘한테도 설명해줄테니까.”

“Wait, who else is here?”
“잠깐, 누가 또 있는데?”

“Tan. Well, Tan and Molly.”
“탠. 뭐, 탠이랑 몰리.”

Overgang walked to the stairs and yelled up them.
오버갱은 계단가로 가서는 위쪽을 향해 소리쳤다.

“Hey Mol!”
“여어 몰!”

“Hey Overgang! How’s Carol?”
“안녕 오버갱! 캐롤은 어때?”

“I haven’t been dating Carol for months!”
“캐롤이랑 데이트 안한지 꽤 됐어!”

“Oh! Sorry to hear that!”
“아! 것참 안됐네!”

Overgang shook his head. He walked to the loungeroom, picking up an apple and joining Tangerine on the couch.
오버갱은 고개를 저었다. 그는 거실로 가, 사과를 집어들어 탠저린과 함께 소파에 앉았다.

“Hey Tan.”
“안녕 탠.”

“Hey OG.”
“안녕 OG.”

“Heard about The Director?”
“'연출자' 소식 들었어?”

“Yeah, friend told me this morning.”
“어, 친구가 알려줬어.”

“Who?”
“누가?”

“A guy called Green. You wouldn’t know him.”
“그린이라는 녀석 있어. 넌 모를거야.”

“What does he do?”
“걘 뭐하는 앤데?”

“Uh, him and his friends are art collectors.”
“어, 친구들이랑 같이 미술 수집을 하지.”

It was true enough, Tangerine thought.
사실은 사실이지, 탠저린은 생각했다.

“Should introduce us.”
“우릴 소개해줘야겠네.”

“Yeah, I reckon you’d get along great.”
“그래, 둘이 잘 어울릴거 같다.”

Joey joined them in the loungeroom.
조이는 그들이 있는 거실로 왔다.

“Hey! Put the apple back in the bowl!”
“야! 그 사과 다시 그릇에 넣어놔!”

Overgang took a bite out of the apple, staring directly at Joey and chewing slowly with as much of a grin as one can muster with a mouthful of food. Tangerine snickered.
오버갱은 사과를 한 입 베어문 뒤, 입 안에 음식물을 넣은 채로 지을 수 있는 가장 큰 미소를 조이를 똑바로 쳐다보는 채로 지으며 천천히 씹었다. 탠저린이 낄낄거리며 웃었다.

“Whatever, I’ve got more.”
“됐다, 됐어. 사과가 그거 뿐인 것도 아니니까.”

“Anyway, why are we here?”
“어찌 되든간에, 왜 모인거야?”

“Alright. Okay. Wooo. Here it goes.”
“좋아. 오케이. 후우. 해보자고.”

Joey breathed in, mentally preparing himself.
조이는 숨을 들이쉬며, 마음을 가다듬었다.

“We need to get rid of The Critic.”
“'비평가'를 없애야 해.”

Overgang and Tangerine stared at Joey’s uncertain, pleading face. Then they looked at each other quizzically, and then back. Overgang asked the question they both wanted answered.
오버갱과 탠저린은 확신없고 애원하는 듯한 조이의 얼굴을 보았다. 그러고는 기묘한 표정을 지으며 서로를 바라본 뒤, 다시 조이를 보았다. 오버갱은 둘 모두가 답을 원하는 질문을 던졌다.

“Why?”
“왜?”

“I don’t think you understand, I said we need to-”
“이해를 못한것 같은데, 내 말은-”

“Get rid of The Critic, yes. Why?”
“'비평가'를 없애야 한다고. 그래. 왜?”

“Well, I was thinking about the exhibition on Friday, right, how it’s all being organised by The Critic’s lot, yeah?”
“뭐, 내가 금요일 전시회에 대해서 생각을 좀 해봤거든. 전부 '비평가' 패거리가 계획하고 있던 거잖아, 그렇지?”

“Yeah.”
“그렇지.”

“Yeah, and pretty much all of the exhibitions that we go to are set up by him or another person with a ‘The’ in their name. They’re the ones driving our culture, right? They’re the ones who shape it, they choose the where and the when. And The Critic, his name itself implies authority, yeah? How long until their lot starts to dictate the why? They’re taking us and turning us into chesspieces, they’re pointing us towards venues and firing, and we’re just filing into line like mindless drones. That’s the opposite of the point. The whole point of us used to be to wake people up from being mindless drones, but with the way it’s going, The Critic’s taking us all and doing the SAME FUCKING THING!”
“그래. 근데 우리가 가는 거의 대부분의 전시회가 그 사람이나 이름에 작은 따옴표가 붙는 인간들이 여는 거더라고. 그 말은 걔네가 이 문화를 굴리는 인간들이라는 말이잖아? 이 문화를 빚어내고, 언제 어디서 전시회를 열지 결정한다 말이지. 게다가 '비평가'는, 그 칭호 자체로 권위를 나타내지, 안그래? 이제 그치들이 문화의 이유까지 결정하려면 얼마나 남았을까? 우리를 데려다가 장기말로 만들고, 전시장이랑 가마나 보여주면 우린 그저 생각없는 로봇마냥 줄이나 서게 되잖아. 우리가 하려는 것과 정반대잖아. 우리가 하려던 건 사람들을 일깨워 생각없는 로봇에서 해방시키는 것인데, 이대로 가다가는 '비평가'가 우릴 그 좆같은 꼬라지로 만들거라고!

Overgang sat staring, shocked.
오버갱은 경악에 찬 눈빛을 보냈다.

“I think that’s the first time I’ve ever heard you say fuck, Joey.”
“너가 좆같다는 말 하는거 처음인 것 같아, 조이.”

“Well, this is something worth swearing about.”
“욕을 할 만한 상황이긴 하잖아.”

Tangerine looked concerned.
탠저린은 걱정스러운 얼굴을 했다.

“Hey, what started this?”
“어쩌다가 그런 생각을 하게 된거야?”

Joey held out a banged up Betamax tape.
조이는 상태가 안좋은 베타맥스 테이프를 꺼내들었다.

“I got this in the mail this morning. Opened my eyes a bit.”
“오늘 아침에 이걸 받았어. 눈이 좀 뜨였지.”

Tangerine looked at the tape, then passed it to Overgang. On the side of the tape, ‘GLORIOUS LEADERS WHILE TALKING (UNCUT)’ had been scribbled in felt-tip pen. Overgang examined the side, feeling along the plastic edge before commenting.
탠저린은 테이프를 들여다보더니, 오버갱에게 넘겼다. 테이프의 옆면에는 ‘영예로운 지도자들의 대화 (무삭제)’라고 펠트 펜으로 쓰여 있었다. 오버갱은 말을 하기 전에 테이프 옆면을 눈으로 훑고, 그 플라스틱 모서리를 만져보았다.

“I didn’t know you had a Betamax player.”
“베타맥스 재생기를 가지고 있는 줄은 몰랐는데.”

“I didn’t, Molly had one. You want to watch it?”
“없지. 몰리한테 있더라고. 너도 볼래?”

“Give the gist to me in a sentence.”
“한 문장으로 요약해봐.”

“Recorded video of a discussion between The Critic and the cameraman, followed by discussion amongst his cabal, followed by avid conversation between the lot of them about how they want to guide everyone. One of them literally calls us sheep.”
“'비평가'와 촬영자가 나눈 대화를 녹화한 영상으로, 그 다음엔 제 도당들과 나눈 토론이 찍혀있고, 그 다음으로는 그치들이 다른 이들을 어떻게 좌지우지하고 싶어하는지에 대해 아주 열렬히 대화를 나눈 것이 찍혀있어. 그 중 한 명이 말 그대로 우릴 양이라 부르더라.”

Tangerine grimaced.
탠저린은 얼굴을 찡그렸다.

“That’s pretty heavy handed.”
“그거 꽤 심한 걸.”

“Yeah. I don’t take kindly to being herded.”
“그래. 동물 취급 받는걸 어떻게 견디겠어”

“So then. ‘Get rid of The Critic’. You have a plan?”
“어쨌든. ‘'비평가'를 없애자’라. 계획은 있어?”

“Well, not necessarily ‘get rid of’, that’s a bit strong. Perhaps just ‘make irrelevant’. We need to take this stuff into our own hands, we need to show them that we don’t need to follow their lead, and we need to do this as soon as possible. Friday’s show is still on, and with The Director out of the picture, this is our best chance to show everyone that we can put on a show without the ‘shepherds’. Call everyone, call Arsehole, call Nibman, call Rita, call FTF, call Stanza, fuck, call Banksy if he’s in town. We get everyone at this exhibition and we show them we’re not their livestock, they can’t control us, we’re all equals and that’s the fucking point. The guys who think they rule us, who don’t actually do anything for themselves, who sit on our output and slap their labels on it, who mindlessly ask ‘Are We Cool Yet’? We’re going to answer that question on Friday. And our answer is Yes.”
“딱히 ‘없애자’라는 건 아니야. 그건 너무 좀 강한 표현이잖아. ‘관여하지 못하게 하자’ 정도이려나. 우리 손으로 직접, 그들의 지시를 따를 필요가 없다는 걸 보여야 해. 최대한 빨리. 금요일의 쇼가 취소되지 않았고, '연출자'가 판에서 빠졌다는 건 우리가 ‘양치기’ 없이도 잘 할 수 있단 걸 모두에게 보여줄 가장 좋은 기회라는 거야. 모두에게 연락해. 아스홀, 닙먼Nibman, 리타Rita, FTF, 스탠자Stanza, 썅, 근방에 있다면 뱅크시Banksy도 부르라고. 이번 전시회에 모두 불러다가 우리가 그들의 가축이 아니며, 우릴 조종할 수 없고, 모두가 평등하다는게 우리의 존나 말하려는 거라는 걸 보여야 해. 자력으로는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우릴 지배한다 생각하고, 우리가 만든 작품을 깔고 앉아서는 자기네 상표나 붙이며 아무 생각 없이 ‘우리 이제 쿨한가,,Are We Cool Yet’나 묻고 있는 인간들? 금요일에 그 질문에 답해주자고. '그렇다'라는 답을 말이야.”

Tangerine and Overgang were struck mute. Joey began to panic.
탠저린과 오버갱은 말문이 막혔다. 조이는 살짝 불안해졌다.

“Wait, did I say something stupid? What did I say?”
“잠깐, 내가 뭔가 바보같은 말이라도 했어? 내가 뭐라고 했는데?”

Overgang regained his faculties.
오버갱은 정신을 차렸다.

“No, no, no, that’s really good. That’s fucking gold, I wish I’d been recording that. Damn. Lemme call Arsehole’s lot and FTF, Tan, you know Nibman, right?”
“아니, 그런게 아니야. 말 잘했어. 존나 잘했다고. 젠장, 녹음이라도 했어야 했는데. 내가 아스홀 네랑 FTF 쪽에 연락해볼게. 탠, 너 닙먼Nibman 알지?”

“Yeah, I’ve got Nibman on speed dial. You want Nate and Kyle, too?”
“어, 단축키로 저장해놨어. 네이트Nate랑 카일Kyle한테도 연락할까?”

“Everyone means everyone, Tan. Joey, what are you doing standing there? Call Stanza’s lot, Micah and Judith too! You said it yourself! Call everyone!”
“모두라고 말했으면 모두인거야, 탠. 조이, 왜 멀뚱히 서있어? 스탠자Stanza 네랑 미카Micah, 주디스Judith도 불러! 네가 말했잖아! 모두에게 연락하라고!”

Joey pulled out his smartphone and started tapping the screen. Overgang was already on the line with Arsehole. Tangerine started calling Nibman, internally screaming at himself for doing so.
조이는 스마트폰을 꺼내 화면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오버갱은 이미 아스홀과 전화하고 있었다. 탠저린은 닙먼에게 통화를 걸며, 속으로는 자신이 하는 행동에 비명을 지르고 있었다.

Green was going to be pissed.
그린이 분명 빡칠 것이었다.

Good artists copy, great artists steal. ~ Pablo Picasso Me
좋은 예술가들은 베끼고, 위대한 예술가들은 훔친다. ~ 파블로 피카소
« And Then What Happened? | Hub | Final Attack Order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