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riday Exhibition
평가: 0+x

“What.”
“뭐야.”

“Joey, why is there a pile of corpses here?”
“조이, 이게 왠 시체 더미야?”

“I dunno, none of us were doing this.”
“글쎄다, 우리 중에서는 주인이 없는데.”

Arsehole tentatively poked one of the bodies.
아스홀이 머뭇거리며 시체 중 하나를 찔러보았다.

“Pretty fucking metal.”
“좆나게 쩌는데.”

“Well, yeah, but it’s not really that clever.”
“뭐, 그러네. 그치만 그닥 영리하진 않아.”

“So, what, get rid of them?”
“그래서 뭐, 내다 버리자고?”

“Nah, someone was working on this. We censor it, we’re as bad as The Man.”
“아냐, 작업하던 사람이 있어. 우리가 이걸 검열해버리면, '그'만큼이나 나쁜 놈이 되는 거야.”

“Yeah, but at least, like, chuck a blanket over them or something, right?”
“그래, 그래도, 뭐, 위에다가 담요라던가 덮는 건 괜찮지 않을까?”

“No. We work around the corpse pile.”
“아니. 시체 더미를 피해서 작업하면 돼.”

“Fine, whatever.”
“알았어, 알았어.”

Arsehole tapped ash from the end of her joint onto the pile. Artists were still setting up their pieces in the series of courtyards and alleyways. Joey and Arsehole walked over to Overgang’s collection of CRT screens and buzzing computer towers.
아스홀은 마리화나 재를 시체 더미에 대고 털었다. 예술가들은 여전히 작품을 뜰과 골목길에 설치하고 있었다. 조이와 아스홀은 오버갱의 브라운관 화면 소장품과 윙윙거리는 컴퓨터 탑 쪽으로 걸어갔다.

“Joey, Arsehole. Shouldn’t you guys be getting ready?”
“조이, 아스홀. 너네 준비하고 있어야 하지 않아?”

“I’ve got the food sitting out on tables already, Arsehole’s waiting on Hiro.”
“난 이미 책상 위에다가 음식 가져다 놨어. 아스홀은 히로 기다리고 있고.”

“Ah, cool. Joey, take a look at this. Whipped it up last night, thought I needed something new.”
“아, 좋아. 조이, 이것 좀 봐봐. 어젯밤에 잽싸게 만들어 낸 거야. 뭔가 새거가 필요할 것 같아서.”

Overgang tapped a few buttons on a mechanical keyboard, triumphantly hitting the Enter key. All screens displayed the same text: ‘To Joey, who taught me how to be cool, and Overgang, who almost made it out.’
오버갱은 기계식 키보드의 버튼 몇 개를 누르고는, 의기양양하게 엔터 버튼을 눌렀다. 모든 화면에 같은 문장이 출력되었다. ‘내게 쿨해지는 방법을 알려준 조이와, 거의 그렇게 될 뻔한 오버갱에게 바침.’

“Joey as in me?”
“조이라면 나?”

“Well, yeah. And it only says my name there since I was the one who played it last.”
“어, 당연하지. 내 이름이 나온 건 마지막으로 플레이한 게 나여서 그렇고.”

“I’m flattered. What does it do?”
“감동적인데. 뭐 하는 작품이야?”

“Keep watching.”
“계속 봐봐.”

A scene appeared of an oil tanker, a pixelated captain watching out at the ocean as birds flew across a deep red sunset. Words scrolled up the screen, saying ‘The Book of Tamlin’.
도트로 된 선장이 유조선에서 진홍색 해가 수평선에 걸쳐있고, 하늘에는 새들이 날아가는 것을 보고 있는 장면이 나타났다. 그러고는 ‘탐린의 서’라는 글자가 화면 위로 올라왔다.

“Damn, is everything in this game named after me?”
“젠장, 이 게임에 나오는 모든 것에 내 이름을 붙인 거야?”

“Well, no, not unless you’re the one looking at it. The name syncs to the players’ surname at startup, it was ‘The Book of Dood’ when I played it before.”
“어, 아니. 네가 보고 있는 경우에만 그래. 시작할 때 이름이 플레이어의 성을 따르거든. 전에 내가 했을 때에는 ‘두드의 책’이라 나왔었어.”

“So what does it do?”
“그래서 뭘 하는데?”

“Play it and find out!”
“플레이해서 알아봐!”

“Dude, I don’t have time, just tell me. I’ll play it tonight.”
“얌마, 나 시간 없으니까 그냥 말해줘. 오늘 밤에 해볼테니까.”

“Spoilsport. It runs through your memories, procedurally generates your life story and lets you replay through key points.”
“재미없는 녀석. 네 기억을 훑어서, 절차적으로 네 인생 이야기를 만들어낸 다음 주요 지점을 다시 겪어볼 수 있게 해줘.”

“Sounds cool.”
“멋진 것 같네.”

“It is cool. Still getting a few more things ready, making sure these things aren’t going to explode.”
“멋져. 그래도 확실히 폭발하지 않도록 몇 가지 준비하고 있는 중이야.”

“Is that likely?”
“터질 수도 있어?”

Overgang shrugged noncommittally.
오버갱은 애매하게 어깨를 으쓱였다.

“Not really, but you fuck around with computers as much as this thing does, you make sure you’re ready for anything. How’s everyone else going?”
“그렇지는 않지만, 이런 작품을 만들 정도로 컴퓨터를 가지고 놀다보면, 모든 것에 대비하게 돼. 다른 사람들은 좀 어때?”

“Well, Nibman’s got his books up and running. Literally, I mean, his books are running all over the place, screaming out ‘SNAPE KILLED DUMBLEDORE’, stuff like that. He was building a tower of cards when we left, I dunno if that’s actually going to be something or if he was just bored.”
“뭐, 닙먼은 자기 책 가져와서는 열심히 달리고 있지. 말 그대로 달리고 있다고. 걔 책이 사방을 돌아다니면서 ‘스네이프가 덤블도어를 죽였다’ 뭐 그런 말을 외치고 다니거든. 우리가 자리 뜰 때 쯤에는 카드 탑 쌓고 있었는데, 그게 진짜로 작품인지 아니면 걍 지루해져서 쌓고 있었던 건지는 모르겠다.”

Arsehole interjected.
아스홀이 끼어들었다.

“Ah, I think those cards were just boredom, yeah. Nate and Kyle brought along Miley, too.”
“어, 내 생각에는 지루해져서 그랬던 것 같아. 네이트랑 카일이 마일리도 데리고 왔어.”

“Miley?”
“마일리?”

“Yeah, you know Miley, from the thing in Alaska?”
“그래, 마일리. 알래스카에서 온 애 있잖아.”

“Oh, that Miley. What are they working on?”
“아, 그 마일리. 개네는 뭐하고 있데?”

“I actually have no idea. They’re hammering nails into the ground and wrapping a bunch of string around them, you know, like one of those kiddie craft projects.”
“사실 전혀 모르겠어. 땅바닥에다가 못을 막 박고는 실을 둘둘 감고 있던데. 그 있잖냐, 애들 공작 숙제처럼 말이야.”

“Intriguing. Oh, can you give this to FTF when you see them? Candice asked me for some new synths and I had a bunch lying around from years ago.”
“흥미로운걸. 아, FTF네들 보면 이것 좀 전해줄 수 있어? 캔디스Candice가 새 신스 달라고 했는데 몇 년 전부터 굴러다니던 게 꽤 있거든.”

“Can do. See you tonight, dude.”
“그래. 밤에 보자고, 얘들아.”

Arsehole took the CD case and shoved it in her back pocket, then walked along the sidewalk with Joey.
아스홀은 CD 케이스를 받아서 뒷주머니에 쑤셔넣고는, 조이와 함께 인도를 걸었다.

“So where to next?”
“그럼 이 다음에는 어디로 갈까?”

“Well, I think FTF’s setting up in the south courtyard. Let’s meander that way.”
“음, FTF네는 남쪽 뜰에서 세팅하고 있을 거야. 그쪽을 향해 거닐어보자.”

“Meander? Joey, I love it when you use esoteric vernacular.”
“거닐어보자고? 조이, 너가 잘 안쓰이는 단어 쓸 때 참 좋더라.”

The pair continued meandering. People were busy smearing posters over the walls, twisting space through impossible structures; it was indeed a wretched hive of scum and artistry. They were blocked by a giant crate being wheeled towards them, forcing to sidle against the wall. When they passed, they saw the person who had been moving it; a schoolgirl wearing a black dress and carrying a similarly dark parasol. She cheerily waved to the pair.
둘은 계속해서 거닐었다. 사람들은 벽에 포스터를 바르거나 불가능한 구조로 공간을 비트느라 분주했다. 진정 예술성과 쓰레기가 한데 뒤섞인 장소였다. 둘은 누군가 밀고 가는 큼직한 상자에 가로막혀 별 수 없이 벽쪽에 붙어야 했다. 상자가 지나가고 나서야 옮기고 있는 이가 누군지 볼 수 있었다. 검은 드레스를 입고 그에 맞게 검은 파라솔을 들고 있는 여학생이었다. 그는 발랄히 두 명에게 손을 흔들어 보였다.

“Joey! A-hole! How’s it going?”
“조이! 에이홀! 잘 지냈어?”

Joey grinned back.
조이도 미소로 화답했다.

“Rita! We’re good! What’s in the crate?”
“리타! 우리야 잘 지냈지! 그 상자 안에는 뭐가 든 거야?”

“Oh, you know, bits and bobs, this and that. Mostly spiders.”
“아, 뭐, 이것저것. 대부분 거미지만.”

Arsehole moved back from the crate, hearing scuttling inside.
아스홀은 상자 안에서 나는 바스락거리는 소리에 뒷걸음질쳤다.

“And what will you be doing with your spiders, exactly?”
“그래서 그 거미로 뭘 할 건데?”

“They do tricks. They’re trick spiders.”
“얘네 마술 할 줄 알아. 마술 거미들이거든.”

“Well. I’ve not seen trick spiders before.”
“허. 마술 거미는 본 적이 없어.”

“Neither have I, they’re invisible too.”
“나도 마찬가지야. 투명하니까.”

“Oh. Okay then.”
“아. 그렇구나.”

“Know a good place to set up?”
“어디 좋은 자리 없을까?”

Joey scratched his chin.
조이는 제 턱을 긁었다.

“I think the west courtyard’s pretty free right now, just take a left through there.”
“내 생각엔 지금 서쪽 뜰이 좀 널널할 거 같은데. 저쪽에서 왼쪽으로 꺾으면 돼.”

“Thanks, Joey! Come check it out tonight, okay?”
“고마워, 조이! 있다가 밤에 보러 올 거지?”

“Sure thing!”
“당연하지!”

They walked away, the clattering sound of Rita’s crate fading behind them.
둘은 자리를 떴고, 리타의 상자에서 나는 달그락거리는 소리가 뒤에서 멀어져갔다.

“Arsehole, you’re scared of spiders?”
“아스홀, 너 거미 무서워하냐?”

“A bit. Creepy little fuckers, sticking webs everywhere. They’re gross.”
“조금. 징그러운 새끼들이 아무곳에나 거미줄을 쏴재끼잖아. 역겨워.”

“They are a bit gross.”
“좀 그렇긴 하지.”

“My uncle had this shed just filled with ‘em, whenever I went out there he’d always-”
“우리 삼촌 헛간에 거미가 가득했는데, 내가 거길 갈때마다 삼촌이-”

Arsehole’s phone buzzed in her pocket; she pulled out the banged up Nokia and read the note on the screen.
아스홀의 전화기가 주머니에서 울렸다. 아스홀은 망가진 노키아를 꺼내들고는 화면에 나온 문자를 읽었다.

“Alright, Hiro’s here, we’ve gotta set up. Here’s the disc or whatever. See you tonight!”
“좋아, 히로가 왔어. 준비해야 할 것 같아. 여기 디스크 있으니까 알아서 하고. 밤에 보자!”

“Cool, see you then.”
“알았어. 그 때 보자고.”

Arsehole passed Joey the CD case, skipping off into the distance. Joey walked out into the south courtyard and was bombarded with a wall of sound. The members of Futanari Titwhore Fiasco had just finished playing their underground hit single, ‘Stereo Shenanigans and Binaural Bullshit’, lapsing into the newly released ‘Laser Butt Disease Raptor Orgy’.
아스홀은 조이에게 CD 케이스를 넘겨주고는 빠르게 멀어져갔다. 조이는 남쪽 뜰로 향했고, 사방에서 왠 소리가 터져나오고 있었다. 후타나리 슴챙 패배자Futanari Titwhore Fiasco 구성원들이 이제 막 자신들의 언더그라운드 히트 싱글인 ‘스테레오 헛소리와 쌍방음향 개소리Stereo Shenanigans and Binaural Bullshit’ 연주를 끝내고 새로 발매한 ‘레이저 엉덩이 병 랩터 난교Laser Butt Disease Raptor Orgy’로 넘어가는 참이었다.

Lasers shoot into the sky
레이저가 하늘로 쏘아지네
Farting is a way to fly
방귀를 뀌어 날아오르세
Raptors fuck they don’t ask why
랩터들이 떡을 치는데 이유는 묻지 않네
Clever girl, it’s time to die
똑똑한 소녀야, 이제 죽을 시간이라네

Your disease is my desire
네 병은 내 욕구야
Lasers refract and start a fire
레이저가 굴절되어 불이 붙잖아
Within my feeble raptor heart
내 허약한 랩터 심장 안에다
Shoot a laser, release a fart
레이저를 쏘아, 방귀를 뿜어라

Endless cravings help me please
갈망은 끝이 없어 제발 날 도와줘
I’ve caught laser butt disease
난 레이저 엉덩이 병에 걸렸어
Raptor butts light up the trees
랩터 엉덩이가 나무를 비추어
What if everything is bees?
만약 모든 게 벌이라면?

The raptors all retract their claws
랩터들은 모두 발톱을 숨겨
The raptor orgy takes a pause
랩터 난교는 잠시 멈추고
They realise that they have contracted a serious disease
자기들이 아주 심각한 병에 걸렸다는 걸 알아채어
And all concur that the best course of action is to seek urgent medical attention
그리곤 최선책은 급히 치료법을 찾는 것이라는 데에 동의했어

The raptors approach an alchemist
랩터들은 연금술사에게 가고
He diagnoses them with laser butt disease
그의 진단은 레이저 엉덩이 병
They ask, how did you know we had laser butt disease?
랩터들이 묻네. 우리가 레이저 엉덩이 병에 걸린 걸 어떻게 알죠?
He says that it is because he is a medical expert and has been educated at Cambridge
연금술사는 자기가 의학 전문가고 캠브리지에서 공부했으니까 안다고 대답했어

Unfortunately he did not know how to cure laser butt disease
하지만 불행히도 그는 레이저 엉덩이 병을 치료할 방법을 모른다네
And they all failed to find a sufficiently experienced physician or doctor
그리고 랩터들은 충분히 숙련된 의사나 박사를 찾지 못했네
As such, the laser butt disease raptor orgy continued
그랬기에, 레이저 엉덩이 병 랩터 난교는 계속돼
Until the end of the cretaceous period
그러다 백악기의 끝이 왔네
And that was how the dinosaurs went extinct.
그렇게 공룡들이 멸종되었다네

The scattered artists in the courtyard applauded the performance. The three girls on stage bowed in unison. The singer hi-fived the keyboardist and guitarist, then jumped from the elevated stage and walked over to Joey. Her vibrantly-dyed green hair shimmered as she moved.
뜰에 흩어져있던 예술가들은 연주에 찬사를 보냈다. 무대 위 소녀 세 명이 일사분란하게 인사를 해보였다. 보컬이 키보드 연주자와 기타 연주자와 하이파이브를 한 뒤, 솟아올라와있던 무대에서 뛰어내려 조이에게 다가왔다. 움직일 때마다 선명하게 초록색으로 염색한 머리카락이 희미하게 빛났다.

“Joey!”
“조이!”

“Annie!”
“애니Annie!”

“Didja like the song?”
“노래 괜찮았어?”

“Yeah, it was pretty cool! Catchy, too.”
“그래, 아주 쿨했어! 캐치하기도 했고.”

“I wrote the lyrics for this one!”
“가사는 내가 직접 쓴 거야!”

“Good job! Hey, Overgang gave me this. I think he said Candice wanted it, new synth settings or something.”
“훌륭했어! 아, 오버갱이 이거 주더라. 캔디스Candice가 달라고 했다던데. 새로운 신스 세팅이라던가.”

Joey offered Annie the CD case.
조이는 애니에게 CD 케이스를 주었다.

“OI! CANDICE, HEADS UP!”
야! 캔디스, 잘 받아!

Annie pulled the CD from the case and threw it discus-like to the girl sitting at the keyboard, who plucked it from the air and placed it in the laptop next to her.
애니는 케이스에서 CD를 꺼내어 키보드 앞에 앉은 소녀에게 원반 던지듯 던졌고, 소녀는 허공에서 CD를 잡아채어 옆에 놓인 노트북에 집어넣었다.

“CHEERS, TELL OVERGANG THANKS FROM ME!”
고마워, 오버갱한테도 감사인사 전해주고!

Joey frowned at Annie.
조이는 애니에게 눈살을 찌푸렸다.

“You could have broken it.”
“망가졌으면 어떡할 뻔했어.”

“But I didn’t. All ready for tonight?”
“안 그랬잖아. 오늘 밤 준비 됐어?”

“Yeah, I think so. Everyone seems to be going well. Should be a night to remember.”
“어, 그런 것 같아. 다들 잘 하고 있는 것 같네. 기억에 남을 만한 밤이 될 것 같아.”

“Right, right. Still no sign from any of ‘The’ people?”
“그래, 그래. 그 ‘작은 따옴표’ 인간들은 아직이고?”

“Nope. If they’re turning up at all, they’ll probably just charge in tonight.”
“어. 모습을 보일 거라면, 오늘 밤에 직접 몸으로 부딪혀오겠지.”

“Heh, ‘charge in’. You make it sound like a war or something.”
“헤, ‘몸으로 부딪혀오겠지’라. 꼭 싸움이라도 벌일 것 같이 말하네.”

“Well, it kind of is. The war of who's cooler… the Cool War.”
“뭐, 그렇다고 할 수 있지. 누가 더 쿨한지를 가리는 전쟁이니까…쿨전이라고 할까.”

Joey looked to the sky as it slowly turned from blue into orange.
조이는 서서히 파란색에서 주황색으로 변해가는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that’s stupid, forget I said that.”
“…되게 바보같네. 그냥 잊어버려.”


Tangerine was sitting in front of his completed work, distributing business cards to passers-by who seemed interested. Agent Green approached him, clearly uncomfortable in a blue hoodie and sweatpants. Tangerine jumped on the chance to show off his finished product.
탠저린은 완성시킨 자신의 작품 앞에 앉아, 흥미를 가진 것 같은 행인들에게 명함을 돌리고 있었다. 그린 요원은 파란색 후드티와 추리닝 바지에 분명하게 불편함을 느끼면서 그에게 다가갔다. 탠저린은 자신의 완성시킨 작품을 뽐낼 기회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Greetings, person I’ve never seen before in my life! Like the piece?”
“어서오세요, 살면서 제가 한 번도 보지 못한 분! 작품이 맘에 드시나요?”

He avidly gestured towards the slowly shifting wall. It was covered in aluminium foil, which had been treated with a heat and pressure-sensitive coating. The wall undulated and changed colours, sparkling with iridescent and entrancing hues. Occasionally, the foil bent slightly outwards, as though something were trying to break out from the other side. Agent Green, as much as he hated himself for it, could not hold back a smile.
그는 천천히 움직이는 벽에다 대고 열심히 손짓을 했다. 벽은 감열 및 감압 처리를 통해 알루미늄 박이 덮어씌워져 있었다. 벽은 파도치며 색을 바꾸었다. 보는 각도마다 반짝거리며 빛깔이 변하면서 넋을 잃게 만들었다. 이따금은 무언가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뚫고 나오려는 듯이 알루미늄 박이 바깥으로 살짝 휘기도 했다. 그린 요원은 이런 자신이 너무나도 싫었지만, 참지 못하고 미소를 지었다.

“It looks great, artist I’ve never met before in my life.”
“멋지군요, 살면서 제가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예술가 씨.”

“So, seen anything else of interest tonight?”
“그래서, 오늘 밤 뭔가 흥미로운 걸 본 게 있나요?”

“Two people were standing near the west courtyard, a Sculptor and a Builder, it seemed. I’ve heard there was also a local Composer around here somewhere.”
“두 명이 서쪽 뜰 근처에 서있더군. 조각사와 건축가 같던데. 이쯤 어딘가에 작곡가도 있다고 들었어.”

“I’ve seen a Painter moving around. One of his pieces went up over there.”
“화가가 다니는 건 봤어요. 그 사람 작품들이 저쪽으로 가더라고요.”

Tangerine gestured to the opposite wall, covered in adverts for various pieces on display that night, along with prices and disparaging comments on how derivative they were. It drew some attention, but most artists actively ignored the piece.
탠저린은 반대쪽 벽을 향해 손짓했다. 벽은 밤에 전시될 여러 작품들에 관한 광고와, 작품들의 가격과 작품들이 얼마나 진부한지에 대한 험담으로 뒤덮여 있었다. 몇몇의 이목을 끌기는 했지만, 예술가의 대다수는 적극적으로 무시했다.

“I don’t suppose you’ve seen a Janitor around?”
“관리인이 돌아다니는 걸 보지는 못했겠군?”

“Dude, we’re outside. Why would there be a Janitor here?”
“이봐요, 여기 야외에요. 관리인이 여기 왜 있겠어요?”

Green scowled.
그린이 노려보았다.

“Have you?”
“봤어?”

“I’ve not, no. Though the best Janitors remain unseen by other employees.”
“아뇨, 못 봤어요. 원래 최고의 관리인들은 고용인 눈에 띄지 않는 법이잖아요.”

“Indeed.”
“그렇지.”

Tangerine offered a card to Green, who took it and placed it in his pocket.
탠저린은 그린에게 명함 한 장을 내밀었고, 그린은 명함을 받아다가 주머니에 집어넣었다.

“How long have you been sitting here, then?”
“그럼 여기에 얼마나 오랫동안 앉아있던 거야?”

“About three hours.”
“한 세 시간쯤요.”

“Seen the corpse pile?”
“시체 더미 봤어?”

“Yeah. Nobody saw the artist who put it there.”
“네. 어느 예술가가 가져다 놨는지는 아무도 모르던데요.”

“Pffff. Artist.”
“푸후. 예술가라.”

Tangerine lowered his voice.
탠저린은 목소리를 낮추었다.

“Taken samples?”
“표본은 채취하셨고요?”

“Prints and hair.”
“지문이랑 머리카락.”

“Results?”
“결과는요?”

“None in the database.”
“데이터베이스에는 없었어.”

“Shit.”
“젠장.”

“Yeah.”
“알아.”

“What’s our backup like?”
“지원은요?”

“Thirty on patrol.”
“30명이 순찰중이야.”

“Skeleton crew.”
“최소한이로군요.”

“Guys upstairs are crossing their fingers.”
“윗층 애들이 손가락 꼬고 빌고 있지.”

“HEY! TAN!”
야! 탠!

Joey ran up to Tangerine, offering a platter of chopped fruits.
조이는 탠저린에게 달려와, 썬 과일이 담긴 접시를 내밀었다.

“Here, try a slice of banana, people are going crazy over them!”
“자, 바나나 한 조각 먹어봐. 사람들이 완전 열광하더라!”

Tangerine took a piece and stuck it into his mouth. Joey turned to Agent Green, who was fighting to keep a neutral expression.
탠저린은 한 조각을 집어다가 입 안에 집어넣었다. 조이는 애써 무표정하게 있으려난 그린 요원에게로 돌아섰다.

“You can have some too, of course, sir.”
“드셔도 돼요, 선생님.”

“Thanks.”
“감사합니다.”

Agent Green picked up a slice of banana, feigned placing it in his mouth, and palmed it. He imitated chewing and swallowing, slipping the banana into his pocket as he did so. He smiled and thought of the taste of bananas.
그린 요원은 바나나 한 조각을 집어, 입 안에 집어넣는 척 하며 손 안에 감추었다. 그린은 씹고 삼키는 척을 하면서 언제나 그러듯 바나나를 주머니 안에 집어넣었다. 그린은 미소를 지으며 바나나의 맛을 떠올렸다.

“Delicious. They taste very-”
“맛있네요. 맛이 아주-”

Tangerine panicked as he chewed the slice, realising Green’s mistake.
탠저린은 바나나 조각을 씹고는 그린의 실수를 알아차려 당황했다.

“You really got the lemon flavouring spot on, Joey!”
“레몬맛 제대로 냈구나, 조이!”

Green froze up, noticing his error. Joey seemed oblivious.
그린은 제 실수를 알아차리고는 입을 다물었다. 조이는 알아차리지 못한 것 같았다.

“Thanks, I’ve had to go buy more bananas three times tonight! See you later!”
“고마워. 오늘 밤에만 바나나를 세 번이나 더 사러 가야했다니까! 나중에 봐!”

“See ya!”
“있다 봐!”

Green looked at the mildly bemused Tangerine.
그린은 살짝 어안이 벙벙한 탠저린을 보았다.

“Shut up.”
“닥쳐.”

“I didn’t say anything.”
“아무 말도 안했어요.”

“Whatever. I’ll see you later, still haven’t seen the north alleyways.”
“알게 뭐야. 나중에 보자고. 아직 북쪽 골목길은 안봤으니까.”

Green started to walk off, but then stopped. Someone was crouched in front of The Painter’s advertisements with a stencil and a set of spray paint cans dangling around his belt. He placed the stencil against the wall and it began to shift, the outline changing shape at a thought. The figure grabbed a spray can from its belt, evenly covered the stencil, then ran off into the crowd. The wet paint covered the price tags and scathing remarks with encouraging critiques, and placed a stencilled audience cheering at the bottom of the wall. The style looked vaguely familiar… Green turned back to the grinning Tangerine.
그린은 걸어가다가 멈추었다. '화가'의 광고 앞에 누군가 스텐실과 스프레이 페인트 캔을 허리띠에 매단 상태로 쪼그리고 앉아 있었다. 벽에 스텐실을 가져다 대자 스텐실이 움직이기 시작하며, 곧바로 윤곽이 형태를 바꾸기 시작했다. 그는 허리띠에서 스프레이 캔 하나를 집어, 스텐실 위에다가 골고루 뿌리고는 군중 속으로 사라졌다. 젖은 페인트가 가격표와 격려성 비평과 함께하는 냉평을 뒤덮고, 벽 밑에다가 환호하는 군중을 스텐실로 찍어냈다. 형식이 어딘가 낯익은 구석이 있는데… 그린은 씩 웃고 있는 탠저린을 향해 돌았다.

“Was that…?”
“방금 그 사람 설마…?”

“Well, he was in town.”
“판에서 뜬게 아니더라고요.”


The Builder and The Sculptor were standing in the west courtyard.
'건축가'와 '조각사'는 서쪽 뜰에 서있었다.

“So, Robbo’s out doing his thing, Snipper’s dumped his corpses here and fucked off, Sam’s given me a tape so he doesn’t even need to be here, I’ve got my van filled up with a few doppelgangers, and you’re… what?”
“그러니까, 로보는 제 일 하고 있고, '절단사'는 여기다가 시체 더미를 냅다 던져두곤 튀었고, 샘은 나한테 테이프 줬으니까 여기 없어도 되고, 난 승합차를 도플갱어 몇 명으로 채워뒀고, 넌…뭐하냐?”

The Builder continued whispering to his handful of building seeds, ignoring the question.
'건축가'는 질문을 무시한 채 계속해서 손 안에 든 건물 종자에게 속삭이고 있었다.

“Fucking hell, this should have been done half an hour ago. I’m letting out my stuff, I’ll be back in a few minutes.”
“에이 씨발, 적어도 30분 전에는 끝냈어야 하는 일인데. 내 작품 풀어놓을 거니까, 좀 있다가 돌아올게.”

The Sculptor walked further west, exiting onto a road. His van was rattling in a carpark on the opposite side. Cautiously he jogged across the street, with little traffic to get in his way. He fiddled with his keys and opened the back door of the van. Seven pairs of dull eyes stared at the sudden movement.
'조각사'는 서쪽으로 향하며 도로로 나갔다. 그의 승합차는 길 건너 주차장에서 덜컹거리고 있었다. '조각사'는 조심스래 차가 얼마 지나다니지 않는 길을 건넜다. 그는 열쇠를 가지고 씨름하다가 승합차 뒷문을 열었다. 흐리멍텅한 눈 몇 쌍이 갑작스러운 일에 시선을 보내었다.

“At least you fuckers know how to follow directions. Get out, go that way, find the person who looks like you, claim you’re the original and then beat the shit out of them. Got it?”
“너네 씨발들은 그래도 명령 따를 줄은 아는구나. 어여 나와. 저쪽으로 가서, 너네랑 똑같이 생긴 사람들 찾아서, 너네가 진짜라고 우긴 다음에 뚜까 패버려. 알았지?”

The duplicates nodded, then jumped down from the van. They charged mindlessly across the road without any sense of self-preservation. One jumped directly in front of a car and, illusion broken, fell into chunks of raw clay.
복제품들은 고개를 끄덕인 뒤, 승합차에서 뛰어 나왔다. 그들은 자기 보호라는 개념은 생각지도 않으면서, 아무 생각 없이 길을 건너 뛰어갔다. 그 중 하나가 달리는 차 앞으로 바로 뛰어들었고, 환상이 깨지면서 생소지 덩어리로 무너져내렸다.

“Well fuck.”
“에이 씨발.”


Felix walked casually through the crowd, adjusting his beret. A small face-painting stall was attracting attention. Felix looked left and right, remembering the joy of creation. Hundreds of grinning faces were all around him. This was what it was all about, he thought. This was true art.
펠릭스는 베레모를 매만지며, 태평스레 군중 사이로 걸어들어갔다. 작은 페이스 페인팅 가판대가 이목을 끌었다. 펠릭스는 이쪽 저쪽을 보며, 창조의 기쁨을 떠올렸다. 수백 개가 넘는 웃는 얼굴이 주변에 있었다. 바로 이걸 위해서지, 그가 생각했다. 이게 진짜 예술이야.

He came across the pile of corpses and shook his head disapprovingly.
그러고는 곧 시체 더미를 보고는 못마땅히 고개를 저었다.


“Ladies and gentlemen, that song was ‘Please Don’t Stop Singing This Song I’m An Entity That Lives Inside Of Soundwaves And If You Do I’ll Die Oh Please God No’, and I hope you all enjoyed it! For our next song, we’re going to-”
“신사숙녀 여러분, 방금 곡은 ‘제발 이 노래를 멈추지 말아줘 난 음파 속에서 사는 생명체라서 네가 멈추면 죽어버릴거야 하나님 맙소사 제발’이었고요, 즐겨주셨다면 감사합니다! 이 다음에 할 곡은-”

“HOLD IT RIGHT THERE!”
잠깐 멈춰!

Annie looked up from her microphone into the crowd. Three people had barged in and were forcing their way through the mosh pit. They crawled up onto the stage. The band members looked at each other, before Annie asked the question on all their minds.
애니는 마이크에서 시선을 들어 관중을 바라보았다. 세 명이 그 안에 끼어들어 무대 앞으로 밀고 들어오고 있었다. 그들은 무대 위로 기어 올라왔다. 밴드 멤버들은 서로를 바라보았고, 애니는 모두가 생각하고 있던 질문을 던졌다.

“Are you evil robot us?”
“너네 우리를 따라 만든 사악한 로봇들이야?”

The duplicates looked to each other, shared some hushed whispers, and then the Annie duplicate provided a response.
복제품들은 서로를 바라보다가, 소리 죽여 귓속말을 좀 하더니, 복제 애니가 대답했다.

“No! Are you evil robot us?”
“아니! 너네 우리를 따라 만든 사악한 로봇들이야?”

“No. Who are you?”
“아니. 넌 누구야?”

“We’re Futanari Titwhore Fiasco!”
“우린 후타나리 슴챙 실패자야!”

The crowd looked at each other, unsure of if this was a scripted event.
관중들은 이게 사전에 계획된 일인지 몰라 서로를 쳐다볼 뿐이었다.

“But… we’re Futanari Titwhore Fiasco.”
“그치만…우리가 후타나리 슴챙 실패자인데.”

“But WE’RE Futanari Titwhore Fiasco!”
“그치만 우리가 후타나리 슴챙 실패자야!”

“Okay, fine. You’re Futanari Titwhore Fiasco.”
“그래, 그래. 너네가 후타나리 슴챙 실패자야.”

The duplicates looked puzzled.
복제품들은 당황한 것 같았다.

“Well… okay then.”
“어…그래, 그럼.”

“Do you want our instruments?”
“악기 줄까?”

“Ummm… yes. Thank you.”
“어어어…그래. 고마워.”

The duplicates awkwardly took over from the originals, who walked to the side of the stage and anticipated the next development.
복제품들은 어색하게 원본들의 자리로 갔고, 원본들은 무대 옆으로 가서는 이 다음 일어날 일을 기대하고 있었다.

“Well… uh, like we said… we’re Futanari Titwhore Fiasco, and… ummm… please hang on.”
“그래서…어, 말했듯이…우린 후타나리 슴챙 실패자고요, 그리고…어어어…잠깐만요.”

The duplicates huddled together, uncertain of what to do next. The duplicate Candice turned and walked over to the original.
복제품들은 이 다음에 무얼 해야 할지 몰라 한데 모였다. 복제 캔디스가 몸을 돌리더니 원본에게로 걸어왔다.

“Yes?”
“무슨 일이야?”

“Umm… I don’t know how to play the keyboard. I got told that’s what I do, but… nobody told me how to actually do it!”
“어…나 키보드 연주할 줄 몰라. 그게 내가 할 일이라고 듣긴 했지만…아무도 연주하는 법은 알려주지 않았단 말이야!”

The original Candice stifled a giggle. The third member of the band, Pris, approached her duplicate.
원본 캔디스가 숨넘어가도록 낄낄거렸다. 밴드의 세번째 멤버 프리스가 제 복제본에게로 갔다.

“Do you need me to teach you how to play the guitar?”
“기타 치는 법 알려줄까?”

“Yes please! I mean, uh, if you can, thank you.”
“당연하지! 아니, 어, 내 말은, 그래주면 고맙겠어.”

The duplicate Annie suddenly remembered their instructions.
복제 애니가 느닷없이 지령을 기억해냈다.

“Hang on, weren’t we supposed to… what did he say? ‘Beat the shit’ out of them?”
“잠깐만, 근데 우리가 해야 할 일이…뭐라 그랬더라? 쟤네를 ‘뚜까 패는’ 거 아녔어?”

The original Annie interjected.
원본 애니가 끼어들었다.

“Why would you beat the shit out of us?”
“왜 우릴 뚜까 패야해?”

“We got told to.”
“그러라 그랬거든.”

“Do you actually want to beat the shit out of us?”
“너 우릴 뚜까 패고 싶어?”

“Not really. We’re supposed to be just like you.”
“딱히. 우린 너네처럼 행동해야 하거든.”

“Well, you certainly look just like us, at least. Where are you from?”
“뭐, 적어도 우리같이 생기긴 했네. 어디서 왔어?”

“I don’t know. We woke up in a van.”
“나도 잘 몰라. 일어나보니 밴 안이었어.”

“Huh. Nothing before that?”
“허. 그 전 기억은 없고?”

“No.”
“어.”

“Dang. Well, you seem nice enough, not-evil-robot-us.”
“젠장. 뭐, 너 꽤 착해보이는데, 우릴 닮은 사악한 로봇이 아닌 애야.”

“You seem nice too. I don’t want to beat the shit out of you any more. Please tell me not to.”
“너도 그래. 더 이상 너넬 뚜까 패고 싶지 않아. 그러지 말라고 말해줘.”

“What?”
“뭐?”

“We need to be told what to do.”
“우린 행동을 명령받아야 한단 말이야.”

“Oh. Don’t beat the shit out of us?”
“아. 우릴 뚜까 패지 마?”

The duplicates breathed a collective sigh.
복제본들은 단체로 한숨을 내쉬었다.

“Thank you!”
“고마워!”

“Furthermore, I absolutely order all of you not to follow any orders from anyone from now on unless you want to!”
“그 뿐만 아니라, 더 이상 네가 그러고 싶지 않은 이상 그 누구에게도 명령을 받지 말 것을 전적으로 명령할게!”

The crowd went wild.
관중이 열광하였다.

“Thank you so much!”
“정말 고마워!”

“Alright, first of all, we’re going to need a way to tell us apart. Ladies and gentlemen of the audience, can I borrow some hats from any of you?”
“좋아. 먼저, 서로 구분할 방법이 필요할 것 같은데. 신사 숙녀 관중 여러분, 누구 모자 빌려주실 분 없으신가요?”


The Sculptor felt like he had forgotten something… it was probably fine. He’d had to rush the duplicates; finishing seven in just a day was a lot of pressure. He’d left a few things out, so some of them weren’t as complete as he had been hoping. Exploiting golems was a tricky business at the best of times. He’d gathered up the clay from the one that had been hit – he had, at least, enjoyed seeing Ruiz Duchamp’s body limply fall apart – and put it back into his van. He walked back to The Builder, who was busy planting his building seeds in the ground.
'조각사'는 자기가 뭔갈 잊어먹은 것 같다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지만…아마 괜찮으리라. 복제품들은 서둘러 만들어야 했다. 하루 만에 일곱 개나 만드는 건 퍽 힘든 일이었다. 몇 가지를 빼먹었기에, 그 중 몇 명은 바라던 것 만큼 완벽하지 않았다. 취약점 골렘은 형편이 가장 좋을 때에도 까다로운 작품이었다. '조각사'는 들이받힌 복제품 - 그래도 루이즈 뒤샹의 몸이 힘없이 박살나는 광경을 즐기긴 했다 - 의 찰흙을 주워다가 다시 승합차로 가지고 왔다. '조각사'는 건물 종자를 땅에 심느라 바쁜 '건축가'에게로 돌아왔다.

“About time. Just let out the copies.”
“시간 됐어. 좀 전에 막 복제품들 풀어놓았고.”

“I saw them run through. Perfect likenesses, good job.”
“뛰쳐나가는 거 봤어. 완벽하게 똑같던데. 좋은 작품이야.”

“Cheers. Your building ready to go?”
“고마워. 네 건물도 준비 됐고?”

“Should be in a few minutes. Give me the recording, there’ll be a PA system running through the place as it grows.”
“몇 분이면 돼. 녹음한 거 줘봐. 건물이 자라면 장내 방송 설비가 생겨날 거거든.”

The Sculptor handed over the cassette tape.
'조각사'는 카세트 테이프를 건네주었다.

“…you’re kidding me.”
“…농담하는 거겠지.”

“What?”
“왜?”

“I was expecting a CD. I can’t use this.”
“난 CD일줄 알았단 말이야. 이건 못써.”

“Fuck. FUCK! Hang on, I’ll call him, get him to come in.”
“씨발. 씨발! 잠만 기다려, 전화 해서 오라고 할테니까.”

The Sculptor spun around, yanking his smartphone from his pocket and dialling The Composer’s number. It rung twice before getting through.
'조각사'는 뒤로 돌아, 주머니에서 스마트폰을 냅다 빼든 다음 '작곡가' 전화번호로 걸었다. 전화를 받기 까지 연결음이 두 번 들렸다.

“Hello?”
“여보세요?”

“Sam. You gave me a cassette.”
“샘. 너 나한테 카세트 테이프 줬잖아.”

“Yeah, and?”
“어, 근데?”

“We need a CD.”
“CD가 필요해.”

“Fuck.”
“씨발.”

“That’s what I said.”
“내 말이.”

“Alright. Okay, uh, I can burn it onto a CD here and be down in, like, an hour-”
“알았어. 좋아, 어, CD로 구워다가 한, 한 시간쯤-”

“Not enough time. Can you e-mail it?”
“시간이 없어. 이메일로 보내줄 수 있어?”

“Yeah, but I’ve still got to transfer it to my computer, I’ve only got it in tape form. Should take about five minutes. You’ve got a CD burner?”
“어, 하지만 그래도 내 컴퓨터로 전송해야 해. 테이프 형태로밖에 없거든. 한 5분쯤 걸릴텐데. CD 버너 있어?”

“Not yet, but there’s an electronics store two blocks away.”
“지금은 없어. 그래도 두 블럭 거리에 전자제품 가게가 있어.”

“Brilliant. I’ll send it through the second it’s done.”
“잘 됐네. 다 되면 바로 보낼게.”

“Great. Bye.”
“좋아. 잘 가.”

The Sculptor angrily pressed the end call button.
'조각사'는 화난듯이 통화 종료 버튼을 눌렀다.

“Alright, Builder, get started here. I’ve got to go buy a CD burner, I’ll be back real fucking soon. And remember, you see Duchamp, you punch that asshole’s lights out, got it?”
“좋아, '건축가', 일단 시작해. 난 CD 버너 사러 가야 하니까, 진짜 씨발 금방 갔다 올게. 뒤샹 보면 그 새끼 흠씬 때려주는 것도 잊지 말고, 알겠지?”

“Got it.”
“알았어.”


On the other side of the city, Ruiz Duchamp was pacing in his studio. He wondered if Felix was enjoying himself.
도시 반대편에서, 루이즈 뒤샹은 제 스튜디오 안에서 왔다갔다 하고 있었다. 루이즈는 펠릭스가 즐기고 있을지 궁금했다.


Overgang Dood was fiddling with his computers when Joey walked up behind him.
오버갱 두드는 조이가 뒤에서 걸어오는 동안 컴퓨터와 씨름하고 있었다.

“OG! What’s up?”
“OG! 무슨 일이야?”

“You’re what’s up, asshat!”
“무슨 일이긴, 이 쌍놈아!”

“What?”
“뭐?”

“Sorry, sorry. But look at this!”
“미안, 미안. 그치만 이것 좀 봐!”

Joey looked at the row of CRT screens glowing dimly. All of them displayed “The Book Of Tamlin” on the screens.
조이는 흐릿하게 빛나는 CRT 화면들을 들여다보았다. 전부 “탐린의 서”라는 글자가 나와 있었다.

“What?”
“뭐야?”

“The program’s got stuck on your name, it’s not changing for anyone else!”
“프로그램이 네 이름에서 막혔어. 더 이상 변하질 않아!”

“Dang, why?”
“젠장, 왜 그러는 거야?”

“If I knew that, it wouldn’t be a fucking problem, would it?”
“그 이유를 내가 안다면, 이 씨발 것이 문제가 되지 않겠지, 안 그래?”

“Have you tried turning it-”
“혹시 껐다가 켜-”

“Don’t you dare finish that fucking sentence. That did not work.”
“끝까지 말하기만 해봐. 안 먹혀.”

“Well, I dunno. Slice of banana?”
“그럼 난 모르겠다. 바나나 한 조각 먹을래?”

“What does it taste like?”
“무슨 맛인데?”

“Lemons.”
“레몬.”

“Sure.”
“좋아.”

Overgang took a piece of banana and threw it into his mouth. The mushy banana texture and tangy lemon flavour were flawlessly fused in a mouthful of impossible food.
오버갱은 바나나 한 조각을 가져다가 입 안에 던져넣었다. 질척한 바나나 식감과 짜릿한 레몬 맛이 입 안에서 흠잡을 구석 없이 조화를 이루어 불가능한 음식을 만들어내었다.

“That’s pretty good.”
“이거 꽤 괜찮은데.”

“That’s what everyone’s been saying, yeah.”
“그래, 모두가 그렇게 말하더라고.”

“Anyway, I really need to fix this before-“
“어쨌든, 이거 빨리 고친 다음에-”

“IMPOSTORS!”
사기꾼들!

The duplicates of Overgang Dood and Joey Tamlin yelled in unison from across the courtyard. Overgang turned to Joey.
오버갱 두드와 조이 탐린의 복제품들이 뜰 건너편에서 동시에 소리쳤다. 오버갱은 조이를 향해 돌아섰다.

“Were you expecting this?”
“이런 일이 생길 줄 알고 있었어?”

“Nope.”
“그럴리가.”

“Well, gotta roll with the punches. HEY! CLONE OF ME OR WHATEVER! GET OVER HERE, I NEED SOME HELP!”
“뭐, 이런 상황에서는 유연하게 대처해야 겠지. 야! 내 클론인지 뭔지 모를 놈! 이리 와봐, 손 좀 빌려줘!

The duplicates looked at one another, then walked over.
복제품들은 서로를 바라보더니, 오버갱과 조이를 향해 걸어왔다.

“Alright, I’ve been having trouble getting this to work, I’ve tried-”
“그러니까, 이거 돌아가게 만드는데 애로사항이 꽃피고 있는데 말이지, 내가 해본 건-”

Overgang’s duplicate punched him in the face, knocking his sunglasses to the ground. Overgang rubbed his jaw, Joey and his duplicate looking on. The original stood up, plucking an almost flawless copy of his sunglasses from the face of his duplicate, then placing them on the bridge of his own nose.
오버갱의 복제품이 그의 얼굴을 후려쳤고, 선글라스가 땅바닥에 떨어졌다. 조이와 조이의 복제품이 지켜보는 와중에 오버갱은 턱을 문질렀다. 원본은 자리에서 일어나, 복제품의 얼굴에서 거의 흠 하나 없는 복제 선글라스를 빼와서는 자기가 썼다.

“You’re right, evil clone, I haven’t just tried hitting it yet. Silly me! Can I borrow your head for a second?”
“네가 맞아, 사악한 클론아. 아직 때려보지는 않았어. 바보같기도 하지! 잠깐 네 머리 좀 빌릴 수 있을까?”

Overgang grabbed his duplicate’s skull, driving it into one of the CRT monitors and showering glass onto the ground. The duplicate twitched as sparks and smoke rose from the dusty box. The original pulled his duplicate from the wreckage, placing his hands on the duplicate’s shoulders, bending him over, and brutally kneeing it in the chest. The golem’s eyes opened wide, breath thrust from its lungs, and then Overgang followed up with another knee, and another, and another. He roughly pushed the copy to the ground, then lifted his leg and stomped down on its ribcage with a resounding crunch. The duplicate shuddered and rolled over, illusion collapsing slowly around it. The original took a run-up, then kicked the head clean off his copy before it collapsed to raw clay. Overgang pushed his trademark sunglasses up the bridge of his nose.
오버갱이 복제품의 머리를 잡아다가 CRT 모니터 하나에 틀어박자, 유리 조각이 바닥에 떨어져 내렸다. 먼지쌓인 상자로부터 불꽃이 튀고 연기가 나면서 복제품은 몸을 뒤틀었다. 원본은 복제품을 잔해에서 끄집어내, 제 손을 복제품의 어깨에 올리고는 몸을 굽히게 만든 뒤, 가슴팍에 무릎을 꽂아넣었다. 골렘은 눈을 큼지막히 뜨고는 폐에서 공기를 토해냈고, 오버갱은 반대쪽 무릎을 꽂아넣고, 다시 반대쪽을, 또 그 반대쪽 무릎을 꽂아넣었다. 오버갱은 거칠게 복제품을 땅바닥으로 밀어버린 뒤 한쪽 다리를 들어올려서는 콰직 하는 소리가 나게 가슴팍을 밟았다. 복제품은 마구 몸을 떨며 구르더니, 서서히 환영이 붕괴하기 시작했다. 원본은 도움 닫기를 하더니, 복제품이 생소지로 무너져내리기 전에 깔끔하게 머리를 차 날렸다. 오버갱은 트레이드마크나 다름없는 선글라스를 치켜 올렸다.

“Fucking golems. Can’t even throw a proper punch. Now…”
“씨발놈의 골렘들. 제대로 주먹을 날리지도 못하지. 자 이제…”

Overgang turned, grinning madly, to Joey and his stunned duplicate.
오버갱은 미친 듯이 미소지으며, 조이와 얼이 빠진듯한 조이의 복제품에게로 돌아섰다.

“…which of you is the copy?”
“…둘 중 누가 복제야?”

Joey showed his platter full of banana slices. The duplicate looked pleadingly at the original.
조이는 바나나 조각이 한 가득 든 접시를 들어보였다. 복제품은 원본에게 애원하는 듯한 시선을 보냈다.

“Fucking hell, aren’t you lot supposed to be artists?”
“이런 씨발, 너네 예술가들 아니었어?”

Joey clanged the metal platter against his copy’s face, following up with a solid jab to the stomach, then a kick to the groin. He grabbed its shoulders and kicked its knee, bending it unnaturally backwards and forcing his doppelganger to the ground.
조이는 금속 접시를 복제품의 얼굴에다가 냅다 집어던진 뒤, 배에 강한 잽을 지르고는 사타구니를 걷어찼다. 그러고는 어깨를 움켜잡고는 무릎을 걷어차, 원래라면 꺾이지 않은 방향으로 꺾어버려 제 도플갱어를 바닥에 눕혔다.

“No. We’re Anartists.”
“아니. 우린 변칙예술가들이야.”

He stomped on his copy’s skull, squashing it flat into the pavement. Joey walked over to Overgang, hi-fiving him and still dizzily happy from the adrenaline rush. The surrounding crowd began to cheer at what they thought was a well-choreographed fight sequence, lauding praise onto the artisanry of the duplicates. Overgang decided to capitalise on the attention.
조이는 복제품의 머리를 강하게 밟아, 바닥에 납작하게 만들었다. 조이는 오버갱에게로 다가가 하이파이브를 하였다. 아직 아드레날린 과다 분비로 아찔한 고양감을 느끼고 있었다. 주변 사람들은 이 광경을 잘 연출된 격투 장면이라 생각하여 환호하기 시작하였고, 복제품들의 미적 완성도를 칭찬하였다. 오버갱은 이목이 끌린 것을 이용하기로 하였다.

"Now that's over, IS THERE A CODER IN THE AUDIENCE?"
"이제 끝났으니 하는 말인데, 이중에 프로그래머 있으신가요?"


The Sculptor walked into the electronics store, moving straight to the counter.
'조각사'는 전자제품 가게 안으로 걸어들어가, 곧바로 카운터로 향했다.

“Hello?”
“누구 없나요?”

A middle-aged man appeared from a back room.
중년 남성이 뒷방에서 나타났다.

“Yo.”
“요.”

“Hey, where do you keep CD burners?”
“저기, CD 버너 있습니까?”

“What, like, by themselves?”
“뭐, 버너만 따로요?”

“Yeah, in like an enclosure or something.”
“네, 포장된 걸로요.”

“Well, we’ve got DVD and Blu-ray burners, nothing for plain old CDs these days.”
“음, DVD랑 블루레이 버너는 있어도, CD용은 요즘 없죠.”

“FUCK!”
씨발!

“Hey, no swearing in my store.”
“이봐요, 내 가게에선 욕하지 마세요.”

“Do you have ANYTHING that can burn a CD?”
“CD 구울 수 있는 거 아무거나 없습니까?”

“Well, I think one of our prebuild towers has a burner in it.”
“완제품 본체 중에 버너가 있는게 하나 있던 것 같은데.”

“Can you take the burner out for me?”
“혹시 버너만 꺼내주실 수 있나요?”

“Afraid not.”
“그렇겐 안되겠네요.”

“Whatever, how much for the tower?”
“아, 됐어요. 본체는 얼맙니까?”

“Hang on, let me check.”
“잠깐만요. 확인해보고 올게요.”

The manager walked into the back room. The Sculptor impatiently tapped his foot, walking over to the rack behind him and pocketing a 5-pack of writable CDs while the manager was gone. After a few more excruciating minutes, the manager returned, lugging a large black computer tower in his hands. He placed it onto the counter.
가게 주인은 뒷방으로 걸어들어갔다. '조각사'는 조바심내며 발로 바닥을 탁탁 두드렸고, 주인이 돌아오기 전에 뒤에 있는 받침대에서 쓰기 가능한 CD 5팩을 주머니에 집어넣었다. 피말리는 몇 분이 지나자, 주인은 큼직한 검정색 컴퓨터 본체를 들고 돌아왔다. 그는 본체를 카운터 위에 올려놓았다.

“Well, here you go.”
“여깄습니다.”

“This has a CD burner in it?”
“안에 CD 버너 있고요?”

“Yup, that’ll be-”
“넵. 가격은-”

BANG.
.

The Sculptor discharged his firearm into the manager’s head, blood and brain spattering on the wall behind. He pushed the corpse from the counter, then pulled the tower over, power cord trailing behind. He moved it over to one of the demonstration desks, carelessly throwing netbooks to the ground and resting the tower on the table. He fetched an LCD monitor, keyboard, and mouse from around the store, paying no attention to the body slowly bleeding dry. Slowly the computer whirred to life, while he shoved an Ethernet cable into the thing. He looked at the screen as it suddenly flashed on. The Sculptor mashed the keyboard, signed in as a guest, opened the default web browser, accessed his e-mails, downloaded The Composer’s CD image, then burned it to all five of the discs in his pocket. May as well have spares, he thought. He strode out the front door, turning the sign on the front to ‘CLOSED’ as he left.
'조각사'가 주인의 머리를 향해 방아쇠를 당기자, 피와 뇌가 뒷편 벽을 칠하였다. '조각사'는 시체를 카운터에서 밀어낸 뒤, 전원 코드를 바닥에 끌며 본체를 집어들었다. 그러고는 시연용 책상 위에 있던 넷북들을 바닥으로 전부 밀어내고는 본체를 그 위에 올려놓았다. '조각사'는 피가 천천히 말라가는 시체에는 눈길도 주지 않고 가게 안에서 LCD 모니터와 키보드, 마우스를 챙겼다. 컴퓨터가 서서히 작동하기 시작하면서 '조각사'는 본체에 이더넷 케이블을 연결하였다. 화면을 바라보자 화면에 갑자기 불이 들어왔다. '조각사'는 키보드를 연결한 뒤, 게스트 계정으로 들어가 기본 웹 브라우저를 열고는, 본인의 이메일에 접속하여 '작곡가'의 CD 이미지를 다운받아, 주머니 안에 챙겨뒀던 CD 다섯 장에 구웠다. 여분도 있는게 좋겠지. '조각사'는 생각했다. '조각사'는 앞문으로 성큼성큼 걸어가, 가게를 나가면서 앞문에 달린 팻말을 ‘닫힘’으로 바꿔놓았다.

The body was not found until morning.
시체는 아침에서야 발견이 되었다.


You sat with Arsehole and Hiro, dutifully entering your confirmation code into the prototype art bomb. You and Hiro had spent most of the last few weeks working on the internals of the expansion mechanism, while Arsehole was the one who actually co-ordinated the colours involved. Hiro and Arsehole entered their codes, everyone backed away, and the impossible mechanism turned itself inside-out. You started conversation.
당신은 아스홀과 히로와 함께 앉아, 프로토타입 예술 폭탄에 경건히 당신의 확인 코드를 입력하였다. 히로와 당신은 지난 몇 주의 대부분을 확장 매커니즘의 내부 구조물을 작업하는 데에 썼고, 실제로 그와 관련된 색깔을 고른 것은 아스홀이었다. 히로와 아스홀이 저만의 코드를 입력하였고, 모두가 뒷걸음질치자, 불가능한 매커니즘이 스스로 안팎을 뒤집었다. 당신은 대화를 시작한다.

“This one’s safe, right? It’s all disabled?”
“이거 안전한거 맞지? 전부 해제되었고?”

Arsehole pushed her index finger into the colour burst, pulling it out and showing you a perfectly intact (albeit bright pink) digit.
아스홀은 제 검지 손가락을 터진 색상 안에 찔러넣은 뒤, 다시 빼내어서는 당신에게 완벽히 온전한(밝은 분홍색이 되긴 했지만) 손가락을 보인다.

“See? Perfectly safe.”
“봤지? 완벽하게 안전해.”

Hiro kept tapping on his phone, still hardwired to the point of origin within the slowly expanding technicolour sphere.
히로는 아직도 천천히 확장하고 있는 총천연색 구 안의 원점고 연결된 제 전화기를 계속 두들겼다.

“Readings are looking good. Everything seems to be stable.”
“수치도 괜찮아 보여. 전부 안정한 것 같아.”

“Speed it up a bit!”
“좀만 속도를 높여봐!”

“Alright, alright, hang on.”
“알았어, 알았어. 잠깐만.”

Hiro swiped his fingers across the touch screen, and the ball began to grow even more.
히로가 터치 스크린에 대고 손가락을 긋자, 공이 더 커지기 시작하였다.

“Readings are still fine. Let me just-”
“여전히 수치가 괜찮네. 이제-”

“IMPOSTOR!”
사기꾼!

You looked across the courtyard and saw someone who looked almost exactly like Arsehole. The Arsehole standing beside you took the firearm holstered in your pocket and promptly shot the duplicate twice in the head, whereupon it collapsed into clay. She offered the firearm back, and you re-holstered it gingerly. The trigger was now dyed the same bright pink as her finger was.
당신이 뜰 건너편을 바라보자 아스홀과 거의 똑같이 생긴 사람이 보인다. 당신 옆에 서있는 아스홀은 당신이 차고 있는 총을 빼가서는 한 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복제품의 머리에 총알을 두 발 쏘았고, 복제품은 찰흙이 되어 무너져 내렸다. 아스홀은 당신에게 총을 건네었고, 당신은 조심조심 총을 다시 집어넣었다. 권총 방아쇠는 아스홀의 손가락과 똑같은 밝은 분홍색이 되어있었다.

“Come on, Hiro, bigger! Bigger!”
“계속 해, 히로. 더 크게! 더 크게!”


The Sculptor returned to see The Builder’s seeds had constructed a white marble hall around the west courtyard. The edges were slowly weaving outwards past the alleyways, blocking the natural moonlight and replacing it with flickering fluorescents.
'조각사'는 돌아오자마자 '건축가'의 씨앗이 서쪽 뜰을 둘러싼 흰색 대리석 홀로 자라난 것을 보았다. 모서리는 골목길을 지나 서서히 바깥쪽으로 기워나가며, 자연 월광을 가로막아 깜빡이는 형광등으로 바꾸었다.

“You got the CD?”
“CD 가져왔어?”

“I’ve got five, here.”
“다섯 장. 여기.”

“Fantastic.”
“훌륭해.”

The Builder took one of the CDs and placed it into a small slot in the marble. The Composer’s song started to play; the entrancing classical music bounced harmonically around the marble walls.
'건축가'는 그 중 한 장을 가져다가 대리석에 난 작은 홈 안에 집어넣었다. 그러자 '작곡가'의 노래가 재생되며, 황홀한 클래식 음악이 대리석 벽을 조화로이 감쌌다.

“Well, at least you got that bit right.”
“그래도 어찌어찌 잘 했네.”

“Yeah, sounds damn good.”
“그래. 소리 죽이는데.”

“He tell you what it does?”
“무슨 일 하는지는 알려줬어?”

“Vaguely put, ‘degrades comparative artistic respect’. It’ll make people hate the other pieces.”
“대강 말하자면, ‘타인에 대한 예술적 존경심을 저하’해. 다른 이들의 작품들을 싫어하게 만들지.”

“Well, that should be fun to watch.”
“그것 참 볼만하겠는걸.”

“Yup. Once the building actually contains more stuff, it’ll start criticising them specifically. I’ve gotta oversee the growth of the building for now, make sure it doesn’t suck anyone into the walls or something stupid.”
“그래. 일단 건물 안에 작품이 더 많이 들어온다면, 그 작품들만 꼽아서 비평하기 시작할거야. 난 이제 건물 자라나는 거 확인하러 가야해. 벽 안으로 다른 사람을 빨아들인다던가 뭔가 바보같은 짓 하면 안되니까.”

“Cool, I’ll go check on-”
“좋아, 난 이제-”

The Painter ran through the expanding marble corridor, heading straight for the pair.
'화가'가 확장하고 있는 대리석 복도를 내달려, 두 명에게로 곧장 향해왔다.

“That fucker’s here.”
“그 씨발놈 왔어.”

“Who? Duchamp?”
“누구? 뒤샹?”

“Not Duchamp, you twat, the British fucker. Smearing stencils over my stuff.”
“뒤샹 말고, 이 멍청아. 그 영국놈 말이야. 내 작품에다가 스텐실 그림이나 잔뜩 그리고 말이야.”

“Shit. Have you told Janitor?”
“썅. 관리인한텐 말했어?”

“Can’t find the Janitor.”
“'관리인'을 찾을 수가 없어.”

“Shiiiiiit. Alright, here’s a pistol. Track him down and shoot the bastard.”
“쌰아아아앙. 좋아, 권총 여기있어. 좇아서 그 새끼 쏴버려.”

“I can’t shoot for shit, man, you know I’m bad with guns.”
“쏘긴 뭘 쏴, 임마. 나 총 잘 못다루는 거 알잖아.”

“Alright, alright. I’ll deal with him myself. You stay within the building, put up some of that stuff in here, do your thing.”
“알았어, 알았어. 내가 직접 처리할게. 넌 이 건물 안에 남아서, 작품 몇 개 전시하면서 너 할일 해.”

“Got it. Thanks, man.”
“알았어. 고맙다 임마.”

The Sculptor walked out from the marble flooring to the uneven, pebbled alleyway. If you wanted something done right, you had to shoot people to do it.
'조각사'는 대리석 바닥에서 자갈이 고르지 않게 깔린 길로 나왔다. 일이 제대로 돌아가려면, 사람 몇 명은 쏴야 하니까 말이다.


“You’re not even the least bit curious who sent them?”
“누가 보냈는지 조금도 궁금하지 않은 거야?”

“I’m more curious about WHY I CAN’T GET THIS STUFF TO WORK.”
“내가 더 궁금한건 왜 이 썩을 것이 작동하지 않냐는 거야.”

Joey and Overgang sat sucking banana-tasting lemon slices. The clay bodies of the golems sat untouched.
조이와 오버갱은 앉아서 바나나 맛이 나는 레몬 조각을 빨아먹고 있었다. 골렘의 찰흙 육신은 손도 대지 않았다.

“Seriously, I can’t think of anyone who actually wants us dead. Well, us specifically, at least.”
“진지하게 생각해봐도 우릴 죽이고 싶어하는 사람은 생각이 안나. 뭐, 적어도 우릴 콕 찝어서 죽이고 싶어하는 사람 말이지.”

“Well, after Critic’s lot, we’re probably the biggest game in town.”
“사실 비평가네를 제외하면 우리가 가장 큰 세력이잖아.”

“You don’t think The Critic did this, do you?”
“'비평가'가 했다고 생각하는 거야?”

“Oh, hell no. He’s not an idiot, if he wanted us dead he’d at least do it cleanly.”
“설마. 그 인간은 바보가 아니야. 우릴 죽이고 싶어했으면 깔끔하게 해냈겠지.”

“Wait, should we maybe check on the others? Make sure they’re all okay?”
“잠깐만, 다른 애들도 확인해봐야 하는 거 아냐? 뭔 일 없는지?”

“Eh, they’re probably fine. Everyone here can take care of themselves.”
“걔들은 괜찮겠지. 여기 모두가 제 몸 하나는 건사할 수 있잖아.”

“True. I just want to know-”
“맞는 말이긴 해. 난 그냥-”

HOOOOOOOOOO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Alright, top-hatted not-evil-not-robot-me, we make a pretty awesome duet! Hi-five!”
“좋아, 실크햇을 쓴 나를 닮은 사악한 로봇이 아닌 애야, 우린 꽤 멋진 이중창을 할 수 있을 거야! 하이 파이브!”

Annie slapped the hand of her duplicate golem and new friend. It was like she’d found the sister she never had.
애니는 자신의 복제 골렘과 새로운 친구와 함께 손바닥을 맞부딪혔다. 꼭 없었던 여자 형제가 생긴 것 같았다.

“Okay, our next song’s a nice, soft-”
“좋아요, 이 다음 곡은 아주 훌륭하고, 부드러운-”

HOOOOOOOOOO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We’re going critical!”
“임계점을 넘었어!”

You braced yourself as the art bomb exploded outwards in a flash of colour, coating the courtyard with technicoloured ooze. Hiro wiped the blue from his face, glad that it had worked, while Arsehole jumped and cheered and demanded to do it again. You started to say something, but then
당신은 예술 폭탄이 색을 번쩍이며 폭발하여, 뜰을 총천연색 액체로 덮어버린 뒤 몸을 추스렸다. 히로는 폭탄이 제대로 작동했다는 것에 기뻐하며 얼굴에서 파란색을 닦아내었고, 아스홀은 방방 뛰고 환호하며 다시 하자고 말하였다. 당신은 뭔가를 말하려 했지만, 그 때

HOOOOOOOOOO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Felix continued making his way through the crowd, then suddenly bumped into a towering black figure.
펠릭스는 군중 속을 뚫고 가다가, 느닷없이 큼직한 검은색 인영에게 부딪혔다.

“Apologies, I… oh. Hello, old friend.”
“죄송합니…아. 안녕하신가, 오랜 친구여.”

The Janitor turned around, gas mask filter buzzing.
'관리인'은 뒤를 돌았고, 방독면 필터에서 윙윙거리는 소리가 났다.

“Greetings, Felix. Long time, no see.”
“반갑습니다, 펠릭스. 오래간만이군요.”

“Enjoying yourself?”
“좀 즐기고 있나?”

“I am on watch tonight. This is not a safe place.”
“전 오늘 밤 당직입니다. 여긴 안전한 장소가 아니에요.”

Felix chuckled.
펠릭스는 키득거렸다.

“I’ve been in less safe places, friend, don’t you-”
“이곳보다 더 위험한 장소에도 있어봤다네, 친구여. 자네도 기억-”

HOOOOOOOOOO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Rita continued her show. Thousands of invisible spiders crawled around her miniature circus, juggling lint balls, bending paperclips, and least impressively of all, swinging unseen from trapezes. Next time, she thought, she should dip them in paint before bringing them along. That, or knit them some tiny jumpsuits. She offered a finger for one of them to climb onto, when
리타는 공연을 계속하였다. 수천이나 되는 투명 거미들이 기어다니며 작은 서커스를 이루어, 린트 공으로 저글링을 하거나 종이 클립을 굽히기도 하고, 그 중 가장 인상적이지 않은 것은 투명한 상태로 공중그네를 타는 것이었다. 다음 번엔, 리타가 생각하길, 거미들을 데려오기 전에 페인트에 담갔다 빼야할 것이었다. 아니면 작은 점프 슈트를 짜주거나. 리타가 거미 한 마리에게 타고 올라오라 손가락을 내밀었을 때

HOOOOOOOOOO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Ruiz Duchamp heard a sound in the distance.
루이즈 뒤샹은 멀리서 나는 소리를 들었다.

h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The Sculptor stalked his prey as subtly as possible. He had seen the figure deface two sets of posters, and knew the location of the next one that he would be targeting. He started running down a backstreet, planning to overtake, when
'조각사'는 최대한 조용히 목표물의 뒤를 밟았다. 그는 목표가 포스터 두 장을 훼손하는 것을 보았고, 그 다음에 훼손할 포스터가 있는 장소를 알고 있었다. '조각사'는 앞질러가기 위해 뒷골목을 달려내려갔고, 그때

HOOOOOOOOOO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The Painter was putting up his posters inside of The Builder’s growing exhibition hall. The Composer’s music played in the background.
'화가'는 '건축가'의 성장하는 전시관 안에 자신의 포스터를 붙이고 있었다. '작곡가'의 음악이 배경음악으로 깔려 있었다.

“Hang on. If I put these up inside here, isn’t the music going to make everyone hate them anyway?”
“잠깐만. 내가 포스터를 이 안에다가 붙이면, 음악 때문에 사람들이 결국 포스터도 싫어하게 되는 거 아냐?”

HOOOOOOOOOO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The Critic heard a sound in the distance.
'비평가'는 멀리서 나는 소리를 들었다.

h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Tangerine sat near his work, watching the delicate colours fluctuate. Even though he was an Agent, he still enjoyed creating art. He enjoyed messing with the fabric of reality. It always had an air of romance to it, and from here, he had gained an appreciation for it. Perhaps, after they let him go, he could find a nice little cottage in the hills and paint landscapes. But of course, after what he’d seen here, how could simple painting ever compare? He’d seen prodigies craft miracles with nothing more than their fingertips, and as much as he had been told that was a bad thing over and over again, through the GOC training, through the Foundation… all he’d seen was happy people, making each other happy through
탠저리는 자기 작품 근처에 앉아, 정교한 색상들이 변화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탠저린은 요원이긴 해도 예술 작품을 창조하는 일을 즐기고 있었다. 그는 현실의 표면을 가지고 장난치는 일을 즐겼다. 그런 일에는 언제나 로맨틱한 느낌이 있었고, 거기서 탠저린은 즐거움을 얻었다. 어쩌면, 은퇴한 뒤에는 언덕 위에 아담한 집을 한 채 얻어다가 풍경화를 그리며 살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어찌 일개 그림이 이 일을 하면서 본 것들에 비견될 수 있겟는가? 탠저린은 천재들이 고작 손끝에서 기적을 빚어내는 것을 보았고, 그것이 좋지 않은 일이라는 것을 거듭하고 거듭하여, GOC 훈련이나 재단을 통해 들어왔지만…그가 목격한 것은 행복한 사람들이, 작품을 통해 서로를 행복하게

HOOOOOOOOOO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Agent Green approached the corpse pile. It was smack-bang in the central courtyard. He mentally assigned it as his primary cleanup priority. He’d have to check all the people in there, find out who they actually were, inform next of kin. It’d be a long and arduous task, but someone had to do it. Green didn’t mind. It was important work. He was making a difference.
그린 요원은 시체 더미 앞에 섰다. 중앙 뜰에 떡하니 놓여 있었다. 그린은 속으로 시체 더미를 가장 먼저 처리해야 할 것으로 정해두었다. 그 안에 있는 모든 사람을 확인하여, 신원을 파악하고, 최근친들에게 알려야 할 것이다. 길고 고된 작업이겠지만, 누군가는 해야하는 일이다. 그린은 신경쓰지 않았다. 중요한 일이었다. 의미있는 일을 하는 것이었다.

HOOOOOOOOOOOOOOOOOOONK
빠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Green looked up at the blasting horn noise from above. A bulging red balloon was suspended from the building tops, an enormous speaker stuck to the bottom. He instinctively moved his hand to his pistol, tightening his grip. The speaker spouted a heavily distorted voice message.
그린은 위에서 들려오는 커다란 나팔 소리에 고개를 들었다. 눈에 띄는 빨간 풍선이 건물 옥상에 매달려 있었고, 풍선 밑에 큼직한 스피커가 있었다. 그린은 본능적으로 손을 움직여 권총을 꽉 쥐었다. 스피커에서 심하게 왜곡된 음성 메시지가 터져나왔다.

“HEY GUYS! SORRY I COULDN’T MAKE IT, BUT I’M SURE YOU UNDERSTAND. YOU KNOW, THINGS TO DO, PEOPLE TO KILL. SOME OF YOU HAVE GOTTEN TO KNOW ME INTIMATELY OVER THE LAST FEW DAYS, AND YOU KNOW, I’VE REALLY ENJOYED CREEPING THE FUCK OUT OF YOU. BUT IT’S ABOUT TIME TO END THE SHITTY LITTLE CHARADE.”
안녕 여러분! 직접 오지 못해서 미안하지만, 다들 이해해줄 거라고 믿어요. 뭐 알잖아요. 할 일이 있고, 죽일 사람이 있는 거. 여러분 중 몇몇은 지난 며칠간 사적으로 날 알게 되었을 거고, 잘 알겠지만 내가 여러분 존나게 소름돋게 만드는 거 진짜 즐기잖아요. 그치만 이 좆같은 가식은 이제 그만 떨 때가 되었네요.

Agent Green was well and truly spooked. The speaker would be loud enough to be heard through the entire city.
그린 요원은 분명 상당히 겁을 먹었다. 스피커에서 나오는 소리는 도시 전체에서 들을 수 있을 만큼 컸다.

“I’M NOT AS CRAZY AS I SEEMED. OR, RATHER, I’M AS CRAZY AS I SEEMED AND QUITE A BIT MORE. I’M GOING TO BE HONEST HERE, THE CORPSES DIDN’T EVEN MAKE THAT COMFORTABLE A SEAT. BUT ONCE YOU GET ONE, YOU’VE JUST GOT TO COLLECT THEM ALL, AM I RIGHT? ANYWAY. SORRY TO HAVE MISLED YOU, BUT I’VE FRANKLY NO INTEREST IN YOUR LITTLE GANG ANY MORE. YOU’RE BORING, YOU’RE BLASÉ, YOU’RE FUCKING BLAND. THERE IS ONE LITTLE THING THAT I THINK I’LL KEEP FROM OUR EXCHANGES, THOUGH. I’VE ALWAYS WANTED A CATCHPHRASE.”
난 보기보다 그렇게 미치지는 않았어요. 아니, 오히려 보이는 것보다 살짝 더 미쳐있다고나 할까. 솔직하게 말하죠. 저 시체들은 의자로 써도 그닥 편안하진 않아요. 하지만 일단 하나를 얻으면, 전부 모아야 하잖아요, 안 그래요? 어쨌든. 호도해서 죄송합니다만, 솔직히 말해서 당신네들 작은 패거리에는 더 이상 관심이 없어졌어요. 당신네들은 지루하고, 재미없으며, 좆나게 평범해요. 그렇지만 우리 사이에 한 거래 중에서 제가 계속 가지고 갈 것이 딱 하나 있네요. 전 항상 유행어를 갖고 싶었어요.

Agent Green prepared himself for the worst.
그린 요원은 최악의 사태를 대비하였다.

“SNIP. SNIP. SNIP.”
싹둑. 싹둑. 싹둑.

With the final SNIP, the balloon fell. It moved downwards, almost in slow motion, directly hitting the centre of the corpse pile. The sides bulged, and the balloon popped from the impact, a minty green ooze bursting from within. He had prepared himself for the worst, but he had not prepared himself for this. Agent Green had only one horrified thought running through his head.
마지막 싹둑 소리와 함께, 풍선이 떨어졌다. 거의 슬로 모션으로 떨어지다시피 아래로 떨어져, 시체 더미 한복판에 곧바로 부딪혔다. 풍선 옆쪽이 불룩 튀어나오더니, 충격에 의해 터지며 박하색 점액이 터져나왔다. 최악의 상황에는 대비해놓았지만, 이런 상황에는 대비한 적이 없다. 그린 요원의 머릿속에 아주 끔찍한 생각이 스쳐지나갔다.

Dead Bodies.
시체.

Thank God It's Friday
신이시여 감사합니다 벌써 불금이네요
« Final Attack Orders | Hub | Insufficient Clearanc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