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쩌는 차 여행 모험
평가: 0+x

Shortly after the Boss Lady got an assistant
사장 아가씨 모시기 이후 얼마 뒤

The Executive Board of Dr. Wondertainment, Incorporated, sat around a circular table, in a square room on the top floor of a boxy grey building far removed from the toy factory and the Workshops of Wonder. The building contained a great many square rooms, which were divided into further square spaces, and each of these square spaces held an Accountant, or a Manager, or an Assistant to a Manager, or a Regional Representative, or a Department Head, or a Department Bottom, or a Supervisor, or a Supervisor to the Supervisor, or a Team Diversity Manager, or a Diversity Enforcer, or a Human Resources Manager, or an Executive Manager, or an Executionitive Manager, or one of many other fun-filled positions.
원더테인먼트 박사 주식회사의 이사회는 장난감 공장과 경이의 작업장Workshops of Wonder과는 동떨어진 회색 상자 같은 건물의 꼭대기 층의 네모난 방의 둥그런 테이블에 앉아있었다. 건물에는 네모난 방이 정말 많았는데, 또 네모난 공간으로 나뉘어지고 각각의 네모난 공간엔 회계사나, 관라자나, 관리자의 조수나, 지방 대표나, 부서장이나, 부서말단이나, 감독관이나, 감독관의 감독관이나, 팀 다양성 관리자나, 인적자원 관리자나, 경영 관리자나, 다양성 집행인이나, 사형 집행인이나, 다른 재미를 위한 자리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All of these many and varied individuals stood in their squares and stamped pieces of paper. The pieces of paper had words on them, but the people in the squares did not read the words. Their job was to stamp paper and move it to another square, not read them.
이 모든 많고 다양한 이들은 자신의 네모에 서서 종이에 도장을 찍었다. 종이에는 글이 적혀있어지만, 그 네모 안의 사람들은 읽지 않았다. 그들의 일은 종이에 도장을 찍고 다른 네모로 넘겨주는 것이지, 읽는 것이 아니다.

Above all, the fluorescent lights hummed.
그 모두의 위에서, 형광등이 잡음을 내고 있었다.

The Executive Board had brought the stampers with them when they arrived: it was not proper for an Executive Board to be without their court. It was also not proper for the Executive Board to interact with their court in any way, so they stayed in their board room and never left.
이사회는 도착과 함께 도장찍는 사람들을 데려왔다. 이사회가 court 밖으로 나가면 안되니까. 또 이사회가 court에서 상호작용해도 안되니까, 어쨌든 이사회는 이사회실에게 머무르며 절대 떠나지 않았다.

As was appropriate for an Executive Board, the members had no eyes, so that they could not be misled by irrelevant information. They had no tongues, so as not to speak irrelevant words: instead, ticker-tape rolls of fluctuating stock prices and focus group data spilled out from their thin lips into the shredders that sat between their withered knees.
이사회에게 적합하게도, 이사회원은 눈이 없어서, 무관한 정보에 속아넘어가지 않았다. 혀도 없어서, 무관한 말을 하지도 않았다. 대신, 오르락내리락하는 주가와 포커스 그룹에 대한 티커테이프가 마른 입술에서 쏟아져서 여윈 무릎 사이에 있는 파쇄기에 들어갔다.

The Doctor has taken initiative… the voice was little more than a whisper, a hiss of air escaping the mouth. It has removed its sphere of influence from the Structure…
박사가 주도권을 잡았다… 목소리는 속삭임, 입 밖에 나온 쉿 소리에 가까웠다. 구조에서 영향권을 제거했다…

Will the assistant be of use…
조수는 유용할 것이다…

It will do whatever is instructed of it…
지사받은 것은 모든 할 것이다…

With the Doctor away, it falls to us to maintain order…
박사가 부재니, 질서 유지는 우리 책임이다…

Correct…
동의…

The bright purple convertible Wondermobile, all spoilers and chrome, raced down the ancient raised road. Basalt paving tiles stretched out to an indistinct horizon that never seemed to come closer, a sharp line of black against the harsh red of the dry, flat land that baked under three suns. Lining the road were crumbling chunks of ancient masonry, and tangled rows of twisted old trees, their branches heavy with browning fruit.
모두 스포일러와 크롬인 밝은 보라색 원더모빌이 고대 raised 도로를 질주했다.현무암으로 포장된 타일이 전혀 가까워지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 흐릿한 지평선까지 뻗어있고, 선명한 검은 선이 거치고 건조한 붉은, 세개의 태양 아래 구워진 평평한 대지를 배경삼고 있었다. 도로의 안감은 고대 석조의 부서진 조각이고, 나무가지에 무거운 갈색 열매가 열린 오래된 나무들로 뒤엉켜있었다.

Dr. Isabel Wondertainment sat with one hand casually on the wheel, the other flipping through radio stations, and a massive pair of rhinestone-encrusted pink plastic sunglasses taking up the majority of her face. The radio flicked through station after station, jumping from random clicks and number strings to K-pop jellybean ballads, to solar flare rap battles in booming Russian, to the “Tom Kenny (All Praise Unto the Immortal Dog-Emperor of Nine Realms) Musical Extravaganza”. Isabel eventually settled on the Galactic Plumbers’ Union Orchestra.
이사벨 원더테인먼트 박사는 한 손은 무심하게 핸들에 올리고, 다른 손으로 라디로를 휙휙 돌리고 있었고 얼굴의 대부분을 가리는 라인석으로 감싼 핑크색 플라스틱 선글라스를 쓰고 있었다. 라디오는 방송국과 방송국을 넘어가고 있었고, 무작위 클릭과 숫자 문자열에서 K-팝 젤리빈 발라드, 폭발 러시아의 태양 폭발 랩 배틀, "톰 케니 (모두 아홉왕국의 불멸의 개-황제를 찬양하라) 뮤지컬 대연극"까지 돌아갔다. 이사벨은 마침내 은하계 배관공의 연합 오케스트라에 멈췄다.

Emma sat in the passenger seat, reading a fluttering map. Jeremy sat between them, looking very happy with the trip. The back seat was filled with all manner of whimsical-looking plastic items: the Wondertainment Bubble Fun Gun Playset™, the Wondertainment Grabby-Claw-Thing™, the Wondertainment Big Foam Noodle™, a jug of Happy Hiker Grrrranola Trail Mix™ ice cream, the Wondertainment Super Secret Surprise Box™, and a great deal of other goodies: They had cleaned out the laboratory of anything that seemed to be of use.
엠마는 조수석에 앉아 펄럭이는 지도를 보고 있었다. 제레미는 둘 사이에 앉아 있고 여행덕에 매우 행복해 보였다. 뒷좌석은 온갖 종류의 기발해 봉는 플라스틱 제품들로 가듣차 있었다. 원더테인먼트 거품 재미총 놀이세트™, 원더테인먼트 꽉 잡기 발톱™, 원더테인먼트 거대 스티로폼 막대™, 행복한 하이커의 그래래래놀라 트레일 믹스™ 한 단지 아이스크림, 원더테인먼트 슈퍼 비밀 깜작 상자™, 다른 대단한 상품들이 있었다. 그들은 아무 연구실에서 쓸만해보이는 걸 쓸어담았다.

“You know, you are the best assistant I’ve ever had, Emma,” Isabel said.
“그거 알아, 넌 내 지금까지의 조수 중 최고야, 엠마,” 이사벨이 말했다.

“I’ve only been working with you for a few hours, ma’am.” Emma kept her eyes on the map.
“전 당신을 위해 일한지 몆시간 밖에 안됐습니다. 사장님.” 엠마는 여전히 지도를 보고 있었다.

“Really? It feels like a lot longer than that.”
“정말? 더 많이 길었던거 같은데.”

“Correct me if I’m wrong, but I believe I am the only assistant you’ve ever had, ma’am.”
“제가 틀렸다면 정정해주시죠, 하지만 전 제가 지금까지 당신의 유일한 조수라고 생각합니다, 사장님.”

“Right. I mean right as in you’re right, not right as in I understand that I should correct you if you aren’t right, which I don’t have to do because you’re right…though, I did have Mr. Butler when I was really little, but he was really just my dad’s assistant. He was a friend of one of my dad’s friends from way back, and dad took him in when he lost his old job.”
“맞아. 내 말은 네가 맞다고, 네가 맞지 않으면 내가 고쳐야 한다는 것을 이해한다는 맞다가 아니라, 왜냐면 네가 맞아서 내가 고칠 필요가 없으니까…어쨌든, 난 정말 어렸을 때 집사 씨가 있었는데, 정말로 그냥 아빠의 조수였지. 집사 씨는 오래전부터 내 아빠의 친구의 친구였는데, 오랜 직장을 잃었을 때 데려왔지.”

“Where is he now?”
“지금은 어디 계시죠?”

Isabel shrugged.
이사벨은 어깨를 으쓱했다.

“I…don’t actually know. He just sorta stopped showing up.”
“어…사실 잘 몰라. 그냥 나타나지 않더라고.”

There was another one of the long pauses that characterized their conversations, though it had in the space of a few hours become far less uncomfortable. The relationship had naturalized quickly, like the introduction of chocolate to marshmallow1: as soon as the connection had been made, it became impossible to think of one without the other, and unbelievable that a time of separation had ever existed.
몇 시간 사이에 많이 덜 불편해지긴 했지만, 다시 둘의 대화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오랜 침묵이 있었다. 관계는 순식간에 융화됐다. 마치 마시멜로와 초콜릿을 같이 먹게 된 것처럼.2 관계가 형성되자마자, 서로를 떼어두고 생각할 수 없게 됐고, 함께 하지 않았던 시간이 존재했다는 사실 자체가 믿을 수 없게되었다.

“So, uh, how goes the mapping?”
“그래서, 어, 지도일은 어때?”

“It goes well.”
“잘 되고 있습니다”

“Anything I should be worried about up ahead?”
“뭔가 내가 미리 걱정할 만한 일은?”

“Nope. It should be a straight shot for a while longer.”
“아뇨. 당분간은 직진입니다.”

Isabel glanced over at the white sheet of paper. Its surface was a shifting spaghetti mass of tesseractic lines in red, black, and blue, twisting and curling and consuming each other, driving barbs to the brain through the eyes.3
이사벨은 하얀 종이 한 장을 흝어보았다. 표면은 뒤틀고 웅크러지고 서로 먹어치우는 빨강, 검정, 파랑색 4차원입방형 선의 움직이는 뒤엉킨 뭉텅이였고, 눈을 통해 뇌로 미늘을 보냈다.4

She very quickly looked back at the perfectly straight road.
이사벨은 엄청 빠르게 고개를 돌려 완벽하게 직선으로 뻗어있는 도로를 쳐다보았다.

“I’ll take your word for it.”
“네 말이 맞겠지.”

“The Factory won’t give us any trouble while we’re in transit. It won’t know we’re coming until we’ve passed the corporation limit,” Emma said.
“저희가 이동하는 동안 공장은 어떤 문제도 일으키지 않을 것입니다. 기업 경계선을 넘기 전까지는 저희가 가고 있다는 것을 모를겁니다.” 엠마가 말했다.

“That’s when the fun begins.”
“그때부터 재미 좀 보는 거지.”

“I trust you’re going to play it by ear.”
“즉흥적으로 처리하실 거라고 확신합니다.”

“I move where inspiration takes me.”
“난 내 영감에 따라 움직이는 걸.”

“I’ll start on the backup plan, then.”
“지원 계획을 세우겠습니다, 그럼.”

“I thought you already had a backup plan.”
“이미 지원 계획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I did, but I don’t think it will be enough.”
“있습니다. 하지만 충분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Isabel grinned.
이사벨은 미소를 지었다.

“We make the best team ever.”
“우리는 역대 최고의 팀이될거야.”

A roar echoed from up the road, off to the right, loud enough that it could be heard over the radio and wind. Isabel turned the dial down, straining her ears to see if she could hear it again.
거대한 울음소리가 도로 위, 오른쪽에서 들렸고, 라디오와 바람소리를 뚫고 들릴 정도로 큰 소리였다. 이사벨은 다이얼을 낮추고, 귀를 세우고 다시 들으려고 했다.

“Did you hear that?”
“그거 들었어?”

“I believe I did, ma’am.”
“그런 것 같습니다, 사장님.”

“It didn’t sound good.”
“좋은 소리는 아니였어.”

The roar did not repeat itself for some time, and had been written off as a circumstance of no portent when several things happened in short succession.
울음소리는 한동안 다시 울리지 않았고, 여러가지 일이 연속적으로 일어난 순간에서 별 조짐 없는 상황으로 치부됐다.

A massive grey bulk launched itself up onto the road, tearing up trees and rubble. Isabel screamed and slammed her foot down on brake. The Wondermobile spun around, tires screeching, rubber burning. The creature slammed down onto the road, debris showering down around it. The Wondermobile ground to a stop, rocking back and forth on ruined suspension. The creature didn’t move. Neither did the Wondermobile and its occupants.
거대한 회색 덩어리가 도로 위로 날아오르며, 나무와 돌들을 박살냈다. 이사벨은 비명을 지르며 브레이크를 세게 밟았다. 원더모빌이 돌아가고, 타이어는 끼익 소리를 내고, 고무가 타들어갔다. 그 생물은 도로에 떨어졌고, 잔해가 쏟아졌다. 원더모빌은 천천히 멈췄고, 망가진 서스팬선이 앞뒤로 흔들거렸다. 그 생물은 움직이지 않았다. 원더모빌과 거기 타던 사람도 움직이지 않았다.

Isabel opened her eyes. Her sunglasses had flown off in the chaos.
이사벨이 눈을 떴다. 선글라스는 혼잡한 상황에 어디론가 날아가 버렸다.

“Are you guys okay?”
“다들 괜찮아?”

“Yes,” Emma said.
“네,” 엠마가 말했다.

Jeremy barked the affirmative.
제레미는 긍정의 표시로 짖었다.

She looked beside her to see that Emma was still in her seat. Jeremy had rolled onto the floor. True to their word, neither of them were hurt.5
이사벨은 엠마가 아직 자리에 잘 앉아있는지 보려고 옆을 둘러보았다. 제레미는 바닥에 굴러 떨어져 있었다. 둘의 말대로, 다들 다치지 않았다.6

Isabel sighed in relief, and stepped out of the Wondermobile. Emma and Jeremy followed.
이사벨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원더모빌에서 발을 내밀었다 엠마과 제레미도 뒤따랐다.

The creature that had crashed in front of them was massive. More of a smooth, grey hill, big enough that its head and upper torso stretched across the whole of the road, with the back legs and tail draping down the slope. It rested on its side, rising up at least twice Isabel’s height and exposing its white underbelly. A broad, wedge-shaped head, encrusted with barnacles. Gigantic serrated claws. The stench of salt.
앞에 추락한 생물은 정말 거대했다. 정말 매끈하고, 회색 언덕에, 머리랑 상체가 온 도로를 가로지를 정도로 컸고, 뒷다리와 꼬리는 비탈 아래로 내리늘어져있었다. 옆으로 누워, 이사벨의 키의 두배는 되는 몸집으로 하얀 아랫배를 보이고 있었다. 넓직한 쐐기형 머리에 따개비로 덮여있었다. 거대한 톱니 모양 발톱. 소금 악취.

It didn’t move. Isabel tiptoed up to it, straining to hear or see some sign of breath. There was none.
움직이지 않았다. 이사벨은 뒷꿈치를 들고 살금살금 다가가, 숨쉬는 소리가 들리는지, 아님 그래 보이는지 확인하려 애를 썼다. 아무것도 없었다.

“I think it’s dead, ma’am.”
“죽은 것 같습니다. 사장님.”

Isabel nodded, and said nothing. The words got bunched up in her throat. She was aware of death, as a concept: sometimes people and animals stopped moving and looked like they were sleeping, but they weren’t actually asleep, and they weren’t going to wake up. But this was so sudden it had been alive when it jumped onto the road, and now it…wasn’t. Things weren’t supposed to die like that. Its eyes weren’t closed. Its eyes should have been closed, but Isabel could just see the creature’s pale yellow eye, staring blankly out at nothing.
이사벨은 끄덕이곤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말들이 목에서 bunched up됐다. 이사벨은 죽음을 알고 있었다. 개념으로서. 때때로 사람들과 동물들은 움직임을 멈추고 잠든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잠든 것이 아니고, 다시 일어날 수도 없다. 하지만 이건 너무 갑작스러웠다. 도로로 뛰어오를 때만해도 살아있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 그렇게 죽을 게 아니었을텐데. 그 눈은 감기지 않았다. 그 눈은 감겼어야 했지만, 이사벨은 그 생물의 창백한 노란, 아무것도 바라보지 않는 멍한 눈을 그저 볼 수 있었다.

A sickly acid-green feeling welled up inside Isabel’s stomach. She didn’t know its name, but she knew its flavor. Impressions of memories, dredged up from subconscious seafloors. Old impressions of presence, of something that once was, and the empty space that now took its place. Buried wrongs and hidden loss.
역겨운 산성 초록 느낌이 이사벨의 배 속에서부터 솟아올랐다. 그 이름은 몰랐지만, 그 맛은 알았다. 기억의 인상이 잠재의식의 심해에서 건저올려졌다. 옛 존재의 인상, 한 땐 있었고, 지금은 빈 공간만 남은. 묻혀진 잘못과 숨겨진 소실.

Isabel found herself shaken by this, and the feeling remained. She tried shrugging it off, and it did not budge. The creature was dead. It had died here on the road. The road was dangerous, then, and the Factory even more so.
이사벨은 자기가 이 일 때문에 흔들리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고 그 기분은 계속 남았다. 이사벨은 으쓱 한 번하고 넘어가려했지만, 전혀 바뀌지 않았다. 그 생물은 죽었다. 이 도로에서 죽었다. 도로는 위험하다. 그리고, 공장은 더 위험하다.

Isabel turned to Emma.
이사벨은 엠마에게 고개를 돌렸다.

“We should keep going.”
“저흰 계속 가야합니다.”

“That’s going to be difficult.”
“그건 힘들거같은데”

“We can get around it. Let’s just go…”
“돌아서 지나갈 수 있습니다. 그냥 갑시다…”

A great gurgling noise erupted from behind them. From the creature’s body. Emma ran over, grabbed Isabel, and hoisted her above her head.
커다란 울부짖음이 뒤에서 터져나왔다. 뒤쪽에 있는 생물의 시체에서. 엠마는 달려와 이사벨을 붙잡고, 머리 위로 들어올렸다.

“I’ve got you, ma’am,” Emma said as if this was the most normal thing in the world. Isabel said something that sounded like “eeeep”.
“잡았습니다, 사장님,” 엠마는 마치 세상에서 가장 멀쩡한 일인양 말했다. 이사벨은 “으으으으엑” 비슷한 소리를 내었다.

The creature’s belly split open. A thick wave of putrid brown fluid gushed out, flecked with crusting black foam and chunks of unidentifiable semisolid sludge. Isabel, being held above Emma’s head, was kept safe from the tide of sludge. Emma, standing underneath Isabel, was not.
그 생물의 배가 갈라졌다. 걸쭉한 구역질 나는 갈색 액체가 쏟아져나왔고, 딱지진 검은 거품과 정체불명의 반고체 덩어리가 뒤섞여있었다. 이사벨은 엠마의 머리 위에 있어서 이 끔찍한 파도를 피할 수 있었다. 엠마는 이사벨의 아래에 있었고, 피할 수 없었다.

The air was ripe with methane and fermenting sewage. Steam billowed out from the burst innards. The flow slowed, and stopped.
공기는 메탄과 발효된 오물의 냄새가 가득했다. 수증기가 폭발한 내장에서 피어올랐다. 흐르던 파도는 느려지더니, 이내 멈췄다.

Wordlessly, Emma walked over to a bare spot of road and set Isabel down. Behind her, Jeremy pulled himself out of the sludge and began shaking the gore off of him.
아무 말 없이, 엠마는 도로의 아무것도 묻지 않은 곳으로 걸어가 이사벨을 내려주었다. 그 뒤로, 제레미가 몸을 빼내곤 살점을 털어냈다.

“Thanks, Emma.”
“고마워, 엠마.”

“I am here to help.” Everything south of her collarbone was an unpleasant shade of brownish blackish reddish puke. Flecks spattered her glasses. She looked completely unflustered, as if she was standing in line at the grocery store or some similar task.
“저는 도와드리기 위해 왔습니다.” 엠마의 쇄골 남쪽은 전부 끔찍한 갈색빛 검은빛 붉은빛 토사물로 그늘져있었다. 얼룩이 안결에 잔득 묻어있었다. 엠마는 완벽하게 차분해 보였고, 마치 그냥 식료품점에서 줄을 서 있는 것과 별다를 바 없어 보였다.

“Are you doing all right, ma’am?” she asked.
“괜찮으신가요, 사장님?” 엠마가 물었다.

“I’m fine. Just a bit…”
“괜찮아요 그냥…”

A pause.
멈춤.

“Do you need a hug, ma’am?”
“안아드릴까요, 사장님?”

Isabel looked at her gore-stained assistant for a moment. Emma was not predisposed to smiling, but there was nonetheless a sort of reassurance to be found in her face. Stability and support.
이사벨은 살점으로 뒤덮힌 조수를 잠시 쳐다봤다. 엠마는 웃음짓게 해주는 사람은 아니었지만, 얼굴을 쳐다보고 있으면 어쩐지 안심이 되었다. 안정, 그리고 지지.

Yes, a hug would be nice, Isabel decided.
그래, 포옹은 좋을거야, 이사벨이 결심했다.

It was a very awkward hug, given the difference in height between the two, but awkward hugs were okay sometimes, when a hug was really needed.
둘의 키 차이를 생각해보면 무척 어색한 포옹이었지만, 어색한 포옹도 가끔씩은, 정말 포옹이 필요한 순간에는 괜찮은 법이다.

“Thanks, Emma.”
“고마워, 엠마.”

“It’s what I’m here for.”
“제가 파견된 이유니까요.”

Isabel righted herself, her sweater now thoroughly filthy. Jeremy wandered over, with a very plain “Hugs? I love hugs!” expression.
이사벨은 스스로를 다잡았고, 스웨터는 이제 완전히 더러워져있었다. 제레미는 왔다갔다하며 완전 순수하게 “포옹? 나 포옹 좋아해!”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Okay, Jeremy, hug for you too.” Isabel grabbed her still-dirty corgi and hugged him. “We’re going to need to get you a bath. And get me a bath.”
“좋아, 제레미, 너도 안아줄게.” 이사벨은 여전히 더러운 코기를 잡아들고 껴안았다. “너는 목욕 좀 해야겠다. 나는 그 다음에 해야겠고.”

“There should be soap in the back of the Wondermobi…oh no."
“원더모빌의 뒤쪽에 비누가 있… 이런."

Something was emerging from the carcass on the road. Something like a man, with rotten brown skin and stringy hair, and wide flaps of loose skin that hung almost like tattered clothing. It stumbled out, basalt cracking audibly under its feet. It moaned, shielding its eyes from the suns.
도로의 사체에서 무언가가 나타났다. 무언가 사람 같은, 썩어들어간 갈색 피부와 너저분한 머리, 누더기처럼 덜렁거리는 피부를 가진 것이 나타났다. 그것이 비틀대자, 발밑의 현무암이 갈라지는 소리가 들렸다. 그것인 신음하며 태양으로부터 눈을 가렸다.

“Ma’am…I am going to have to ask you to run,” Emma said.
“사장님…도망쳐주서야겠습니다.” 엠마가 말했다.

“What is that thing?”
“저건 뭐야?”

“Ma’am, you need to run. Now. Pick a direction and don’t stop. Don’t let them touch you.”
“사장님, 도망치셔야 합니다. 당장이요. 한 방향을 잡아서 멈추지 마세요. 저것이 닿게 하지마세요.”

“What? Emma, I’m not just…”
“뭐? 엠마, 뭐라…”

Two sunken sockets, now adjusted to the light, came to rest on the two women and one dog.
두 개의 움푹꺼진 구덩이는 이제 빛에 적응하곤, 두 여자와 한 개를 향했다.

Isabel. You need to go. Now.” The force of her delivery softened back into her normal, neutral tone. “You’ll be okay. I’ll catch up with you.”
이사벨. 가야 돼. 당장.” 엠마의 어조는 다시 평소로 부드려워져, 중립적 어조가 되었다. “괜찮을 겁니다. 따라가겠습니다.”

Isabel swallowed nervously, and nodded. She couldn't really think of anything to say. With Jeremy in her arms, she ran. Ran off the road, down the hill, through the trees, and away.
이사벨은 긴장으로 침을 삼키고 끄덕였다. 할 말이 정말로 생각나지 않았다. 제레미를 안고, 이사벨은 달렸다. 도로를 벗어나, 언덕을 내려가, 숲을 가로질러 도망쳤다

Emma, running at the Rotting Man in nothing more than a casual jog, jumped up and landed a kick directly on its neck. The Rotting Man dropped to the ground. Emma did not. She planted herself on its back, swooped her arms under its withered limbs, joined her hands behind its neck, and with the full skill of the Viscount Nelson impeccably executed, cleanly severed its skull from its vertebrae, with the sound of a spoiled grapefruit trod under foot.
엠마는 일상적인 조깅과 별다를 바 없이 부패자에게 달려가선 뛰어올라, 그것의 목에 발차기를 날렸다. 부패자는 바닥에 쓰러졌다. 엠마는 쓰러지지 않았다. 엠마는 그것의 등에 올라, 여윈 팔다리를 자기 팔로 덮치고, 손을 그것의 목 뒤에 모으고, 넬슨 제독의 기술 전부를 완벽하게 수행해, 깔끔하게 두개골과 척추를 분리시켰고, 상한 자몽을 밟은 듯한 소리가 났다.

Emma stood up and removed the map from her pocket, its spaghetti strands still writhing. She tore it up, and tossed the scraps into the air.
엠마는 일어난 뒤 주머니에서 지도를 꺼내고, 지도의 스파게티 가닥 같은 선들은 여전히 뒤틀려 있었다. 엠마는 지도를 찢고, 공기 중에 날려보냈다.

The sky pulsed in shades out of space-time, and the desert was flooded with silence, and the ground crumbled into dust. The Way began to curl in upon itself like burnt paper, folding in like origami. Blurring at the edges like glasses in the rain.
하늘은 시공간을 넘어 그림자로 맥동했고, 사막은 침묵에 휩싸였고, 바닥은 먼지로 바스러졌다. 길은 불탄 종이처럼 말리더니, 종이접기처럼 접혔다. 모서리의 흐릿함이 마치 빗속의 안경과 같았다.

More Rotting Ones pulled themselves up to the surface of the road. Men, women, children, lured by the smell of their decaying prey.
더 많은 부패자들이 도로 표면에 몸을 들어냈다. 남자, 여자, 아이까지 썩어가는 먹잇감의 냄새에 이끌렸다.

Emma stood there, and watched them approach, as the Way collapsed around her.
엠마는 그곳에 서서, 그들이 다가오는 것과, 주변의 길이 붕괴하는 것을 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