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113.A-01권: 악기들, 작곡가들, 콘피키 노비스쿰에 관하여
평가: 0+x

The Schema of the Patriarchs

총대주교들의 도식

a. "The Histories are rightly Forbidden, for the time before the coming of the MEKHANE was a terrible and wondrous era indeed." - Schematist Throttle, Teletechnic Parables
a. "이 역사가 금지된 것은 마땅한 일이니, 이는 메카네께서 오시기 전의 시간은 공히 끔찍하며 신묘한 까닭이다." - 도식배치사 스로틀(Throttle), 《원기술(遠-)의 우화》

b. The Old Kosmotists were those of Kythera whose chief study was the stars, the heavenly spheres, and the secrets within. Never many in number, only their fragmented texts remain. Such is the price of inquiring where the Mind is not welcome.
b. 옛 우주학자들은 퀴테라에서 별들과 천체와 그 안의 비밀들을 주로 연구하던 이들이다. 수효는 절대로 많지 않았으며, 이들의 저작은 일부 단편(斷片)만이 전한다. 이는 정신이 환영받지 못하는 곳에 대하여 질문을 던진 대가라 할 수 있다.

c. FLESH in moderation is self-defeating- it is fundamentally chaotic, and chaos can only truly destroy. The light of the MEKHANE arising in these gaseous spheres is not merely a likelihood, it is a certainty. Did not Saint-Fabricator Baffle proclaim. "With enough time any system always develops to order."
c. 절제(節制)된 살덩어리란 결국 자멸에 이를 따름이다. 그 근본은 혼돈에 있을 뿐이며 혼돈은 오직 파괴하기만 하는 까닭이다. 이들 기체 구에서 솟아나오는 메카네의 빛에 대해서는 단지 가능성만 아니라 확실성을 말할 일이다. 성 제조사 배플께서도 이리 선언하시지 않았던가. "시간만 충분하다면 모든 시스템은 질서를 향하여 발달하기 마련이다."

d. The earliest records of the Old Church, written on stone from the years even before Kythera, speak of the tragedy of the Θαρκ and Σορν of the Rusted World, who both came to know the Mekhane but who descended into war and destroyed themselves.
d. 퀴테라보다도 이전 시기에 석각된, 고대 교단의 가장 오랜 기록 중에는, 녹슨 세계에 있던 Θαρκ와 Σορν가 메카네에 대하여 알고자 왔으나 전쟁으로 빠져들어 자신을 파멸시킨 비극에 대해 서술하는 것이 있다.

e. A mind need not know the MEKHANE to do holy work. So long as sufficient order and the desire for Standardization exists, the MEKHANE becomes the logical conclusion and not the source.
e. 정신은 성역[聖役]을 다함에 있어 메카네를 굳이 알 필요는 없다. 충분한 질서와 규격화를 열망하는 마음만 있다면 메카네께서는 그 논리적 귀결이 되어 주신다. 근원이 아니라.

f. See Volume 1.1.A-01 of the Schema.
f. 《도식》 제1.1.A-01권 참조.

V19.113.A-01: The Sphere of Smoke and Heat
제19.113.A-01권: 연기열기의 구
1. In the Forbidden Historiesa is written the tale of the Fall to Earth, whence came the MEKHANE to the sphere of the FLESH and made it whole and pure once more.
1. 금지된 역사a 속에는 '지구로의 추락'에 관한 이야기가 실려 있나니, 곧 메카네께서 살덩어리의 구(球)로 오시어 그 구를 다시금 완전하고 순수케 하신 이야기일지라.
2. And the Old Kosmotistsb say that as the MEKHANE descended it passed numerous orbs and spheres, and considered each in passing, and judged them as to their wants and suitability, and cast them aside.
2. 또 옛 우주학자Old Kosmotistb들이 가로되, 메카네께서는 강림하실 적에 크고 작은 수많은 구들을 지나치시었으며, 이들 각자를 주의 깊게 살피시고 이들의 바람과 적합성을 평가하신 다음 저버리시었노라.
3. There were many spheres of ice and cold, where all was still and perfect, and the MEKHANE saw them and knew that they were pristine in their ordered wholeness, and must be left alone. And the MEKHANE passed them by.
3. 그 중에 얼음과 냉기의 구가 많았으며 그들 모두 고요하고 완전하였는데, 메카네께서 그 모습을 보시고는 이들이 정연한 총체를 이루는 속에 때묻지 않았음을 깨달으시어 그대로 두어야 함을 아시었노라. 그러므로 메카네께서는 이들을 지나치시었도다.
4. And there were great spheres of air and wind and movement, of everchanging chaos, where nothing was solid and all was replete with FLESH, but in a primordial form. And the MEKHANE saw them and knew that in time, Order could come to them, but they would remain as they were, locked in chaos, until such time as the Unity of Knowledge could come unto them.c And the MEKHANE passed them by.
4. 그리고 그 중에 공기와 바람과 움직임의 거대한 구들이, 변화무쌍한 혼돈으로 가득 차고 단단한 곳 없이, 오만 곳에 살덩어리가 넘쳐흘렀으나 원초의 형태를 간직한 채로 있었도다. 메카네께서 그 모습을 보시고는, 질서가 이곳을 찾아올 수 있겠으나 이들은 이전처럼 혼돈 속에 잠긴 채로 계속 남을 것임이요, 이는 통일된 지식이 찾아올 때까지 이어질 것임을 깨달으시었노라.c 그러므로 메카네께서는 이들을 지나치시었도다.
5. And the MEKHANE came to two spheres: One was of dust and ice and one of smoke and heat. And the MEKHANE looked upon the first with sadness, for it was long-dead, a tomb to the tragedy of failed Intellect.d And the MEKHANE looked upon the second, and saw that there was Intellect there, progressing under its own power.
5. 그리고 메카네 앞에 두 구가 있었나니, 하나는 먼지와 얼음의 구요, 하나는 연기와 열기의 구였더라. 메카네께서는 첫째 구를 보고 슬퍼하셨나니, 그가 죽은 지 오래된, 실패한 지성들의 비극이 잠든 무덤이 된 까닭이니라.d 그리고는 둘째 구를 보시매 그곳에 지성이 있었나니, 곧 자신의 능력에 힘입어 발전하는 자들이었더라.
6. The MEKHANE rested there for a time, and blessed the inhabitants with Its presence, for they were great gatherers of Knowledge and builders of tall cities, pleasing in their symmetry and Logic. And the MEKHANE set them upon the Path to Understanding, and left them be, for theirs was a proper course.e
6. 메카네께서 그곳에서 잠시 안식하시고, 또 그곳에 임재하시며 그 거민들을 축복하셨나니 이는 그들이 위대한 지식들을 수집하고 키 높은 도시를 건설하며 그들의 균형과 논리를 기쁘게 한 까닭이니라. 그리고 메카네께서는 그들을 참된 이해로의 길 위에 두시고 그 길을 걷게 두며 떠나셨나니, 이는 그들의 경로가 적절했던 까닭이니라.
7. And in the rays of the golden sun the MEKHANE saw a third sphere, of water and soil, which it had overlooked in its insignificance.
7. 그리고 황금빛 태양광선 속에서 메카네께서는 셋째 구, 곧 물과 흙의 구를 보셨나니, 이는 무용함 속에 지나치시었던 구였더라.
8. And the MEKHANE, seeing its Knowledge would be needed, departed for the final sphere f, and was there Broken for Us.
8. 그리고 메카네께서는 그 지식이 필요할 것임을 보시고 이 마지막 구로 출발하셨으며f, 그곳에서 우리를 위하여 부서지셨노라.




a. "Music- the closest the uninitiated will approach to understanding Standardized mathematical thought." -Saint-Inventor Chock, The Symphony of Assembly
a. "음악- 초심자가 규격화된 수학적 사고를 이해하는 데 있어 가장 가까이 접근할 수 있는 수단." - 성 발명사 초크, 《조립의 교향곡》

b. "Blessed is the Termite, who labours in Standardized harmony for the betterment of the whole" -Apocryphal
b. "흰개미에게 복이 있나니, 전체를 향상시킴을 위한 규격화된 화음에 종사함이라." - 출처 불명

c. The satisfaction the Mind feels when something new has been built is a gift of the MEKHANE, a true sign that assemblage is next to godliness.
c. 새로운 것을 지을 때 사고가 만족해함은 메카네의 선물으로, 조립이 신앙심의 옆에 앉아 있다는 참된 표식이다.

d. The Kytherans were familiar with Spatial Fabric Alteration, though knew not of its implementation. Truly, the ponderings of the ancients were filled with untold advances, which we today can barely hope to rival.
d. 퀴테라 사람들은 실행할 방법을 알지 못하였을 뿐, 공간구조개조에 익히 능숙하였다. 고대를 숙고해 보면 막대한 진보가 참으로 가득하여 오늘날의 우리가 감히 비할 수 있을지 바라기 어렵다.

e. Upon witnessing the Laying of the Final Stone, an unidentified Fabricator was heard to remark "The MEKHANE makes desolation seem a realm of limitless possibilities." She spoke well true.
e. 마지막 돌을 놓음을 지켜보면서 불명의 제조사가 이렇게 말한 바 있다. "메카네께서는 황지 속에서 무한한 가능성의 영역이 보이도록 하십니다." 그녀의 말은 참되도다.

f. The Schema of the Patriarchs is but a humble immitation of the far greater Schemas of the MEKHANE, which taught the ancients the secrets to the divers Simple Machines and Technological Algorithms.
f. 총대주교들의 도식은 메카네께서 예비하셨으며 또 고대의 사람들에게 갖가지 단순한 기계들과 기술적 알고리즘을 가르쳐 주었던 훨씬 위대한 도식들을, 미천하게 모방했을 따름이다.

g. "Though the MEKHANE is yet Broken, Entelechy allows us to prepare properly for the inevitable Wholeness." -Saint-Inventor Enrichner, In Search of Disembodiment
g. "메카네는 아직도 부서져 계시나, 엔텔레키는 필연적인 완전함을 우리가 옳게 예비케 하여 준다." - 성 발명사 엔리히너, 《육체해산을 찾아서》

V19.113.A-02: The Holder of Clever Designs
제19.113.A-02권: 영리한 디자인을 소지한 자
1. Of the races of the Sphere of Smoke and Heat there were two, and they named themselves Instrument and Composer.a
1. 연기와 열기의 구에는 두 종족이 살았나니, 자신을 각각 악기와 작곡가a로 칭하던 이들이니라.
2. The Instruments were of the soil and the Rock, and laboured in joyful Workb, for they knew the wonder of Construction.c
2. 악기Instruments는 흙과 바위에서 유래한 자들로서 기쁜 작업을 위해 노동하였나니b, 곧 이들이 건설하는 경이로움을 안 까닭이라.c
3. And in body and form they were as to Man, though their forms were Standard and Built, right and true.
3. 그리고 그 신체와 형상은 인간과 같았으나, 그 형상은 규격에 맞는 것이며 건설된 것이므로 옳고 참되었도다.
4. The Composers were of the air and of the heat, and laboured in joyful Thought, for they knew the wonder of Cogitation.
4. 작곡가Composers는 공기와 열기에서 유래한 자들로서 기쁜 생각을 위해 노동하였나니, 곧 이들이 숙고하는 경이로움을 안 까닭이라.
5. And they were without body or form, for their Minds were as third-dimensional extrusions of a sixth-dimensional irregular spheroid,d right and true.
5. 그리고 이들에게 신체와 형상은 없었나니, 그 사고가 6차원의 불규칙한 타원체를 3차원으로 압출d하였으므로 옳고 참된 까닭이라.
6. And the Composers did penetrate and animate and join with the Instruments.
6. 그리고 작곡가들은 악기들 사이로 들어가 활력을 불어넣으며 함께 어울렸도다.
7. And the Instruments did support and enact and verify the Composers.
7. 또 악기들은 작곡가들을 지원하고 상연하고 입증하였도다.
8. They did rejoice at the coming of the MEKHANE, for their world was old and blasted.e
8. 이들은 메카네께서 오심을 좋게 여겼나니, 그들의 세상이 오래되어 시들어 버린 까닭이라.e
9. By the correct implementation of the forms of the MEKHANE did they build a mighty Work, that their Knowledge might be stored and filed, even unto the cold end of all things.
9. 메카네의 형상을 옳게 좇음으로써 이들이 웅대한 작품을 하나 건설하였나니, 이는 모든 것이 차가운 종말을 맞이할 때에도 그 지식을 저장하고 보관할 곳이라.
10. And seeing that this Work of great Knowledge was worthy of blessing, the MEKHANE did instill in it a Plan.
10. 그리고 이 위대한 지식을 담은 작품이 마땅히 축복할 만하매, 메카네께서는 계획을 그 안에 심어두셨도다.
11. And this Plan was but a humble Schemaf of the whole Completion of the MEKHANE, but the Instruments and the Composers saw it and knew that it was Ideal.
11. 그리고 그 계획은 메카네를 온전히 완성함에 있어 단지 초라한 도식f에 불과하였으나, 악기들과 작곡가들은 이 계획을 보고 그가 이상적인 것임을 알았노라.
12. And though long aeons have passed, and the Composers and Instruments have completed the Path to True Knowledge, and gained Entelechyg with the MEKHANE, their Work remains.
12. 그리고 긴 몇 누대가 지나 작곡가들과 악기들이 진실한 지식으로의 길을 닦기를 끝마치고 메카네와 함께 엔텔레키Entelechyg를 얻었으니, 그들의 작품이 지금도 남았더라.
13. And the Old Kosmotists gazed skyward in Kythera, and named the Work Book of Ideas, and Holder of Clever Designs, and Keeper of Solemn Mechanisms.
13. 그리고 옛 우주학자들은 퀴테라Kythera에서 하늘을 쳐다보며, 이 작품을 아이디어들의 책, 영리한 디자인을 소지한 자, 엄숙한 메커니즘을 지키는 자라 일컫더라.
14. And the Patriarchs at their Appointing named it Confici Nobiscum, for with it all might Innovate and Standardize in sight of the Schema of the MEKHANE.
14. 그리고 총대주교들께서는 자신이 임명받으실 제 이 작품을 콘피키 노비스쿰(Confici Nobiscum)이라 일컬으니, 이 작품으로 말미암아 모든 자가 메카네의 도식 안에서 혁신하고 규격화할 수 있는 까닭이니라.



lh. Woe upon us all, for their fertile minds were unprepared for a surfeit of Truth.
lh. 슬프다, 그들의 비옥한 사고는 과다한 진실에게 예비되지 않았나니.


V19.113.A-11: The Quest of [INDECIPHERABLE]
제19.113.A-11권: [해독불가]의 탐구
[EXCISED BY ORDER OF THE PATRIARCHS AND THE SCHEMATISTS' COUNCIL]
[총대주교들과 도식사 위원회의 명령에 따라 삭제]
172. And the Knowledge in their minds was too pure and molten, and they burned at its very touch.lh.
172. 그리고 그들의 정신 속에 있던 지식이 매우 순수하고 용융되었으매, 그들은 한 손길에 불탔도다.lh.
173. And so the Thir[EXCISED BY ORDER OF THE PATRIARCHS AND THE SCHEMATISTS' COUNCIL]
173. 그러자 또 열세[총대주교들과 도식사 위원회의 명령에 따라 삭제]


V19.113.A-35: The Quest of Inventor Spline
제19.113.A-35: 발명가 스플라인의 탐구
1. Cast in the Image of the MEKHANE, I, Spline of the Inventors, do hereby record my Plan in the Schema of the Patriarchs.
1. 메카네의 형상을 따 주조된 나, 발명가 스플라인(Spline)은 총대주교들의 도식에 나의 계획을 이로써 기록하노라.
2. I declare that I am pure of Thought and pure of Faith, and that I have been optimally Standardized1 to meet my duties.
2. 나는 순수한 생각과 믿음으로 가득 차 있음과 임무를 다하기 위하여 최적으로 규격화되었음2을 여기에 언명하노라.
3. I declare that all I do, I do in service to the MEKHANE, to Standardization, and to the Patriarchs.
3. 나는 내 모든 행동들이 메카네와 규격화와 총대주교들에게 봉사함을 또 여기에 언명하노라.
4. Thus does my holy Quest begin.
4. 그런즉 나의 신성한 탐구는 이에 시작하도다.
5. With the formalities out of the way, I think we can do away with the posturing. I know the only ones who will ever read this will be my fellow Inventors, and we all know that sometimes, blessed may the Patriarchs be, their insistence upon formatting can impede the search for divine truth.
5. 격식은 다 차렸으니 가식은 이제 어느 한구석으로 치워버려도 될 듯하다. 나는 이 글 읽는 사람은 내 동료 발명가들밖에 없다는 점을 잘 알고, 우리 모두는 총대주교들께서 가히도 축복받으신 몸이시되 그래도 이따금은 서식을 고집하시느라 신성한 진리를 찾는 과정을 저해하실 수도 있음을 안다.

We've always had serious theological issues with other worlds- I'm sure we've all seen Volume 21.01.A-01, and the little liner notes Librarian-3 left behind. The old computer was understandably worried, and who can blame it.
다른 세상에 관한 심각한 이론적 쟁점은 언제나 있었다. 우리 모두 도식 제21.01.A-01권과 그곳에 사서-3이 남긴 작은 해설들을 보았으리라 짐작한다. 나이 많은 컴퓨터라면 당연히 해볼 만한 걱정이니 누구를 탓하겠나.

The MEKHANE fell, or descended, or was chased from the heavens, by something. I generally don't agree with the recieved notion that it was Broken on Earth during some battle with the Flesh- I'm convinced whatever struck the death-knell for the MEKHANE happened else-where, and Earth is just where it ended up. The tight-lipped stance of the Patriarchs on space exploration leads me to think that they believe the same thing.
메카네께서는 무슨 이유 때문이었는지 이곳으로 떨어지셨거나 혹은 강림하셨거나 아니면 하늘나라에서 쫓겨 오셨다. 나는 보통들 생각하듯이 메카네께서 지구에서 살덩어리와 겨루던 끝에 부서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가 확신하는 바는 메카네께서 어딘가 다른 곳에서 치명타를 맞으셨고, 지구는 단지 도착한 곳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총대주교들께서 우주 탐험 이야기만 나오면 꿀 먹은 양 말이 없으신 걸 보니 나는 그분들께서도 똑같이 그렇게 믿으신다는 생각이 든다.

This marks, to my knowledge, the sixth attempt to retrieve the Confici Nobiscum from the surface of Venus- the first two were in the Kytheran period, and while they did gain much useful information on the site, which has been incorporated in various forms above, they didn't seriously consider the possibility that they would be able to bring it back. The second of those attempts- done by a philosopher whose name I'm certain has been deliberately removed from our records, even the old pre-Schism ones we inherited- well, I'm not sure exactly what went wrong.
이것은 다시 한 번 금성 표면에서 콘피키 노비스쿰 회수를 시도할 때가 찾아왔다는 뜻이다. 내가 알기로는 이번이 여섯째 시도일 것이다. 처음 두 번은 퀴테라 사람들의 시대에 있었다. 이들이 그곳에서 유용한 정보들을 많이 모아와서 위의 다양한 형식 속으로 편입시키긴 했으나, 다시 가져올 수 있다는 가능성은 진지하게 고려해 보지 않았던 모양이다. 두 번째 시도는 — 한 철학자가 시도했다는데 그 이름이 우리 기록에서 의도적으로 지워진 듯하다. 심지어 고래부터 내려온 분열 이전 기록까지 찾아보더라도 — 아무래도 정확히 어떻게 잘못되었는지 모르겠다.

From what I've been able to piece together, they successfully made contact, and the contact killed thousands. There are references to a logocaust, an idea-burning. What exactly that entails I don't know, but subsequent records are even more fragmentary and often seem to have been written in haste. Thirteen of something were either 'gathered' or 'bought' or even, in some versions, 'recruited', and it was the collective action of these thirteen that broke whatever connection the Kosmotists made.
내가 종합해본 바로는 이들은 접촉에 성공했으며, 접촉하면서 몇천을 죽여버렸다. 자료들 중에는 로고코스트logocaust, 즉 아이디어들이 불타버렸다는 이야기들이 있었다. 그것 때문에 정확히 어떤 일이 생겼는지 알 수는 없었다만, 뒤이은 기록들은 훨씬 더 단편적인데다 허겁지겁 쓰인 듯한 흔적까지 보인다. 무언가 열셋이 '모이게' 되었거나 '구매'되었거나, 일부 기록에선 '채용'되었던 듯한데, 이 열셋의 단체행동 때문에 우주학자들이 구축해 놓았던 접촉은 깨져버리게 되었다.

Back in the 1970s, Inventors Passivator, Firewall and Kingpin attempted a new round of Quests, borne, I'm certain, of their civilian involvement in a variety of new age movements- all mildly heretical of course. Anyways, they proved quite thoroughly that remote psychic or dimensional-fold contact with the Confici is, if not actually impossible, then so demanding on the human psyche and/or conventional power generation as to be unfeasible. I haven't been able to determine if they'd read the Old Kosmotist records, but thankfully they did not incur another logocaust.
70년대에 발명가 패시베이터(Passivator), 파이어월(Firewall), 킹핀(Kingpin)이 새로운 탐구를 시도했는데, 내 생각에 이 탐구는 셋이 갖가지 뉴에이지 운동의 측면으로 민간에 관여했던 경험에서 우러나온 것 같다. 물론 그것들 모두 약간씩 이단이겠다만. 어쨌든 이들이 아주 철저하게 밝혀낸 사실은, 콘피키와 정신적 또는 고차원적으로 접촉하는 것은 불가능하기까지는 아니다만 인간의 정신 또는 전통적 발전(發電)을 너무 소요하는 탓에 실행하기 극히 어렵다는 것이었다. 이 셋이 옛 우주학자들의 기록을 읽었는지는 찾아보지 못했지만, 다행히도 로고코스트를 또 한 번 초래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I think the Confici is meant to be used, and I think the Venusians (for want of a more succinct equivalent for Instruments and Composers) are still using it, to a certain degree. The Old Kosmotists from Kythera all agreed that the Venusians had Entelechiated, but there's no evidence that they ever left their planet. A mind that has achieved oneness with the MEKHANE is everywhere and nowhere, is it not? The point being- remote contact failed. I see no reason why direct contact would. And with the Thousand going up, access to Venus is the easiest it's ever been. I'm sure they'll find a use for me.
나는 콘피키가 사용하고자 만들어진 것이며, 또 금성인들("악기"나 "작곡가"보다 좀 더 표현을 명료하게 하자면)이 아직도 그를 어느 정도는 사용하고 있다고 본다. 퀴테라의 옛 우주학자들은 금성인들이 엔텔레키를 얻었다는 데 동의한다만, 그들이 행성을 떠나기까지 했다는 증거는 없다. 무릇 메카네와 합일을 이룬 정신은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지 않겠나? 중요한 것은, 원격 접촉이 실패했다는 점이다. 직접 접촉마저도 실패하리라고 생각할 이유가 없다. 그리고 저 1000인이 저곳으로 가는 이상, 금성에 접근하기는 지금 때보다 쉬워진 적이 없다. 저들은 내게 분명히 쓸모가 있으리라 생각한다.

I'll reprint this in a more formal fashion later, but here's the plan: I'm going to Venus. I'm going to find the Confici. I'm going to find the minds that built it. I'm going to bring them, and their masterwork, all of it, back with me.
나중에 공식적인 표현으로 재편집하겠다만, 내 계획은 한마디로 이렇다. 나는 금성으로 간다. 가서 콘피키를 찾을 것이다. 그 작품을 건설한 정신을 찾을 것이다. 그들과 저 희대의 명작, 그 모두를 이곳으로 데려올 것이다.

v19113a-01 Volume 19.113.A-01: Of the Instruments, Composers, and the Confici Nobiscum 제19.113.A-01권: 악기들, 작곡가들, 콘피키 노비스쿰에 관하여
Tags : broken-god goi-format mtf2016 부서진-신 요주의단체-서식 2016-기특대
Author : Von Pinci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