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855-KO
평가: 0+x
Sony-WM-R55-recording-walkman.jpg

정상적으로 격리된 상태에 촬영된 SCP-855-KO

일련번호 : SCP-855-KO

등급 :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 SCP-855-KO가 방출하는 모든 종류의 소리, 방사능 전파, 그리고 중력파를 완전 차단 할 수 있도록 처리된 300㎡의 전용 격리동에 필수적으로 대상 이외의 물건 없이 오로지 SCP-855-KO만을 배치해야 한다. 해당 격리동의 대한 출입은 C계급 이하의 인원의 출입은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격리 전문가의 허가를 받은 인원만이 출입이 승인된다. 해당 격리동에 출입할 경우에는 특수한 클로킹 장비들을 필수적으로 착용하여 전파와 기타 중력파들을 차단해야 한다. 해당 SCP의 관리 인원은 다른 부서로 옮겨질때 필수적으로 3등급 기억소거 전문요원 자우와 면담해야 한다. 개인적인 연구 목적으로 해당 SCP를 반출하는 것은 '사건 기록 2 - 1998-11-16'으로 보고서가 작성된 사건 이후로 엄격히 금한다.

설명: SCP-855-KO은 현재 1987년 일본 SONY에서 생산된 것으로 추정되는 WM-R55 모델의 워크맨의 모습을 하고 있으며, 크기와 무게는 원본이 되는 워크맨과 같은 112 x 89 x 33 mm / 4.4 x 3.5 x 1.3 inch, 280g로 추청되며, 내부의 부품과 구성 또한 X-Ray 촬영 결과 동일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1991년 소련 해체 이후 대한민국에서 재단이 회수한 SCP-855-KO는 재단 과학자들의 탄소 연대 측정 결과 1298년 11월 16일에 제작 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제작시기를 보아 중세시대에 극초기 단계였던 [[SCP-049]]를 창조하여 '흑사병 대유행'이라는 역사적 사실과 현대 기준으로는 SCP 재단의 격리 대상으로 분류 되는 여러 위험물이 개발, 창조되었던 연금술 활동의 창조물로 보인다.

SCP-855-KO의 특징 중 하나는 예측 불가능하고 원리를 알수 없는 SCP-855-KO의 '형상 변형 기술'이다. SCP-855-KO의 또다른 특성을 생각한다면 과거 재단에 회수되기 이전 해당 시대에 일상적으로 쓰이던 물건으로 형상을 변형해 온것으로 추정된다. 그러한 물건의 선정 과정은 알수 없으나, 전파, 소리, 방사능, 중력파를 이용하여 현 시대에 가장 일상적으로 쓰이는 물건에 대한 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보이며, 회수 당시인 1991년 대한민국에 워크맨이 대중화 된 시기이기에 워크맨으로 변형 한 것으로 추정된다.

재단 심리학자들이 밝혀낸 SCP-855-KO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해당 물건을 소유한 소유자의 뇌를 자극하여 투쟁 본능과 체제에 대한 반감을 크게 증가시키고, 원래부터 지적 능력이 떨어지는 인간이라도 다른 상대를 현혹시키고 선동하는데 필수적인 연설 능력, 논리적인 생각, 행동력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소유자의 학력이 높고 SCP-855-KO가 영향을 끼치는 능력들이 선천적으로 타인보다 발달한 경우 더욱 증폭되는 것이 확인되었다.

또한 소유자는 해당 물품을 소지하고 연설을 통해 타 인원을 선동할때 과거의 혁명이나 전쟁 지도자들의 선동 방식을 따라하고 그들의 행적과 사상을 설파하여 소유자의 논리를 입증시키거나 정당화 시키는데 이용하는 경향을 보인다. 놀라운 것은 소유자가 혁명과 전쟁 지도자의 대한 정보가 없음에도 이러한 경향을 보인다. 또한 이러한 행동 양식은 '선동 전염 증후군'이라는 원 소유자와 근접해 있던 인원이나 원 소유자의 사상과 논리에 선동당한 경우 이러한 행동 양식이 완벽하게 또는 불완전하게 전염되어 다른 인원에게 동일하게 전염 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SCP-855-KO는 소유자에게 있어서 항상 가지고 다녀야 하는 물건이라는 인식과 절친한 친구, 동지, 제자, 친족과 같은 신뢰 할 수 있는 인물에게 SCP-855-KO을 우정의 상징으로 전달해야 하는다는 인식을 동시에 부여하여, 어딘가의 서랍이나 창고에 격리되는 일을 최대한 방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험 결과와 사건 기록을 종합해 보았을때, 확실하지는 않으나 해당 SCP는 창조된 이후 유럽 여러곳에서 소유자를 통하여 1930년까지 직접적으로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이는 사건은 프랑스 대혁명, 미국 독립 전쟁, 사라예보 사건, 러시아 혁명 등을 일으킨 것으로 확인되었고, 위에서 설명한 '선동 전염 증후군'으로 인하여 발생한 것으로 확인된 사건들은 쿠바 혁명, 68운동, 소련 공산당 쿠데타 등으로 보인다.

SCP-855-KO가 대한민국에서 회수된 경위는 다음과 같다. 러시아 혁명 이후 SCP-855-KO의 소유자로 확인된 아돌프 히틀러는 뮌헨 폭동등을 유발하여 히틀러의 집권에 영향을 끼치고 이후 파울 요제프 괴벨스 박사의 소유가 되어 그의 선동 능력을 증폭시켜 제 2차 세계대전을 개전 시킨것으로 추측된다.1

이후 괴벨스 박사는 도조 히데키 내각총리대신의 측근이었던 [데이터 말소]에게 SCP-855-KO를 넘겼고, 이후 태평양 전쟁이 개전하는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정되고, 이후 [데이터 말소]는 당시 조선 독립 운동가인 [데이터 말소]에게 암살 당하면서 SCP-855-KO이 대한민국에 남은 것으로 추측된다.

이후 SCP-855-KO는 대한민국에서 한국 전쟁(6.25 전쟁), 5.16 군사정변, 10.26 사건, 12.12 군사반란, 청명계획 고발 사건 같은 사건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이 확인되었고 청명계획 고발 사건 이후 당시 대한민국 대통령인 노태우가 소유하게 되어 1990-12-19일 소련 방문 당시 '선동 전염 증후군'을 당시 소련 관료들에게 전염시켜 공산당 쿠데타를 일으켜 소련 해체라는 사건을 간접적으로 발생 시킨것으로 보인다.

이후 SCP 재단 한국 지부는 당시 C급 첩보 요원이었던 [데이터 말소]를 투입하여 SCP-855-KO를 성공적으로 회수하는데 성공했지만, 해당 요원인 [데이터 말소]는 '사건 기록 2 - 1998-11-16'으로 분류된 사건을 일으켜 제명 처리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