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Cninety - Samsara

제병안락의 서원을 세우신 약사여래와 화살을 맞고도 다시 일어서신 성 세바스티아노를 기억하며, 아브락사스의 명으로 나인티가 번역합니다.

  • 기다려 주셔서 감사합니다.